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Drudenhaus

Band
TypeAlbum (Studio full-length)
Released
GenresSymphonic Black Metal
LabelsOsmose Productions
Length46:38
Ranked#3 for 2000 , #94 all-time
Reviews :  8
Comments :  88
Total votes :  96
Rating :  90.5 / 100
Have :  40
Want : 4
Added by level 21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21 Eagles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Anorexia Nervosa - Drudenhaus CD Photo by roykhanAnorexia Nervosa - Drudenhaus Vinyl Photo by IlludeadAnorexia Nervosa - Drudenhaus CD Photo by groooveAnorexia Nervosa - Drudenhaus Photo by akflxpfwjsdydrlAnorexia Nervosa - Drudenhaus CD Photo by SingedAnorexia Nervosa - Drudenhaus CD Photo by Mefisto
Drudenhaus Information

Line-up (members)

  • RMS Hreidmarr : Vocals, Lyrics (all tracks), Music
  • Stefan Bayle : Guitars, Music
  • Pierre Couquet : Bass, Music
  • Nilcas Vant : Drums, Music
  • Neb Xort : Keyboards, Piano, Violin, Music

Guest / additional musicians

  • Romarik d'Arvycendres : Backing Vocals (track 9), Lyrics (track 2)
  • Alex Colin-Tocquaine : Backing Vocals, Lead Guitars (track 7)

Production staff / artist

  • Anorexia Nervosa : Producer
  • Maître Stefan Bayle : Engineer, Mixing Engineer
  • Neb Xort : Mastering Engineer, Mixing Engineer, Editing
  • Kaiser Novalecht : Artwork, Design
  • Nilcas Vant : Photography, Artwork, Design, Logo
  • Laocoön : Photography
  • Sarah Vanden-Abeele : Photography
Recorded : Drudenhaus Studio II, Nantes, Bretagne, France (November 1999 - January 2000)
Mastering and digital editing : Master Lab Systems, Nantes, Bretagne, France

Drudenhaus Reviews

 (8)
Reviewer :  level 6   90/100
Date : 
<폭력적 미학의 현(絃)>

2000년대에 발매된 Drudenhaus라지만 십년이 넘게 지난 지금에서도 여러 리스너들에게 회자되는 것을 보면 그 명성이 이름뿐만이 아니었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끼게 된다. 앨범이 발매된 당시에도 스트레이트한 전개력 뒤에 다른 감상의 포인트가 숨어 있지 않을까하는 의견이 제기됬지만, 실상 별 생각 없이 본작을 몇번씩 풀로 돌린 이들만큼 본작의 매력을 꿰뚫고 있는 사람들은 없을거라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이다. 확실한 음악 스타일만큼이나 본작에 실린 청자들의 호불호도 명확했지만 그만큼 Drudenhaus의 특징을 비교설명하는 데 있어서 좋은 자료 또한 없을 것이다.

메탈과 심포닉을 조합하는 과정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은 두 요소를 일정 비율로 조율하는 일이다. 대체적으로 메탈쪽이 거칠고 스피디함을 담당한다면 심포닉은 메탈이 간과한 섬세함과 웅장함을 보강하는 방식으로 곡의 전체적인 얼개가 잡히게 된다. 이러한 과정에서 클래식의 선율에 맞게 기타와 베이스의 속도를 조절하거나 드럼의 템포를 늦추는 등의 테크닉을 통해 완급조절까지 이루어지는 것이다.
이러한 통상적인 심포닉 메탈과 다르게 Anorexia Nervosa는 메탈적 요소와 심포닉적 요소를 동일선상에 놓고 사운드의 일관성
... See More
3 likes
Reviewer :  level 10   94/100
Date : 
가만히 있어도 들려오는 유명세와 주위의 끊임없는 추천에 편한 맘으로 들어보았으나,
처음 듣고 느낀것은
엄청난 충격과 심장이 터질것 같은 긴장감이었다.

그러고 알아본 바에 의하면 프랑스 심포닉 블렉메탈 밴드. 신경성거식증.
처음에는 마치 에픽메탈 찍어내는 이탈리아 밴드마냥의,
블랙메탈에 종족특성을 가지고 있는 노르웨이 밴드일 줄 알았는데
너무도 완벽한 오케스트레이션과 메탈세션간의
음량, 완급 등의 밸런스가 신선하게 다가왔다.

일반적으로 심포닉한 면을 강조하다 보면 오케스트라 파트에 눌려
너무 맥이 풀리는 듯한 클래시컬한 부분이 구성되거나,
밴드가 튀어나오며 오케스트레이션은 잘 들리지 않을만큼 눌리는게 보통인데
완벽한 밸런스와 서로간의 경합을 통해

까마득한 절벽에서 어두운 밤 다리를 건너가는것과 같은
미칠듯한 긴장감을 전해준다.

데스메탈까지는 자주 들어도 블랙에는 약간의 손대기 힘든 느낌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 앨범 한 장으로 생각이 바뀌게 되었다.

최고의 앨범이라 생각한다.
더불어 보컬의 스크리밍은 그간 들었던 어떤 보컬보다도 사악하고 치명적이다.
3 likes
Reviewer :  level 7   96/100
Date : 
프랑스 출신의 심포닉 블랙 메탈 밴드 어노렉시아 널보사(Anorexia Nervosa)의 명반이다.

프랑스의 특징 중 하나인 섬세하면서도 아방가르드(Avant-Garde)한 오케스트라가 블랙 메탈과 만나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는데, 이들은 19세기 말 프랑스에서 일어난 추악하고 퇴폐적임 속에서 미(美)를 추구하는 데카당스 주의(Decadence)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 퇴폐적이고 신경질적인 울부짖음속에 무자비한 드럼과 귓가에서 윙윙거리는 듯한 기타 리프, 전형적인 블랙 메탈의 틀에서 프랑스의 특징을 씌운 심포닉한 오케스트라는 웅장하면서도 참 아름답다. 이러한 전개는 시작 부분, 중간 부분 그리고 끝 부분까지 다양하게 나타나는데, 블랙 메탈이 맞지 않는 사람도 이 웅대한 오케스트라에는 잠시 귀를 기울일듯 하다. 이 앨범에서 주목할 것은 단순히 오케스트라 뿐만 아니라, 이 요소를 적절히 사용한 완급 조절과 하이 템포로 가는 플라잉인데, 소나기가 내리는 듯한 사운드 샤워(Shower)와 왠지모를 비행감(Flying), 절벽위에서 활강하며 하늘위를 뜨는 듯하다가 다시 서서히 지상으로 떨어지는 듯한 완급 조절감이 상당히 일품이다.

Killing Track : Tragedia Dekadencia, The Drudenhaus Anthem, A Doleful Night In Thelema
Best Track : Enter The Church Of Fornication, God Bless Th
... See More
2 likes
Reviewer :  level 21   85/100
Date : 
Drudenhaus는 프랑스를 넘어 Black Metal씬 전반에 그 이름을 알린 Anorexia Nervosa의 걸작이다. Symphonic Black Metal이라고 하면 그동안 Cradle of Filth와 Dimmu Borgir만 알고 있었는데, 더 많은 밴드들 찾고 있었다. 그때 입소문으로 들었던 밴드가 '신경성 거식증'이라는 특이한 이름의 밴드였다. 이 밴드를 발견했을 때만해도 블랙 메탈은 북유럽, 주로 노르웨이 출신 밴드들만의 전유물이라는 생각을 어렴풋이 가지고 있었다. Cradle of Filth 같은 영국 밴드도 있었지만, 내가 알고 있던 밴드들의 대다수는 노르웨이 출신들이었다. 프랑스 블랙 메탈 밴드는 생소했다. 명성만큼이나 대단한 음악을 들려주는지 호기심에 들어봤다. Anorexia Nervosa를 대표하는 명반 Drudenhaus는 과연 명불허전이었다. Drudenhaus에서는 클래시컬한 오케스트라와 디스토션이 잔뜩걸린 기타, RMS Hreidmarr의 압도적인 괴성이 흡사 처절한 투쟁을 하듯이 몰아치는 음악정경을 그려내고 있었다. 이들은 조화를 이루려고 하기보다는 마치 경쟁을 하듯이 엄청난 힘으로 각자가 숨가쁘게 몰아붙인다. 그러다보니 난잡하게 들리는 경향도 없지 않아 있다. 그러나 이런 부분도 혼돈스러운 양상을 강조하기위한 밴드의 음악적 장치인것처럼 인식된다. Anorexia Nervosa의 광기어린 질주는 Drudenhaus가 끝 ... See More
1 like
Reviewer :  level 14   95/100
Date : 
어차피 기타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나같은 범인은 아무리 노래를 들어봤자 테크닉적으로 어느 부분이 대단한지 알 길이 없다. 결국 보컬과 드럼소리, 분위기에 맞춰서 노래를 들을 뿐이다. 그런 면에서 디스토션 졸라 걸고 무시무시한 피킹이 주가 되는 데스메탈 쪽은 훨씬 듣기가 편하다. 물론 Cannibal Corpse식의 Brutal Death계열은 예외이다. 과격 데스메탈은 머리가 어지럽고 그 상황을 도저히 빠져나갈 수 없을 때 (꼬인 머리를 풀 수 없을 때), 귀찮은 과정을 생략하고 그저 머리를 날려버리는 성격이다. 반면에 Emperor와 Dimmu Borgir를 위시한 북유럽의 심포닉 블랙 메탈은 심금을 울리는 맛이 있다. 개인적으로 Anorexia Nervosa가 본작에서 보여준 심포닉의 극치는-비록 앞에 언급한 두 밴드와 컨셉 노선이 다르지만-다른 어떤 심포닉 메탈 밴드 보다도 더 강렬한 느낌을 준다고 생각한다. 2000년 밀레니엄에 발매되어 엄청난 주목을 받으며 심포닉의 새천년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은 본작은 첫 트랙부터 끝까지 어떤 곡을 듣든 간에, Symphonic과 Decadence의 모든 것이 설명된다. 처음부터 현악 오케스트라의 장엄한 반주가 시작되고 곧이어 귀를 울리는 기타와 드럼의 향연이 펼쳐진다. 보컬의 스크리밍이 시작되면 청자의 귀는 찢어지고, 곡의 미들 ... See More
3 likes
Reviewer :  level 20   96/100
Date : 
에너렉시아너보사.... 신경성거식증...이라는 밴드..명 1집은 대충 심포닉,멜로딕이랑 거리가 아주 멉니다.. 1집이후로 대충 보컬,기타리스트가 나갑니다.. 고마쎄리 그 다음부터..새로운 보컬 해석이 어렵다..,,지송,...이랑 키보드 한명 들어온다.. 쏠트~~~ 하하하 시작이다...새로운 에너렉시아~~2기출범을 알리는 서막이었다.. 1번째곡,...페스트스웨디쉬블랙메틀인줄 알았다.. 제약없이 달리는 투베이스블라스트 드러밍....와장창!!~~ 두두두두~ 완전 크리시언 부활하는줄 알았다.. 완전 작살 스크리밍보이스.. 진짜 죽음이었다.. 뭔가 말할수 없는 오케스트레이션,.. 진짜 러시아 교향악단 배치해놓고 연주했으면 진짜 볼만했을것 같다... 모든곡이 킬링트랙이며 음반을 소지하고 있는 나로써는 누구말따나... 포스트크레들+딤무의 소환인 같았다..
1 like
1 2

Drudenhaus Comments

 (88)
level 5   100/100
정신나갈것 같은 메탈 사운드와 웅장한 심포닉 사운드가 은근한 조화를 이루는 심포닉 블랙계의 명작. 화려하고 시끄러운 사운드 내에서 심포닉과 메탈이 균형잡히게 섞여있다.
level 5   85/100
퇴폐적이며 처절하고 잔인하며 아름답다.
2 likes
level 9   100/100
불타오른다 불타올라! 다 태워버려라! 크핫핫핫!
1 like
level 6   90/100
처음 들었을땐 도대체 이 난잡하고 거친 음악은 뭔가 싶었다. 하지만 세상 살기 x같을때 다시 들어보니 이보다 후련할 수가 없었다. 주로 헤비메탈,파워메탈,심포닉 메탈을 즐기는 리스너로써 아직 블랙메탈의 세계는 미지의 세계에 가깝지만 이 앨범을 통해 언뜻 미지의 장벽 너머를 틈새로나마 엿볼 수 있었다.
1 like
level 12   75/100
화염에 휩쌓인 심포닉 블랙. 휘몰아치는 화염 폭풍 속에서 미친 사람 마냥 부르짖어대는 보컬과, 섬뜩하게 울려퍼지는 심포닉의 살벌한 조화를 듣고 있자니, 한국 근대문학 중 김동인의 '광염 소나타'라는 작품이 문득 떠오릅니다. 활활 타오르는 뜨거운 불길 속에서 타들어가는 선율은 처절하고도 사악하게 들립니다. 고등학생때 처음듣고 이런것도 있구나 했죠.
level 9   90/100
서정성과 과격함의 절묘한 공존으로 처절함이 강하게 느껴짐, 탁월한 멜로디 메이킹도 훌륭
1 like
level 6   70/100
난 왜 이 갓띵반이 안 끌리는지 모르겠다. 내가 듣기엔 엄청 난잡해서 이 점수로
level 6   80/100
난폭하고 강렬한 곡 전개에 매료돼 감탄했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전반의 충격적인 인상과 매력을 느끼기에 어려웠고 청취하기에 다소 지치는 감도있다. 그래도 잘만든 앨범은 분명하다.
2 likes
level 10   70/100
솔직히 말해 크게 매력을 느끼진 못하겠다. 키보드는 화려하고 보컬도 대니 필스 뺨치는 수준이긴 한데 굳이 찾아서 듣고 싶지는 않은 앨범.
1 like
level 10   80/100
엠퍼러가 밤의 황제라면 애너렉시아 너보사는 화염의 군주다
2 likes
level 4   90/100
십 몇 년 전에 처음 들었을 땐, 어지간한 블랙/데스 메탈을 좋아하던 나로서도 '너무 심한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는데, 오늘 다시 들어보니 이들의 바늘 구멍 하나 들어가기 어렵게 빡빡한 사운드가 참 멋지게 들리네. 내 귀에 뭐가 변한거지...
level 8   70/100
좋긴 좋은데, 과대평가받는 느낌이 없지않아 있는...
1 like
level 3   90/100
딤무의 화려함보다는 이들의 화려함이 훨씬 낫다.
level 10   90/100
예전에 여기 코멘트 단거같은데 없어서 씁니다 스트레스 이빠이받을때 들으면 이거만한거 없습니다
level 15   65/100
혹시 내가 틀린걸까 싶어서 다시 들어보았다. 하지만 여전히 별로다
1 like
level 9   70/100
요새는 귀가 아프다
level 10   75/100
귀와 가슴으로 듣고 느끼기 어려운 작품
level 14   70/100
이해를 못 해서 미안한 기분이 드는 몇 엘범 중 하나.
level 8   85/100
속시원해~
level 10   85/100
모든 것이 난폭하고 정신없다. 앨범 내내 긴장감이 해소가 되지 않으며, 중세풍 공포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다. 다만, 생각보다 대단하진 않다.
level 10   95/100
꼼짝말고있어 밴드가 전차를 몰고 대갈통을 다 부숴버리는 음악
level   95/100
활동정지가 아쉬운 밴드
level 12   90/100
집에서 혼자 있을때만 들어야하는 앨범 -ㅅ-. 각 파트의 조화가 굉장히 탁월하다. 처음 듣던 순간의 충격과 카타르시스는 음감 인생 통틀어 베스트 5위 안에는 들듯
level 12   90/100
잘만든 시끄러운 엘범. 다만 마스터링탓인지 귀가 좀 아픔
level 14   75/100
Ne Obliviscaris의 Portal of I와 함께 메킹에서 과대평가된 대표적인 앨범이 아닌가 싶다 그저 폭발적이고 공격적일뿐 그 이상의 감동을 전혀 느끼질 못했다 이 정도의 찬사를 받을정도의 앨범은 결코 아니며 이 앨범의 평가가 엠퍼러1집보다도 훨씬 높다는게 잘 납득이 가지 않는다
1 like
level 10   100/100
모든것을 불태워버려라
level 2   80/100
80/100
level 7   85/100
굉장히 사악하긴한데 전앨범을 통째로 듣기엔 머리가 많이 아프다
level 3   55/100
왜 듣는지 1도 모르겠다 화떡녀 2
level   85/100
커버아트에 정말로 어울리는 음악을 하는 분들이시다. 레코딩이 좀 거친게 아닌가-하는 생각도 들지만 블랙메탈이기도 하니까 넘어가련다.
1 2 3

Anorexia Nervosa Discography

Album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Album7440
EP89.730
▶  DrudenhausAlbum90.5968
Album88.2275
Album87.6446
EP81.371
Info / Statistics
Artists : 42,696
Reviews : 9,980
Albums : 153,531
Lyrics : 198,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