Log In
Register Album reviews/comments
Collection Wish list
level Epitaph K.'s profile
Username korny103   (number: 7585)
Name (Nick) Epitaph K.  (ex-KoRn, korny103)
Average of Ratings 88.9 (231 Albums)   [ Rating detail ]
Join Date 2011-07-01 16:53 Last Login 2016-08-17 21:10
Point 21,143 Posts / Comments 98 / 570
Login Days / Hits 171 / 278 E-mail
Country Korea Gender / Birth year
Occupation 기타쟁이
Interests 기타치고 음악듣고 책읽기
랜디 로즈는 신입니다.

※코멘트는 극히 주관적인 평가를 한번 쭉 써놓고 날잡아서 제 시선에서 객관적인 방향에 가까운 점수를 수정하는 식의 코멘트 방식을 사용합니다.
Artists submitted by Epitaph K.
0 artists
Artist name Genres Country Albums Votes Date
no data
cover art Artist name Album title Release date Rating Votes Date
Reign in Blood Live : Still Reigning preview preview Reign in Blood Live : Still Reigning  [Live] 2004-07-11 86 2 2011-10-03
Where the Wild Things Are preview preview Where the Wild Things Are  [Live] 2009-09-29 88 1 2011-09-24
Satriani Live! preview preview Satriani Live!  [Live] 2006-10-31 85 1 2011-09-24
Professor Satchafunkilus and the Musterion of Rock preview preview Professor Satchafunkilus and the Musterion of Rock 2008-04-01 75 1 2011-09-24
preview  The Devil Wears Prada  -  preview  Zombie (2010)  [EP] (85/100)    2013-10-27
Zombie 나는 TDWP의 노래를 잘 알 지는 못한다. 대강 유튜브에서 찾아들어본 것들이 전부였지만 어느 사이트에서 이들의 EP중, 좀비 영화 컨셉으로 만든 앨범이 있다기에 흥미가 일어서 찾아본 앨범이 본작이다. 필자는 좀비영화를 좋아하기 때문에 놓치기 아쉬웠다는게 이유였다. 그런 단순한 동기로 흥미가 일어서 집게된 앨범이었는데, 문제는 그 기대 이상으로 본작이 훌륭했다는 것이다.

물론 "저 양산형 코어예요!!"라고 자기소개를 하는 듯한, 메탈코어적인 리프에서 코러스, 및 브릿지로 이어지는 곡전개 부분의 느낌과 데스코어스러운 기타톤과 브레이크 다운은(양쪽의 인기를 얻으려는, 트렌디를 쫒으려는 시도를 필자는 싫어하지는 않지만 분명 취향에 맞지 않는 이들에겐 이 부분이 큰 감점요소가 되리라) 진정성 없는 메탈을 기피하는 이들에게는 관심을 식게하는 요소겠지만, 자세히 들어보니 리프도 만족스럽고, 가미된 키보드/신스, 즉 fx사운드도 본작의 영화같은 분위기를 살리는데 큰 장치로 활약한다.

이 본작의 가장 큰 특징은 후크 부분의 완성도인데, 캐치하고 트렌디한 보컬라인에 그를 확실히 받혀주는 코러스와 후크를 돋보이게 하는 구성이다. 개인적으로는 이를 가장 잘 살린 트랙인 revive를 추천하는 것으로 본작을 설명해보고자 한다. 이 앨범의 특징인 영화적인 전개와 후크 부분의 매력 등, 필자가 본작에 대해 설명하려는 모든 부분이 담긴 트랙이다.
1
preview  Carcass  -  preview  Surgical Steel (2013) (95/100)    2013-10-19
Surgical Steel Heartwork를 처음 들었을 때의 충격은 없지만, 돌아온 Carcass가 건재 그 이상을 보여준 것에 충격을 받아버렸다. 후크가 부족하다는 코멘트가 보이지만, 개인적으론 하트워크보다 더 취향인 음반이다. 확실히 하트워크의 타이틀보다 확 사로잡는 매력은 모자라나 앨범 전체적인 퀄리티가 이 앨범을 자꾸 플레이하게 만든다. 특유의 타이트하고 짜임새있는 기타리프와 진행은 퇴화는 커녕 17년간 꾹 눌러오듯 참아왔다고 호소하는 것마냥 더욱 진득해졌다. 거기에, 최근 이 정도의 경력을 자랑하는 밴드들 중에 이렇게 '정통스러운 맛'을 확실히 우려내면서 세련미를 놓치지 않는 앨범을 보여준 밴드는 더더욱 적었다. 얼핏 시대에 밀려 촌스럽게 보일 수도 있었던 17년 간의 공백 이전을 그대로 답습하기 보다는 새로운 시대에 맞춰 녹여낸 느낌이다. 복귀작에 의미를 두는 것에 멈추지 않고, 메탈코어와 모던 멜데스, 데스코어, 젠트의 신선함과 트렌디함을 따르지 않고 정통으로 세련미를 놓치지 않는, 또 하나의 클래식 음반의 탄생에 박수를 쳐야할 때이다.

전설은 전설이고 대가는 역시 대가였다. 카르카스의 믿어지지 않는 복귀에 고개를 숙여야할 것이다.
5
preview  Infernal Chaos  -  preview  Metamorphosis (2008)  [EP] (96/100)    2012-03-18
Metamorphosis 개인적으로 테러마이트와 함께 제일 좋아하는 국내 멜데스 밴드이다. 테러마이트가 우수가 느껴지는, 다크 트랭퀄리티와 옴니움 개더링 느낌의 멜데스를 한다면 디멘션 제로와 칠드런 오브 보돔의 느낌이 묻어 나오는 이들은 지극히 차갑고 날카로운, 폭력성과 와일드함을 드러낸 멜데스를 하는 밴드이다. 스타일이 상반되는 데다가 이 앨범은 어디까지나 데모 음반이기 때문에 둘을 비교할 수는 없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아마 국내 멜데스의 최고 퀄리티를 보여주지 않을까 싶다. (본인의 멜데스 취향은 서정성보다 와일드하고 난폭한 쪽에 더욱 가깝기 때문에 이들을 선호하는 것이다. 결코 테러마이트보다 낫다는 의견이 아님을 미리 적어둔다. 둘 다 국내산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는
퀄리티를 보여준다.) 리릭이 한글이라는 점 역시 독특하면서도 한국 밴드라는 점을 떠올리게 한다. 유럽의 멜데스 밴드인다-하면 들려오는 한글 가사가 왠지 뿌듯한 미소가 지어지게끔 해준다.

아쉬운 점이라면 매끄럽고 유연하게 흘러간다기에는 조금 부족한 리프간의 연계와 홈 레코딩 (보컬만 스튜디오 레코딩, 드럼은 미디를 찍었다.) 때문에서인지 평면적인 톤과 조금 불편한 마스터링이다. 하지만 이 음반이 데모 엘범임을 감안하자면 이 앨범에게 악평을 내리기 힘들 것이다. 정규 풀랭스를 낸 밴드들도 발전하는 마당인데, 아직 발전의 여지는 충분하다. 거기에 그 외의 문제는 홈 레코딩이기에 나온 문제일 뿐이다. (부클릿은 프린트한 앨범 커버 한 장 뿐이라는 것도 참 아쉽긴 하지만 데모 앨범 임을 생각하면...) 정규 풀랭스가 발매됬었다면 아마 국내 멜데스 씬에 전후무후한 명반이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현재 인페르날 카오스는 해체 상태지만 현재 다시 멤버를 모으는 중이니 그들의 정규 풀랭스가 탄탄한 라인업을 통해 나올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0
preview  Disturbed  -  preview  Indestructible (2008) (90/100)    2012-02-06
Indestructible ※본 리뷰는 극히, 아주 아주아주아주 극히 주관적이다.

메탈뮤직으로써 많은 메탈 팬들이 뉴메탈을 메탈로 인정하지 않고 하이브리드 뮤직으로 인정하지만 이 음반만은 인정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전작에서부터 느껴졌던 헤비메탈 식 사운드가 본격적으로 중심이 되어서 나타낸 음반이다. 뉴메탈에서 보기 힘든 기타 솔로까지 치는 그들의 모습은 그야말로 메탈로써 인정할 수 밖에 없는 뉴메탈 밴드의 모습이 아닐까 싶다.

뉴메탈에서 잘 다루지 않으면서 파워/헤비메탈에서나 다루는 내용인 전쟁과 힘, 강함에 대한 1번 트랙 'Indestructible'의 강렬한 리프며 애인으로 보이는 여인의 자살로 시작하는 MV를 가진 2번 트랙 'Inside the Fire'의 기타리프와 데이비드의 강렬하면서도 그루브하게 터져나오는 보컬 스타일. 그리고 1번 트랙보다 좀 더 화려하고 빠른 구성을 보여주는 기타 솔로 등, 뉴메탈을 즐기지 않는 사람이더라도 한 번 쯤은 들어볼 만한 트랙이다.

안타깝게도 포문을 터뜨린 1번과 2번 트랙이 너무나 강렬하고 헤비메탈 뮤직으로써 완성도가 높은 편이라 그 뒤의 트랙들의 매력이 반감하는 듯 하지만 하나도 빼기 힘든 멋진 트랙들로 가득 차있다.

2000년대 초, 메탈리카와 콘으로 메탈을 입문했던 나였기에 뉴메탈을 고깝게 보는 메탈 팬들과는 달리 뉴메탈에 대한 애착이 유난히 강한데, 그렇기 때문인지 뉴메탈을 고깝게 보는 메탈 팬들에게 제시하며 보일 수 있는 뉴메탈 음반이 아닐까하고 생각해본다.

개인적으로 디스터브드의 보컬인 데이비드는 최근 상승세를 타며 현 미국의 메인스트림 메탈 씬을 넘어서 팝 시장까지 보기 좋게 두들겨 준 어벤지드 세븐폴드의 보컬, 엠 쉐도우를 연상시켜주는, 흔히 말하는 쇳소리를 긁어내는 살쾡이식 보컬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랩핑마저도 묵직하게 박아주는 디스터브드 특유의 무게감은 70퍼센트가 보컬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 이들은 헤비메탈에서 뻗어나왔으나 여러 피가 섞인 뉴메탈 중에서도 가장 뿌리의 피가 짙은 밴드다.

Best Track : Indestructible, Inside the Fire
Killing Track : The Night, Perfect Insanity, The Curse, Torn, Divide, Facade
2
preview  Metallica  -  preview  Death Magnetic (2008) (90/100)    2011-09-24
Death Magnetic 극히 개인적인 평가를 내리자면, 이 앨범은 85점 정도가 적당하지 않을까 싶다.

Load로부터 이어지는 메탈리카 최대의 실수 3연작들, 특히 세인트 앵거에 대한 실패에 이들이 정신을 차렸다는 것을 보여주는 앨범이었다. 1번과 2번 트랙의 강렬함만으로도 그들이 돌아왔다는 것은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펑펑 터져나오는 그들의 현대적인 느낌의 스레쉬는 공격적으로 청자들에게 '메탈리카가 돌아왔다'라고 말하는 듯 했고 이 앨범 전체적인 사운드에서 세인트 앵거를 연상시킬만한 것은 쓸데없이 긴 러닝타임 정도일까?

사실 불만점으로 뽑을 만한 대표적인 요소는 러닝타임이 아닐까 싶다. 1,2,3번 트랙의 경우에는 그 긴 러닝타임을 느끼지 못할 정도의 완성도를 가진 반면에 다른 트랙들은 그에 조금 못미쳐 아쉬운 모습을 보여주는게 조금 안타깝다. 만약 초반의 세 트랙 수준의 곡으로 트랙리스트를 가득 채웠더라면 적어도 이 앨범의 평점은 88점을 넘기지 않았을까 싶지만 그렇지 않기 때문에 뒤로 갈수록 조금씩 질리는 듯한 느낌은 이 앨범의 가장 큰 아쉬움이 아닐까 싶다. 발라드 트랙 역시 크게 나쁘진 않으나 청자를 지루하게 만드는 부분 중 하나같다. 초반부처럼 청자를 강하게 밀어붙히는 트랙으로 승부를 보았으면 더욱 강렬한 트랙들은 아니더라도 그와 비슷할 정도의 과격함을 가진 트랙들로 이어갔더라면 좋았을 터인데 바로 4번 트랙의 등장으로 그 흐름을 끊어버린다. The Unforgiven이나 One, Nothing Else Matters, Welcome Home (Sanitarium) 같은 메탈리카식 발라드 트랙을 싫어하진 않지만 이 앨범의 발라드 트랙은 위의 트랙들과 비교하기에는 조금 부족하다.

그리고 제임스 헷필드의 목소리가 과거에 비해 많이 안좋아졌다는게 너무 직접적으로 느껴져 더욱 아쉬웠고 기타 솔로 역시 과거의 감동을 주지는 못하였다. 종합적으로 말하자면 '돌아온 것은 환영하지만 아직은 부족하다'라는 것이다. 전 앨범의 세인트 앵거를 생각해본다면 이들은 마스터 오브 퍼펫 이상의 앨범을 발표하지 않는 한 그 꼬리표가 계속 그들을 쪼아댈 것인데 말이다.

전체적으로 아쉬운 모습의 앨범이지만, 나쁘진 않은 앨범이다. 1,2,3번은 과거의 곡들과 비교해도 크게 밀리지 않으며 오히려 그에 맞먹는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었다. 무엇보다도 메탈리카는 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과거의 영광을 살리면서도, 과거의 거물로써 남아 추억 되팔기가 되지않도록 현대적인 트렌드에 맞춰서 조금 세련된 사운드를 도입하고 있다는 것이 보인다. 앞으로 두고 볼 일이지만은 이들의 행보가 다시금 기대되기 시작되었다. 포스트 메탈리카라는, 많은 신진 메탈밴드들이 얻고자 하는 타이틀을 과거의 거물, 메탈리카가 낚아 채갈 수 있다면 멋진 일이 아닐 수 없을 것이다. 나는 이 앨범으로 그에 대한 기대와 가능성을 갖게 되었다. 메탈리카와 콘으로 메탈을 입문한 나에게는 메탈리카라는 이름이 그저 과거의 영광으로만 남지 않기를 원하고 있다. 다시 그들이 부활하여 헤비메탈을 넘어서 록, 아니 음악의 역사에서 사라지지 않을 영원한 거성이 되길 바라며 90점을 준다. (80.1이라는 점수는 조금 부족하지 않았나 싶기에 점수를 높게 준 것이다. 개인적으론 85점이 적당하다고 생각한다.)

여담으로 곧 벨벳 언더그라운드의 루 리드와의 프로젝트성 합작 앨범이 발매된다.

...프로젝트로만 끝마치고 영향은 받지 말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메탈리카는 메탈리카라는 이름을 지고 있으니 그 이름에 충실해주었으면 좋겠다.

...더 덧붙이자면 정말 안어울리는 조합이다... 다른 의미로 앨범이 기다려지는 이유...?
1
View all reviews »
Clear preview  Periphery  -  preview  Clear (2014)  [EP] (90/100)    2014-02-23
하나의 흘러가는 영화를 보여주는 통일성보다는 각각의 진미를 담은 코스요리같은 느낌이었다. 젠같은 느낌이 덜해도, 이들이 표현하기에 젠트 이외의 요소가 필요했다면 젠트의 느낌들 덜어내는 것이 옳다고 본다. 개인적으로 이번 EP는, 굉장히 인상적인 한 획이 되었다.
Altered State preview  Tesseract  -  preview  Altered State (2013) (90/100)    2013-12-11
미친자들아... 이런걸 만드냐...
Rust in Peace preview  Megadeth  -  preview  Rust in Peace (1990) (100/100)    2013-12-01
살다가 홀리워 리프가 별로라는 메탈헤드를 볼 줄은 몰랐다.
Omega Arcane preview  Shade Empire  -  preview  Omega Arcane (2013) (80/100)    2013-10-30
구매하고 몇 번을 돌렸는데... 확실히 좋은 것 같긴 한데 집중을 못 하겠다. 그러니까, 여타 심포니 요호를 용한 멜데스니 블랙이니 하는 밴드들이랑 어디가 크게 다른지 저는 모르겠습니다...
Apocalyze preview  Crossfaith  -  preview  Apocalyze (2013) (80/100)    2013-10-27
전작의 EP에 비해서 어딘가 다소 어중간한 느낌이 강하다. 1,2집, 그리고 EP까지 통틀어서 이렇게 각 앨범마다 스타일이 다른 밴드는 참 오랜만에 보는듯... fx파트를 강화시킨건 좋지만 fx와 밴드 사운드가 제일 조화가 잘 됐던 EP가 딱 좋았다.
From Death to Destiny preview  Asking Alexandria  -  preview  From Death to Destiny (2013) (85/100)    2013-10-03
...80년대의 리스펙트가 돋보인다고 해서 이들을 이미 알고 있던 난 청취 이전엔 상상이 안됬는데, 듣고보니 괜찮았다. 사비 부분의 보컬 멜로디 훅이 꽤 괜찮다.
Ritual preview  The Black Dahlia Murder  -  preview  Ritual (2011) (85/100)    2013-09-26
타이틀에서의 번뜩이는 멜로디가 좋았다. 시선을 확 가로채고 두드려패는 깡패같은 작품.
New World Shadows preview  Omnium Gatherum  -  preview  New World Shadows (2011) (95/100)    2013-08-26
명반엔 이유가 있는 법
Disarm the Descent preview  Killswitch Engage  -  preview  Disarm the Descent (2013) (90/100)    2013-08-12
역시 KSE는 제시 리치가 있어야 한다
Point of No Return preview  Havok  -  preview  Point of No Return (2012)  [EP] (90/100)    2013-08-06
정말 최고다. 제대로 조져주는 1,2번 트랙과 원곡 못지 않은 포스의 커버곡이 인상적.
View all comments »
Track ratings submitted by Epitaph K.
0 ratings
no data
Album lyrics submitted by Epitaph K.
0 album lyrics
cover art Band Lyrics Album Lyrics Date
no data
View all posts »
Metal board posts written by Epitaph K.
0 posts
Subject Date Hits
no data
Random Album
no image
Sickening Horror
Promo 2003  [Demo]
rating : -
Info / Statistics
Artists : 31,319
Albums : 110,788
Reviews : 7,087
Lyrics : 135,076
Top Rating
 Symphony X
V: The New Mythology Suite
 rating : 93.9  votes : 36
 Deicide
Serpents of the Light
 rating : 81.3  votes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