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level 5 앙코롸's profile
Username frostymoon   (number: 1651)
Name (Nick) 앙코롸  (ex-Frostymoon, Sonja, 서리달, 앵무닭)
Average of Ratings 83.9  (97 albums)   [ Rating detail ]
Join Date August 21, 2007 18:27 Last Login June 29, 2019 22:13
Point 16,456 Posts / Comments 118 / 176
Login Days / Hits 248 / 351 E-mail
Country Korea Gender / Birth year
Interests 고양이
Leaves' Eyes - King of Kings
Draconian - Arcane Rain Fell
Tristania - Widow's Weeds
Estatic Fear - A Sombre Dance
Theatre of Tragedy - Velvet Darkness They Fear
Therion - Vovin
Amor E Morte - About These Thornless Wilds
Tristania - Beyond the Veil
Therion - Secret of the Runes
Kamelot - The Black Halo
Dark Lunacy - The Diarist
Samsas Traum - Tineoidea oder: "Die Folgen einer Nacht"
Leaves' Eyes - Meredead
The Sins Of Thy Beloved - Lake of Sorrow
Theatre of Tragedy - Theatre of Tragedy
Leaves' Eyes - Njord
Draconian - Turning Season Within
Within Temptation - The Unforgiving
The 3rd And The Mortal - Tears Laid in Earth
Haggard - Awaking the Centuries
Nightwish - Wishmaster
Tower - The Swan Princess
Therion - Sitra Ahra
Evoke Thy Lords - Escape to the Dreamlands
Therion - Theli
Epica - The Classical Conspiracy
Dark Lunacy - Forget Me Not
Theatre of Tragedy - Aégis
Mylidian - Birth of the Prophet
Kamelot - Poetry for the Poisoned
Therion - Live Gothic
Nightwish - Dark Passion Play
Eisheilig - Elysium
Epica - The Divine Conspiracy
Dark Lunacy - Devoid
Samsas Traum - a.Ura und das Schnecken.Haus
Leaves' Eyes - Vinland Saga
Haggard - Tales of Ithiria
Arch Enemy - Rise of the Tyrant
Haggard - And Thou Shalt Trust... the Seer
Dreams Of Sanity - The Game
Evol - Dreamquest
Epica - Design Your Universe
Epica - The Phantom Agony
 
Lists written by 앙코롸
 
Title Items Date
no data
Artist Genres Country Albums Votes Date
preview Tiarra Gothic Metal Romania 2 0 Apr 2, 2011
preview 4order Gothic Metal Finland 5 0 Dec 2, 2010
preview Eisheilig Gothic Metal Germany 6 1 Oct 31, 2010
preview Gate of Sorrow Symphonic Metal, Gothic Metal, Doom Metal, Death Metal Czech Republic 2 0 Oct 25, 2010
preview Tower Gothic Metal, Doom Metal Poland 2 3 Oct 19, 2010
preview Aeternitas Gothic Metal, Symphonic Metal Germany 3 2 Oct 15, 2010
preview Evoke Thy Lords Gothic Metal, Doom Metal Russia 2 1 Feb 15, 2010
preview Sonata Nocturna Doom Metal, Gothic Metal Spain 2 0 Feb 4, 2010
preview The Aerium Symphonic Metal, Gothic Metal Russia 3 1 Nov 13, 2008
preview Silent Cry Gothic Metal, Doom Metal Brazil 10 0 Oct 28, 2008
View all artists »
cover art Artist Album Release date Rating Votes Date
Post Scriptum preview preview Post Scriptum 2008-07 - 0 Apr 2, 2011
Drama per Musica preview preview Drama per Musica  [Split] 2004 - 0 Apr 2, 2011
Meredead preview preview Meredead 2011-04-20 91.8 4 Jan 16, 2011
Der Zeit abhanden preview preview Der Zeit abhanden 2010-12-03 - 0 Dec 3, 2010
Angry Spirits preview preview Angry Spirits  [Single] 2007 - 0 Dec 2, 2010
The Journal preview preview The Journal 2006-04-15 - 0 Dec 2, 2010
Darkness preview preview Darkness  [Single] 2006-03-03 - 0 Dec 2, 2010
Vampire/Secrets preview preview Vampire/Secrets  [Single] 2005-06 - 0 Dec 2, 2010
Ghostmetal preview preview Ghostmetal  [Demo] 2004 - 0 Dec 2, 2010
Imperium preview preview Imperium 2009-09-18 - 0 Oct 31, 2010
View all albums »
preview  Within Temptation preview  The Unforgiving (2011) (92/100)    Apr 11, 2011
The Unforgiving THOE 인터뷰때도 본인들 스스로 "우린 고딕 메탈이 아니다. 우린 멜로딕, 심포닉 록이다."라고 못 박았고 나 역시 Enter 이후부턴 고딕 메탈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 앨범은 위딘의 심포닉 메탈로써의 후기 스타일 중에서도 상당히 이질적이다. 웅장함보다는 질주감을 살렸으며 샤론의 보컬도 아름답다기 보단 경쾌하다. 예전부터 이런 팝/락스런 느낌을 주는 곡은 많았지만 이 앨범은 그러한 느낌을 극대화 시킨, 말 그대로 아예 새로운 밴드라고 해도 괜찮을 정도의 앨범이다. 예상 못할 정도는 아니었지만 상당히 파격적(?)인 변화가 아닌가 싶다.
하지만 개인적으론 성공적인 변화라고 생각한다. 솔직히 Faster라는 노래가 발표되었을땐 굉장히 실망했었지만, 이후에 정규앨범이 발표되고 들어본 Shot in the dark나 Iron, Murder, A Demon's Fate같은 곡들은 그런 실망감을 잊게 해주었다. 아주 약간만 더 웅장하고 드라마틱 했으면 좋았겠지만 이대로도 대만족. 후기 WT의 앨범은 자꾸 듣다보면 질리는 감이 있었지만, 이 앨범은 몇번이라도 들을 수 있을것 같다.
에반에센스 닮아간다는 말이 많지만... 이 앨범은 에반에센스와는 확실히 다르다고 본다.

90점을 주려고 했지만, 앨범 커버가 마음에 들어서 +2점.
애초에 코믹스를 컨셉으로 ... See More
preview  Within Temptation preview  Enter (1997) (84/100)    Oct 20, 2010
Enter 본격적으로 인기를 끌게되는 "Mother Earth" 이후와는 너무 다른 스타일로 종종 잊혀지기도 하는 비운의 앨범... (실제로 엄마지구가 데뷔작인줄 아는 사람들이 있덥니다 ㅠㅠ)
후기작들에 비하면 좀 초라하지만 사실 이 앨범에서도 나름 "심포닉 메탈"이라고 불릴수 있는 웅장함을 찾을수 있다.
이런 어두운느낌의 심포닉 메탈 노선으로 나갔어도 지금보다 인기는 덜 했겠지만 나름 괜찮았을것 같은게 조금 아쉽게 느껴지는 데뷔앨범.
1 like
preview  Therion preview  Sitra Ahra (2010) (92/100)    Oct 15, 2010
Sitra Ahra Lemuria/Sirius B 앨범과 Gothic Kabbalah앨범을 반반씩 섞은것같은 앨범.
GK에선 없어지다시피한 합창단이 돌아왔지만, L/S시절과 그 이전만큼 무게감 있는것 같진 않네요.
Last.fm에선 SHITra Ahra라고 까는 유저도 있는 등 여러모로 호불호가 갈리고, 메킹에서도 곧 갈리겠지만... L/S까지 Therion이 들려줬던 웅장함과 GK때 여러명의 메인보컬 방식을 그대로 이어온 건 물론이고, 중간중간 얼핏 고전 락의 느낌까지 나는게 개인적으로 굉장히 만족스럽습니다.
GK의 Adulruna Rediviva같이 앨범의 클라이막스를 장식하는 인상깊은 대곡이 하나 있었으면 더 좋았을것 같네요.
굳이 베스트 트랙을 꼽자면 타이틀곡 Sitra Ahra부터 5번 트랙 Hellequin까지의 모든 곡들을 꼽고싶습니다. 특히 Hellequin 이 노래는 처음 들었을땐 정말 싫어했었던덕에 걍 건너뛰려고 해도 특유의 멜로디가 자꾸 귀에 맴돌아서 도저히 안 들을수가 없었습니다 ㅋㅋ

+
처음에 리뷰를 썼을땐 84점이었는데, 이 앨범이 자꾸 들으면 들을수록 마음에 들어서 "열번 더 듣고도 계속 좋으면 점수를 올려버리겠다"고 마음먹고 열번 더 듣고 왔는데도 여전히 좋아서 점수를 확 올려버렸습니다 -_- ( 2010-12-05 )
preview  Tristania preview  Rubicon (2010) (78/100)    Oct 15, 2010
Rubicon 생각했던것만큼 막장은 아니었지만 다음 앨범에서 얼마나 더 변해버릴지 두려운 앨범.
Tristania 특유의 그 어둡고 찝찝하다고 해야하나... 그랬던 느낌이 좀 사라지고 전체적으로 발랄해진것 같습니다.
하지만 비베케의 대타로 들어온 Mary는 생각보다 괜찮더라구요. 트리스타니아가 여기서 더이상 삽질을 안한다면 오히려 Sirenia보다도 더 나을것같습니다.

가장 좋았던 노래를 꼽자면 단연 "Illumination"... 그 다음으로 꼽자면 "Protection"이랑 바이올린 소리가 인상깊던 "Amnesia"...
하지만 나머지 곡들은 들을땐 좋아도 이게 트리스타니아 노래라는걸 떠올리면 좀 슬퍼지더군요.
preview  Amor E Morte preview  About These Thornless Wilds (2007) (96/100)    Oct 9, 2010
About These Thornless Wilds 여성보컬의 비중이 더 높아진 크래들 오브 필스라고 할수 있으려나. 비슷하긴 하지만 COF의 전성기때 음악이 사악한 느낌이었다면 Amor E Morte는 사악하다기보다는 낭만적인것(?!) 같다. COF의 음악이 에로틱한 흡혈귀들을 떠올리게 한다면 얘네 음악은 어두운 숲속에서 길잃은 사람을 홀리는 요정들을 떠올리게 한달까... 뭐 둘다 좋지만 개인적으론 Aem쪽이 더 마음에 든다.
전반적으로 잘 들었지만 첫트랙인 Endymion과 두번째 트랙인 Frighted Away the Dryads and the Fauns가 가장 좋았다.
앨범 정보에 오류가 좀 있는데(메킹만 틀린게 아니라 전 세계적인 오류 ㅋㅋ) 마지막 트랙은 "Tyhad The Prophecy Of The Apocalypse" 가 아니라 "Jyhad (The Prophecy Of The Apocalypse)"이다.
부클릿에 쓰인 폰트가 T와 J가 헷갈릴만큼 애매한데다가 검은 바탕에 짙은 빨간 글씨라서 확실히 가독성이 떨어진다;;

+
부클릿에 왜 가사가 없나 했더니 5번 트랙과 맨 마지막 7번 트랙을 빼면 모두 영국의 시인인 John Keats가 쓴 시를 노래한거더군요. 1번은 동명의 시인 Endymion, 그리고 나머지 2, 3, 4 ,6은 Lamia에서 가사를 따온거더라구요. 덕분에 이런 시도 있었다는걸 알았지만 너무 허전하잖아...
+
Amor E Morte도 맞는 표현입니다. 포르투갈어라고 하네요.
View all reviews »
The Dance preview  Within Temptation preview  The Dance (1998)  [EP] (85/100)    Apr 22, 2019
하필 The Silent Force로 위딘에 입문하는 바람에 The Dance를 듣고 "거짓말 치지마라 ㅡㅡ 샤론이 이렇게 무서운 목소리를 낼리가 없다" 하고 현실을 부정했던 그런 씁쓸한.... 기억이.... 난다.... 물론 취향이 바뀐 지금은 이런 귀신 곡하는 목소리로 딱 한 곡만 더 불러줬으면 좋겠다.
2 likes
Meredead preview  Leaves' Eyes preview  Meredead (2011) (95/100)    Apr 22, 2019
앨범 발매 직전 쯤에 메인으로 밀었던 To France는 그냥 그랬는데 나머지 곡들이 다 좋았다. Kråkevisa 같은 노르웨이 민속 음악? 동요? 트랙도 재미있었고, 개인적인 베스트로 Tell-Tale Eyes를 꼽고 싶다.
1 like
Symphonies of the Night preview  Leaves' Eyes preview  Symphonies of the Night (2013) (75/100)    Apr 22, 2019
나쁘진 않은데 전작들에 비하면 뭔가 좀 심심하다. 무난하지만 인상 깊은 곡이 없고 그나마 자주 들었던건 Maid of Lorraine이랑 Angel and the Ghost.
King of Kings preview  Leaves' Eyes preview  King of Kings (2015) (100/100)    Apr 22, 2019
지금까지 나온 Leaves' Eyes의 작품들 중에서 제일 좋아하는 앨범. 전작은 좀 미묘했는데 여기서 큰거 한방 터뜨리려고 힘을 모으고 있었던건가 싶다. 차분하게 주문을 읊는 듯한 Sweven 부터 시작해서, 흥겨운 한편 여운 넘치는 마무리인 Swords in Rock 까지 버리고 싶은 곡이 하나도 없다. 특별히 좋았던 트랙을 꼽자면 King of Kings, Vengeance Venom 그리고 Blazing Waters.
1 like
Mandylion preview  The Gathering preview  Mandylion (1995) (80/100)    Apr 22, 2019
잘 만들었다는 점은 인정하지만 내 취향은 아니다. 그래도 시원시원한 Anneke의 보컬은 그런 나조차 잡아둘 정도로 매력적이고, 웬만한 오페라틱 보컬들보다 훨씬 카리스마 넘친다.
1 like
Resist preview  Within Temptation preview  Resist (2019) (75/100)    Apr 21, 2019
초반은 좋았는데 뒤로 갈수록 조금 쳐지는 느낌이 아쉽다. 그래도 히드라 보다는 마음에 든다. 70점만 주려고 했는데 2번 트랙 Endless War가 매우 마음에 들어서 5점 더 올림.
2 likes
Hydra preview  Within Temptation preview  Hydra (2014) (65/100)    Apr 21, 2019
장르를 떠나서 그냥 기억에 남는 곡이 없다... The Unforgiving은 좋아했는데 이 앨범은 왜 이렇게 매력 없는거 같지...
The Aftermath preview  Midnattsol preview  The Aftermath (2018) (80/100)    Apr 21, 2019
북유럽 전설+여성보컬+심포닉 메탈이라는 내 취향에 직격할 3신기를 다 갖췄음에도 불구하고, 보컬 포함 악기들이 전부 따로 노는 듯한 불편한 믹싱상태 때문에 몇몇 곡을 제외하곤 즐겨 듣진 않았던 밴드. Nordlys 이후로 관심 끊었다가 리브 크리스틴이 참여했다길래 의리로 한장 사봤는데, 여전히 거시기한 면이 남아있지만 상당히 괜찮아져서 놀랐다.
2 likes
Sign of the Dragonhead preview  Leaves' Eyes preview  Sign of the Dragonhead (2018) (60/100)    Apr 21, 2019
바뀐 보컬이 더 파워풀하다는데 잘 모르겠다. "리브에 비해 굵직하다" 는건 알겠는데 그보다 힘있는 목소리라는 생각은 전혀 안든다. 다른 심포닉계 소프라노 보컬들이랑 비교해도 답답하게 느껴진다. 정작 연주는 파도 타듯 시원시원한데... 갈수록 바이킹 성향이 강해지는 것도 좋고, 알렉산더의 그로울링도 잘 어우러져서 좋은데 메인 보컬이 많이 아쉽다.
2 likes
Birth of the Prophet preview  Mylidian preview  Birth of the Prophet (2006) (90/100)    Nov 8, 2011
깊고♂어두운♂판타지 메탈... 조금만 더 웅장했으면 좋겠지만 어쨌건 내 취향! 어두운 느낌의 심포닉 메탈 좋아하시는 분들께 춫천!
View all comments »
Track ratings submitted by 앙코롸
 
no data
Album lyrics submitted by 앙코롸
 
cover art Band Lyrics Album Lyrics Date
no data
Info / Statistics
Artists : 35,482
Reviews : 8,502
Albums : 127,361
Lyrics : 163,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