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Moon in the Scorpio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Symphonic Black Metal
LabelsNocturnal Art
Running time59:35
Ranked#77 for 1996 , #2,914 all-time (Top 80.6%)
Reviews :  2
Comments :  8
Total votes :  10
Rating :  79.6 / 100
Have :  11       Want : 1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Line-up (members)

  • Daemon : Vocals & Guitars
  • Morpheus : Guitars, Electronics & Vocals
Guest :
Morgana (Anne Aasebø) : Vocals

Reviews

Reviewer :  level   (94/100)
Date : 
상당한 수준의 심포닉 블랙 메탈이다. Dimmu Borgir와 맞먹을 정도로 뛰어난 완성도를 자랑하는 앨범이다. 또한 Dimmu Borgir에서는 볼수 없었던 아방가르드함과 우주적인 프로그레시브한 요소도 없잖아 섞여있다. Moon In The Scorpio에 뿜어져 나오는 검은 기류란 마치 온 몸을 휘감아 거대한 어둠의 공간에 둥둥 부유하며 그 위에 떠 있는 수 많은 별과 산을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첫 번째 트랙에서 나타나는 기분 나쁜 기묘한 종소리 소음은 시간이 매우 길게 느껴지도록 곡의 선로 사이 사이에 울려 퍼진다. 그 뒤에 뿌려대는 성대한 오케스트라와 피아노 연주는 잔향 장치와 더불어 사악한 악마의 목소리와 함께 블랙 심포닉함을 배가 시킨다. 가장 맘에 들었던 4번 트랙 In Mourning Mystique 은 14분 짜리의 대곡이다. 빠른 드럼과 기타, 킥킹 속에서 신비함과 웅장함, 애수, 고통, 절규, 분노 갖가지 감정이 복합되어 표출되는 곡으로, 이들의 어록 중 "인간의 꿈은 비옥한 고통의 땅에 씨를 뿌리는 근거이다" 라는 다소 철학적인 면도 없잖아 보인다. 앨범의 마지막엔 묘한 웃음소리로 끝나며 반복되는 오케스트라로 천천히 끝나는데, 앨범이 끝나고도 여운이 그 자리에 맴도는 듯 했다. 아무튼 이 앨범은 심포닉 블랙 메탈을 좋아하는 자들에겐 후회없을, 훌륭한 앨범이 아닌가 싶다.
0
Reviewer :  level   (90/100)
Date : 
시작은 작살이었다.림보닉아트 의 1집이다.일단은 어디서 이 앨범이 나왔냐 하면 그유명한 엠퍼러의 samoth설립한 레이블에서 나왔다는점,그리고 2명이라는점을 부각시킬필요가 있다.그리고 전체적으로 대곡위주의 구성,특히 1번트랙은 10분이 넘는다.1번째 곡은 이 앨범의 킬링트랙중에 하나로써,지루하지 않게 전개되는 웅장하면서도 긴장감있게 도는 멜로딕,기타리프,그리고 그렇게 강력하게 느껴지지는 않지만,파워풀한 보이스까지 어느것 하나 데뷔작이라고 보기 힘들정도다.특히 1번곡에서 후렴구 부분에 울리는 종소리,진짜 음산함을 배가 시킨다.갠적으로 킬링트랙은 1,2,5번곡 그외 모든 트랙도 강추다!
0

Comments

level   (70/100)
Keyboard-led Black Metal work. It's not like "Holy Shit!", but it's also not wholly shit.
level   (50/100)
듣다가 몇번 졸았는지 모르겠다. 자세히 들어봐도 구리다.
level   (70/100)
Limbonic Art의 데뷔앨범. 평타이상은 치신듯
level   (70/100)
podarený obal, atmosrérický black metal, striedajú sa lepšie a slabšie momenty
level   (85/100)
중세를 논의하던 당시의 노르웨이 심포닉 블랙메탈에서 이들은 오히려 악츄러스식의 우주지향적인 키보드 사용으로 다른 일련의 밴드들과 궤를 틀리게 했다. 그것만으로도 이 앨범은 가치있다. 꽤 수준이 높다.
level   (90/100)
키보드 사운드의 매력을 느끼게 해준 음반.심포닉 블랙메탈 초기 걸작.
level   (92/100)
세련미를 갖춘..차별화된 명품 블랙앨범중 하나..Excellent!!!
level   (70/100)
듣고 있으면 멍해진다...오직 그뿐임...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2,914Studio 79.6 102
preview 3,093Studio 80.6 51
preview 2,734Studio 84 50
preview Studio 71 20
preview Studio 84 21
preview Studio 75.5 21
Info / Statistics
Bands : 28,309
Albums : 101,915
Reviews : 6,577
Lyrics : 94,557
Top Rating
 Testament
First strike Still Deadly
 rating : 86.1  votes : 16
 Gamma Ray
Heading for Tomorrow
 rating : 89.5  votes : 47
 Yngwie Malmsteen
Facing the Animal
 rating : 87.8  votes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