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My collectionMy wish list
[ collection - 0 ]     [ wish list - 0 ]
level romulus's profile
Username ninanodrive   (number: 1208)
Name (Nick) romulus
Average of Ratings 79.1 (62 Albums)   [ Rating detail ]
Join Date 2007-01-06 06:45 Last Login 2013-10-30 12:44
Point 33,788 Posts / Comments 522 / 476
Login Days / Hits 290 / 1,108 E-mail
Country Korea Gender / Birth year
Artist name Genres Country Albums Votes Date
preview Bill Ward Heavy Metal, Hard Rock United Kingdom 4 0 2008-03-16
preview Amalgama Heavy Metal Spain 7 0 2007-12-26
preview Two Of A Kind Melodic Hard Rock Netherlands 1 0 2007-12-26
preview TRW Melodic Hard Rock United States 1 0 2007-12-26
preview Tony Martin Hard Rock, Heavy Metal, Blues Rock United Kingdom 2 3 2007-12-21
preview Di'anno Heavy Metal, Hard Rock United Kingdom 4 0 2007-12-07
preview Battlezone Heavy Metal United Kingdom 4 0 2007-12-07
preview Killers Heavy Metal United Kingdom 6 2 2007-12-07
preview Motör Militia Thrash Metal Bahrain 2 0 2007-11-21
preview Cozy Powell Hard Rock, Heavy Metal, Blues Rock United Kingdom 5 1 2007-11-17
View all artists »
cover art Artist name Album title Release date Rating Votes Date
Decade of Decadence preview Mötley Crüe preview Decade of Decadence  [Compilation] 1991-10-19 80.5 10 2008-06-01
Raw Tracks preview Mötley Crüe preview Raw Tracks  [EP] 1988-04-04 - 0 2008-06-01
If I Die Tomorrow preview Motley Crue preview If I Die Tomorrow  [Single] 2005 65 1 2008-06-01
no image preview W.A.S.P. preview The Sting: Live at the Key Club L.A.  [Video] 2000 - 0 2008-03-18
Set the World on Fire preview Annihilator preview Set the World on Fire  [Single] 1993 - 0 2008-03-18
no image preview Annihilator preview Stonewall Single  [Single] 1990 - 0 2008-03-18
Straws preview Bill Ward preview Straws  [Single] 2003-11-11 - 0 2008-03-16
When the Bough Breaks preview Bill Ward preview When the Bough Breaks 1997 - 0 2008-03-16
Ward One: Along the Way preview Bill Ward preview Ward One: Along the Way 1990 - 0 2008-03-16
The Last Supper preview Black Sabbath preview The Last Supper  [Video] 1999 70 2 2008-03-09
View all albums »
preview  Metallica  -  preview  ...And Justice for All (1988) (98/100)    2008-03-14
...And Justice for All 어려운 것을 쉽게 가공해서 보여줄 수 있는 사람이 진짜 천재라고 보는 입자의 사람들도 있는 반면에, 대중화는 곧 저질화라고 보며 대중성을 경계하는 입장의 사람들도 있다. 메탈리카는 이 두 입장의 사람들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밴드이기 때문에 가장 위대한 밴드 중 하나로 꼽히는 것이다.

메탈리카는 쓰레쉬메탈이라는 전혀 대중적이지 않은 하드코어한 장르를 가지고, 상업적으로 대성공을 거두었다. 상업적으로 성공을 거두었단 말은, 일반 대중들한테 하드코어하고 과격한 쓰레쉬메탈의 재미를 알려주었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겠지? 메탈리카가 쓰레쉬메탈을 대중적인 장르로 만들지 않았다면, 멜로딕 파워메탈이나 익스트림 메탈 씬은 지금보다 훨씬 축소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메탈리카의 역할은 그 하나가 전부는 아니다.

...And Justice For All을 발표함으로써, 메탈리카는 이제 쓰레쉬메탈과 프로그레시브 록의 이상적인 결합까지 이룩했다. 이제 메탈리카는 단순한 쓰레쉬메탈의 보급 차원을 넘어, 일반인들에게 프로그레시브 메탈의 재미까지 가르쳐 준 것이다. 프로그레시브 록도 전혀 대중적인 장르는 아닌데, 그것도 쓰레쉬메탈과의 성공적인 혼합과 동시에 상업적 성공까지 거머쥐었다니 진짜 대단하다고 볼 수 밖에 없다.

메탈리카의 ...And Justice For All에 의해서 이제 프로그레시브 메탈의 표현범위는 좀 더 과격하고 헤비한 부분까지 넓혀졌다. 이들은 쓰레쉬메탈의 창조자인 동시에, 프로그레시브 메탈의 신기원을 이룩하는 역할까지 동시에 수행한 것이다.

하지만 이 리뷰만을 보고 이 앨범을 한 번에 귀에 쏙쏙 박히는 앨범으로 생각하면 곤란하다. 원래 프로그레시브 록이란 난이도가 있는 음악이고, 이 음반도 귀에 익숙해지기 위해서는 계속해서 반복청취가 필요하다. 멜로디도 적어지고 전반적으로 많이 건조해졌기 때문에 적응하기 힘들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앨범의 4번 트랙 One은 난이도니 뭐니하는 걸 떠나서, 한번 듣자마자 바로 큰 충격과 전율을 줄 수 있는 최고의 명곡이다. 초반 인트로 부분의 아름답고 차분한 어쿠스틱 기타가 청자의 귀를 사로잡은 후에, 점점 곡이 격렬해지다가 마침내 후반부에 환상적이고 빠른 기타솔로를 쏟아낸다. 이런저런 말이 필요없다. 이 앨범은 단지 One한곡만으로도 살 가치가 있는 앨범이다.
1
preview  Iron Maiden  -  preview  Seventh Son of a Seventh Son (1988) (98/100)    2008-03-14
Seventh Son of a Seventh Son 만화나 애니 혹은 영화를 본 기억들을 떠올려보자. 아무리 감동적인 장면이 많거나 웃긴 장면이 많더라도, 스토리 전개나 스토리 구조에 오류나 모순이 많으면 그 작품을 명작으로 평가하기가 망설여진다. 물론 스토리 전개나 구조에 모순이 많더라도 한번 시간때우기로 보는데는 지장이 없겠지만, 그런 작품들은 두고두고 뇌리에 남겨질 명작이 되지 못할 뿐더러, 다시 보고 싶다는 생각조차 들지 않는다.

음악도 이와 마찬가지다. 아무리 멜로디가 철철 넘쳐흐르고 가수가 노래실력이 아무리 좋더라도, 곡 구성력이 떨어지면 그 음악은 결국 일회용품(?)일 뿐이다. 빨리 질려서 잊혀지는, 그래서 핸드폰이나 MP3로 좀 듣다가 지워버리는 상품 말이다.

아이언 메이든은 쓰레쉬메탈 밴드들과 전성기가 많이 겹쳤기때문에, 실력에 비해 상업적 성공은 거두지 못했다. 이들의 음악은 쓰레쉬메탈밴드들보다 덜 화끈했을 뿐더러, 그렇다고 해서 자극적인 멜로디가 철철 넘쳐흐르는 것도 아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80년대 초반의 이들의 곡 구성력은, 당시 헤비메탈 밴드들 중에서 세계 최고레벨이었다. 언제나 아이언 메이든의 노래들은, 마치 스토리 구조가 완벽한 일류소설처럼 빈틈없는 짜임새를 자랑했다. 그것도 모자라서, 이들은 자신들의 빈틈없는 음악에 서정적이고 서사적인 분위기를 불어넣는 방법까지 꿰뚫고 있었다. 이들이 비록 일반인들에게는 인지도가 적더라도(?) 뮤지션들에게는 지금도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전설의 밴드의 자리에 오른 것은 이때문이 아닐까?

특히 이 Seventh Son Of a Seventh Son 앨범이야말로, 아이언 메이든의 완벽한 곡 구성력이 가장 제대로 발휘된 앨범 중 하나로 꼽을 수 있다. 이 앨범 특유의 차갑고 밝으면서도 장엄한 분위기는, 아이언 메이든 특유의 서사성 그리고 곡 구성력과 결합되어서 거의 완벽에 가까운 결과물들을 만들어내었다.

70년대 헤비메탈처럼 맨날 블루지하거나 어두운 음악만 하면 지겹잖은가... 이들은 이 앨범의 차갑고 밝고 웅장한 분위기를 통해서, 선배들의 영향에서 어느정도 벗어난 것은 물론 자신들의 과거 명반들과 차별화된 새로운 명반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어째서인지 라이브에서 이 앨범의 곡들이 근래에 자주 연주되지는 않는다만, 이 앨범이 바로 아이언 메이든의 역대 앨범들 중에서 평론가들에게 가장 많은 호평을 받는데 성공한 앨범이다. The Number Of The Beast나 Powerslave만 듣지 말고 이 앨범도 반드시 들어보도록 하자.
0
preview  Ozzy Osbourne  -  preview  Blizzard of Ozz (1980) (92/100)    2008-02-29
Blizzard of Ozz 때때로 글의 문체에서 사람의 성격이 드러나기도 하듯이, 기타를 연주하는 스타일에 사람의 성격이 드러나기도 한다. 일례를 들자면 이 사이트에 써진 필자의 글을 읽노라면, 필자가 잘난체하기 좋아하는 시니컬한 성격의 소유자라는 것을 알 수 있고, 케리 킹의 기타솔로를 듣노라면 그가 신경질적이고 불평불만이 많은 사람이라는 것이란 걸 추측할 수 있다.

이 앨범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인물. 바로 랜디 로즈를 생각해보자. 그의 기타연주는 바로 랜디 로즈 특유의 인간적인 면, 여성적이고 상냥하면서도 섬세한 그의 성격을 대변해준다. 그의 비극적이고 극적인 생애 때문에 그의 기타가 그렇게도 애절하면서도 처절하게 들리는지 모르겠다. 그가 참여한 오지 오스본의 음반을 듣노라면 마치 오지가 노래하는게 아니라 랜디 로즈가 노래를 부르는 것 같은 착각마저 든다.

몇몇 곡은 좀 별로지만, 몇몇 킬링트랙들의 서정적이면서도 처절한 멜로디는 정말 전율을 불러일으킨다. 곡 구성도 정말 너무나도 훌륭하다. 이후의 오지 오스본의 솔로 앨범들이 모두 이 앨범의 구성을 조금씩 변화시킨 것 뿐이었는데도 불구하고, 계속 성공을 거두었다는 것을 생각하면(물론 오지 솔로 앨범 중에서도 이 앨범의 스타일에서 벗어난 앨범들도 있었지만, 그런 앨범들은 전부 망했다.) 이 앨범의 전체적인 곡 구성력이 얼마나 훌륭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나는 세가지 이유로 선뜻 이 앨범을 구매하라고 추천하기가 다소 망설여진다. 1. 원래 베이스랑 드럼은 밥 데이즐리랑 리 커슬레이크가 각각 연주해서 녹음했으나, 2002년 리마스터판에서는 [원래 베이스랑 드럼을 잘라내고] 로버트 트루질로랑 다른 드러머(이름까먹음)한테 따로 다시 녹음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요즘 외국에서는 이 앨범이 많이 팔리지는 않고 있다고 한다.(Diary Of Mad Man도 베이스랑 드럼을 다시 녹음했다 한다.)

2. 또 킬링트랙들의 수준이 아주 죽음이긴 하지만 나머지 곡들이 약간 별로다. 블랙 사바스 시절처럼 여러번 들으면 좋아하는 곡들도 아니고...

3. 게다가 가끔 음반사나 오지 오스본이, 랜디 로즈의 선량함과 여성적 이미지를 과대포장해서 상품화를 하고 있다는 생각마저도 든다. 물론 오지 오스본이 랜디 로즈를 끔찍히 아끼고 사랑했다고 하지만 돈 앞에서 자유로운 사람이 있는가?

오지 오스본은 랜디 로즈를 사랑했지만, 그것은 랜디 로즈가 자기를 성공시키고 부자로 만들어준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인간으로서의 랜디 로즈도 사랑했겠지만, 자기를 성공한 뮤지션으로 만들어서 돈방석 앉혀준 랜디 로즈를 더욱 사랑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밥 데이즐리가, 사람들이 아는 것과는 다르게 오지 오스본은 랜디 로즈를 때리기도 했다고 말한 것만 봐도, 내 짐작이 옳은 것 같다...

불후의 명반임에도 불구하고 여러모로 씁쓸한 맛을 남기는 명반이 아닐 수 없다.

P.S. 제 리뷰를 표절해서 만든 기사가 있어서, 표절방식을 패러디해서 써봤습니다. 쓰느라 재밌었어요.
2
preview  Loudness  -  preview  Thunder in the East (1985) (84/100)    2008-02-29
Thunder in the East 필자의 꿈은 베이시스트였다. 물론 돈도 없고 시간도 없어서 베이스 한 번 제대로 못집어봤지만, 베이스 좀 들을 수 있다고 자부한다. 이런 필자에게 이번에 가혹한 테스트를 거쳐야 하는 앨범은 [80년대 동아시아 메틀밴드 중 최고의 연주력과 작곡력을 자랑하는 밴드]로 악명을 떨친 라우드니스의 최고의 명반 Thunder In The East이다. 누나가 좀 좋아하는 밴드라서 예전부터 좀 들은적이 있긴 했지만, 집중하고 들은 것은 작년이 처음이었다.

각설하고... 라우드니스는 트리플 기타나 트윈 기타가 아닌, 원 기타 시스템이다. 키보디스트도 없다. 따라서 사운드의 여백이 많은 편이고, 베이스가 엄청 잘들린다. 그래서 확신할 수 있는건데, 라우드니스의 베이시스트 마사요시 이 사람 베이스 되게 못친다. 전성기 라인업 네명중에서 가장 인지도도 떨어지고, 심지어 잠깐 들어갔다가 나왔던 타이지에 비해서도 인지도가 낮다고 라우드니스 팬사이트에 소개가 되어있었던 것을 본 적이 있는데, 분수에 맞는 합당한 결과라고 본다.

내가 베이스 연주를 잘하는 사람이 아니라서, 어떻게 어떻게 무엇이 문제인지 하나하나 자세히 설명할 실력이 안되지만, 참 만만해보였다. 평론가 아저씨들이 마사요시의 베이스를 설명할 때 "안정감있는"이란 단어 이외에 어떤 단어도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에서부터 나는 대충 이 인간의 실력을 눈치를 챘다. 다른 포지션의 멤버들이 못하기라도 했으면 말은 안하겠는데, 마사요시를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의 연주실력은 상당한 수준이라서, 마사요시의 "안정감있는" 베이스실력이 더더욱 두드려져보였다.

다른 라우드니스 앨범들은 (제대로) 안들어봐서 잘은 모르겠고, 이 앨범을 들으면서 느낀 것은 이게 전부다. 노래 자체는 매우 좋았기 때문에 84점을 주겠다. 그럼 리뷰 끝~
1
preview  Dio  -  preview  Angry Machines (1996) (62/100)    2008-02-29
Angry Machines 음악을 듣기 위해서 오디오가 있는게 아니라, 오디오를 듣기 위해서 음악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사람들은 오디오 파일용 음반(보통 오디오 파일용 음반들은 녹음상태가 매우 훌륭하지만 작곡이나 연주상태가 상당히 떨어진다.)을 소장해서 즐겁게 애청하는 경우가 많다. 나쁘게 말하자면, 이런 오디오파일용 앨범들과 그의 솔로 앨범중 하나인 Angry Machine은 많은 면에서 비슷하다.

디오 솔로 밴드의 연주실력은, 결코 레인보우의 전성기나 블랙 사바스의 디오시절보다 쳐지지 않았다. 그러나 디오 솔로밴드는 블랙 사바스나 레인보우보다 안 유명하다. 성공을 못한 이유는 작곡상태가 별로 안좋아서이다. 레인보우 시절에는 블랙모어와 디오가 같이 곡을 쓰고, 블랙 사바스에서는 각자 맡은 포지션대로 곡을 나눠서 썼다. 그러나 디오 솔로 혼자서 모든 멜로디와 곡을 다쓴다. 사람의 지혜란 모이면 모일수록 강해진다고, 레인보우와 블랙사바스 시절에 여러 천재들과 곡을 같이 만들던 시절보다, 그가 혼자 곡을 쓰는 시절에 더 좋은 노래를 만들리라 기대하는 것 자체가 어리석었다.

나쁘게 말하자면 디오 솔로밴드는 "음악 자체로서의 가치는 좀 쳐지더라도 연주자들의 실력이 돋보이는 밴드"라는 한마디 평으로 소개가 가능할 것 같다. 아무리 게임 고수라도 극악의 언벨런스 게임에서는 도저히 이길 방법이 없는 것처럼, 아무리 연주자들이 막강하다 하더라도 작곡상태가 별로인 노래에서는 무슨 특별히 활약할 방도가 없다. 이런 앨범은 음악인들이나 들어서 이해할 수 있는 거지, 우리같은 일반 리스너들에게는 별로 감동적인 음반이 아니다.
0
View all reviews »
Doomed for Live - Reunion 2002 preview  Candlemass  -  preview  Doomed for Live - Reunion 2002 (2003)  [Live] (80/100)    2013-10-30
이전 Candlemass - live에 비해서 다소 듣기 부담스러운...
Nightfall preview  Candlemass  -  preview  Nightfall (1987) (90/100)    2013-10-30
전작에 쓰레쉬, 블랙메탈과 흡사한 스타일을 떠나, 둠메탈의 근간을 확립한 바로 그 작품~~
Epicus Doomicus Metallicus preview  Candlemass  -  preview  Epicus Doomicus Metallicus (1986) (90/100)    2013-10-30
헤비메탈 보컬계의 숨은 진주 Johan Langquist
Track ratings submitted by romulus
0 ratings
no data
Album lyrics submitted by romulus
0 album lyrics
cover art Band Lyrics Album Lyrics Date
no data
View all posts »
Random Album
Info / Statistics
Artists : 30,623
Albums : 108,643
Reviews : 6,913
Lyrics : 116,183
Top Rating
 Nocturnal Rites
The Sacred Talisman
 rating : 84.4  votes : 10
 The Sins Of Thy Beloved
Lake of Sorrow
 rating : 88.2  votes : 16
 Heaven Shall Burn
Veto
 rating : 83.3  votes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