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Ne Obliviscaris - The Aurora Veil cover art
Band
Album

The Aurora Veil

TypeDemo
Release date
GenresProgressive Black Metal
LabelsIndependent
Running time33:00
Reviews :  3
Comments :  26
Total votes :  29
Rating :  90.4 / 100
Have :  5       Want : 0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김한별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Tapestry Of The Starless Abstract11:55-0
2.Forget Not11:51-0
3.As Icicles Fall9:25-0
Produced, Engineered and Mixed by Endel Rivers at Palm Studios, Melbourne
Australia, Nov 2006 - Jan 2007.

Reviews

Reviewer :  level   (100/100)
Date : 
장르 이름만 들어도 창조적인 느낌이 풀풀 나는 오스트리아의 로그레시브 블랙메탈밴드 Ne Obliviscaris의 Demo 앨범 The Aurora Veil 앨범. 개인적으로 2007년 이후 나온 앨범들중 가장 내 감성을 자극한 앨범이다. 단순히 좋은 앨범들은 셀수 없이 많이 나오지만, 감성적인 것들에 쉽게 매료되는 나에게 이들의 곡들은 마치 천국과 같았다.

이 데모 앨범 하나로 Ne Obliviscaris는 Progressive Extreme계의 최고의 유망주가 된다. 화려하면서도 외로운 선율덕에, 여운이 깊게 남는 것이 이들 음악의 공통적인 특징이며, 인간의 수만가지 감성들을 정해진 러닝타임내에 완벽하게 표현해낸다. 예술이라는 단어가 너무도 잘 어울리는 앨범이다. 비자문제만 잘 해결해서 첫번째 정규앨범만 이정도 퀄리티로 낸다면, 앞으로 Opeth, Ihsahn급의 progressive extreme metal계의 거장이 될 싹이 보인다. 100점을 줘도 아깝지 않는 작품.

내가 이 앨범을 명반으로 평가 하는 이유 세 가지.

첫번째로 이 앨범은, 정말 내가 아끼는 소수의 밴드들에게만 느낄수 있었던 "제대로된" 서정성을 느낄수 있었다. 대표적으로, Opeth, Dark Lunacy, Graveworm, Disillusion, The Sins of Thy Beloved 정도를 나는 제대로 서정성을 강조한 밴드라고 생각하는데, 이들 Ne Obliviscaris 에게 서정성은 위의 밴드들과는 조금더 다른 의미다. 위에 나열한 밴드들의 앨범은 대체로 어두운 경향이 있다. 대체로 어두움 속에서 서정성을 찾는 다른 밴드들과는 달리, 이들의 음악은 밝은 파트가 상당히 많다. 프로그레시브 밴드 답게, 감정의 변화가 상당히 다이나믹 하고. 악기의 배치또한 상당히 인상깊다. 예를들어 Forget not이라는 트랙에서는, 차분하게 진행되는 긴 어쿠스틱기타 + 바이올린 인트로에 이어, 찬란하고 화려한 느낌을 강조하는 중반부, 그리고 밝으면서도 무언가를 갈구 하는 듯한 느낌의 마지막 아웃트로 부분이 조화가 되어 리스너들과 소통한다.

또한 이 앨범을 들었을때, Extreme계에서는 흔하게 느끼기 힘든 "순수함"을 많이 느낄수가 있었다. 이 밴드는 두 전혀 다른 성향의 보컬이 곡을 이끌게 되는데, 스크리밍을 담당하는 Xenoyr와, 클린보컬을 담당하는 Tim Charles이다. (Tim Charles 는 바이올린까지 맡고 있어 팀의 가장 주축이 되는 멤버중 하나이다.) 여하튼, 이 두 보컬의 음색이 둘다 밝고 가볍다. 그것은 이들의 음악을 조금더 맑고 순수한 느낌이 들게 하는데 기여를 한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베이스 톤이나, 기타 톤도 상당히 가벼워서, 듣기에 편하다.

마지막으로, 이들의 가장 큰 강점중 하나는, 감성의 깊이이다. 분명 위에서 설명했던 가벼움과는 상반되는 단어이긴 하지만, 이들의 장점은 그 두가지가 공존한다는 것이다. 겉보기에는 얕아보이지만, 실제로 들어가보면 너무도 깊은 심해같은 느낌이랄까... 사실 이 부분은 아무리 필력이 좋은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글 만으로 표현하긴 힘든 부분이다.

나는 지금 이 글을 보는 모든 리스너들이, 당장 이 앨범을 온라인 주문하기를 권한다. 혹여, 이들이 너무도 생소한 밴드라고 그저 지나치는 사람이 있다면, 훗날 10년 후, 혹은 20년 후 화자가 되는 이 앨범을 보고 후회할 날이 있을것이다. 지금은 모두가 인정하는, 고딕/둠메탈 계의 명반 Estatic Fear의 2집 A Sombre Dance가 처음 나왔을때의 반응이 어떠 했는지 아는가? 물어볼 가치도 없다. 그 당시에는 그 앨범을 아는 사람들 조차 드물었으니깐. 앨범의 수준을 결정 하는 것은 인지도가 아니라는 것은 이미 수많은 명반들로 증명이 되었다. 그리고 이 앨범 역시 마찬가지이다.
1
Reviewer :  level   (86/100)
Date : 
어느 것 하나 촌스러운게 없다! 사실 보통 Demo 음반을 접할 때는 두 가지 경우의 목적을 가짐이 대부분이다. 하나는 막 이제 등장한 밴드의 미래를 예감해 보기 위함이고, 다른 하나는 Full-Length부터 접한 밴드의 과거를 답습해보고자 함이다. 따라서 어찌보면 Demo 음반에 큰 기대를 안 하는게 보통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Ne obliviscaris의 Demo는 이전과는 완연히 다른 경험을 하게끔 하였다.
사실 필자는 Black Metal 계열에서 Progressive함을 추구한다는 건 아이러니 한 일이라 생각한다. 물론 Progressive함을 추구하면서도 성공적이고 훌륭한 음악을 들려주었던 밴드들이 많이 있지만 대개 Black적인 매력을 다소 퇴색시킬수 밖에 없었다고 본다. 또한 Extreme 계열 내에서 클린보컬의 사용은 '양날의 검'으로 귀결되기 쉽상이었다. 그러나 이 음반 앞에서 이는 모두 지나친 우려와 편견에 불과했다.
상당한 양질의 음악을 들려주고 있음은 물론이고, 레코딩 상태 또한 매우 양호하다. 그리고 음반을 듣는 내내 귓가에서 바이올린과 기타의 선율을 떼어 놓을래야 놓을 수가 없다. 그야말로 귀에 착착 감기고 베이스와 드럼 또한 충분한 제 역할을 해주면서, 각 곡들의 긴 러닝타임을 헤쳐 나가는 충분한 동력이 되어주고 있다.
그 어떤 밴드 보다도 정규앨범이 기대되는 'Ne obliviscaris'에게, 정규앨범 발표 이전 이들 음악관에 매우 큰 변화가 발생하지 않는 이상, 역사적인 밴드의 탄생이 가시권 내에 들어와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0
Reviewer :  level   (92/100)
Date : 
호주출신 프로그레시브 블랙메틀밴드 Ne Obliviscaris 의 데뷔 데모앨범이다. 이들이 연주하는 음악은 프로그레시브라고 불리는 류의 밴드와 흡사하면서도 이들만의 독특한 사운드 때문에 색다르게 느껴진다. 특히 블랙메틀에서는 거의 보기힘든 바이올린이 이들 음악에 있어서 상당히 큰 역할을 하고 있는데, 그것은 다른 파트와 동떨어진 느낌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연주에 동화된 느낌으로 다가온다. 또한 클린보컬과 스크리밍보컬은 한 곡에 공존하면서도 따로 논다는 느낌이 들지 않고 각 파트별로 곡의 구성에 알맞게 배치되어 있어서 전혀 어색하지 않게 들리며, 드럼파트는 2006년도에 Final for the Worlds Fastest Drummer Competition 에서 우승한 드러머 대니얼의 명성답게 조금도 흐트러짐없이 변박과 정박을 오가면서 완벽에 가까운 플레이를 들려준다. 녹음상태도 거의 최상에 가까운데, 악기와 보컬파트간에 비율도 적당하고 사운드도 상당히 깔끔해서 데모앨범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이다.

또 한가지. 이 밴드가 대단하다고 생각되는점은 프로그레시브 / 익스트림 메탈씬에서 유명한 오페스같은 선배밴드들이 했던 방식을 그대로 따라서 한다기 보다는, 한단계 더 발전해서 자신들만의 오리지널리티를 살려서 새로운 방식을 창조해내었다는 데에 있다. 이제 막 갓 데뷔한 밴드가 단순한 베끼기보다는 다른 밴드의 장점을 취하고 거기에 새로운 살을 덧붙여서 이러한 양질의 음악을 만들어내었다는 것은 실로 대단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개인적으로는 올해 발매된 메틀음반중에서도 단연 탑클래스에 포함될 음반이라고 생각되며, 언젠가 발매될 정규데뷔작에서도 데모앨범 못지않은 훌륭한 음악을 들려줄 것이라 확신한다.
0

Comments

level   (70/100)
아직까지 내 내공으로는 이 음악을 이해하지 못하겠다. 내셔널 지오그래피를 보는듯한 느낌이 드는 음악.
level   (90/100)
NeO는 이미 완성된 밴드였다.
level   (75/100)
어느 부분에서 블랙을 찾아야 하는가?
level   (80/100)
좀더 블랙느낌 나는 NeO라고 생각하면 될 것이다.
level   (95/100)
Portal of I라는 캐명반을 만들어 낼만한 밴드라는걸 이 Demo를 통해서 알수있다!
level   (100/100)
Opeth 의 Black water park를 듣는 느낌이었다.....정말 최고....데모라고 하기에는 믿기지않는..
level   (80/100)
kvalitné demo, pripomína mi to niečo medzi Skyclad, Sirrah, Paradise Lost, starými Sentenced, EverEve a Cradle of Filth
level   (95/100)
이미 바탕은 5년 전에 완성되어 있었다.
level   (90/100)
이게 신예밴드라고? 진짜?
level   (90/100)
간만에 하나 건졌네요... 밴드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
level   (90/100)
눈물의 데모음반 과연 정규는???
level   (94/100)
이런 '독창성'을 갖고 대부분의 밴드들이 어떻게 해보려다 '음악성'에서 망한 사례가 한 둘이 아니란 걸 비추어볼때, 이건...물건이다.
level   (78/100)
신선하기는 한데 이렇게까지 고평가받아야하나? --;; 귀에들어오는 멜로디도 별로없고 alcest같은게 훨씬낫다.
level   (90/100)
기가 막힌 앨범이다. 조만간 나올 정규음반을 기대한다.
level   (80/100)
어지간한 정규앨범은 명함도 못내밀 정도
level   (92/100)
달콤한맛이나는 카카오블랙메탈
level   (98/100)
아는사람은 아는 최고의 명반
level   (88/100)
이..이게 데모라고 = ㅅ=??
level   (92/100)
비록 Demo라서 3곡 뿐이라지만 기쁨을 주기에 충분하고, 정규 앨범을 기대하게 만든다.
level   (90/100)
Truly a masterpiece
1 2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27Studio 91 1138
preview 234Studio 86.5 875
preview Studio - 00
Info / Statistics
Bands : 28,300
Albums : 101,890
Reviews : 6,572
Lyrics : 94,507
Top Rating
 Times of Grace
The Hymn of a Broken Man
 rating : 87.5  votes : 16
 Deep Purple
Made in Japan
 rating : 92.1  votes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