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N.EX.T - Home cover art
Band
preview 

N.EX.T

Albumpreview 

Home

(1992)
TypeStudio Full-length
GenresK-Pop, Progressive Rock
LabelsDaeyoung AV
Album rating :  80.1 / 100
Votes :  11
Lyrics > N > N.EX.T Lyrics (45) >

Home Lyrics

(10)
Submitted by level Sathanas       Last modified by level Eagles
1. 인형의 기사 Part I (2:40)
Instrumental
2. 인형의 기사 Part II (4:30)
햇살속에서 눈부시게 웃던
그녀의 어린 모습을 전 아직 기억합니다.
그녀는 나의 작은 공주님 이었지요.
지금도 전 그녀가 무척 보고 싶어요.

우리 어릴 적에 너는 내게 말했지 큰 두 눈에 눈물 고여
난 어두운 밤이 무서워 나의 인형도 울고 있어
난 누군가 필요해
나는 잠에서 깨어 졸린 눈을 비비며 너의 손을 꼭 잡고서
내가 너의 기사가 되어
너를 항상 지켜 줄 거야 큰소리로 말했지

(이제는) 너는 아름다운 여인
(이렇게) 내 마음을 아프게 해
(언제나) 그 말은 하지 못했지
오래 전부터 사랑해 왔다고

하얀 웨딩드레스 눈부시도록 아름다운 오월의 신부여
어린 날의 기억 속에서 영원히 내게서 떠나네
행복하게 웃으며

(이제는) 너는 아름다운 여인
(이렇게) 내 마음을 아프게 해
(언제나) 그 말은 하지 못했지
오래 전부터 사랑해 왔다고

너 떠나가는 자동차 뒤에는 어릴 적 그 인형이 놓여 있었지
난 하지만 이제는 너의 기사가 될 수 없어
작별 인사를 할 땐 친구의 악수를 나눴지
오랜 시간 지나갔어도 널 잊을 순 없을 거야
3. 도시인 (4:29)
아침엔 우유 한잔 점심엔 Fast Food
쫓기는 사람처럼 시계바늘 보면서
거리를 가득메운 자동차 경적소리
어깨를 늘어뜨린 학생들
This is the city life!

모두가 똑같은 얼굴을 하고
손을 내밀어 악수하지만
가슴속에는 모두 다른 마음
각자 걸어가고 있는거야

아무런 말없이 어디로 가는가
함께 있지만 외로운 사람들

어젯밤 술이 덜 깬 흐릿한 두 눈으로
자판기 커피 한 잔 구겨진 셔츠 샐러리맨
기계 부속품처럼 큰 빌딩 속에 앉아
점점 빨리가는 세월들
This is the city life!

모두가 똑같은 얼굴을 하고
손을 내밀어 악수하지만
가슴속에는 모두 다른 마음
각자 걸어가고 있는거야

아무런 말없이 어디로 가는가
함께 있지만 외로운 사람들

This is the city life!
한손엔 휴대전화 허리엔 삐삐차고
집이란 잠자는 곳 직장이란 전쟁터
회색빛의 빌딩들 회색빛의 하늘과
회색얼굴의 사람들
This is the city life!

아무런 말없이 어디로 가는가
함께 있지만 외로운 사람들

아무 말없이 어디로 가는가
함께 있지만 외로운 사람들
4. Turn Off the T.V. (4:13)
1. T.V 20th century's super hero.
This is strange machine's saying hello In your bedroom,
you can see the Gulf war with your little children
"peopl killed by people"
Magic square, all the thing are in there,
but we can't see the humanity any where.
Turn off the T.V find your mind and mind will find you,
now the time has come!
Turn it off ! bring it down ! give it out !
Turn it off ! bring it down ! give it out !

2. T.V, you home breaker, you makes the
kids to the prisoner, you're nothing but a electric grave,
I don't wanna be an idiotic slave.
Too strong to the innocent victims,
too weak to money and power,
you fool machine, idiot box.
Please don't say "It's the news time."
Turn it off ! bring it down ! give it out !
Turn it off ! bring it down ! give it out !

3. "뉴욕, 서울 동시 패션." 유사품에 주의합시다.
하루종일 귓전을 때리는 광고
지상의 낙원이란 텔레비전 속인가
"세계최고 동양최대." 감동의 물결이 밀려온다.
온 가족이 모여 앉은 저녁시간에도
아무말도 필요 없다. T.V time!
Turn it off ! bring it down ! give it out !
Turn it off ! bring it down ! give it out !
5. 외로움의 거리 (4:04)
난 갑자기 아찔한 어지러움을 느꼈지
거리를 가득 메운 사람들 속에서

* 또 그렇게 겨울은 지나가고 있었지
난 외로움의 거리를 걸었네

지난 몇번의 사랑, 그리고 또 몇번의 눈물
아직도 내게 남은건 지울수 없는 외로움

아이에서 어른이 되기위해 난 너에게 머물렀던가
연인에서 타인이 되기위해 넌 그렇게 서둘렀던가

갑자기 아찔한 어지러움을 느꼈지
거리를 가득 메운 사람들 속에서

토크 : 외로움이 당신에게 속삭일때 이제는 더이상
피하거나 두려워하지 말자
외로움은 누구에게나 죽는날 까지
헤어질수 없는 친구일 뿐이다
6. 증조할머니의 무덤가에서 (1:56)
Instrumental
7. 아버지와 나 Part I (7:49)
아주 오래전, 내가 올려다본 그의 어깨는
까마득한 산처럼 높았다.
그는 젊고, 정열이 있었고, 야심에 불타고 있었다.
나에게 그는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이었다.
내 키가 그보다 커진 것을 발견한 어느날,
나는 나 자신에 대해 생각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서서히 그가 나처럼 생각하지
않는다는 걸 알았다.

이 험한 세상에서 내가 살아 나갈 길은
강자가 되는 것 뿐이라고 그는 얘기했다.
난, 창공을 나르는 새처럼 살거라고 생각했다.

내 두발로 대지를 박차고 날아 올라 내 날개
밑으로 스치는 바람 사이로 세상을 보리라 맹세했다.

내 남자로서의 생의 시작은 내 턱 밑의 수염이
나면서가 아니라 내 야망이.
내 자유가 꿈틀거림을 느끼면서 이미 시작되었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는 대답하지 않았다.
저기 걸어가는 사람을 보라,
나의 아버지, 혹은 당신의 아버지인가?
가족에게 소외받고, 돈벌어 오는 자의 비애와,
거대한 짐승의 시체처럼 껍질만 남은 권위의
이름을 짊어지고 비틀거린다.

집안 어느 곳에서도 지금 그가 앉아 쉴 자리는 없다.
이제 더 이상 그를 두려워하지 않는 아내와
다 커버린 자식들 앞에서
무너져가는 모습을 보이지 않기 위한 남은 방법이란
침묵뿐이다.

우리의 아버지들은 아직 수줍다.
그들은 다정하게 뺨을 부비며 말하는 법을 배운 적이 없었다.
그를 흉보던 그 모든 일들을 이제 내가 하고 있다.
스폰지에 잉크가 스며들 듯 그의 모습을 닮아가는 나를 보며.
이미 내가 어른들의 나이가 되었음을 느낀다.

그러나 처음 둥지를 떠나는 어린 새처럼
나는 아직도 모든 거이 두렵다.
언젠가 내가 가장이 된다는 것.
내 아이들의 아버지가 된다는 것이 무섭다.

이제야 그 의미를 알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누구에게도 그 두려움을 말해선 안된다는 것이
가장 무섭다.
이제 당신이 자유롭지 못했던 이유가
바로 나 였음을 알 것 같다.

이제, 나는 당신을 이해할 수 있다고
더 이상 생각하지 않는다.
그것은 오랜 후에, 당신이 간 뒤에,
내 아들을 바라보게 될 쯤에야 이루어질까.

오늘밤 나는 몇 년만에 골목을 따라
당신을 마중 나갈 것이다.
할 말은 길어진 그림자 뒤로 묻어둔 채 우리 두 사람은
세월속으로 같이 걸어갈 것이다.
8. 집으로 가는 길 (3:20)
집을 떠나올 때엔 마음은 무겁고
우 모든 것이 침묵 속에 잠겨있었네

어머니는 나에게 슬픈 눈으로
꼭 그래야만 하느냐 했지

아아 지금까지 내가 걸어 온 길은
누군가가 내게 준 걸 따라간 것뿐

우 처음 내가 택한 길이
시작 된 거야 우 아

처음에는 모든 게 다 막막했었지
우 처음 느낀 배고픔에 눈물 흘렸네

아버지는 나에게 지친 목소리로
우 이제는 돌아 오라 했지

아아 지금까지 내가 걸어 온 길은
누군가가 내게 준 걸 따라간 것뿐

우 처음 내가 택한 길이
시작 된 거야

어디로 가야하는지 알 수 없지만
이제 시작 된 거야 우 아

한참을 망설이다 버스에 올랐지
우 이제 나는 집으로 돌아가고 있네
9. 아버지와 나 Part II (3:14)
Instrumental
10. 영원히 (4:34)
우리 지난 날의 꿈들이
이제 다시 너 떠나갔던 빈자리에서
이렇게 시작되고 있다네

우리 하나둘씩 흩어져
세월속에 흐릿하게 잊혀져간 약속
나는 아직 기억하고 있다네

철없던 시절부터 지금 이순간까지
우린 꿈꾸어 왔지 노래여 영원히

세상을 살아가는 것은 세상에 길들여짐이지

남들과 닮아가는 동안 꿈은 우리곁은 떠나네

낡은 전축에서 흐르던
가슴벅찬 노래 알수없는 설레임은
지금까지 잊혀지지 않았지

처음 기타를 사던 날은
하루종일 쇼원도 앞에서 구경하던
빨간 기타 손에 들고 잠못잤지

비웃던 친구들도 걱정하던 친구도
이젠 곁에 없지만 노래여 영원히

세상을 살아가는 것은 세상에 길들여짐이지

남들과 닮아가는 동안 꿈은 우리곁은 떠나네

Dreams, Forever!
Info / Statistics
Bands : 28,313
Albums : 101,922
Reviews : 6,577
Lyrics : 94,580
Top Rating
 Testament
Souls of Black
 rating : 82  votes : 16
 Anthrax
State of Euphoria
 rating : 85.3  votes : 15
 Kamelot
The Fourth Legacy
 rating : 86.4  votes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