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Rush

Band
TypeAlbum (Studio full-length)
Released
GenresHard Rock, Blues Rock
LabelsMoon Records, Mercury Records
Length40:06
Ranked#3 for 1974 , #991 all-time
Reviews :  3
Comments :  9
Total votes :  12
Rating :  91 / 100
Have :  7       Want : 0
Submitted by level 21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21 Eagles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Rush - Rush CD Photo by grooove
Rush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video
1.5:0698.33
Audio
2.2:1996.73
3.4:2491.73
4.7:351002
Audio
5.4:2293.33
6.3:3487.52
7.5:34902
8.7:1096.34
Audio

Line-up (members)

Production staff / artist

Certifications

United States (RIAA) Gold 500,000

Rush Reviews

 (3)
Reviewer :  level 9   100/100
Date : 
My most played album #939. Rush - Self Titled 1974. The only Rush album with out Drummer, songwriter Neil Peart. Still rocks! Original drummer John Rutsey was unable to go on extended tours because of complications with his diabetes and so he retired from the band after the album was released. Loaded with some of Rush's best songs, "Working Man", "Finding My Way", "What You're Doing" and "Need Some Love". No gold? Really? Always amazed by album sales sometimes, this is a great record! 2 Stars from Rolling Stone? Once again proving they know nothing about rock and roll! Working Man alone should have earned it a great rating! I gave it a 9.4 rating a great record!
1 like
Reviewer :  level 17   85/100
Date : 
러쉬의 데뷔앨범이다. 드러머가 닐 퍼트 인줄 알았는데 John Rutsey라는 다른 캐나다 드러머이다. 다채로운 그의 드러밍은 실제로 라이브 공연으로 들어준다면 정말 경쾌하고 즐거운 음악이 될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개인 건강과 음악적 견해 차이로 탈퇴하였고 2008년 사망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그리고 이 음반이외에는 다른 경력 정보는 없는것 같다.
러쉬가 자신들은 그저 하드락 밴드라고 말하고 다니는데 이 음반은 정말 완전한 하드락 음반이다. 이후 점점 난해해지고 실험적인 음악들을 시도하기는 했지만 그들 자체의 마음가짐은 여전히 이 데뷔앨범과도 같은가보다.
아까도 말한것처럼 드러밍의 다채로움과 젊을때 당시 힘찬 게디리의 보컬이 유난히 색다르게 들린다. 거꾸로 거슬러 올라가서 프로그래시브하지 않은 러쉬의 단순한 하드락 음악을 듣게되니 더욱 관심있게 들리기도 하는것 같다. 흠잡을 구석은 없지만 이런 음악류의 홍수속에서 큰 주목은 받지 못했지만 신선한 러쉬의 음반을 즐길수 있다는점에서 큰 가치가 있다.
Reviewer :  level 20   80/100
Date : 
Progressive Rock을 대표하는 밴드 Rush의 역사적인 데뷔 앨범. 그러나 데뷔 앨범에서는 아직 2112 이후로 밴드 특유의 스타일로 정립된 방대한 곡 구성은 뚜렷하게 드러나고 있지는 않다. 셀프 타이틀 앨범에서는 Hard Rock 밴드로서의 Rush를 만날 수 있을 따름이다. 그렇다해도 Rush의 데뷔작은 2112나 Moving Pictures를 듣고 이들의 초기 작품을 찾아 듣는 리스너가 실망할 정도의 작품은 결코 아니다. 탄탄한 연주와 유연한 전개는 데뷔 앨범부터 비교적 잘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당시의 Rush는 Led Zeppelin이나 Deep Purple 타입의 하드록 밴드였지만, 동시에 프로그레시브 록적인 필도 일정부분 간직하고 있었다. Rush의 데뷔 앨범은 여러모로 대성할 조짐도 보이기는 했지만, 밴드로서는 아쉽게도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일단의 평론가들로부터 밴드는 상당한 혹평에 시달려야했으며, 록 팬들의 관심을 끈 것도 아니었다. 게다가 투어직전에 벌어진 John Rutsey의 탈퇴사태는 Rush를 곤경에 빠뜨렸다. 결과적으로 그 유명한 Neil Peart의 가입으로 Rush의 라인업은 더욱 강해졌지만, 훗날의 대밴드 Rush의 미래는 이 당시만 해도 불투명했다. 밴드의 아슬아슬한 위기는 걸작 2112가 발표되기까지 계속되었다.

Rush Comments

 (9)
level 8   90/100
Great album
1 like
level 5   95/100
Rush debut is probably their best release. "Here Again" and "Working Man" are best things created by them.
1 like
level   100/100
그 유명한 드림시어터가 아마 이 그룹을 토대로 음악을 만들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74년도 앨범이라 전형적인 하드록적인 부분이 많이 묻어나오는데도 불구하고 다른 밴드들과 차별성은 확실히 두고있다.
level 10   90/100
이들의 연주력이야 귀에 못이 박히도록 지면에 회자되던 터라 따로 언급할 필요도 없겠으나 다른 앨범에 비해 심플한 데뷔앨범이 나에게는 더 익숙하고 귀에 쏙쏙 들어오네요
level   90/100
러쉬의 매력은 무엇일까. 하나만 뽑자면 역시 물 흐르듯 흐르는 경이로운 작곡력일 것이다. 데뷔 앨범부터 허투루 만들지 않았다는 사실은 그들은 역시 '갓'이라는 점을 증명한다.
level 9   90/100
수작 하드 락 앨범. 이걸 듣고 사람들이 레드 제플린 신보냐고 물어봤을 정도이다. 이 다음에 나오는 작품들에 비해서 묻히지만, 그래도 게디 리/ 알렉스 라이프슨의 송라이팅 실력이 돋보인다.
level 18   90/100
Rush의 1집. 그냥 지나치면 안될 앨범이다.
level 20   90/100
základom u Rush u mňa bolo zvyknúť si na Geddyho spev. Potom to už išlo. Debut je asi najpriamočiarejší, mix hard/blues rocku
level 4   90/100
멋진 데뷔 앨범이다. 프로그레시브한 면보다 하드락적인 느낌이 강하다. 4, 8번은 유명한 트랙

Rush Discography

Album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  RushAlbum91123
Album89.6132
Album87.762
Album91.9465
Live9030
Album93.1121
Album95.4142
Album92132
Album94.4621
Live9560
Album87.5101
Album88.251
Album88.670
Album8771
Live8772
Album86.860
Album9250
Album95.481
Album8340
Live91.340
Album75.251
Live9340
EP-00
Album84.771
Live8510
Album93.9111
Live9510
Live-00
Info / Statistics
Artists : 39,806
Reviews : 9,572
Albums : 144,532
Lyrics : 193,9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