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preview 

Anthem

Album

Bound to Break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Heavy Metal
LabelsMedusa, Restless
Running time42:00
Ranked#14 for 1987 , #332 all-time (Top 9.2%)
Reviews :  2
Comments :  15
Total votes :  17
Rating :  92.4 / 100
Have :  4       Want : 1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구르는 돌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Bound to Break4:2297.52
2.Empty Eyes4:04902
3.Show Must Go On!3:4287.52
4.Rock 'n' Roll Survivor4:05802
5.Soldiers4:24902
6.Limited Lights1:2282.52
7.Machine Made Dog4:5392.52
8.No More Night4:36852
9.Headstrong5:1292.52
10.Fire 'n' the Sword5:1687.52

Line-up (members)

  • Eizo Sakamoto : Vocals
  • Hiroya Fukuda : Guitars
  • Naoto Shibata : Bass
  • Takamasa Ohuchi : Drums

Reviews

Reviewer :  level   (85/100)
Date : 
Anthem은 셀프 타이틀 앨범을 발표한 이래로 일본 내에서 상당히 주목받는 밴드로 자리매김 하였다. 뛰어난 연주력과 팀웍으로 이들은 많은 팬들을 양산할 수 있었다. 데뷔 초기, 즉 동명의 앨범과 Tightroped를 발표할 때만해도 분명 Anthem은 아직 유망주에 가까운 밴드였다. 두 앨범만 들어서는 Anthem이 자파 메탈을 대표하는 일본 굴지의 대밴드로서 성공할 것을 점치는 것은 불가능했다. 그러나, 이들은 87년에 일본 메탈이 자랑하는 최고의 명반 Bound to Break를 하면서 거물 중의 거물로 성장했다. Bound to Break는 현재까지도 Loudness의 Thunder in the East와 함께 일본 메탈의 바이블로 통하고 있다. 이 앨범의 성공으로 밴드는 Vow Wow, Loudness와 일본 역사상 최고의 록메탈 밴드로 기림받게 된다.

Bound to Break는 전작들과 같은 라인업에, 같은 기조에서 만들어졌다. 정통 메탈에 기반한 파워풀한 리프와 멜로디에 심플한 구성이 전부인 그런 앨범이다. 영미권 밴드들과 큰 차이는 없다고 생각된다. 일본적인 색채가 섞여있지만, 그것은 신경이 쓰일 만큼 눈에 띄지는 않을 정도다. 안정적인 라인업에서 뿜어져나오는 강력한 연주의 향연은 본토에 산재해있는 어지간한 밴드들은 명함도 내밀지 못할 만큼 훌륭하다. 이 시기의 Anthem의 기량은 영미권 정상의 밴드들과 비교해도 부족함이 없었다고 본다. 그러한 Anthem의 전성기적 역량이 고스란히 반영된 Bound to Break는 일본 메탈 최고의 걸작이라 불릴 만한 작품이었다. 명곡인 타이틀 송부터 Show must go on, Rock'n'roll survivor, Machine made dog 등의 굵직한 트랙들은 본작의 가치를 직접적으로 증명해 주고 있다.

그러나 Anthem은 Bound to Break로 일본 메탈씬에서 정상에 군림하게 되지만, 이들의 미국진출은 그렇게까지 반향을 일으키지는 못했다. 이들의 미국에서의 인지도는 동급으로 인식되는 Loudness에 비해 확실히 쳐졌다. 이렇게 된 데에는 여러이유가 있을 것이다. 먼저 현지화에 상당히 주력했던 Loudness에 비해 Anthem은 그러한 노력을 별로 기울이지 않았다는 점이다. 일본적인 색채를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일본에서는 호평을 받을 요인이겠지만, 외국인들에게 어필하기에는 다소 무리수가 있었다. 게다가 당시 미국에서는 이미 정통 헤비 메탈이 퇴조하고 Glam Metal과 Thrash Metal이 흥할 때였다. Loudness의 음악색이 글램 메탈화했던 것에 반해 Anthem은 80년대 초기의 헤비 메탈 스타일을 고수했다. 이러한 부분들이 밴드가 미국 진출에 실패하는 원인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

Anthem이 Bound to Break을 발표하고 미국 투어현황을 담은 The Show Carries On!을 발표하고 난 뒤 밴드의 보컬 사카모토 에이조는 탈퇴하게 된다. 그는 전부터 밴드의 리더였던 시바타 나오토에게 탈퇴의사를 밝혀왔다고 한다. 뒷날에 그는 사유를 밝혔는데, 자신을 제외한 멤버들의 텐션을 도저히 감당 못해서였다고 한다. 당시 Anthem은 최고조에 달해 1년에 라이브를 500회 이상을 소화할 정도로 살인적인 투어를 강행했다. 게다가 사카모트 에이조는 밴드 멤버들 중에서 유일한 기혼자에다 딸까지 태어나 가족을 부양해야만 했다. 그는 밴드 활동을 계속 해나가는 것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고 한다. 결국 이러저러한 사유들은 사카모토 에이조로 하여금 Anthem을 탈퇴하게 했다. 그 뒤는 사카모토 에이조가 밴드에 가입할 때 경합을 벌였던 모리카와 유키오를 기용하여 Anthem은 활동을 이어가게 된다. 모리카와 유키오 역시 사카모토 에이조 못지않은 보컬리스트여서, 밴드가 활동을 하는 데에는 별다른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
0
Reviewer :  level   (94/100)
Date : 
Loudness, Vow Wow와 함께 일본을 대표하는 헤비메탈 밴드 Anthem 의 세번째 앨범으로 Hunting Time과 함께 밴드 최고의 앨범으로 평가받는 앨범이다.

앞에 같이 언급한 Hunting Time이 Rainbow, Deep Purple 느낌이 날 정도로 상당히 고급스럽고 세련된 멜로디가 흐르는 반면 이 앨범은 정말 마초적이고 거칠다. Bound To Break, Empty Eyes, Soldiers, Rock n' Roll Survivor, Machine Made Dog 등등 밴드를 대표할 만한 멋진 곡들이 많이 수록되어 있는데 언급한 곡 모두가 아주 거칠고 남성적인 트랙들이다.

이 앨범을 마지막으로 보컬리스트 Eizo Sakamoto가 떠나는데 (후에 해체된 앤썸이 재결성할 때 다시 가입하게 된다.) 이 앨범에서 그는 절정의 기량을 보여준다. 사실 이 앨범 이전 두장의 앨범까지는 동시대 일본의 라우드니스의 미노루 니하라, 바우와우의 히토미 겐키, 후에 가입한 앤썸의 유키오 모리카와 등에 비해서 좀 부족하단 느낌이 들었고, 특유의 색깔은 있으나 결국은 악만 쓰는 보컬이란 느낌이 드는데 이 앨범에선 완벽한 업그레이드판을 보여준다. 디오의 영향을 상당히 많이 받았다고 하는데,(실제로 후에 Volcano 기타리스트 She-Ja의 리메이크 앨범에서 디오의 노래를 부를 때 상당히 흡사했을 정도이다.) 이 앨범에서는 정말로 디오같은 두터운 목소리를 뿜어내고 특유의 악쓰는 목소리까지 합쳐져서 정말 강력한 헤비메탈 보컬을 보여준다.

Loudness 이외에 일본 헤비메탈을 더 들어보고 싶은 분들은 Anthem의 본작과 Yukio Morikawa가 함께한 Hunting Time 앨범을 강력 추천한다.

Killing Track : Bound To Break, Machine Made Dog, Rock n' Roll Survivor

뻘) 마징가 제트 등의 일본 애니메이션 주제가를 헤비메탈로 열창하던 Animetal의 보컬이 사카모토 에이조이다. 앤썸을 탈퇴한 후 택시기사를 하면서 생활을 하다가 손님으로 탄 대형음반회사 사장(Sony였던 것으로 기억)과 함께 가라오케에서 헤비메탈 창법으로 만화 주제가들을 불렀는데, 사장이 그의 목소리에 뻑가고 그에게 음반제의를 했다고 한다.
1

Comments

level   (100/100)
ANTHEM 역사상, 쟈파메타 역사상 최고의 앨범이란 평답게 곡 하나하나 뿐 아니라 앨범 전체의 완성도가 대단하다. 언제 들어도 질리지 않는 웰메이드.
level   (95/100)
적잖게 충격받았다. 87년도에 옆나라엔 이런 앨범이..
level   (90/100)
나는 어떤 '헤비메탈' 음악을 좋아하는가. 기타는 이랬으면 좋겠고 베이스랑 드럼은 이렇게, 보컬은 이 정도는 해 주시고.... 이 앨범은 그 모든것을 다 갖추고 있다. 대단한 밴드, 멋진 엘범. 전 트렉이 다 열광하게 하며 특히 7번을 좋아한다.
level   (100/100)
해비메탈 바이블이라 칭송받는 자타공인 앤섬 최고의 앨범. 더 이상 설명이 필요한가..
level   (95/100)
운동할 때 엔돌핀을 솟게 해주는, 아주 박력이 터져 넘치는 헤비메탈 명반.
level   (85/100)
기초가 탄탄하고, 정석에 가까운 헤비메탈 앨범. 1, 5, 9번 트랙 추천.
level   (95/100)
정말좋다.묵직하고 정확한연주력에 쩌렁쩌렁하고 탁한보컬이 덪입혀진 80년대 최고에 헤비메탈앨범.뒤로갈수록 곡들이 더 좋다.
level   (95/100)
9번 애청곡. 10번도 좋네요...
level   (95/100)
일본에 Loudness만 있는게 아니라는 걸 보여준 멋진 앨범.
level   (85/100)
사카모토 에이조의 사포로 문지르는 듯한 거친 보컬이 인상적이다.
level   (100/100)
일본 최고의 메탈 앨범으로 꼽히는 앨범..분명 그럴만한 가치가 있다.
level   (78/100)
생각이하의 엘범. 이들은 이것보다 잘 만들 수 있다. 다소 실망스러운 엘범
level   (92/100)
Show must go on !! 엔썸의 최고 절정기를 뽐내는 엘범이다. 에이조의 악에받친 소리가 절정에 달한..
level   (84/100)
상당히 괜찮은 앨범. 버릴 곡이 하나도 없으며 특히 6번 트랙은 강추!
level   (96/100)
Machine made dog 최고 !!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2,681Studio 84.4 51
preview Studio 83.3 30
preview 332Studio 92.4 172
preview 3,035Studio 81.4 50
preview 789Studio 92.6 71
preview Studio 83.8 41
preview 1,390Studio 91 51
preview 3,386Studio 74.6 52
preview Studio 80 41
preview Studio 80 30
preview 3,075Studio 80.8 50
preview 973Studio 91 80
preview 2,715Studio 84.3 61
preview Studio 78.3 30
preview 1,466Studio 89.3 70
preview Studio 91.3 40
Info / Statistics
Bands : 28,299
Albums : 101,887
Reviews : 6,571
Lyrics : 94,476
Top Rating
 Amon Amarth
Deceiver of the Gods
 rating : 81.4  votes : 26
 Blackguard
Firefight
 rating : 80.9  votes : 9
 Scorpions
Love At First Sting
 rating : 92.3  votes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