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Free Board
Name :  level 5 salmonblues
Date :  2018-06-21 22:45
Hits :  656

[일상] 제 코인 노래방 레파토리

우리 동네 코인노래방이 한 10시쯤 문을 열기 때문에
사람이 별로 없는 그 타임을 노려 갑니다.
30넘으면서 체력이 저질이 되서 1000원(4곡)이 한계가 되었습니다.
4곡 넘어가면 고행이 되더군요, ㅠㅠ

가서 우선 목풀기로 스콜피온즈의 스틸러빙유 같은 락발라드곡을 부르는 편입니다.
너무 높지도 낮지도 않고 그러면서도 쭈우욱 질러주는 면도 있어서 따 좋더군요.

두번째 곡은 밴헤일런의 캔트스탑러빙유를 부릅니다.
곡 자체도 좋아합니다만 가끔 100점이 떠서 1곡더 보너스 받기에 매번 들어가는 곡입니다.
그런데 이곡도 갈수록 힘들어져요. 바빠서 노래방 갈 시간이 줄어들어서 더 빠르게 퇴화 중 ㅠㅠ

세번째 곡은 스트라토베리우스의 이글하트를 부릅니다.
메탈 입문은 스트라토베리우스였기 때문에 예우차원에서 빼놓을 수 없죠.
그리고 부르기가 크게 어렵지 않아서 신나게 부담없이 부를 수 있습니다.

네번째 곡은 같은 스트라토베리우스의 파라다이스.
제 메탈 감상이력 중 가장 깊게 빠져들었던 곡 중 하나입니다. 이글하트보다 부르기 어렵더군요.
세번째 곡으로 이미 저는 고음불가 상태가 되었기 때문에 듣기 괴랄한 노래가 되어버립니다.

보통 여기서 끝내고 집에 가지만 가끔 더 부를때가 있습니다.
이미 목이 맛이 가버렸기에 평소에 잘 못부르는 곡을 마구 질러버립니다.
드림시어터의 언아더데이나 스틸하트의 알네버렛유고 등등을 시도해봅니다.

코인 노래방이 가까운 곳에 생긴 덕에 소소한 재미를 즐기고 있습니다.
노래방은 성인이 되고 나선 친구들과 뿔뿔이 흩어지면서 만나기 힘들고 혼자가기에는 가격이 부담되죠.
코인 노래방이 딱 제 수요를 충족시켜 주네요.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ost   list
level 6 Snowy    2018-06-21 22:53
없는 곡들이 많아서 아쉽지만 의외의 곡들이 있는 경우도...
크리드도 괜찮고, 스트라이퍼나 스키드 로우도 있죠. 파이어하우스도.
익스트림, 본 조비, 스타쉽 등등 찾아보면 꽤 많더군요.
In Flames도 Ordinary Story 하나 있네요.
level 5 salmonblues    2018-06-21 23:00
저 고등학교 시절에는 락곡이 많은 태진을 일부러 찾아다니곤 했었는데 금영이 가요/팝이 좋고 태진이 해외 락곡이 많다고 소문이 났었죠 . 요즘은 차이가 거의 사라진 것같네요. 의외로 디오의 위락 같은 곡도 있더군요.
level 6 Snowy    2018-06-21 23:04
코인노래방은 다 TJ 같아서 좋던데, 금영 쓰는 데가 있는지 모르겠네요.
저도 먼 곳에만 있던 코노가 근방에 생겨서 좋더군요.
Damien Rice 같이 서정적인 곡들도 있어서, 불러본 적 있는데 좋더군요.
국산 락발이 부르기도 편하고 선곡 범위가 넓어서 유리한 듯.
아, Dokken도 Alone Again이 있더군요.
level 9 광태랑    2018-06-22 09:44
코노 문화가 생기면서 혼자 눈치안보고 메탈을 조질 수 있게 되어 만족스럽습니다. 저도 소나타 악티카나 카멜롯같은거 내지르고 옵니다.
level 5 Kvarforth    2018-06-22 13:28
친구들이랑 인플레임스 Ordinary story 불렀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
1
Post
   
D-22019-11-23 (SAT)
[Yes24 Live Hall]
Info / Statistics
Artists : 35,468
Reviews : 8,496
Albums : 127,310
Lyrics : 163,719
Memo Box
view all
제주순둥이 2019-11-07 15:41
Eyehategod도 내한하네요. 작년과 올해는 익스트림 팬들에겐 예상치 못한 해가 되가는 것 같습니다
휘동이 2019-10-30 17:34
내일은 할로윈.. 그에맞는 음산하고 사악한 블랙메탈 들어야징~
Chaoser 2019-10-28 22:32
처음으로 도장 찍고 갑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