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preview 

Edguy

Album

Mandrake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Power Metal, Melodic Metal
LabelsAFM Records
Running time1:04:29
Ranked#7 for 2001 , #140 all-time (Top 3.9%)
Reviews :  4
Comments :  38
Total votes :  42
Rating :  91.3 / 100
Have :  20       Want : 1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Tears Of A Mandrake7:1197.54
2.Golden Dawn6:08952
3.Jerusalem5:2787.52
4.All The Clowns4:4992.52
5.Nailed To The Wheel5:41902
6.The Pharaoh10:3793.33
7.Wash Away The Poison4:4082.52
8.Fallen Angels5:1591.73
9.Painting On The wall4:3888.33
10.Save Us Now4:3791.73
11.The Devil & The Savant (bonus track)5:26952

Line-up (members)

Reviews

Reviewer :  level   (95/100)
Date : 
Tobias Sammet은 천재다. 적어도 내 생각에는 그렇다. 천재가 아니고서야 어떵게 Tears of a Mandrake를 만들 수 있단 말인가? 이 곡은 Edguy의 Heartbreaker라 칭할 수 있을 정도로 쉽게 잊을 수 잆는 코러스를 지니고 있다. 그렇다고 Tears of a Mandrake 때문에 다른 곡들이 상대적으로 떨어져 보이는가? 그것 역시 결코 아니다. 곡들이 각자 개개별의 개성과 매력을 가지고 있다. 1번 트랙과 비교해도 꿀리지 않는 멜로디를 지니고 있는 All the Clowns와 어둡고 서정적인 분위기와 극적인 전개가 일품인 발라드 트랙 Wash Away the Poison은 Tears of a Mandrake와 함께 이 앨범의 킬링 트랙이라 칭할수 있을 정도로 뛰어난 곡들이다. 전작인 Theater of Salvation와 마찬가지로 중세적인 느낌이 나지만 느낌은 상당히 다르다. 전작이 휘환창랑한 황금의 사원을 떠올르게 했다면 본작은 나무로 둘러싸인 독일의 깊은 숲속을 생각나게 만든다. 이 분위기는 쭉 이어지다 Wash Away the Poison에서 절정을 맞이하고 , 마지막은 비장한 코러스를 지닌 The Devil and The Savant로 맺는다. 헬로윈의 그늘에서 벗어난 Tobias Sammet의 절정에 달아오른 작곡성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Best Track: 2,3,6,8,10,11

Killing Track: 1,4,7
0
Reviewer :  level   (95/100)
Date : 
전작인 Theater of Salvation까지의 Edguy의 음악여정은 Helloween 사운드의 충실한 실현이었다. 이러한 모습은 Edguy의 데뷔작에서부터 노골적으로 드러났다. Helloween 사운드를 다른 밴드들 이상으로 추종했기 때문에 초기에 이들은 Helloween의 적자 취급을 받아왔다. 그러나 이러한 취급을 야심만만하면서 천재적인 재능까지 겸비한 Tobias Sammet이 만족할 리가 만무했다. 분명 Helloween이라는 거목이 밴드가 성장하는데 필요한 영양분을 제공해 주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Edguy의 리더 Tobias Sammet은 그 이상의 성취를 바라고 있었다. 그리고 시대도 변화를 요구하고 있던 참이었다. 90년대 말에 접어들면서 멜로딕 파워 메탈씬은 포화상태에 이르렀다. 새로운 밴드가 나타날 때마다 참신한 면모를 보이기보다는 천편일률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이제 장르의 수명이 다했다는 비관적인 전망이 고개를 들던 시기였다. 파워 메탈 밴드들에게는 선택의 여지가 없어 보였다. 밴드가 살아남기 위해, 나아가 장르가 생존하기 위해서는 변화가, 아니 진화가 필요했다.

Edguy가 변화를 모색할 때 그들이 선택할 수 있는 매뉴는 당시에 몇 가지가 있었다. 먼저 2000년대 들면서 폭증했던 프로그래시브 메탈이 있었다. 복잡한 연주기교와 탄탄한 구성의 프로그레시브 메탈은 이 당시에 가장 많은 밴드들이 활로로 여기고 도입했었다. 그다지 성공적인 시도는 많지 않았지만, 가장 인기 있는 매뉴였고 실제로 파워 메탈씬의 수준을 격상시키는 등의 일정한 성과를 거두었다. 변화를 모색하던 Edguy도 이 장르의 선택을 고려해 봤을 법도 하다. 두 번째는 80년대로의 회귀였다. 정통 헤비 메탈의 도입도 충분히 생각할 수 있었다. 강한 멜로디에 비해 리프 메이킹이 부실한 점이 멜로딕 파워 메탈 밴드들의 태생적인 약점인데, 이를 보완하는 정통 헤비 메탈의 도입은 Edguy가 충분히 고려해 볼 수 있는 방안이었다. 물론 여기에는 리프 메이킹과 멜로디의 완급을 잘 해야만 한다는 과제가 있었다. 세 번째는 이 시기에는 아직 가시적인 것은 아니었지만 이탈리아 출신의 Rhapsody가 일으킨 에픽 메탈 열풍이다. 이 당시에 Rhapsody의 Symphony of the Enchanted Lands는 파워 메탈씬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켰다. 식견있는 아티스트라면 미래를 내다보고 제2의 Rhapsody를 꿈꿀 수도 있는 일이었다.

이중에서 Edguy가 선택한 방침은 정통 헤비 메탈을 지향하는 것이었다. 그 결과 기타톤이 전작들에 비해 헤비해졌다. 물론 여전히 Melodic Power Metal의 범주에서 벗어나고 있지는 않다. 급작스러운 노선 변화는 밴드는 물론이고, 그들을 응원하던 팬들의 반감을 살 수도 있는 문제였다. 이 앨범은 기존 파워 메탈 사운드위에 정통 헤비 메탈 사운드를 일정부분 가미한 사운드라 할 수 있겠다. 그러면서도 밴드의 지향점이 Helloween 사운드의 탈피와 헤비 메탈화라는 사실은 조금만 들어도 알 수 있다. 다음작인 Hellfire Club만큼 파워 메탈과 헤비 메탈이 조화를 이루고 있지는 않다. 사운드의 무게추는 분명 파워 메탈쪽으로 쏠려있다. 사운드의 균형이 편향되었기 때문에 Mandrake를 Hellfire Club만큼 높이 평가하지 않지만, 듣기에 좋다는 점만큼은 양자가 대동소이하다.

그러나 사운드의 변화보다 더 중요한 것은 구성이나 리프등이 한정적인 영역에서 벗어나 비로소 Edguy만의 사운드를 점차적으로 만드는 계기가 된 앨범이라는 점이다. Tears Of A Mandrake는 전작 Theater of Salvation와의 차이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곡이다. 이 곡은 이전까지 밴드 최고의 명곡으로 불리던 Babylon에 비견할 만한 명곡으로 내게 이 곡은 Helloween 사운드의 졸업을 선언하는 곡처럼 들린다. 이 곡은 멜로딕 파워 메탈 특유의 질주감 넘치는 곡은 아니다. 헤비한 사운드에 선굵은 리프와 중후한 구성이 돋보이는 곡으로 예전의 Edguy와의 차이를 분명히 하고 있다. 그러나 몇몇 다른 곡들은 전통적인 멜로딕 파워 메탈에 좀더 근접해 있다. Golden Dawn, Save Us Now, Fallen Angels 같은 곡들을 들어보면 Edguy가 아직 Helloween과의 끈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밴드의 근간은 여전히 멜로딕 파워 메탈이었다. 그럼에도 전작에 실렸던 곡들과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리프 메이킹이나 사운드는 Edguy가 정통 헤비 메탈을 지향하고 있다는 사실을 그대로 보여 주고 있다.

놀라운 사실은 Tobias Sammet이 Mandrake 앨범을 제작하는 과정에서 Avantasia 프로젝트까지 병행했다는 것이다. 비슷한 시기에 발표되었던 Avantasia의 Metal Opera도 Mandrake만큼이나 뛰어난 작품이었는데 이런 작품을 동시 발표하다니, 나 같은 범인으로서는 그저 놀랄 수밖에 없다. 멜로딕 파워 메탈씬에서 Tobias Sammet이 Kai Hansen이래 최고의 천재라는 평은 정확한 평가라고 할 수 있겠다. 위대한 명작을 같은 해에 두 작품이나 발표한 Tobias Sammet도 이쯤되면 스스로의 재능이 두렵지 않았을까.
0
Reviewer :  level   (98/100)
Date : 
과연 토비아사멧은.. 천재인걸까
1번부터 보너스트랙포함 11번트랙까지 버릴곡이 정말 하나도 없다.
처음 에드가이를 접하는사람에게 베스트 앨범이라고 속이고 들려줘도 정말 안믿을사람이 없을것이다. 시작부터 끝까지 완벽한 음악이다. 이런음반을 또 접할수 있을까 생각이 들게 만든 몇안되는 완벽한 앨범이다.
일일이 곡설명할 필요가 없다. 일단 들어보면 왜 좋은지 알고 에드가이가 누군지 바로 알수 있을것이다.
0
1 2

Comments

level   (100/100)
에드가이와 2001년 파워메탈을 대표하는 명반.
level   (95/100)
1번트랙을 라이브영상으로 봤다면 왜 Tobias 천재라고 불리는지 알 수 있다.
level   (95/100)
리즈시절
level   (70/100)
개인 취향을 많이 타는 앨범인듯. 좋다고 해서 들어봤는데 멜로디도 금방 질릴 뿐이고 처음부터 끝까지 도저히 못 듣겠다.
level   (95/100)
첫 에드가이 앨범. 1번의 충격은 잊을수가 없다.
level   (80/100)
멜로디가 너무 좋다/
level   (90/100)
전체적인 분위기가 쩐다. 특히 파라오가 제일 좋다.
level   (95/100)
개인적으로 파워 메탈을 썩 좋아하진 않지만 이들은 예외다. 정말 버릴 곡이 없는 명반.
level   (100/100)
1번트랙부터 아주 청자를 죽여준다. 토비아스의 하늘을 찌르는 고음은 정말..최고!
level   (95/100)
3연타앨범중 가장 정점에 있는 앨범 Perfect!!!
level   (95/100)
výborný album
level   (90/100)
에드가이 명곡중 하나로 꽤나 유명한 1번트랙. 그리고 보너스 트랙인 11번이 눈에 많이 띈다.
level   (95/100)
에드가이 최고의 앨범. 더 설명해 무엇하리. 멜파를 좋아한다면 꼭 들어봐야할 음반
level   (90/100)
에드가이의 대표적인 명반이지만 Hellfire Club에는 미치지 못한다.
level   (85/100)
훌륭하고 멋지다. 그런데 취향상 이 음반이 이 계열 최고의 음반이라고 까진 생각되지는 않는다.
level   (90/100)
Tears of a mandrake는 정말 예술이다~
level   (85/100)
보너스 트랙까지 전곡이 다 좋다.
level   (90/100)
Edguy하면 공식처럼 떠오른다.
level   (70/100)
너무 기대를 해서 그런가 ?? 글쎄 그냥 그런 평작수준....
level   (88/100)
High Speed A.D.B~
1 2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Studio 83 40
preview 2,949Studio 77.5 153
preview 1,313Studio 83.9 285
preview 412Studio 89 315
preview 2,918Studio 81.8 61
preview 140Studio 91.3 424
preview 143Studio 90.1 558
preview 472Studio 87.6 374
preview 1,755Studio 80.5 384
preview 2,351Studio 78.9 281
preview 660Studio 85.7 421
Info / Statistics
Bands : 28,299
Albums : 101,887
Reviews : 6,571
Lyrics : 94,476
Top Rating
 Led Zeppelin
Led Zeppelin IV
 rating : 94.3  votes : 83
 Pestilence
Consuming Impulse
 rating : 90.3  votes : 12
 Virgin Black
Requiem - Mezzo Forte
 rating : 88.2  votes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