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Free Board
Name :  level 11 Rockerkey
Date :  2018-07-23 20:38
Hits :  761

인생 기타솔로를 알려봅시다아아아

딱히 화려하지 않더라도 소름을 주는 기타 솔로들이 있죠...
1. Dream Theater - Scarred 8분 15초 부터 나오는 기타솔로... 그냥 완벽에 가깝게 아름답네요. 이 곡 자체가 아름답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뒤에 나오는 그 유명한 키보드 멜로디보다 더 좋아요 ㅜㅜ
2. Edge of Sanity - Crimson II 37분 32초... 짧은 연주지만 30분간의 여정이 끝나는 느낌이랄까... 그냥 아름답네요
3. Shadow Gallery - Destination Unknown 4분 7초. 곡 자체도 정말 좋은데, 곡 분위기와 가사, 제목과 딱 맞는 기타솔로라고 생각합니다. 그저 듣기 좋은 연주가 아니죠 ㅇㅇ
등등 너무 많지만 3개만 꼽자면 이렇게... 여러분들은 개인적으로 아끼는 기타솔로가 있으신가요?
level 9 냐호    2018-07-23 20:56
free bird요
level 10 q4821747    2018-07-23 21:44
중딩때 듣고 소름돋았던...
level 11 Rockerkey    2018-07-23 22:25
Free Bird... 막 화려하고 테크닉이 필요한 연주는 아니지만 그 자체가 멋...
펄 잼의 Alive도 같은 듯
level 8 No.8 빌리홀    2018-07-23 21:14
왜인지는 모르겠는데 제일 먼저 tornado of souls가 떠오르네요
level 11 Rockerkey    2018-07-23 22:26
아 빠질 수 없죠
level ManiaKlepto    2018-08-07 11:20
deleted comment
level 8 Rhea    2018-07-23 21:41
저는 DT 곡중에서는 Under a Glass Moon 솔로가 최고..
level 11 Rockerkey    2018-07-23 22:27
어떻게 그렇게 쫄깃하게 작곡하고 연주할 수 있는지 ..
level 10 q4821747    2018-07-23 21:45
마티의 1분짜리 솔로를 처음 들을땐 멍했던 기억이ㅋㅋㅋ
level 11 Rockerkey    2018-07-23 22:27
? tornado of souls 말하시는 건가여
level 10 q4821747    2018-07-23 22:58
네ㅋㅋㅋ 메가데스 4집을 처음 들을때도 참 충격이었죠..
level 2 getnasty    2018-07-23 22:19
헤비 메틀이 소음에 불과하다고 생각했던 중딩때 Mr.Crowley에서 랜디 로즈의 솔로를 듣고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나네요. '방금 내가 들은 게 뭐였지?' 하고...
level 11 Rockerkey    2018-07-23 22:28
역시 빠질 수 없죠. Mr.Crowley 첫번 째 솔로 시작할 때 그 질주감은 최고죠. 분명 느린 템포인데 느껴지는 그 압력과 속도감...
level 9 냐호    2018-07-23 22:31
주다스 프리스트 초기 발라드 두곡
dreamer deceiver하고 beyond the realms of death에서의 글렌 팁튼의 솔로도 빼놓을 수 없죠
level 11 Rockerkey    2018-07-23 23:42
Sad wings 앨범에서는 Victim of Changes 밖에 몰랐는데 꽤 좋네요. 약간 하드록 같은 느낌의 솔로...
beyond the realms of death 도 좋네요. 초기 JP의 기타솔로는 비장한 맛이 있네요.
level ManiaKlepto    2018-08-07 11:28
deleted comment
level 9 Rayzzzzz    2018-07-23 22:36
기타솔로 멋진 곡들은 매우 많지만 만일 누군가 저에게 추천하라고 한다면 the sentinel, painkiller를 ~
level 11 Rockerkey    2018-07-23 23:42
좋죠... 곡 구성 덕분에 빛을 보는 기타솔로들...
level 8 bogny    2018-07-24 00:15
좀 진부하지만 Sweet Child O' Mine.
level 10 아교    2018-07-24 00:18
testament의 trail of tears와 jason becker의 altitudes
요 두곡은 진짜 몇 달 동안 끼고 살았던 기억이 있네요
level 11 MasterChef    2018-07-24 01:12
전 가장 기억에 남는 솔로중 하나가 레드제플린 Stairway to Heaven 솔로..
level ManiaKlepto    2018-08-07 11:22
deleted comment
level 7 쿠크다스    2018-07-24 01:50
갠적으론 syu의 솔로를 좋아해요ㅎㅡㅎ
level 12 술 룹코    2018-07-24 03:17
저는 tyr 노래중에 StyrisvØlurin 참 좋아하네요.
level 6 Tears    2018-07-24 06:22
ozzy osbourne - Mr. crowley, rainbow - I surrender, deep purple - burn, 들국화 - 사랑한 후에, 봄여름가을겨울 - 못다한 내 마음을, Judas priest - Exiter
level 5 스트라토    2018-07-24 11:52
저도 제일 첫번째로 떠오른게 미스터 크롤리입니다.. 진짜 락 역사에 길이길이 남을 명곡입니다.
level 5 폴보스타프    2018-07-24 06:42
지금 주관적으로 막 생각나는데로 적어보면 생각나는게 메탈쪽은

Dream Theater - Fatal Tragedy
Impellitteri - Secret lover
X - Kurenai
Metallica - Master Of Puppets
Ozzy Osbourne - Mr. Crowley
Guns N Roses - November Rain
Helloween - Victim Of Fate
Helloween - Halloween
Helloween - Keeper Of The Seven Keys
Arch Enemy - Enemy Within
Arch Enemy - Dead Bury Their Dead

연주곡중에서는

Tony Macalpine - Secred Wonder
Steve Vai - Tender Surrender
Jeff Beck - Cause We've Ended As Lovers
Yngwie Malmsteen - Evil Eye
Dream Theater - Stream of Consciousness

이런식으로 적으려니 정말 많겠네요 ^ ^;;
level 14 겸사겸사    2018-07-24 08:49
Sacred Wonder 정말정말 명곡입니다. 메인 훅 파트 멜로디 구간 따듯한 멜로디가 압권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집에 돌아왔을때 느끼는 안도감, 편안함같은 정서적인 안정이 오는 멜로디라 생각합니다
level 5 폴보스타프    2018-07-24 20:43
제가 느낀 감정이랑 비슷하네요 ㅋ
Maximum Security 앨범의 모든곡이 훌륭하지만 이곡만의 매력이 있는듯해요
level 6 보민아빠    2018-07-24 10:37
Tornado of souls, November Rain ^^
level 6 Azle    2018-07-24 17:51
인트로 아웃트로 동일하지만 제 개인적인 인생 기타솔로는 Stratovarius의 Eagleheart가 먼저 떠오르네요.
level 8 앤더스    2018-07-24 20:49
드림씨어터 - Surrounded !!
level 8 폐인키라    2018-07-24 21:26
페인킬러...들을때마다 경이롭습니다
level ManiaKlepto    2018-08-07 11:25
deleted comment
level 11 로렐라이    2018-07-24 23:15
이런 게시글에서 알지 못하던 좋은 곡들을 건질 수가 있죠ㅋㅋㅋㅋㅋ
level ManiaKlepto    2018-08-07 11:29
deleted comment
level 1 darn04    2018-07-24 23:21
Mr.Crowley
level 5 강아지똥    2018-07-25 02:42
메탈은 아니지만 정말 좋아하는 곡 3곡만.. ㅎ
Dixie Dregs - The Bash
Al Di Meola,Paco De Lucia,John Mclaughlin - Mediterranean Sundance
Pink Floyd - Comfortably numb
level 6 물흐르듯이    2018-07-25 08:00
widowmaker - snot nose kid 디 스나이더 , 알 피트렐리 주축으로 1992년에 발매된 파워하드록
알 피트렐리 기타솔로 엄청나 뮤지션 이더라구요^^
level 7 OBOKHAN    2018-07-25 23:15
메가데스의 행거 18..
level 3 황금시대    2018-07-26 21:52
Gary moore - Thunder rising
Guns and roses - November rain
Gamma ray - Wings of destiny
Helloween - La davte dominum, Dark ride
Dragonforce - Seasons, Valley of the damned
Dream Theater - Scarred, Under a glass moon
정도가 우선 떠오르네요.
level 7 Divine Step    2018-07-27 01:46
Coroner - Serpent Moves
적어도 스래쉬 장르에서는 원탑. 전 토네이도보다 이게 더 좋았어요
level ManiaKlepto    2018-08-07 11:32
deleted comment
Post list
Number Title Name Date Hits
Notice
level 21 Eagles 2012-07-2711653
Notice
level 21 Eagles 2009-09-1121099
Notice
level 21 Eagles 2004-01-1922128
21368
level 4 Metulomon 13 h ago137
21367
level 13 나의 평화 16 h ago113
21366
level 1 jokerx 2018-09-19159
21365
level 7 OBOKHAN 2018-09-19460
21364
level 7 광태랑 2018-09-18374
21363
level 10 BlackShadow 2018-09-18182
21362
level 13 슬홀 2018-09-18571
21361
level 8 휘동이 2018-09-18348
21360
level 5 좀비키티 2018-09-17391
21359
level 3 POWERWOLF 2018-09-17312
21358
level 5 라라라 2018-09-16398
21357
level 2 메탈꿈나무 2018-09-16413
21356
level 11 제주순둥이 2018-09-15359
21355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15331
21354
level 3 루이스 2018-09-1594
21353
level 4 orion 2018-09-15240
21352
level 4 orion 2018-09-15128
21351
level 8 앤더스 2018-09-15260
21350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15252
21349
level 9 dragon709 2018-09-15447
21348
level 2 LandMine 2018-09-15111
21347
level 4 darkthrone 2018-09-15235
21346
level 11 록큰롤프 2018-09-14262
21345
level 11 rag911 2018-09-14246
21344
level 4 Kvarforth 2018-09-12415
21343
level 3 sleighter7 2018-09-11264
21342
level 7 OBOKHAN 2018-09-11425
21341
level 9 DeepCold 2018-09-11180
21340
level 5 Angry Again 2018-09-111079
21339
level 7 광태랑 2018-09-10268
21338
level 8 verzox 2018-09-09163
21337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09309
21336
level 9 bystander 2018-09-09228
21335
level 5 salmonblues 2018-09-081044
21334
level 13 scratch 2018-09-08354
21333
level 3 nodtveidt 2018-09-08354
21332
level 12 녹터노스 2018-09-07249
21331
level 9 MMSA 2018-09-06330
21330
level 7 OBOKHAN 2018-09-05515
21329
level 6 B.Desekrator 2018-09-05327
21328
level 9 HolyWarrior 2018-09-05389
21327
level 2 M.pneuma 2018-09-04470
21326
level 2 메탈드래곤 2018-09-02166
21325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02413
21324
level 8 앤더스 2018-09-02509
21323
level 8 휘동이 2018-09-02491
21322
level 10 q4821747 2018-09-01323
   
D-12018-09-22 (SAT)
[Prism Plus]
D-82018-09-29 (SAT)
[Prism Plus]
D-142018-10-05~06
[무대륙 Mu, GBN Live House]
D-152018-10-06 (SAT)
[대구 대덕문화전당 Dream Hall]
D-282018-10-19 (FRI)
[Club Sharp]
D-292018-10-20 (SAT)
[GBN Live House]
D-302018-10-21 (SUN)
[Prism Plus]
D-332018-10-24 (WED)
[GBN Live House]
Info / Statistics
Artists : 33,857
Reviews : 7,707
Albums : 120,302
Lyrics : 147,425
Memo Box
BlackShadow 2018-09-20 22:42
60/70년대 음반들은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네요.. 한번이라도 리이슈된다면 중고라도 구할텐데.. ㅠㅠ
슬홀 2018-09-18 12:27
찾았습니다...
슬홀 2018-09-18 12:26
프리보드에 글을 쓰려고 하는데 글쓰기 버튼을 못 찾겠네요 ㅜㅜ
2018 2018-09-17 23:40
하하 닉네임 변경!
휘동이 2018-09-16 00:50
얼마 전 '서치'라는 영화봤는데 이색적이고 괜찮더군요. 주인공이 한국인이라 좀 더 와닿았던듯...
Divine Step 2018-08-30 15:22
비가 엄청나게 왔습니다. 아파트 옆에 중랑천이 넘쳐서 나무가 다 떠내려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