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Album reviews/comments
Collection Wish list
Band
Album

Ghost Opera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d
GenresPower Metal, Progressive Metal
LabelsSteamhammer
Length44:03
Ranked#38 for 2007 , #1,092 all-time
Reviews :  4
Comments :  50
Total votes :  54
Rating :  82.5 / 100
Have :  27       Want : 4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김한별 (2007-04-14)
Last modified by level Eagles (2017-12-15)
Videos by  youtube
Ghost Opera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popularity
1.Solitaire1:00801
2.Rule The World3:41956
3.Ghost Opera4:06956
4.The Human Stain4:01925
5.Blücher4:04903
6.Love You to Death5:13985
7.Up Through the Ashes4:59852
8.Mourning Star4:3882.52
9.Silence of the Darkness3:43852
10.Anthem4:25903
11.EdenEcho4:13852

Line-up (members)

Guest / additional musicians

  • Sascha Paeth : Guitars
  • Miro : Keyboards, Orchestrations
  • Simone Simons : Vocals (track 5)
  • Amanda Sommerville : Vocals (tracks 3, 6, 8)

Production staff / artist

  • Sascha Paeth : Producer, Engineer
  • Miro : Producer, Engineer
  • Olaf Reitmeier : Engineer
  • Simon Oberender : Engineer
  • Mattias Norén : Artwork, Layout
  • Liliana Sanches : Photography
Limited Edition Bonus Track :
12. The Pendulous Fall

Ghost Opera Reviews

Reviewer :  level   (85/100)
Date : 
처음에 들었을 땐 확실히 전작들에 비해 별로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하지만 듣다 보니 Karma나 Black Halo만큼은 아니더라도 수작이라는 생각이라는 생각이 점점 강해졌는데, 특히 Rule the World부터 Love You to Death까지는 다른 앨범의 명곡들 못지않은 퀼리티라고 생각한다. 멜로디가 좀 더 서정적으로 변했고, 개인적으로는 일부 곡, Rule the World, Blucher, Love you to Death에는 약간 동양적인 느낌이 가미 되었다고 본다. 여기까지는 좋다. 그런데 Love you to Death 이후의 트랙들은 Eden Echo 까지 지루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만약 중간 트랙들이 조금만 더 괜찮은 수준이었다면 좀 더 높은 점수를 줄 수 있었을 텐데 좀 아쉽다. 그리고 앨범 자켓 역시 저런 스타일 말고 좀 더 진중한 스타일로 했다면 좋았을거라 생각한다.

Best Track: 2,4,6,11

Killing Track: 3,5
1
Reviewer :  level   (85/100)
Date : 
한계가 보이지 않는듯한 밴드중 하나인 믿음직한 파워메탈 밴드 카멜롯의 여덟번째 앨범이다. 초고음은 아니지만 신비한 음색의 로이칸과 자신들만의 색깔이 독특한 카멜롯 사운드가 여전히 일품이다. 전작들은 4,5,6,7집 모두 대단한 내용물을 담고 있고 특히 7집 Black halo에서 최고 정점에 다다른 모습을 보여주었기에 이번 작품은 청자에 따라서는 아쉬움을 느낄수도 있을것이다. 하지만 이 앨범만 놓고 봤을때 점수가 깎여야할 만한 부분은 찾아보기 힘들다.
앨범 쟈켓을 연상시키는 바이올린 연주의 인트로 트랙으로 시작해서 8비트 위주의 음악은 더블베이스 드러밍의 부재가 아쉽기는 하지만 카멜롯 사운드의 화려함을 오히려 부각시켜주는 느낌도 든다. 물론 파워메탈밴드로서 16비트의 빠른 곡들이 부족한것은 분명 단점으로 작용할것지만 개인적으로는 이 앨범의 사운드가 어찌나 마음에 드는지.. 듣다보면 시간가는줄도 모르고 이들의 음악에 빠져버린다.
여전히 발전하는 카멜롯... 정말 멋지다. 하지만 리뷰를 쓰는 이 시점에서 봤을때 2011년 로이칸의 탈퇴는 정말 안타까운 부분이다. 과도한 활동의 탓이었는지 건강상의 문제인지 가족이 우선인 문제인지 정확한것은 본인만이 알수있는 일이지만 안타깝다. 물론 새로 바뀐 보컬도 최상의 컨디션으로 멋진 활동을 보여주고 있기는 하지만 로이칸처럼 특유한 보컬을 보유하고 있던 카멜롯에게는 로이칸 없는 카멜롯은 100% 카멜롯이 아닐것 같다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
0
Reviewer :  level   (80/100)
Date : 
90년대는 Gamma Ray, Stratovarius, Rhapsody 같은 밴드들이 Melodic Power Metal씬에서 왕좌를 차지하기 위해 각축전을 벌이고 있었다면, 00년대 중반기에는 Angra와 Kamelot이 최고의 순간을 맞이하고 있었다. Temple of Shadows와 The Black Halo로 두 밴드는 당대 파워 메탈씬에서 그 어떠한 밴드들보다도 우월한 위치에 있었다. 메탈 팬들은 그들이 다음에 무엇을 보여줄지에 관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었다. 대부분의 메탈 팬들이 Temple of Shadows와 The Black Halo를 기억하는 한 적어도 두 작품에 뒤지지 않는 작품을 내야만 했다. Angra는 이 기대에 제대로 부응하지 못했다. Progressive Metal 밴드로 돌아온 Angra는 신작을 발표하자마자 팬들의 호된 비난에 시달려야 했다. 또다른 블루칩이었던 Kamelot은 어떠했는가? 이들 역시 전작에 미치지 못하는 작품을 들고 돌아왔다. Kamelot의 신작 Ghost Opera 는 전반적으로 The Black Halo보다 못하다는 평가를 얻었지만, 그래도 호의적인 반응을 얻어냈다.

Ghost Opera는 The Black Halo를 기억하는 팬들 입장에서 보면 확실히 그보다 못한 작품이다. 전작에서 보여주었던 서사적인 구조는 거의 와해되었다. 각곡은 유기적이기 보다는 각자가 따로 놀고 있다. 그러나 한곡 한곡의 퀄리티는 Kamelot이라는 밴드의 이름에 걸맞게 뛰어난 멜로디를 머금고 있다. Ghost Opera나 Rule The World, Mourning Star 등의 트랙들은 밴드 특유의 그윽한 매력을 한껏 맛볼 수 있다. 전작의 노선을 잊지 않는 것은 아쉬운 노릇이지만 그래도 Kamelot은 Angra처럼 납득하기 어려운 변화를 감행하지 않았다. 그래도 다소 변하긴 했다. 심포닉 사운드의 강조는 어떻게 보면 처진 음악성을 감추기 위한 단순한 장치가 되버릴 수도 있지만, Ghost Opera에서는 적절하게 사용되었다고 본다. 단지 아쉬운 것은 Roy Khan의 음역대 저하라고 해야겠지만, 이 앨범에서 보이는 그의 모습은 적어도 위태롭게 보이지는 않는다.
0
Reviewer :  level   (92/100)
Date : 
환상적인 앨범. 전작의 심포닉-미들템포 스타일을 성공적으로 계승-발전시킨 사운드를 들려준다. 앨범 전반에 비중 있게 배치된 클래식 사운드가 앨범 제목에 걸 맞는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해내고 있는데, 이는 마치 시너지효과처럼 곡들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고 홍수처럼 밀려들어 감동으로 청자를 압도한다. 또한 심포닉함을 강조하다보면 위축되기 쉬운 메틀 본연의 사운드역시 확실히 잡고 있어 이들의 뛰어난 역량에 새삼 감탄하게 한다. 전작이 마음에 든 사람이라면 반드시 큰 만족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어느 앨범보다도 호소력 짙은, 그리고 매력적인 Khan의 보컬 또한 이 앨범을 빛나게 해준다. 인트로에서 이어져 마치 바이올린과 기타의 협주곡을 듣는 듯한 Rule The World, Promo로 공개되어 많은 인기를 얻은 Ghost Opera, 애절하고 격정적으로앨범의 끝을 맺고 있는 Edenecho등은 놓치지 말아야 한다.

Killing Track : Ghost Opera
Best Track : Rule The World, Love You to Death, Up Through the Ashes, EdenEcho
0

Ghost Opera Comments

level   (85/100)
흑광 오라는 어디가고, 좀 시들시들하구나. 그래도 카멜롯이라서 잘 어울리지. 다른 밴드가 이 음악을 했으면 어쩌했을꼬. 즉, 개인적으로 괜찮게 들었다는 소리
level   (85/100)
은근히 중독성있는 멜로디와 분위기가 압권이다.
level   (90/100)
Nice work!
level   (85/100)
확실한 너프먹은 퀄리티 그리고 오케스트라 부분은 웅장하기 보단 부실하게 느껴진다 그래도 7, 8번 두 트랙만 뺀다면 너프는 먹었지만 기본 이상은 한다 그러나 6번 트랙은 카멜롯 최고의 트랙중 하나
level   (80/100)
개인적으로 열광하는 스타일의 음악은 아니지만, 카멜롯에겐 이러한 음악이 가장 잘 맞다고 생각한다. 3번트랙 추천.
level   (80/100)
6번곡은 카멜롯 노래 들으면서 슬픈 느낌이 들면서도 좋다.
level   (85/100)
전작인 Black Halo에 다소 뒤쳐질뿐. 충분히 뛰어난 앨범이다.
level   (85/100)
전작이 너무 강하다고 생각한다. 이것도 좋은 작품.
level   (75/100)
방전된 배터리 같은 느낌. 전작들에 너무 힘을 쏟았던 걸까?
level   (70/100)
못 만든 건 아닌 것 같다. 다만 카멜롯의 이름값엔 좀 부족하지 않나 싶다.
level   (90/100)
이런 어두운 분위기도 좋아하기에 전작의 감동이 그대로네요.
level   (90/100)
로이 칸의 보컬이 고음역대를 잃어버린 것은 사실이나 오히려 중저음역에서 더 좋은 보컬을 내고 있는 것 같다. 곡들도 마음에 든다만 전작의 여파가 좀 크게 작용하는 듯. 앨범 구성면에서는 전작들과 같은 모습이 안나오는 게 조금 아쉬울 뿐. 3, 4, 6번 트랙이 괜찮음
level   (85/100)
2,3,10,11 네 곡은 정말 좋다. 특히 3번트랙이 진짜 물건이다. 로이칸의 서정성이 가장 빛을 발하는 곡. 나머지 곡들은 그냥 저냥 평타수준
level   (95/100)
메탈킹덤에서 좀 과소 평가되고있는 듯 하다. 물론 전작이 너무나 훌륭했기 때문이지만... 이번 앨범 또한 전작과의 연장선에 있는 듯한 분위기의 곡이 대부분이며 멜로디 리듬감 리프 모두 훌륭하다. 수작임이 틀림없다.
level   (95/100)
opäť kvalitné album
level   (85/100)
Karma,Epica 정도로 좋진 않지만 다행스럽게도 The Black Halo처럼 느껴지진 않는다.
level   (90/100)
이정도면 충분히 훌륭한 명반이라 생각하는데..생각보다 평점이 낮네요/
level   (95/100)
great great great, some filler tracks but still great
level   (70/100)
좀 심하게 어두워진 카멜롯의 앨범... 앨범 전반에 걸쳐서 느껴오는 어두운 분위기때문에 손이 잘가지 않는다.
level   (88/100)
멜로디가 아름다워 높은점수. 3번&6번
level   (90/100)
뭐랄까, 블랙 헤일로 이후로 이들의 지향점은 전형적인 멜파메의 도식을 계속 벗어나고 있다고 해야할까나. 이 앨범만 보자면 거의 다크 프로그레시브 + 심포닉의 퓨전에 가깝다.
level   (66/100)
멜로디를 납으로 대충 떼워버린 듯한 앨범. 좋을만하면 나락으로 간다.
level   (66/100)
카르마를 듣고 바로 이걸 접했더니...두 엘범간의 격차가 상당하다는 것을 실감했다
level   (70/100)
좋은 듯 안좋은 듯 한, 괜찮다 싶으면서도 다시 듣기는 싫은 그런 앨범이다. Love You to Death하난 좋음
level   (70/100)
로이칸 목이 맛가서 어쩔수 없이 음역대때문에 밴드 전체 색깔을 맞춘게 아닐까 쉽다...T 로이칸이 탈퇴했다고 하는데 미안한 애기지만 오히려 차기작이 기대된다
level   (74/100)
전체적으로 무난하다. 하지만..전작들에 비하면 내게있어서 좀 아쉬운앨범이였다.
level   (72/100)
딱 이거다 하는곡이 없고 그들 특유의 멜로디도 찾아보기가 힘들다. 그렇다고 다른곳에서 뛰어난점이 있는것도 아니다. 그저 로이의 보컬만 들을만할뿐
level   (76/100)
이들 앨범 치곤 좀 지루함
level   (80/100)
카멜롯 노래 중 정말 좋아하는 고스트 오페라가 들어있다,,,하지만 다른 곡들은,,,
level   (82/100)
이번에.. 글쎄.. 임팩트가 별로 없는 듯 하다.. 몇몇곡만 괜찮을뿐...
level   (82/100)
이전 작들에 비하면 여러모로 아쉽다. 초반부가 앨범을 살렸다.
level   (76/100)
로이는 중심을 잡았어야했다. 중저음 보컬을 반대하는건 아니지만 이런식은 아니지.
level   (80/100)
뭔가 나사가 빠진듯한.. 꽤나 아쉬웠던..
level   (80/100)
결국 이 앨범에서 가장 멋진건 커버라고 생각한다. 곡들이 고만고만...
level   (76/100)
3번이 살렸다. 전체적인 구성이다 멜로디에 아쉬운 점이 많다.
level   (88/100)
빠른곡 느린곡 가리지 않고 꽤 좋습니다. 주제의식은 괜찮은것 같네요
level   (82/100)
앨범 타이틀에 비하면 다소 아쉽다.
level   (84/100)
2,3번 빼면 카멜롯이란 네임벨류에 실망
level   (52/100)
고스트 오페라 하나듣고 샀다가 실망했다, 에픽메탈이라는 장르 자체에대하여 재고해보게되었다,
level   (88/100)
대곡이 없는것이 좀 아쉽지만, 전작 못지않는 완성도.
1 2

Kamelot Discography

Album title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Studio 62.2 111
preview Studio 79.8 40
preview Studio 73.6 81
preview Studio 86.5 352
preview Live 81.9 83
preview Studio 91 646
preview Studio 89.5 528
preview Studio 92.3 9711
preview Live 94.3 222
preview Studio 82.5 544
preview Studio 83.8 496
preview Studio 81.9 432
preview Studio 86.5 483
preview Studio - 00
Info / Statistics
Artists : 31,362
Albums : 110,862
Reviews : 7,096
Lyrics : 135,105
Top Rating
 Slayer
Hell Awaits
 rating : 93.7  votes : 72
 Kreator
Extreme Aggression
 rating : 88.8  votes : 19
 Marty Friedman
Loudspeaker
 rating : 86.6  votes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