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Album reviews/comments
Collection Wish list
Band
Album

The Great Southern Trendkill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d
GenresThrash Metal
LabelsEastWest, Atlantic Records
Length53:11
Ranked#18 for 1996 , #412 all-time
Reviews :  1
Comments :  45
Total votes :  46
Rating :  87.6 / 100
Have :  24       Want : 0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Eagles
Videos by  youtube
The Great Southern Trendkill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popularity
1.The Great Southern Trendkill3:4696.73
2.War Nerve4:53951
3.Drag the Waters4:55801
4.10's4:49801
5.13 Steps to Nowhere3:37751
6.Suicide Note, Pt. 14:44902
7.Suicide Note, Pt. 24:19902
8.Living Through Me (Hell's Wrath)4:50851
9.Floods6:59801
10.The Underground in America4:33951
11.Sandblasted Skin (Reprise)3:26851

Line-up (members)

The Great Southern Trendkill Reviews

Reviewer :  level   (90/100)
Date : 
개인별로 음악적 취향이라는것이 있고 그 성향이 변하기 때문에 어떤 시기에 어떤 장르를 듣는지는 정말 천차만별이다.
나 또한 파워메탈, 프로그래시브메탈로 시작을 하면서 판테라라는 그룹또한 이름은 많이 들어보았고 또 그래서 한두번 들어는 보았지만 메탈 입문시절에는 이런 빡센 음악이 왜이리 멀게만 느껴졌는지 의문이다.
솔직히 이제서야 판테라의 진가를 알았으니 과거 거부감들었던 생각을 하며 하는 말이지만 첫인상은 그저 지저분하고 시끄럽게만 느껴졌었다. 대체 이렇게 과격한 음악을 어찌 즐길수있는것인지... , 사실 과격한것은 사실이다. ..만..
그런데 메탈안에서도 이 음악 저 음악다 들어보다보니 멜데스도 듣게되고 이런 거치 음악들도 듣고보니 그냥 과격하고 무식하기만 한것은 아닌것 같다. 어차피 메탈이라는 장르라는것 자체가 흥분의 도가니를 연출 가능한것이 장점 아니겠는가? 그런고로 판테라라는 그룹은 미국 메탈계에서 대단한 그룹중의 하나라고 생각한다.
어쩌다보니 구매한 음반이 이 음반이라 사실 이들의 전성기를 알리는 네개의 앨범중 마지막 앨범을 듣게 되었는데 앨범 정보를 보니 필 안젤모와 밴드 멤버들과의 불화로 레코딩이 따로 실시되었다. 보컬따로 연주따로...
다른 앨범과의 비교는 현재는 사실상 불가하므로 그냥 이 앨범을 통해 느낀 판테라에 대한 느낌은 단단하고 강렬하고 과격하면서도 정교한 기계적인 사운드가 너무나 일품이다. 처음에 그냥 시끄럽다고 느꼈던 생각을 반성또 반성하게 마들정도로 서정적인 기타 멜로디가 느껴지기도 한다. 이 빡센 앨범에서조차도! 다임백 데럴이란 기타리스트는 정말 괴물중의 괴물이었던것 같다. 그런 그가 어찌 광팬의 말도안되는 총질에 저 하늘로 가야만 하였는가...
판테라에 대해 호감을 가지게 되었으니 당연스럽게 카우보이 앨범부터 하나씩 전부다 구해볼 생각이다.
4

The Great Southern Trendkill Comments

level   (95/100)
그런지 색체를 가미한 판테라 앨범이다. 이 앨범의 특징들을 꼽자면 무거움, 끈적임, 메마름 등이다. 듣는 사람에 따라 늘어져서 지루하다 느낄 수도 있겠으나 나는 이들의 예술성에 높은 점수를 준다.
level   (80/100)
po hudobnej stránke je album najtvrdšie, čo kapela nahrala a aj je celkom podarené, ale oproti predošlým ho hodnotím o niečo nižšie, keďže Anselmo akoby vynechal svoj pestrý prejav a sústredil sa hlavne na rev
level   (85/100)
강렬한 표지에 이끌려서 거금(?)을 주고 2CD 버젼을 샀던 기억이... 필립의 엄청난 괴성으로 시작하여 플러즈에서 뻑가버린 내겐 최고의 판테라 앨범.
level   (60/100)
보기드문 망작
level   (70/100)
평론가들은 본작을 두고 자신들의 색깔을 잃어버린 망작이라 했다. 그래도 Floods가 있으니 평작정도는 할 것 같다
level   (95/100)
floods 기타솔로는 다임백 대럴 평생의 역작이다
level   (95/100)
2집(죽탱이 앨범)과 더불어 가장 좋아하는 앨범. 1번 트랙부터 죽여주고 9번 트랙에 어두운 감성을 자극한다.
level   (90/100)
이것보다 비비꼬이고 들쑥날쑥한 헤비엘범이 있을까. 의외로 처음부터 엘범 풀로 감상해야 후반부가 감흥오는 엘범. 개인적인 판테라 최고작. 3번 같은 곡은 요즘도 가끔 일부러 꺼내 듣는다. 고1때 부터 지금까지 19년 이상 들었는데 오늘 또 들어도 미친엘범이다.
level   (85/100)
독기를 품고 만들었다는 표현이 가장 잘 어울리는 앨범이다.
level   (85/100)
85/100
level   (55/100)
The energy they pump out is goddamn impressive. The guitar solo on Floods is worth a million listens.
level   (100/100)
다임백..대럴..그인간은..지금 지옥에서 쓰라시메탈..쓰라시를 위해 태어나 쓰라시를 위해 비명횡사한..레전드쓰라시 메탈리안..
level   (95/100)
첫 곡의 굉음? 때문에 한동안 손이 안 가다가 점점 빠져들게 되는... 9번의 Floods 기타솔로. 뭔 말이 필요하나. 필청!!!
level   (85/100)
이거 처음 들었을땐 과격함 말고는 딱히 남는게 없었는데 최근 다시 들어보니 정말 좋더라.
level   (100/100)
요즘 삘받아서 면두날다임백사망이후 한번듣고 쳐 박아두었던 이 rattle 앨범 듣고 있는데 이 보다 살벌한 판테라 앨범은 없는거 같다.. 마치 프로그레시브 케이오스 블랜딩 메틀을 듣는 느낌.. 들을수록 더 땡기네..옛날에 흘려보낸 리프도 새롭게 들리고..
level   (100/100)
최고의 앨범이다.
level   (95/100)
자켓 속 독 품은 뱀처럼 살기등등한 앨범.다임백 데럴의 면도날 리프와 필립의 면도날 보컬 ㅎㄷㄷ 6,7번이 가장 인상적!
level   (95/100)
앨범 단위로 듣기 보다는 곡 단위로 띄엄띄엄 듣는게 더 나아보인다. 판테라라는 밴드가 항상 보여줬던 앨범 유기성적인 문제만 해결을 했다면 판테라의 위상은 더더욱 높아졌을텐데 말이다.
level   (85/100)
전작들에 비해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고있다. 특히 보컬 안젤모가 그러한데 밴드 멤버들과의 불화로 분노한 자신의 감정을 쏟아낸 것으로 보인다.
level   (85/100)
지구상에서 가장 마초스런 밴드의 가장 빡센 앨범
level   (40/100)
그래 저어어어엉말로 H€@▽y 하다.
level   (95/100)
결코타협하지않았음에도성공을거뒀다.오히려 더 광폭해져서 돌아왔다.난다긴다하는 대형 밴드들이 시류와 타협하며 졸작 -망작- 괴작 앨범 쏟아내고 있을때 성공이라 큰 의미가 있다.얼터너티브의 대공습에 맞서 독을 품고 꿋꿋이 버틴 ,,,말 그대로기대를져버리지 않았던 앨범
level   (80/100)
1,2집때하곤 많이 다르다. 좀 처지는 느낌이 강한...나름대로 괜찮게 처진다.
level   (85/100)
진짜 앨범 커버대로 독한 앨범
level   (80/100)
첫싱글인 3의 뮤비에 필립이 머리를 그런지 스럽게 길러서 좀 어색했었던 기억이남. 이어폰 꼽고 볼륨을 높인상태로 플레이 시켰다가 첫곡에 깜짝놀랐었음. 개인적으론 전작과 마찬가치로 이전 앨범들만큼 좋아하진 않았음
level   (70/100)
너무 처지는 느낌이라 별로임.
level   (90/100)
앨범 커버가 모든걸 대변해주는 듯한..좀더 세련되고 '독이오른' 강렬한 스레쉬/헤비 사운드를 만끽할 수 있습니다..Excellent!!!
level   (80/100)
좋은 앨범이긴 하지만 Cowboys From Hell시절이 그립다
level   (80/100)
헤비한게 아니라 정말 독하다.
level   (88/100)
앨범 제목만 봐도 확실히 더 지독해진 사운드를 들을 수 있다. 슬럿지/스토너메탈적인 느낌의 곡도 있는데 상당히 이색적이다.Suicide Note를 연달아 듣자. 이것이 트랜드킬
1 2

Pantera Discography

Album title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Studio 75 50
preview Studio 75 51
preview Studio 75 30
preview Studio 83.6 90
preview Studio 87.4 862
preview Studio 88.8 632
preview EP - 00
preview Studio 84.6 350
preview EP - 00
preview Studio 87.6 461
preview EP - 00
preview Live 89.1 201
preview Studio 77.5 250
preview EP - 00
Info / Statistics
Artists : 31,053
Albums : 110,140
Reviews : 7,040
Lyrics : 131,624
Top Rating
 Insomnium
Winter's Gate
 rating : 94.4  votes : 52
 Rings of Saturn
Embryonic Anomaly
 rating : 83.3  votes : 11
 Monkey Head
Monkey's Ass
 rating : 86.3  votes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