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level 10 OUTLAW's profile
Username dir22   (number: 662)
Name (Nick) OUTLAW  (ex-dir22)
Average of Ratings 79.8 (438 Albums)   [ Rating detail ]
Join Date 2006-03-20 23:15 Last Login 2018-08-15 21:21
Point 64,567 Posts / Comments 30 / 559
Login Days / Hits 1,095 / 2,885 E-mail
Country -
Artists submitted by OUTLAW
0 artists
Artist name Genres Country Albums Votes Date
no data
Albums submitted by OUTLAW
0 albums
cover art Artist name Album title Release date Rating Votes Date
no data
preview  Crimson Glory preview  Strange and Beautiful (1991) (80/100)    2018-05-22
Strange and Beautiful 전작들의 날카롭고 거칠고 신비로운 독보적인 매력과 비교되어 무척이나 망작처럼 느껴졌었다. 그러나 오랜만에 들어보니 평범한 좋은 음악들일 뿐, 그렇게까지 나쁜 엘범은 아닌 것 같다. 단지 기념비적인 전작들 후에 이 밴드가 낸 엘범이 이것이었으며, 그 이후도 없었다는 사실이 대단히 유감스럽고 슬프도록 아쉽다.
1
preview  Gojira preview  From Mars to Sirius (2005) (90/100)    2018-03-27
From Mars to Sirius 익스트림 메탈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편견을 깨 준 밴드이자 엘범 중의 하나. 귀에 잘 들어오면서도 신나고 감미롭다. 때때로 너무 달콤하고 부드러운 부분이 있는데, 이런 점이 오히려 비호감 포인트가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가벼운 청자이기에, 역시 3,6,7,11 번이 즐기기에 좋다.
1
preview  Megadeth preview  Youthanasia (1994) (85/100)    2017-05-14
Youthanasia 전작들보다 에너지레벨과 스피드가 떨어졌다는 의견에는 동의하지만, 묵직하니 더욱 헤비해졌다고 생각한다. 이들의 대표곡중 하나로 꼽히는 4번 뿐만 아니라, 라이브에 단골로 연주되고 편집 엘범에 수시로 선곡된 1,2,12번이 수록되어 있다. 또한 묵직하니 듣는 재미가 있는 3,8,10번도 꽤나 즐겨 들었다. 밴드의 가장 빛나는 시절 중 하나로, 90년대 후반에 꽤나 음악성의 변화로 갑론을박이 있었는데, 어떠한 시도를 해도 아무도 신경쓰지 않는 오늘날에 비하면 그만큼 인기와 가치가 있었음을 증명했던 현상이지 않았나 싶다.
1
preview  Anthem preview  Black Empire (2008) (90/100)    2016-10-05
Black Empire 가장 즐겨듣는 Anthem 엘범 중 하나이다. 이들의 엘범이 보통 신나는 부분과 그렇지 않은 부분으로 양분되는 반면, 이 엘범은 전곡이 취향저격으로 넘기는 부분없이 듣는 편이다. 이들의 엘범이 보통 그렇듯, 신나고 달리는 초반부 뿐만 아니라 연주와 표현 제목과 가사 모두 작정하고 80년대 분위기를 낸 듯 한 5, 7번 트랙을 좋아한다. 내적인 고뇌를 효과적으로 표현한 느낌의 6번도 무언가 베테랑의 그것이 느껴졌다.

그 흔한 망작 한 장 없이 탁월한 3~4곡과 평균정도는 해주는 6~7곡으로 20년 넘게 엘범을 꾸준하게 발매하고 있는 자체로도 이들이 대가임을 증명하고 있지않나 싶다.
0
preview  Sixx : A.M. preview  This is Gonna Hurt (2011) (90/100)    2016-09-05
no image 각자의 분야에서 진득하니 내공을 쌓은 고수 3인이 만나 캐미가 폭발한다. 첫 엘범이었던 전작이 니키씩쓰의 자서전 사운드트렉의 개념으로 무겁고 어두운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면, 본작에서는 경쾌한 곡들과 서정성 있는 곡들이 조화를 이룬다.

전곡이 공동작업으로 만들어졌고, 둘째가라면 서러운 매력가이 디제이 아쒸바의 존재감도 크다. Sixx : A.M. 은 단순히 니키씩쓰의 솔로 프로젝트성 그룹이 아닌, 멋진 올스타 3인조 밴드인것이다.

음악자체는 메인스트림 롹의 느낌이 강해 메탈킹덤에 어울리는지 모르겠지만... 전곡이 좋지만 특히 전반부 1~5번을 즐겨 듣는다. 싱글로 발매되기도 한 2번트렉에 John 5라는 뮤지션이 참여했는데, 마릴린맨슨에서 기타치던 그사람인가?

곡간의 편차는 좀 있는 편이지만, 전체적인 엘범의 필링 자체가 잔칫집분위기다.
1
View all reviews »
Live At the Fillmore preview  Testament preview  Live At the Fillmore (1995)  [Live] (85/100)    2018-08-06
미칠듯한 라이브와 원곡을 초월할 정도의 절대 캐감동 보너스 곡들!
Does This Look infected? preview  Sum 41 preview  Does This Look infected? (2002) (70/100)    2018-08-06
우와 진짜 신나게 들었던 엘범인데 메킹에서 만나 반가웠다.
Black Clouds & Silver Linings preview  Dream Theater preview  Black Clouds & Silver Linings (2009) (90/100)    2018-08-06
길었던 밴드역사의 기념비적인 기록을 새웠던 만큼이나 좋게 들었던 이 엘범이 의외로 정리하는 의미일 줄은 꿈에도 몰랐을것이었다. 5번의 감동이 그 어떤 대표곡들 보다도 짙고 깊으다 깊으다...
Score preview  Dream Theater preview  Score (2006)  [Live] (95/100)    2018-08-06
가끔 라이브가 레코딩을 능가 하는 경우는 있지만, 워낙에 칭송받는 이 밴드의 라이브 중에서도 이것은 기념비적이다. 해외구내로 힘겹게 구매하여 친구들과 함께 한 감상회의 추억은 보너스~
My Religion preview  TNT preview  My Religion (2004) (80/100)    2018-07-11
21세기 초입에 90년대 중후반 침묵했던 밴드들이 억울했다는 듯 복귀 러쉬를 벌일 때가 있었는데, 이 엘범은 그중에서 좋은 편이었다. 80년대 느낌을 그대로 전달해 준 5번을 특히 즐겨 들었다.
Intuition preview  TNT preview  Intuition (1989) (85/100)    2018-07-11
현 세대를 포함한 후대에서 이 그룹의 멜로디가 어떻게 이해될지는 모르겠으나, 구식인 나의 취향에 3,5번은 섭리이자 율법이자 공식과도 같은 취향의 만발 적중이다. 밴드의 실력이야 이미 많은청자들에게 검증된 바이다. 단점은 분명한 필러 트렉들.
Porn Stars preview  Pretty Boy Floyd preview  Porn Stars (1999) (85/100)    2018-06-13
워낙에 디스코그라피가 난잡한 B급 성향 밴드 답게, 과거 곡 리레코딩과 커버곡 신곡등이 이것저것 섞여있다. 그와는 별개로 언제 들어도 신나고 즐거운 글램 롹엔롤이 가득한 엘범.
Leather Boyz With Electric Toyz preview  Pretty Boy Floyd preview  Leather Boyz With Electric Toyz (1989) (100/100)    2018-06-13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엘범이자, 글램 메틀 역사상 최고 CD. B급정서로 꾸준히 비웃음 당하는 밴드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20년 넘게 머틀리 크루 shout at the devil과 힘께 최고 음악으로 편애중입니다.
군가 preview  쓰레기스트 preview  군가 (2018)  [Single] (40/100)    2018-05-22
구리기에 낮은 평점을 주지만 밴드가 원하는 목적에 내가 일조하는 결과가 초래되고 있다.
러브 메탈 preview  쓰레기스트 preview  러브 메탈 (2018)  [Single] (40/100)    2018-05-22
생계를 유지하며 산다는 것은 정말 힘들 때가 있다. 나 또한 일을 하며 먹고 살기에, 그 기분을 이해한다. 먹고 살기 위해 관심을 위해 어그로를 끄는 행위는 이해한다. 단지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고 구리다.
View all comments »
Intuition Intuition (100/100)    2018-07-11
preview  TNT preview  Intuition (1989)
Intuition Tonight I'm Falling (100/100)    2018-07-11
preview  TNT preview  Intuition (1989)
E・Z・O Kiss of Fire (100/100)    2018-06-14
preview  Ezo preview  E・Z・O (1987)
E・Z・O Destroyer (100/100)    2018-06-14
preview  Ezo preview  E・Z・O (1987)
E・Z・O Flashback Heart Attack (100/100)    2018-06-14
preview  Ezo preview  E・Z・O (1987)
E・Z・O House of 1,000 Pleasures (100/100)    2018-06-14
preview  Ezo preview  E・Z・O (1987)
Porn Stars Restless (100/100)    2018-06-13
preview  Pretty Boy Floyd preview  Porn Stars (1999)
Porn Stars Shy Diane (100/100)    2018-06-13
preview  Pretty Boy Floyd preview  Porn Stars (1999)
Porn Stars Good Girl Gone Bad (100/100)    2018-06-13
preview  Pretty Boy Floyd preview  Porn Stars (1999)
Leather Boyz With Electric Toyz I Wanna Be With You (100/100)    2018-06-13
preview  Pretty Boy Floyd preview  Leather Boyz With Electric Toyz (1989)
View all ratings »
Album lyrics submitted by OUTLAW
0 album lyrics
cover art Band Lyrics Album Lyrics Date
no data
Subject Date Hits
문득 보니 12년이 되었네요. [3] 2018-05-16 434
어제 새벽 2시경 드림시어터 공연... [2] 2017-07-15 989
ㅎㅎ 저또한...! [4] 2015-07-31 899
Metal board posts written by OUTLAW
0 posts
Subject Date Hits
no data
Info / Statistics
Artists : 33,681
Reviews : 7,661
Albums : 119,537
Lyrics : 146,6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