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Free Board
Name :  level 10 쇽흐
Date :  2018-04-02 15:55
Hits :  770

메탈 망했다는 이야기는 그냥 웃자고 하는 이야기에 가깝죠...

'메탈 망했다'는 그냥 메탈 팬들 스스로의 푸념과 농담섞인 자조에 불과합니다. 이걸 진지하게 들으면, 취미 생활하는데 쓸데없는 스트레스만 쌓입니다ㅎㅎㅎ

제가 메탈을 06년부터 들었는데 그때도 메탈씬은 죽었다, 락은 사양세다 그런 이야기 분단위로 각종 게시판에 올라오고 그랬습니다. 저도 그 때는 내가 죽어가는 음악을 듣고 있는구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어요.

사람의 생각이란게 묘해서 이런 생각하기 시작하면 괜시리 우울해집니다. 특히 남 눈치 많이보는 한국인 특성상 남들이 그런거 왜 듣냐라고 이야기하면 괜히 듣던거 끊고 딴걸로 갈아타요. 제 주변에도 몇 있었고요.
(한국인들은 '재밌는 게임'을 하는게 아니라 '남들이 하는 게임'을 재밌어한다란 말이 괜히 나온게 아니라 생각합니다.)

근데 사실, 메탈 죽었다 이런 소리는 그냥 '요즘 애들 버릇없다'는 식의 입버릇 같은겁니다. 요즘에야 20대들이 윗 세대들에게 개기는 것 같지만 어느 세대에나 20대 개새끼론은 있었습니다. 지금 20대는 영원히 젊을 것 같지만 이치대로 늙어갈것이고 그 중 몇은 필연적으로 꼰대가 될 겁니다. 그리고 다시 외치겠죠. "지금 20대 개노무 자식들!!"

너바나가 nevermind를 발표한지 30여년이 다 되어가고, 마릴린 맨슨이 락은 죽었다라고 한게 20년 전입니다. 그러나 여전히 메탈리카는 월드 투어로 돈을 쓸어담고, 사바톤과 나이트위시는 유럽의 영웅으로 군림하고 있습니다.

뭘 보고 죽었다고 생각하는지 짐작은 가는데, 십중팔구 엄살입니다. 시장성만보면 재즈랑 클래식이 메탈보다 더 없어요. 그러나 EMI와 소니는 여전히 열심히 재즈랑 클래식 음반을 냅니다.

아직 팔팔하니까 열심히 들읍시다!! 그게 메탈 스피릿이죠!!
level 13 나의 평화    2018-04-02 16:05
현실과 타협하지 않고 힘들지만 꿈을 좇고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는 멋진 분들이 있어서 메탈이 죽지 않는것 같네요~그러고보면 신보 맘에 안든다고 까면 안되겠네요~^^"
level 17 똘복이    2018-04-02 16:15
메탈씬이 죽으나 사나 내가 좋아하는 음악 내가 듣는게 최고죠. 그냥 메탈씬 앞으로 더 죽어도 상관없어요. 어차피 하는 놈 하고 듣는 이는 찾아 듣는데.
level 10 악의꽃    2018-04-02 16:16
세상에 나온 메탈음반들을 듣기엔 우리들의 삶이 짧습니다.^^
80,90년대 나온 메탈음반만 하더라도 우리가 모르는 음반들이 천지입니다.
level 17 똘복이    2018-04-02 16:19
들으면 들을수록 넓고 깊고...

듣다보면 도대체 이건 또 어디에서 나왔는지... 과거의 명반들도 0.1%나 들었나 마나 하는데 세월은 가며 들어야 할 것은 산적해있고..

듣고 찾기만 해도 참으로 세월은 너무 짧아요... 게다가 들었던 것도 어느순간 완전히 새로이 귀에 들어오고... 그 재미인듯 합니다. ㅠㅠ
level 10 악의꽃    2018-04-02 16:21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열심히 듣고 음반 열심히 지릅시다.^^
level Bazuraon    2018-04-02 17:37
동감입니다. 아예 망했다 생각하고 어떤 콜렉터분께서 중고 음반 좀 많이 풀어줬으면 좋겠습니다.
level 17 똘복이    2018-04-02 17:41
그 무슨 ㅋㅋㅋㅋㅋㅋㅋ
level 8 No.8 빌리홀    2018-04-02 16:23
동감입니다. 메탈스피릿!!!

20년이 넘게 스래쉬/익스트림만 파고 있는데도 갈길이 멉니다. 매년 또 양질의 음반들이 추가되구요..
level 17 똘복이    2018-04-02 16:27
우리 모두 망했어요. 망했다고요. 겨우 10을 소화하니 뒤로 100이 쌓이고. ㅎㅎㅎ
level 7 Inny0227    2018-04-02 16:34
그냥 최대의 방법은 그런 사람들하곤 가까이 있지 않는게 정신건강에 좋다고 생각되는 것이 요즘 생각입니다.
어쨌든 제가 하는 것에 있어서 응원해주는게 최고지 그 이외에 말들은 솔직히 별 영양가 없죠.. 여기 계신 분들 말씀대로 내가 좋아하고 듣고 싶어하는 걸 듣는 게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근데 이건 여담이지만.. 06년도라면 개인적으론 오히려 그때가 메탈이라는 장르에 있어서 사운드가 잡히고 하나의 독립적인 장르로 일어서게 되는 시기(어떻게보면 부활?)라고 생각하는데 역시 꼰대는 어딜 가든지 있나 보네요.. 하긴 괜히 8,90년대가 헤비메탈의 전성기이자 메인 스트림이었던걸 생각해보면 틀린 말은 아니지만 별로 공감하고 싶진 않는 말입니다..
level 2 닉 멘짜    2018-04-02 17:11
그냥 대중의 유행으로 자리잡던 시기는 이미 사라진 시간이 된지 오래인데...뭐 그런 뜻으로 하는 말이겠지만...그게 벌써 몇 십년전 일이라서 요새 그런말 하긴 좀 안맞는 것 같구요...

아...그나저나 오늘 좀 우울해서 오랜만에 해철이형 노래 듣고 있으니까...막 울고 싶어지네요.
level 9 bystander    2018-04-02 18:18
이런 아쉬움은 좀 있죠. 황금기라는 것이 있잖아요. 사실 이런 단어를 뱉는 것도 조심스럽긴 한데.. ㅜㅜ
level 14 겸사겸사    2018-04-02 21:49
인기가 없는 덕에 공연을 정말 쾌적하고 가깝게 볼 수 있다는건 또 하나 장점이죠
level 8 휘동이    2018-04-02 21:58
좀 다른 얘기를 해볼까 합니다. 음악 혼자 듣는 것도 즐겁지만 타인과 공유를 할때 더욱 그 기쁨은 배가되는듯 합니다. 메탈 들으시는 분들중에 락, 그것도 프로그락을 듣는 분도 계실듯해서 작년에 프로그레시브락에 대한 글을 올렸던 적이 있었죠. 많은 분들이 댓글을 남겨주셨는데 제가 조금씩 활동하는 다른 카페(메킹과 그곳, 두군데만 활동)에 그런 글을 올렸더라면 별반응 없거나 무관심했을 것입니다. 메탈과 마찬가지로, 아니 더욱 소외되고 있는 프로그락에 대해서도 그런 얘기를 나눴다는게 제겐 무척 좋은 시간이 되었던 기억이 납니다.
메탈이 망하거나 주변에 관심이 없으면 뭐 어때요. 이곳에서나마, 또는 소수라 할지라도 메탈, 락을 공유한다는거... 그 자체가 큰 즐거움이 아닐까 생각해요.^^
level 17 똘복이    2018-04-02 22:49
좋은 말씀입니다. 요즘 앨범포토란을 통해서 비슷한 취향, 훨씬 더 넓은 폭과 깊이를 가지신 분들과 나누는 한 두마디로도 음악듣는 재미가 더 살아나네요.
level 8 휘동이    2018-04-02 23:09
감사합니다. 앨범 포토보면 정말 희귀한 앨범들도 많이 보이더라구요. 전 근데 내장나오고 그런 무서운 앨범보고 깜짝깜짝 놀랍니다. 전 아직 그정도까진...^^
level 3 necrolust    2018-04-05 23:56
97년부터 메탈에 빠져지내던 아재로써 메탈이 죽었다는 둥 사양세라는 둥 하는 이야기는 무의미하게 느껴집니다. 그 때도 메탈은 인기 있는 음악이 아니었지만 훌륭한 앨범은 계속 나왔습니다. 앞으로도 마찬가지일 겁니다.
Post list
Number Title Name Date Hits
Notice
level 21 Eagles 2012-07-2711655
Notice
level 21 Eagles 2009-09-1121099
Notice
level 21 Eagles 2004-01-1922128
21368
level 4 Metulomon 19 h ago256
21367
level 13 나의 평화 22 h ago155
21366
level 1 jokerx 2018-09-19168
21365
level 7 OBOKHAN 2018-09-19481
21364
level 7 광태랑 2018-09-18384
21363
level 10 BlackShadow 2018-09-18185
21362
level 13 슬홀 2018-09-18576
21361
level 8 휘동이 2018-09-18352
21360
level 5 좀비키티 2018-09-17393
21359
level 3 POWERWOLF 2018-09-17313
21358
level 5 라라라 2018-09-16398
21357
level 2 메탈꿈나무 2018-09-16413
21356
level 11 제주순둥이 2018-09-15363
21355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15332
21354
level 3 루이스 2018-09-1597
21353
level 4 orion 2018-09-15240
21352
level 4 orion 2018-09-15129
21351
level 8 앤더스 2018-09-15261
21350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15252
21349
level 9 dragon709 2018-09-15448
21348
level 2 LandMine 2018-09-15111
21347
level 4 darkthrone 2018-09-15239
21346
level 11 록큰롤프 2018-09-14263
21345
level 11 rag911 2018-09-14246
21344
level 4 Kvarforth 2018-09-12416
21343
level 3 sleighter7 2018-09-11264
21342
level 7 OBOKHAN 2018-09-11425
21341
level 9 DeepCold 2018-09-11183
21340
level 5 Angry Again 2018-09-111081
21339
level 7 광태랑 2018-09-10268
21338
level 8 verzox 2018-09-09163
21337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09309
21336
level 9 bystander 2018-09-09231
21335
level 5 salmonblues 2018-09-081045
21334
level 13 scratch 2018-09-08355
21333
level 3 nodtveidt 2018-09-08354
21332
level 12 녹터노스 2018-09-07249
21331
level 9 MMSA 2018-09-06330
21330
level 7 OBOKHAN 2018-09-05515
21329
level 6 B.Desekrator 2018-09-05327
21328
level 9 HolyWarrior 2018-09-05389
21327
level 2 M.pneuma 2018-09-04470
21326
level 2 메탈드래곤 2018-09-02166
21325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02413
21324
level 8 앤더스 2018-09-02509
21323
level 8 휘동이 2018-09-02491
21322
level 10 q4821747 2018-09-01324
   
D-12018-09-22 (SAT)
[Prism Plus]
D-82018-09-29 (SAT)
[Prism Plus]
D-142018-10-05~06
[무대륙 Mu, GBN Live House]
D-152018-10-06 (SAT)
[대구 대덕문화전당 Dream Hall]
D-282018-10-19 (FRI)
[Club Sharp]
D-292018-10-20 (SAT)
[GBN Live House]
D-302018-10-21 (SUN)
[Prism Plus]
D-332018-10-24 (WED)
[GBN Live House]
Info / Statistics
Artists : 33,859
Reviews : 7,707
Albums : 120,304
Lyrics : 147,468
Memo Box
BlackShadow 2018-09-20 22:42
60/70년대 음반들은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네요.. 한번이라도 리이슈된다면 중고라도 구할텐데.. ㅠㅠ
슬홀 2018-09-18 12:27
찾았습니다...
슬홀 2018-09-18 12:26
프리보드에 글을 쓰려고 하는데 글쓰기 버튼을 못 찾겠네요 ㅜㅜ
2018 2018-09-17 23:40
하하 닉네임 변경!
휘동이 2018-09-16 00:50
얼마 전 '서치'라는 영화봤는데 이색적이고 괜찮더군요. 주인공이 한국인이라 좀 더 와닿았던듯...
Divine Step 2018-08-30 15:22
비가 엄청나게 왔습니다. 아파트 옆에 중랑천이 넘쳐서 나무가 다 떠내려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