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My collectionMy wish list
Band
Album

Metallica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Heavy Metal, Hard Rock
LabelsElektra Records
Running time1:02:40
Ranked#8 for 1991 , #420 all-time
Reviews :  5
Comments :  122
Total votes :  127
Rating :  83.1 / 100
Have :  66       Want : 0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Eagles
Videos by  youtube
Metallica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popularity
1.Enter Sandman5:3195.620
2.Sad But True5:2494.317
3.Holier Than Thou3:4788.512
4.The Unforgiven6:2695.618
5.Wherever I May Roam6:449015
6.Don't Tread On Me4:008012
7.Through The Never4:038012
8.Nothing Else Matters6:2892.717
9.Of Wolf And Man4:1681.111
10.The God That Failed5:0880.611
11.My Friend Of Misery6:4784.411
12.The Struggle Within3:5483.311

Line-up (members)

Metallica Reviews

Reviewer :  level   (75/100)
Date : 
코멘트 길어질까봐...전세계적으로 대히트를 쳐버린 메탈리카 5집이다. 무엇보다도 전작들에 비해서 대중적으로 신경을 많이 쓴 티가 난다. 진정 세계적인 밴드로 거듭나기 위한 몸부림이라 볼 수 있겠다. 이 밴드의 탁월한 센스를 엿볼수 있는 곡은 무엇보다도 Enter sandman 아니겠는가. 과거 메탈에 문외한이던 친한 친구를 메탈의 세계로 끌어당긴 곡이기도 하다. 신나고 격정적인 도입부는 들을 때마다 대가리를 절로 흔들게 하는 마력이 있다. 또한 스래쉬메탈을 대중의 귀로 퍼뜨리기도 한 곡이기 때문에 메탈史에 있어서 길이남을 명곡임을 확신한다. 하지만 또 무엇이 있는가? 글쎄......필자는 1번곡 이후의 곡들은 기억나질 않는다. 들을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Nirvana의 Nevermind가 자꾸 떠오른다. 첫 트랙만 빵 터뜨리고 그 이후는 흐지부지하다. 그래도 Nevermind엔 Come As You Are, Lithium,In Bloom,Drain You,Territorial Pissings같은 다수의 곡들은 강은 아니더라도 중 혹은 중강 정도는 유지해준다. 하지만 본 앨범에선 딱히 무릎을 칠 만한 조연급 곡들이 보이질 않는다. 역동적인 곡들이 있더라도 너무 밍밍하게 느껴질 뿐이다. 그 점이 내가 봤을 때 치명적 약점이긴 하지만 이 앨범의 역사적 가치와 Enter sandman은 두고두고 회자가 될 것이다.
0
Reviewer :  level   (100/100)
Date : 
데뷔 앨범 Kill 'Em All부터 네 번째 앨범 ...And Justice for All까지 활동을 하면서 Metallica의 위치는 천정부지로 높아져만 갔다. 이들은 컬트 Thrash Metal 밴드로서 믿을 수 없을 만큼의 성공을 거두었다. 발표하는 작품은 거의 Pop Metal 밴드를 무색하게 할 정도로 잘 팔려 나갔다. 게다가 메탈 밴드에게 만큼은 문을 열지 않을 것 같았던 그래미 시상식 후보에도 오른 적도 있었다. 그 당시 이렇게 진지하게 헤비 메탈을 하면서 Metallica 만큼의 성공을 거둔 밴드는 없었다. 그러나 이러한 성공에도 Metallica는 만족할 줄을 몰랐다. 이들은 어떠한 밴드들보다 성공을 하긴 했지만, 여전히 팬층은 젊은 남성들뿐이었다. Metallica는 자신들의 음악을 좀더 많은 사람들이 듣고 즐기기를 원했다.

Metallica는 음반 작업에 앞서 좀더 대중적인 사운드를 주조하기 위해 그동안 함께 했던 Flemming Rasmussen과 과감히 결별했다. 이전 스타일의 작품을 만들었더라면, 그와 계속 작업을 했을 테지만 Flemming Rasmussen이 만드는 특유의 건조한 사운드에 호응할 이들은 헤비 메탈 팬들이 아니고서는 없었다. Metallica가 자신들과 함께할 프로듀서로 눈여겨 보고 있던 사람은 록메탈 씬에서 가장 촉망받고 있던 기술자였던 Bob Rock였다. 당시 Lars Ulrich는 Motley Crue의 Dr. Feelgood의 헤비하면서도 세련된 사운드에 깊은 감명을 받았었는데, 이것이 그의 기용 이유였다. Bob Rock은 이번에는 헤비 메탈씬의 거두였던 Metallica와 함께 작업을 하게 된 것이었다. 신보의 작업은 90년 8월에 헐리우드에 있는 스튜디오 현장에서 진행되었다.

Bob Rock과 Metallica의 작업은 전대미문의 상업적인 성공을 가져왔다. 통칭 Black Album이라고 불리었던 이 앨범은 미국내에서 첫 주에 65만장이나 팔아치울 정도로 엄청난 관심을 끌었다. 현재까지 음반 판매를 집계하면 이 앨범은 미국에서만 16백만 장에, 해외까지 합하면 25백만 장이나 팔려 나갔을 정도로 범세계적인 유명세를 누렸다. 게다가 빌보드 차트에서도 선전하여 이 앨범은 Metallica에게 생애 최초로 1위라는 타이틀을 안겨주기도 하였다. Black Album은 또 차트에서 300주 가까이 머무르는 괴력을 발휘하기까지 했다. 이 앨범이 당시 얼마나 인기를 끌었는지, 80년대를 주름잡았던 팝 메탈 밴드 Def Leppard의 Joe Elliott은 이 앨범을 Michael Jackson의 Thriller에 비유했다. 한정된 메탈 팬들을 넘어 좀더 많은 사람들이 들을 수 있는 헤비 메탈 앨범을 만들겠다는 Metallica의 의도는 성공한 것이었다.

Metallica의 셀프 타이틀 앨범의 성공은 역시 대중적인 멜로디 감각과 탁월한 음악적 센스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이미 밴드는 Master of Puppets에서 뛰어난 멜로디 감각을 선보였는데, 이 앨범에서도 역시 그 솜씨는 여지없이 발휘되었다. Enter Sandman은 그중에서도 Metallica의 역량이 총 결집된 가장 뛰어난 곡으로 꼽힌다. 한국에서도 헤비 메탈에 익숙지 못한 사람도 알 정도로 유명한 이 곡은 이 앨범의 성공을 견인한 여러 곡들 중에서도 단연 으뜸이라 할 수 있겠다. 이 곡은 국내에서만이 아니라 실제로 해외에서도 Master of Puppets와 함께 가장 유명세를 누리고 있는 곡이다. 두 번째 트랙인 Sad But True도 결코 잊을 수 없는 선율과 리프를 지닌 곡이다. Queen의 명곡 Stone Cold Crazy에서 리프를 따온 이곡은 Bob Rock은 Led Zeppelin의 명곡 Kashimir에 비유했을 정도로 뛰어난 곡이다. 초장에 시타 연주가 진하게 울리는 Wherever I May Roam도 놓치기에는 아쉬운 곡이다. The Unforgiven은 이 앨범에 실린 두 곡의 발라드 중에서도 좀더 심각한 분위기를 풍기는 곡으로 Metallica의 뛰어난 멜로디 감각이 극도로 많이 발휘된 곡이다. 개인적으로도 Enter Sandman과 함께 앨범내에서 가장 아끼는 곡이다. 마지막으로 소개할 곡인 Nothing Else Matters는 기존의 Metallica라면 절대 만들지 않았을 법한 정통적의미의 발라드 송인데, 이곡은 당시 많은 여성들의 사랑을 받았다고 한다. James Hetfield는 이 곡이 유난히 대중적인 사랑을 받는 데에 불편한 심경을 표하기는 했지만, Nothing Else Matters는 궁극적으로 본작이 팔리는 데 상당한 공헌을 한 곡이다.

그러나 기존 팬들 중에는 이 앨범에 대해 불만을 토하는 이들도 상당히 있엇다. 가장 큰 불만 요인은 역시 스래쉬가 아니라는 점이었다. 그들은 Metallica는 치고 달리는 스래쉬 메탈 밴드여야만 했다. 스래쉬 메탈의 순수성을 훼손한 이 앨범에 실린 곡들은 이들에게 비난하기에 좋은 먹잇감이었다. 이들은 심지어 Black Album은 헤비 메탈이 아니라고 공언할 정도로 폄하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들 중 누구도 이 앨범이 Metallica가 만든 작품들 중에서도 가장 헤비한 작품이라는 사실을 언급하지는 않고 있다. 분명 느려지고 팝적인 감각이 많이 발휘된 작품이지만, 이 앨범이 극단적으로 헤비한 작품이라는 사실은 비난자들에게 꾸준히 무시당하고 있으니, 이는 이해하기 어렵게 생각된다. 이보다 더 많이 지적당하고 있는 것은 역시 대중성문제이다. 이 앨범으로 Metallica가 변절했다는 의견은 꽤나 오래전부터 나온 이야기다. 이러한 의견에는 조금도 동의할 수 없다. 만약 Metallica가 좀더 편하게 음악을 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면, Master of Puppets의 포맷에 맞춰서 앨범을 만들었으면 됐다. 굳이 기존의 방식을 뜯어 고치는 수고를 감행할 필요도 없었다. 밴드를 지지하는 팬층은 어떠한 메탈 밴드들보다도 두터웠으니 말이다. 변화라는 것은 결코 쉬운일이 아니다. 팬들이 종종 대중적인 작품을 만드는 것은 굉장히 쉬운 작업으로 착각하고 있는데, 이는 모든 팝 밴드들이 성공하는 것은 아니라는 현실을 보면 사실 어려운 일이라는 것은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또 밴드가 갑작스럽게 음악 스타일을 바꾸는 것은 더더욱 어려운 일이다. 이 앨범은 Metallica의 창조적인 뮤지션십이 발휘된 작품이지, 밴드의 더러운 상혼이 개입한 작품은 결코 아니다.
3
Reviewer :  level   (90/100)
Date : 
3집의 솔로화 ... 대곡들이 전체적으로 짧은 러닝타임으로 구성되어있다. 싱글 컷트화 되면서 각개 트랙이 전부 대중성있게 구성되었으며, 실제로 밥락이 프로듀싱을 하였다. 메탈좋아하는 사람들이 대중성이 강하다고 싫어하는경우가 있는데, 좀 풀어 말하자면 이전 앨범들의 유기적이고 기계적인 구성이 싱글화되면서 뭔가 싱거워졌다고 하면 되겠다. 하지만 한곡 한곡 듣다보면 역시 메탈리카 다 라는 말이 나온다. 메탈리카 좋아하는 사람치고 ride ~ metallica 이 4장 앨범 싫어하는 사람은 별로 없지 않을까..? 기존 팬들과 더불어 대중들에게도 인기를 얻은, 여기저기서 자주 듣게 되는 좋은 앨범이다.^^
0
Reviewer :  level   (96/100)
Date : 
이렇게 위대한 밴드가, 이제는 왜 '밴드 멤버 자체'까지 계속 욕을 들어야하는지 모르겠다. 물론 이들의 후반기 작품이 팬들을 크게 실망시켰고, 이들의 연주실력도 일류는 아니다. 하지만 헤비메탈의 역사 그 자체를 만들고 부흥시킨 밴드를, 밴드 자체의 역량까지 들먹이며 초기작들까지 까는 분위기는 어딘가 잘못됐어도 뭔가 한참 잘못되었다.

이제는 심지어 [실력도 없는 주제에 여자나 따먹을려고 기타잡는 날라리 밴드들]은 과소평가된 밴드로 평가받으며, [메탈리카는 '돈만 밝히는 과대평가된 밴드의 전형'으로까지 몰렸다.]

이런 말도 안되는 중상모략과 반대로, 메탈리카는 무슨 엽기비주얼이나 화장 또는 빠순이 꼬시기같은 편법을 일체 지양하고, 순전히 실력만으로 승부해서 성공을 거둔 실력파밴드이다. 이들은 88년도 전까지는 뮤직비디오조차 찍지 않았다. 이들의 상업적 성공도 순전히 실력에 의한 것이었다. 근데 지금와서는 단지 이들이 상업적으로 크게 성공했다는 이유만으로, 마치 초보자나 듣는 밴드쯤으로 취급받다니 말이 되는가?

겨우 브리티쉬 메탈이나 대충 배껴먹는 주제에 여자따먹는 노래나 쳐부르고 돈만 밝히면서, 주다스 프리스트나 아이언 메이든의 단물이나 빼먹는 머틀리크루같은 날라리 밴드들보다 연주 좀 못한다고, 이제는 머틀리 크루보다 저평가되다니 이게 말이 되는가?

하지만 갖가지 종류의 메탈리카에 대한 과소평가중에서, 가장 심각한 부분은 바로 지금 리뷰하는 블랙앨범에 관한 것이다. 셀프 타이틀 Metallica(속칭 블랙 앨범)는 뛰어난 완성도에도 불구하고, 이제는 아주 유치한 초보자용 음반쯤으로 취급당하며, 메탈 매니아들에게 그 진가를 인정받지 못하고 매도당하고 있다. 물론 메탈리카 예전부터 1~4집을 좋아하던 팬들에게는 블랙 앨범이 참 재미없는 앨범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것은 자기가 메탈리카에게 '기대하던 스타일' 혹은 '예상하던 스타일'과 이 음반의 스타일이 확연하게 다르기 때문에 생기는 것이지, 이 앨범의 완성도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

물론 이 앨범은 2~4집에 비해 곡 하나하나의 유기적인 연결성도 떨어지고, 초기작들에 만큼 헤비하지 않다. [하지만] 빡센 음악이라고 해서 더 우월한 음악이라는 보장도 없으며, 비록 '앨범 전체의 유기적인 조화'가 중요하긴 하더라도 그 한가지 잣대만으로 앨범을 평가할 수는 없는 법이다.

자기가 듣기에 재미없으면 안들으면 되는거지, 명작을 단지 자기 취향에 안맞는다고 과소평가하는 것은 진정한 매니아의 자세가 아니다. 이제 메탈리카에 대한 과소평가를 버려야 할 때가 왔다.
3
Reviewer :  level   (88/100)
Date : 
Bob Rock이 프로듀싱한 Metallica의 셀프타이틀 앨범인 본작은 Thrash Metal의 대중화를 이루어내었다. 전세계에 2,000만장이상 팔려나가는 등 메틀에 별 관심도 없던 사람들에게까지 이들의 악명이 떨쳐지게 되었는데, 육중하고 카리스마적이면서도 깔끔하고 파퓰러한 연주와 그루브가 가미된 사운드로 매니아와 대중을 모두 사로잡았다. 싱글차트 상위권에 입성하며 많은 인기를 누린 Enter Sandman, 서정적인 메틀발라드 The Unforgiven와 Nothing Else Matters등 그동안 Metallica가 추구하였던 복잡한 악상에서 다소 벗어난 싱글취향의 곡들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Best Track  :  Enter Sandman , The Unforgiven , Nothing Else Matters
1

Metallica Comments

level   (95/100)
솔직히 unforgiven wherever i may roam 잘 듣고 오자 이런 대중성에 이런 가사 이런 음악 진짜 불세출이다 이건 대중음악의 사치라고
level   (85/100)
2장짜리 LP사들고 얼마나 많이 턴테이블에 올려 놓았던지...아직도 추억이 아련하다. 중기 메탈리카로 넘어간 앨범으로써 이젠 작들에 비해 비장감은 떨어지나 명확한 자기들만의 진로를 결정했다는 것만으로 의미가 있을듯하다.지금은 LP판이 어디로 가버렸는지 알수는 없지만 나의 중고등시절을 대표
level   (65/100)
메탈리카 멤버들에게도 부양할 가족이 있었을 것이다. 혹은 뭔가 비싼걸 사고 싶었는지도 모른다. 가끔 재미난 상상을 할 때가 많은데 과연 이 앨범이 그때가 아니라 다른 시기에 나왔어도 이렇게 엄청난 판매량을 기록할 수 있었을까? 언제나 내 결론은 동일하다. 절대로 불가능 했을 것이다.
level   (50/100)
이때부터 망해가는 메탈리카성님
level   (95/100)
스래시 메탈이 아니라 사람들 사이에서 호불호가 많이 갈리지만 나는 아주 좋아한다.
level   (90/100)
클래식
level   (100/100)
지금도 빌보드 200 안에 있다던데...
level   (80/100)
준작
level   (95/100)
헤비메탈 전성기의 마지막을 장식한 명반.
level   (95/100)
MOP에 이어 2번째로 메탈리카를 상징하는 음반. 4번 트랙 역시 Fade to Black과 더불어 훌륭한 발라드 트랙. 무엇보다 이 앨범은 처음부터 쭉 듣는게 가장 좋다
level   (95/100)
최고의 사운드를 자랑하는 대중 친화적인 블랙앨범. 그래도 이때까지는 좋았다.
level   (75/100)
거참.. 이 밴드는 정말 정확한 평가가 힘들다. 잣대를 바꿀때마다 지옥에서 천당을 왓다갓다..
level   (90/100)
The black album!
level   (50/100)
쓰래쉬메탈 딱지 붙이는게 이해가 안되는 음반
level   (95/100)
역사적으로나 음악적으로나 경이로운 수준의 명반.. 메탈리카 비하를 많이하는 편이지만 이 앨범은 좋다.
level   (95/100)
비록 스레쉬에서는 다소 멀어졌을지라도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잡아내는 데 성공한 앨범이다.
level   (80/100)
이때부터 돈탈리카가 됩니다. 돈 밝히는 메탈리카
level   (65/100)
대중적인거 지향하는거는 괜찮은데 이건 좀 아니잖아;;
level   (75/100)
이 앨범은 단 한곡으로 성립된다 엔터샌드맨 나머진 한마디로 별루2번트랙 빼고..
level   (95/100)
메탈이 무엇이냐고? 일단은 이 앨범부터 듣고 오자.
level   (85/100)
Enter Sandman 이것 만으로도 의미가 있는 앨범.
level   (90/100)
변절이 아니다... 잘 팔린 메탈 명반으로 해두자
level   (100/100)
고인 물은 썩게 마련이다. 이렇게 멋지게 변화한 앨범이 헤비메탈 역사상 있었을까 라는 의문이 들 정도로 잘 빠지고 새끈한 끝내주는 앨범이다. 음악의 본질은 무엇인가? 삶의 다양한 이면을 예술적 형태로 담아내는 것이다. 그 중 으뜸이 즐거움이라면 이 앨범은 200점을 줘도 모자란다.
level   (85/100)
명곡들도 많고 개개 곡은 크게 구리다 생각되는 곡이 없지만 전체를 들으니 조금 루즈해짐
level   (95/100)
8번을 첨 들었을땐 그때 당시 꽤 신선한 충격이였다. 메탈리카가? 더불어 4번도 꽤 즐겨 들었었슴. 1번은 너무 자주 나와서 지겨 웠었고...
level   (80/100)
새내기 대학 밴드들에게도 메탈리카를 커버해보자! 하는 자신감을 부여해준 공로로 로큰롤 명예의 전당 공로상을 받을 만 하다.
level   (90/100)
이 엘범이 욕을 먹을 이유는 딱 하나인데 누구나 들어도 신나며 모두의 히트작이라는것. 음악적으로 훌륭하며 대중적인 헤비메틀엘범으로 이것 이상을 곱기는 힘들것이다.
level   (80/100)
초기앨범을 제외하고 그나마 지금까지도 가끔 듣는 메탈리카 블랙앨범... 메탈리카를 모르는사람도 Enter Sandman은 들어봤을듯.. 무난한앨범
level   (70/100)
기대를 안했던탓인지 의외로 MOP만큼 좋다고 생각. 1번트랙이 좀 흠 ㅠㅠ
level   (100/100)
더이상 스래쉬메탈은 아니지만 끝내주는 헤비메탈은 맞지요
1 2 3 4 5

Metallica Discography

Album title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Studio 88.1 1086
preview Studio 92.8 1466
preview Studio 87.5 19715
preview EP 83.8 120
preview Studio 87.9 11811
preview Studio 83.1 1275
preview EP 75.7 30
preview EP 95 10
preview EP - 00
preview EP - 00
preview Live 93.4 140
preview Studio 66.2 916
preview EP - 00
preview EP - 00
preview Studio 65.9 804
preview EP - 00
preview EP 78.8 40
preview EP - 00
preview Studio 82.3 353
preview EP - 00
preview Live 66.6 674
preview EP - 00
preview Studio 48.6 17811
preview EP 47.3 60
preview EP - 00
preview EP - 00
preview Studio 78.6 1338
preview EP - 00
preview EP - 00
preview EP - 00
preview Studio 45.3 764
preview EP 62.3 252
preview Live 70.8 221
preview Live - 00
preview Studio 72.2 727
Info / Statistics
Artists : 30,881
Albums : 109,708
Reviews : 6,975
Lyrics : 126,493
Top Rating
 Adagio
Underworld
 rating : 90.2  votes : 19
 Epica
The Holographic Principle
 rating : 85.7  votes : 16
 Blind Guardian
Somewhere Far Beyond
 rating : 88.7  votes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