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Judas Priest - Epitaph cover art
Band
Album

Epitaph

TypeVideo
Release date
GenresHeavy Metal
LabelsLegacy Recordings
Reviews :  2
Comments :  5
Total votes :  7
Rating :  90 / 100
Have :  3       Want : 1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Carlos Acioli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Battle Hymn-0
2.Rapid Fire-0
3.Metal Gods-0
4.Heading out to the Highway-0
5.Judas Rising-0
6.Starbreaker-0
7.Victim of Changes-0
8.Never Satisfied-0
9.Diamonds and Rust (Joan Baez cover)-0
10.Prophecy-0
11.Night Crawler-0
12.Turbo Lover-0
13.Beyond the Realms of Death-0
14.The Sentinel-0
15.Blood Red Skies-0
16.The Green Manalishi (With the Two-Pronged Crown) (Fleetwood Mac cover)-0
17.Breaking the Law-0
18.Painkiller-0
19.The Hellion-0
20.Electric Eye-0
21.Hell Bent for Leather-0
22.You’ve Got Another Thing Coming-0
23.Living After Midnight-0

Line-up (members)

Recorded Live on 26th May 2012 in Hammersmith Apollo in London, The United Kingdom

Released on Blu-Ray and DVD

Reviews

Reviewer :  level   (80/100)
Date : 
간만에 괜찮은 컨셉, 괜찮은 셋리스트로 발매된 라이브 음반이다. 물론 팬들의 투표로 결정되었다는 셋리스트를 확인할 때마다 세상은 정말 라이트팬들로 가득하다는 불쾌한 사실을 재확인하게 되긴 하는데... 허나 확실히 짚고 넘어가야 할 점이 뭐냐면, 프리스트의 투어 셋리스트는 투어 내내 변화가 없어서 욕을 먹는 거지 그 자체로 조화가 나쁘다거나 딥 컷의 절대량이 부족하거나 하지는 않다는 것이다. 여기만 해도 Rapid Fire, Night Crawler(고작 두 투어에만 연주됨), Starbreaker(33년 만에 연주됨), Never Satisfied(핼포드 밴드에서만 연주되었음), Blood Red Skies(처음으로 연주됨) 와 같은 반가운 곡들이 더러 보이고 있다.

퍼포먼스는 2011년 기준으로는 평균 이하, 2012년 기준으로는 평균 이상이다. 투어 마지막 공연 답게 밴드의 호흡에 있어서는 최고 수준의 결과물을, 목청과 에너지 면에서는 최상이라기엔 조금 무리가 있는 아쉬움을 남겨주고 있다. 아, 포크너의 연주는 의외로 전혀 나쁘지 않다.

그럼에도 심히 아쉬운 점이 두 가지. 우선 보컬 믹싱이 보컬의 약점을 잡아주기는커녕 오히려 강조하는 느낌으로 이뤄져 있다. 때문에 공식 라이브 음반의 보컬 트랙이 같은 공연의 부틀렉 녹음보다도 훨씬 거북하게 들린다. 또한 이상하게 재결성 이후부터 할배들이 무슨 자신감에선지 투어 중 잘한 축에도 들지 못하는 공연을 오버덥조차 거치지 않고 그대로 발표하는 만행(?)들을 저지르고 있다는 것 또한 문제인데, 공연을 선택하는 안목에 무언가 문제가 있는 건 아닌가 싶을 정도다. 단순히 말해서 할배들은 2011년의 공연들 중 하나를 골라서 발매해야 했다. 해당 DVD의 퍼포먼스에 대해서 아쉬운 점이 많은 사람은 2011년 7월 16일 맨체스터나 11월 24일 몬트리올에서의 공연 같은 것들을 보며 위안을 삼도록 하자.
0
Reviewer :  level   (100/100)
Date : 
'만감이 교차한다.'

Rob Halford 1951년생
Glenn Tipton 1947년생
Ian Hill 1951년생
Scott Travis 1961년생
RIchie Faulkner 1980년생
(K.K. Downing 1951년생)

주다스 프리스트. 내가 10여년 전 메탈에 입문하면서 가장 먼저 좋아한 밴드이자, 아직까지 내 마음속의 no.1 밴드이다. 이 형님들이 60이 넘어서 은퇴(?)를 발표하고, 마지막 Epitaph 투어 중 런던에서의 공연실황을 담은 영상이다. 2시간이 넘는 공연을 보며 말 그대로 만감이 교차했다.

우선 너무나 슬펐다. 60대 중반인 Rob Halford와 Ian Hill, 이제 70을 바라보는 Glenn Tipton. 그나마 젊었던 Scott Travis도 50이 넘었다. 그래서인지, 평균적으로 곡을 0.8배속의 속도로 연주하는 느낌이 든다. 아마 랍옹과 글렌옹이 빠른 속도보단 관록으로 호흡을 맞추는게 더 편하다고 생각한 듯 하다. 이 형님들을 보면서, 이젠 보컬 컨디션이 좋다, 드러밍이 죽인다, 기타를 잘친다 등의 코멘트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본다. 주다스 프리스트는 지금 건재하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그냥 고맙고, 눈물이 난다. 일본 라이브에서 breaking the law 시작할 때 한 중년 남성팬이 눈물을 흘리는데, 내 마음속에서도 같은 눈물이 흘렀다.

하지만 한편으론 너무나 기뻤다. Never Satisfied, Diamond & Rust를 들으며, 이젠 페인킬러같이 빠른 곡보단 느린 곡이 더 잘어울리고, 좋게 들렸기 때문이다. 스크리밍과 빠른 속주도 물론 가능하지만, 느림의 미학이 더 어울리는 형님들의 모습이 너무나 보기 좋았다.

마지막으로 아쉬운 부분도 있었다. 바로 Richie Faulkner이다. 굉장한 기타리스트이고, 공연에서 보여주는 열정은 대단했다. 하지만, 글렌, kk, 랍옹이 만들어놓은 프리스트 특유의 스타일과는 어울리지 않는듯 했다. 어찌 보면 늙음과 젊음의 부조화라고 볼 수도 있겠다. 4명은 조금 천천히 하고싶어 하지만, 리치가 스피드 면에서 이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또한, kk 특유의 묵직하면서도 빠르진 않지만 날카로운 스타일을 재현하는게 아니라 글렌옹과 비슷하게 빠르고 유려한 스타일로 연주를 해서 두 스타일을 비교해보는 재미는 덜하다. 하지만 이러한 이유로 100점짜리 공연을 95점으로 낮출 수는 없다.

은퇴한다는 말과 Epitaph 투어가 마지막이라는 게 거짓이라는 소문이 있다. 그게 진실이든 거짓이든, 개인적으로는 더 이상의 정규앨범이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 주다스 프리스트의 신보가 싫어서가 아니라, 지금까지 구축해놓은 스타일이 바뀔까봐 두려워서이다. 40년동안 Judas Priest를 전설로 만들어놓은 Glenn, KK, Rob, Ian, Scott(+Dave Holland). 이 멤버 그대로를 마음에 품고싶다. 그렇기에 Richie Faulkner에겐 너무나 미안하지만, 주다스 프리스트가 아닌 다른 밴드에서 앨범을 냈으면 좋겠다.
6

Comments

level   (85/100)
선곡이 아쉽지만... 연주와 보컬도 눈물나도록 예전같지 않구나...
level   (85/100)
영감님들 페인킬러투어 라이브DVD 좀 내주셨으면 좋겠다~
level   (95/100)
라이브 자체로 보면 망작일 지도 모르나 이 분들의 연세를 생각하면 정말 놀라움 그 자체다. 내가 저 나이가 되면 한 곡 드럼 제대로 칠 수 있을라나 모르겠다.
level   (95/100)
위대한 헤비메탈 밴드의 공연을 2013년에도 이렇게 감상할수 있다는건 큰 복이다. 긴 세월동안 영광과 부침을 극복하고 이렇게들 활동하고 계신다. 블루레이화면으로 볼 수 있게해준게 어딘가 장장 2시간20분 동안 펼치는 정통 헤비메탈 공연의 열기. 크게 홈씨어터스피커 볼륨
level   (90/100)
헬포드의 고음은 확실히 예전에 비하면 매우 안타까운 수준이다. 하지만 몇몇 곡에서 정말 혼신의 고음을 들려준다. 오히려 탄탄해진 저음은 뽀나스. 나머지 멤버는 말할필요 없이 잘한다. 그리고 새로들어온 리치포크너...정말 대단한 기타리스트다.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2,378Studio 78.4 302
preview 216Studio 90.5 375
preview 1,015Studio 84.8 325
preview 647Studio 87 323
preview 551Studio 87.4 343
preview 148Studio 88 865
preview 2,501Studio 79.1 223
preview 36Studio 92.2 753
preview 10Studio 94.1 1006
preview 1,192Studio 82.9 403
preview 244Studio 89.1 464
preview 2Studio 96.9 19411
preview 1,380Studio 83 324
preview 2,283Studio 80.3 221
preview 912Studio 84.4 405
preview 2,486Studio 75.3 546
preview 753Studio 86.4 313
preview Studio - 00
Info / Statistics
Bands : 28,291
Albums : 101,853
Reviews : 6,567
Lyrics : 94,446
Top Rating
 Alcest
Souvenirs d'un Autre Monde
 rating : 89.8  votes : 83
 Stryper
Soldiers Under Command
 rating : 85.5  votes : 13
 Dissection
The Somberlain
 rating : 84  votes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