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My collectionMy wish list
Band
Album

Like an Ever Flowing Stream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Death Metal
LabelsNuclear Blast
Running time31:06
Ranked#54 for 1991 , #3,203 all-time
Reviews :  1
Comments :  8
Total votes :  9
Rating :  79.1 / 100
Have :  5       Want : 1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Besi Karat
Videos by  youtube
Like an Ever Flowing Stream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Override of the Overture5:15-0
2.Soon to Be Dead1:55-0
3.Bleed for Me3:20-0
4.And So Is Life3:11-0
5.Dismembered5:54-0
6.Skin Her Alive2:15-0
7.Sickening Art3:55-0
8.In Death's Sleep5:21-0

Line-up (members)

  • Matti Kärki : Vocals
  • David Blomqvist : Guitars, Solo Guitar (on track 1)
  • Robert Sennebäck : Guitars
  • Richard Cabeza : Bass
  • Fred Estby : Drums
Catalogue # NB 047 CD

Recorded at Sunlight Studios March 1991.
Art direction by House of Kicks Design.

Also released as a limited edition picture disc.

Reissued by Nuclear Blast on April 7th 1996 in a digipak with a new layout and the bonus tracks:
9. Deathevocation (04:45)
10. Defective Decay (04:03)
11. Torn Apart (04:43)
12. Justifiable Homicide (03:17)

Reissued by Karmageddon Media on July 18th 2005 and by Candlelight Records on September 20th 2005 with the same bonus tracks as the 1996 reissue.

Reissued by Back on Black on March 8th 2010 as a double 180g gatefold blue vinyl limited to 1000 copies with the same bonus tracks as the 1996 reissue.

Reissued by Hammerheart Records on March 5, 2012 with the same bonus tracks as the 1996 reissue.

Like an Ever Flowing Stream Reviews

Reviewer :  level   (60/100)
Date : 
인툼드와 함께 스웨디시 데스의 양대 산맥이다. 동시에 스웨디시 데스씬의 고질적인 문제를 집대성한 작품을 배출해낸 밴드이다.
이 앨범은 그러한 점을 잘 보여준다. 리프는 어떨때는 굉장히 스래쉬적이다. 강렬한 리듬에 음의 길이를 짧게 하여서 타이트하게 진행시키지만 스래쉬 특유의 절도성과 폭력성은 없고 오히려 난잡하고 쓸데없이 확대된 텍스쳐 때문에 듣기가 거북해진다.
또한 이 앨범에 따라다니는 찬사중 하나가 "멜데스는 아니지만 진정으로 멜로디컬한 데스" 라는 것이다. 한번 보자. Dismembered의 첫 리프는 뭔가 굉장히 차갑고 미래 지향적인 약간의 sf 스러운 리프라 괜찮은데 그 뒤의 솔로가 너무 탈 메탈 적이라 발목을 잡고 sickening art의 중간에 나오는 수심으로 빨려들어가는 듯한 멜로디 리프는 진짜 괜찮다. 그런데 나머지는?? 죄다 어중간하고 진정한 의미의 멜로디가 맞는지 아니 무엇을 형성하는지 모를 정도로 난잡하다. (차라리 멜로디컬 데스를 들으려면 고어먼트를 듣는게 낫다)
즉 인툼드와 함께 음악적으로 굉장히 과대평가 되었으며 비록 멜데스 만큼의 구림은 아니지만 분명 메탈에서 놓고 봤을때는 구린 편에 속한다.
0

Like an Ever Flowing Stream Comments

level   (90/100)
지금은 식상해진 엘범이지만 영향력만은 높은 엘범. 스웨덴 데스의 교과서적이고 이 계열 밴드들이라면 다 쓰는 스레쉬/하드코어에 영향을 받은 리프들이 충만하면서도 리드 기타와 메이든 멜로디의 사용이 돗보입니다. 기타 톤과 음질은 정말 구수함니다. 심지어 피드백 잡음도 다 제거 안했어요.
level   (90/100)
데스메탈계의 불후의 명작이란 생각은 변함이 없다.
level   (85/100)
Love this album. What catches my ears are the low-pitched bass drum sounds that add a layer of groove to the songs. I don't think that's supposed to be a main dish, but it spiced things up a lot for me.
level   (65/100)
첫인상은 장엄하고 거대하다는 느낌이었지만, 결국 역시나 스웨덴 데스메탈 이었다.
level   (85/100)
전반적인 사운드나 스타일면에서 같은 스웨덴 출신이자 90년대 D.M 전성기의 한 획을 그은 인툼트(Entombed)의 (특히)2~3집 느낌이 많이 나는 - 마치 인툼드의 또 다른 앨범을 듣는듯한 - 감회가 새로운 앨범입니다..Excellent!!!
level   (75/100)
너무 entombed의 영향이 짙다.오리지널리티가 떨어져서 좋은 점수를 주기 힘들다.
level   (82/100)
처음 들었을 때는 상당히 좋게 들었지만, 지금은 그렇게까지 좋다곤 못느끼겠다. 그냥 적당히 괜찮은 수작 데스메탈.
level   (80/100)
엄청한 명성에 비해 그렇게까지 좋은지는 모르겠고.. 스래쉬의 잔재가 남아있어서 그런지 광폭하지만 뭔가 듣기 편하게 설계된듯 데스메탈 치고 가볍다.

Dismember Discography

Album title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Studio 79.1 91
preview EP - 00
preview Studio 77.5 20
preview EP - 00
preview Studio 82.7 30
preview EP - 00
preview Studio 78.5 40
preview Studio - 00
preview Studio 80 10
preview Studio 80 30
preview Studio 77.5 20
Info / Statistics
Artists : 30,859
Albums : 109,641
Reviews : 6,966
Lyrics : 125,541
Top Rating
 Cannibal Corpse
Evisceration Plague
 rating : 83.8  votes : 18
 August Burns Red
Rescue & Restore
 rating : 88.7  votes : 17
 Darkthrone
Soulside Journey
 rating : 81.3  votes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