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My collectionMy wish list
Artist
Album

The Infinite Wonders of Creation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Symphonic Power Metal
LabelsMagic Circle Music
Running time50:55
Ranked#106 for 2006 , #2,467 all-time
Reviews :  1
Comments :  9
Total votes :  10
Rating :  83.5 / 100
Have :  5       Want : 1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James Joyce
Videos by  youtube
The Infinite Wonders of Creation Information

Line-up (members)

  • Olaf Hayer : Vocals
  • Bridget Fogle : Vocals
  • Luca Turilli : Guitars & Keyboards
  • Sascha Paeth : Bass
  • Robert Hunecke Rizzo : Drums

The Infinite Wonders of Creation Reviews

Reviewer :  level   (80/100)
Date : 
Luca Turilli는 Rhapsody of fire에서의 활동 이외에도 본인의 이름을 건 솔로 활동을 꾸준히 전개해 나가고 있다. 흡사 Tobias Sammet이 그러하듯이, 본인이 주축이 되는 밴드만이 아닌 솔로 활동까지 전개하고 있다는 것은-Tobias Sammet의 경우라면 역시 Edguy라는 밴드를 꾸려 나가면서 동시에 Avantasia라는 거대한 프로젝트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을 생각해 볼 수 있겠다-본인이 가진 창작력이 단 한 개의 밴드에서만 소화해내기에는 너무 방대한 영역으로 뻗어 가고 있기에 그 창작력을 풀어내기 위한 일종의 취미 활동을 수행하고 있는 결과라고도 할 수 있겠다. Turilli의 경우를 보면 역시 [King of the Nordic twilight] 앨범과 [Prophet of the last eclipse] 앨범으로 이어지는 솔로 활동을 그 예로 들 수 있겠다.

다만 문제작으로 꼽히고 있는 앨범이 있으니 바로 Luca Turilli의 이름을 걸고 나온 세 번째 앨범이자 현재로서는 마지막 앨범-물론 Luca Turilli's dreamquest도 있으나 이는 Luca Turilli의 이름을 걸었다기보단 Dreamquest라는 새로운 이름 하의 밴드라고 생각하기에 여기서는 굳이 언급할 필요가 없어 보인다-이라고 할 수 있는 [The infinite wonders of creation] 이다. 이 앨범은 흔히 Luca Turilli의 최대 졸작으로 꼽히고 있으며, 심지어 똥반 소리까지도 듣고 있다. 그 이유는 아마도 본작에서의 음악적 변화가 너무 뚜렷하기 때문일 거라고 본다. 필자도 맨 처음 듣고 [Turilli가 미쳤다!] 라고 외칠 정도였으니. 그리고 이 앨범을 제대로 끝까지 정주행하기 전에는 이런 생각은 변하지 않고 있었다.

본작에서는 전작까지 보였던 질주감이 크게 떨어진 모습을 보인다. 전작 [King of the Nordic twilight] 이나 [Prophet of the last eclipse] 앨범이 전반적으로 Rhapsody of fire에서 Turilli가 쌓아 올려 온 음악적 방법론의 그것을 충실히 소화하는 동시에 그 이상에 근접에 가는 느낌이라고 한다면, [The infinite wonders of creation[ 앨범은 전작까지와는 너무도 다른 스타일의 수록곡들로 꾹꾹 메워져 있다. 일단 기본적으로 전작까지와는 달리 미들 템포 곡들이 앨범의 주력을 형성하고 있다. 심지어 인트로 뒤의 트랙도. 멜로딕 스피드 메탈계에서 스탠다드였던 "인트로 후 킬링 트랙" 이라는 배치를 완전히 물말아먹고 시작한 데서부터 졸반 소리는 필연적일 것일런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무조건 앵무새처럼 이 앨범을 졸반 내지는 똥반이라고 비난하는 사람들은 암만 봐도 앨범 제대로 끝까지 들어볼 생각도 하지 않고 그저 더블베이스 드러밍으로 대표되는 멜로딕 파워 메탈의 요소가 들어 있나 없나만 들어본 듯 하다는 것이 개인적인 인상이다. 절대 졸반이라고 폄하할 수 없는 앨범이다. 물론 멜로딕 스피드 메탈의 기준으로만 분류한다면 본작은 졸반이라는 말에 반박할 여지가 없어지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 변형 스타일이 Luca Turilli의 [Chameleon] 이라고까지 할 정도로 부당한 것은 아니다. 정확히는 Luca Turilli의 [Pink bubbles go ape] 라고 할 수 있겠다. 한 마디로, 너무 부당하게 지나칠 정도의 비난을 받았다는 뜻이다.

Turilli의 음악적 스타일 변화는 Rhapsody의 [Symphony of enchanted lands 2] 에서 확연하게 보였을 것이다. 스피드의 감소와 심포닉함의 증대. 그리고 본작에서 그것을 좀 더 확대했다는 인상이다. 전반적으로 스피드는 확연히 떨어졌지만, 심포닉한 곡 구성력과 앨범 전체의 짜임새는 더 좋아졌다고 말할 수 있겠다. 이건 멜로딕 스피드 메탈 앨범이라기보다 심포닉 메탈 앨범이라고 생각하고 감상할 것을 추천한다. 그리고 이 앨범은 이후 Rhapsody of fire의 음악적 변화상을 추측할 수 있게 하는 앨범이라고까지도 할 수 있다. 일종의... Sonata arctica에 빗대자면 [Unia] 에 가까웠던, 그런 앨범이라고 평가하고 싶다. [Unia] 보다 월등히 높은 점수를 주는 이유는 이 앨범이 [Unia] 보다 재밌었다고 느끼기 때문이고.
0

The Infinite Wonders of Creation Comments

level   (90/100)
ROF의 5집 The Dark Secret과 더불어 부당하게 까이는 앨범으로, 이전의 앨범과는 차원이 다른 비장미, 서정성이 느껴진다. 스피드가 줄어들었다고 이렇게까지 저평가를 받아야하나?
level   (75/100)
나쁘지 않은 수준.. 좋지도 않다.
level   (85/100)
속도가 느려진건 아무 문제가 안된다. 여전히 멋들어진 멜로디에 감동했다.
level   (95/100)
podarené
level   (90/100)
루카의 작곡실력은 의심할 필요도 없지만..이 앨범만큼은 뭔가 아쉽다. 무엇보다 가장 큰점은 올라프를 백킹보컬정도로만 썼다는점. 포글의 실력도 멋지지만 이 밴드에 가장 어울리는 보컬은 역시 올라프가 아닐까..
level   (84/100)
스타일이 확 바껴서그렇지 여전히훌륭하다. 중독성있는 선율이라 그런지 오럣동안 귓가에 멤돈다
level   (84/100)
브리짓 포글은 올라프보다 더 뛰어났음 더 뛰어났지 결코 뒤떨어지는 보컬이 아니다.
level   (80/100)
아무리 그래도 너무 저평가 되었다. 헤비듣던 입장에서 새 보컬도 상당히 괜찮다고 느꼈다.
level   (50/100)
드라이브감은 전혀 없고 그 뛰어난 올라프를 백킹 수준으로 쓰다니.. 아무리 루카라도 이건.

Luca Turilli Discography

Album title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Studio 87.4 122
preview Studio 87.3 314
preview EP 90 30
preview Studio 83.5 101
Info / Statistics
Artists : 30,893
Albums : 109,782
Reviews : 6,981
Lyrics : 127,758
Top Rating
 Fleshgod Apocalypse
Mafia
 rating : 88.1  votes : 22
 Galneryus
Beyond the End of Despair...
 rating : 88  votes : 43
 Method
Warrior's Way
 rating : 88.8  votes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