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level 4 병반작2nd's profile
Username marontree   (number: 18229)
Name (Nick) 병반작2nd  (ex-marontree, 병반작2)
Average of Ratings 85.7 (72 Albums)   [ Rating detail ]
Join Date 2018-06-27 10:08 Last Login 2018-10-20 13:09
Point 8,071 Posts / Comments 3 / 111
Login Days / Hits 108 / 632 E-mail
Country - Gender / Birth year
주관적으로 망했다 싶은 작품만 리뷰하는 병반 다시 시작합니다. 제 주관적이니 취향을 건드리셨디면 너그러이 용서해주시고, 저의 글이 개씹오글거린다, 저 놈 왜 아직도 활동하느냐 불평불만 가득하신 분은 자유게시판 말고 저에게 직접글을 남기시면 됩니다.
Artists submitted by 병반작2nd
0 artists
Artist name Genres Country Albums Votes Date
no data
Albums submitted by 병반작2nd
0 albums
cover art Artist name Album title Release date Rating Votes Date
no data
preview  NECRONOMIDOL preview  Nemesis (2016) (50/100)    2018-10-15
Nemesis 커멘트 보다가 우연히 저게 확 눈에 띄어서 들어가보니, 일단... 표지부터 점수까지 심상치 않구나 싶었는데,
과연 곡들은 어떨까하고 유투브에 검색해서 듣는 순간..., 세삼, 참, 이런 음악도 다 들어보는구나 싶네.
첫 곡을 듣는 순간 딱 떠오르는 한 마디,
"이 분, 분명히 뜹니다."

ㅋㅋㅋㅋㅋㅋㅋ.....
얘네들 정체가 뭡니까?
신스 팝이냐, 아방가르드냐, 뭐 얼터 락?, 그것도 아니라면 그저 블랙 흉내내고 싶어하는 카와이메탈?
한 발짝 양보해서, 음악이야 여러 장르가 하고 싶어서 그렇게 만들었다고 치자.
이 보컬들은 뭐지? 전부 다 오리 분신술?!
얘네들 음악 절반 이상 이런 식으로 어설프게 노래나 부르다보니 집중하는 건 고사하고,
손발 심하게 다 오글거려서 더는 못 듣겠네. 노래라도 잘 불려야 될 거 아냐?!
베비메탈도 그 정도로 어설프지 않았다고!!!

휘루님이 평범한 점수를 드려서 그 분 리뷰에 태클을 걸지 않았을까 좀 죄송스러운 마음이 들지만,
죄송합니다, 저는 이거 인용 못하겠습니다ㅠ.
2 likes
preview  Behemoth preview  I Loved You at Your Darkest (2018) (70/100)    2018-10-09
I Loved You at Your Darkest 여전히 신을 반대하는 사탄의 이미지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자신만의 정체성을 유지할 뿐만 아니라 개인적으로는 나름 보통선을 유지하고 있는 앨범은 맞습니다.
맞는데, 문제는 그 전작인 사타니스트까지 신을 머신 건으로 후갈기는 듯한 엄청난 사운드를 들려주는 베헤모스란 말입니다. 이번 것은 전작에 비해서 꽤나 심심합니다. 뭔가 뚜렷한 트랙이 없어서 더 지루해서 내가 도대체 뭘 들었는가 기억이 안 나요. 애들 나와서 합창을 넣었는데 어우랴지는 것을 고사하고 손발 오그라들 정도로 어색한 갓도그나 이게 발라드인가 싶을 장도로 의심가는 발자벨(발음 이게 맞나? 5번인데..) 만 빼면요.
그래도 겨우 이 정도로 베헤모스를 싫어하는 밴드로 취급하기에는 아직 이른 것 같습니다. 데미갓부터 사타니스트까지 쉴 틈 없이 양질로 달렸는데, 잠시 숨 고르는 것은 당연하기 때문이죠. 이 앨범을 발판으로 다음 앨범에는 다시 베헤모스 본 모습으로 돌아오길 바라겠습니다.
preview  Bullet for My Valentine preview  Gravity (2018) (60/100)    2018-09-25
Gravity 재평가) BFMV은 어쩌다가 이 꼴이 났는가...는 이 밴드 사정이니까 넘어간다 치더라도... 맨 처음에 들었던 멜로디에 그냥 의심없이 속아 넘어갔습니다. 하... 얘네들 이젠 대중성만 노리는 인기스타만 되었구나ㅠ. 왜냐면, 처음에 들었을 때는 오, 뭔가 내 스타일이랑 딱 알맞은데 하면서 신나게 듣다가 두세번 반복해서 듣고 난 후에는, 괜찮다 싶은 곡만 빼고 플레이를 잘 안하게 되고, 지금은 그마저도 잘 안 듣기 때문이죠. Venom 땜에 너무 기대했나? 그게 아니면 얘네들이 시대의 흐름을 잘 따른건가?

제 생각은 아무래도 후자 쪽일 듯 싶고, 개인적인 생각이지만은 대중성만 강한 앨범은 처음엔 듣기 좋아서 아무 생각없이 듣다가 다섯 번도 못 가서 질리는 성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콜드플레이나 30 세컨드 투 마스, 애스킹이나 BMTH 등도 이 노선을 타고 있죠. 그런데 BMTH처럼 개성이 있으면 좋지만(그런데 너네도 위험하다?) 아쉽게도 그냥 전형적인 대중성만 키운 락 앨범에 불과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는 앞으로 BFMV에게 다음 앨범에는 개쩔어 주는 앨범이 나올 것이라는 희망은 걸기가 굉장히 힘들 것 같네요. 늘, 글쓴답시고 실력이 하나도 늘지 않는 제 리뷰처럼 말이지요.
Polar Similar preview  Norma Jean preview  Polar Similar (2016) (90/100)    2018-10-18
참 재미있고, 무서운 트랙 구성이다.
1 like
Under Reprisal preview  Threat Signal preview  Under Reprisal (2006) (75/100)    2018-10-18
좋았지. 6까지는 좋았지. 그게 다다. 점점 끝으로 갈수록 듣기가 싫어진다.
Pale Communion preview  Opeth preview  Pale Communion (2014) (90/100)    2018-10-18
Blackwater Park시절이 그립기는 한데, 이것도 나름 듣기 편하다. 괜히 전작처럼 돌아와달라는 부탁 안해도 될 만큼이나 매력을 지녔다.
4 likes
Around the Fur preview  Deftones preview  Around the Fur (1997) (95/100)    2018-10-13
이토록 섹시한 뉴메탈은 들어본 적도 없다.
Mudvayne preview  Mudvayne preview  Mudvayne (2009) (80/100)    2018-10-09
딱 4번까지 듣고나니 그 다음부터는 똑같은 트랙만 나무할 줄 알았는데 마지막 9번과 11번이 좀 좋다.
A New Kind of Horror preview  Anaal Nathrakh preview  A New Kind of Horror (2018) (95/100)    2018-10-04
금방이라도 전쟁이 날 듯이 개작살을 내주시는 와중에 전작에 실망했던 부분인 노이즈가 거의 들리지 않다니ㄷㄷ
1 like
The Insulated World preview  Dir en Grey preview  The Insulated World (2018) (80/100)    2018-09-27
비주얼로 다시 갈아탔어도 ARCHE와 같은 앨범으로 다시 나타날 줄 알았는데, 대체적으로 중구난방하네. 거기다가 쿄의 실력이 우로보로스만큼이나 못하다? 기대가 너무 커서 실망했다. 계속 다채로운 음악을 들려주는 노력은 가상한데 말이야. 그래도 몇몇 곡들은 들어줄만 하다.(3, 4, 5, 7, 8, 13)
Blackwater Park preview  Opeth preview  Blackwater Park (2001) (100/100)    2018-09-27
프록 메탈이 맞긴 맞는데, 블랙 느낌도 나고, 고딕 느낌도 나고, 심지어 데쓰까지 느껴지기도 한다. 도대체 저런 다채로운 명반은 어디서 나오는 거지?
1 like
Deaf to Our Prayers preview  Heaven Shall Burn preview  Deaf to Our Prayers (2006) (90/100)    2018-09-25
성모 마리아상이 울고 가겠다.
Terminal Redux preview  Vektor preview  Terminal Redux (2016) (90/100)    2018-09-25
개인적으로 이 앨범 참 곤란하게 만들었다. 처음과 끝을 빼면 거의 지루한 곡들 뿐인데, 이상하게도 그 마지막 9번 10번을 위해 여러번 듣게 된다. 그러다보니 내 귀에 착착 맞게 되네. 여튼간 이 앨범을 한두번만 정주행하는 것만으로도 부족하니 다섯 번 이상이나 듣게 만드는 이상한 매력을 지녔다.
View all comments »
The Burning Cold Cold (95/100)    2018-09-02
preview  Omnium Gatherum preview  The Burning Cold (2018)
The Burning Cold Planet Scale (95/100)    2018-09-02
preview  Omnium Gatherum preview  The Burning Cold (2018)
The Burning Cold The Frontline (95/100)    2018-09-02
preview  Omnium Gatherum preview  The Burning Cold (2018)
The Burning Cold Driven by Conflict (90/100)    2018-09-02
preview  Omnium Gatherum preview  The Burning Cold (2018)
The Burning Cold Be the Sky (85/100)    2018-09-02
preview  Omnium Gatherum preview  The Burning Cold (2018)
The Burning Cold The Fearless Entity (90/100)    2018-09-02
preview  Omnium Gatherum preview  The Burning Cold (2018)
The Burning Cold Over the Battlefield (85/100)    2018-09-02
preview  Omnium Gatherum preview  The Burning Cold (2018)
The Burning Cold Rest in Your Heart (85/100)    2018-09-02
preview  Omnium Gatherum preview  The Burning Cold (2018)
The Burning Cold Refining Fire (95/100)    2018-09-02
preview  Omnium Gatherum preview  The Burning Cold (2018)
The Burning Cold Gods Go First (80/100)    2018-09-02
preview  Omnium Gatherum preview  The Burning Cold (2018)
View all ratings »
Album lyrics submitted by 병반작2nd
0 album lyrics
cover art Band Lyrics Album Lyrics Date
no data
Free board posts written by 병반작2nd
0 posts
Subject Date Hits
no data
Metal board posts written by 병반작2nd
0 posts
Subject Date Hits
no data
Info / Statistics
Artists : 33,996
Reviews : 7,749
Albums : 120,905
Lyrics : 148,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