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Edguy - Burning Down the Opera cover art
Band
preview 

Edguy

Album

Burning Down the Opera

TypeLive album
Release date
GenresPower Metal, Melodic Metal
LabelsAFM Records
Running time1:43:33
Ranked#30 for 2003 , #1,067 all-time (Top 29.6%)
Reviews :  1
Comments :  7
Total votes :  8
Rating :  90.5 / 100
Have :  4       Want : 0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구르는 돌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Disc 1
1.Welcome To The Opera (Intro)2:08-0
2.Fallen Angels5:33-0
3.Tears Of A Mandrake7:25-0
4.Babylon7:01-0
5.Land Of The Miracle5:44-0
6.Painting On The Wall4:38-0
7.Wings Of A Dream6:05-0
8.The Headless Game7:20-0
9.The Pharaoh15:09-0
Disc 2
1.Vain Glory Opera6:27-0
2.Solitary Bunny (drum solo)3:14-0
3.Save Us Now4:53-0
4.How Many Miles10:58-0
5.Inside3:22-0
6.Avantasia5:23-0
7.Out Of Control8:13-0

Line-up (members)

Reviews

Reviewer :  level   (95/100)
Date : 
Edguy의 역사적인 첫 공식 라이브 앨범. 이 앨범은 그냥 평범한 라이브 앨범으로 치부될 수도 있지만, 복합적인 의의를 가진 라이브 앨범이다. Burning Down the Opera는 데뷔 앨범 Savage Poetry부터 시작해서 Mandrake까지의 Edguy의 여정이 담겨있다. Edguy의 팬이라면 알다시피 밴드가 Helloween류의 Power Metal을 지향한 것은 Mandrake가 마지막이다. 후속작인 Hellfire Club부터는 정통 Heavy Metal을, 또 그 뒤는 Hard Rock까지 여러가지 시도를 거듭하게 된다. Hellfire Club은 몰라도 그 뒤부터는 밴드에 대한 호불호가 상당히 갈리는 편이지만, 적어도 파워 메탈 노선을 걸을 때의 Edguy는 유럽에서 가장 유력한 밴드였다. 이 시절의 Edguy는 장르의 사조인 Helloween도 부럽지 않을 정도로 그 인기가 대단했다. 이 앨범은 Edguy의 그러했던 최전성기를 생동감있게 잘 담아낸 수작 라이브로 평가받고 있다.

Burning Down the Opera는 파워 메탈 밴드로서의 Edguy의 결산이라고 할 수 있다. 거의 베스트 앨범 성격이 짙은 작품이라 할 수 있겠다. 앨범에 실린 곡들은 일단 투어에서 Mandrake가 중심이었으니 이 앨범에 수록된 곡들이 주축이 되고 있으며, 동시에 여러 작품에서 고르게 분포하고 있다. 전작인 Theater of Salvation에서 세 곡, Vain Glory Opera가 세 곡, Kingdom of Madness에서 한 곡이 각각 수록되어 있다. 앨범에 실린 곡들은 물론 라이브답게 좀더 멋지게 어레인지되어 팬들을 흡족하게 했다. Tobias Sammet조차도 지금은 너무 불러서 질려 버렸다는 밴드의 앤섬 Babylon이나, 밴드 최고의 명곡 중 하나로 자주 거론되는 Tears Of A Mandrake, Iron Maiden의 Rime Of The Ancient Mariner를 연상시키는 The Pharaoh, 빈약한 프로듀싱이 약점이었던 초기 명곡들, 그리고 Tobias Sammet 개인의 프로젝트의 타이틀 곡까지 이 앨범은 그 당시의 Edguy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담아냈다.

그중에서도 가장 인상적이었던 곡은 Wings Of A Dream이었다. 이 곡은 Kingdom of Madness에서 실려있는 곡인데, 사실 이 앨범을 들을 때만해도 그렇게까지 와닿는 곡은 결코 아니었다. 하지만 Burning Down the Opera를 들으면서 이 곡에 대한 평가를 수정하게 되었는데, 그만큼 멋진 곡으로 재탄생되었다. 이렇게 기존의 정규 앨범의 다소 빈약했던 퀄리티도 개정하는 것 또한 라이브 앨범의 묘미일 듯 싶은데, 그런 면을 고려해보면 Burning Down the Opera는 만점짜리 라이브라고 할 수 있겠다.

베스트 앨범 성격이 짙은 라이브 앨범이라고 했는데, 그러나 베스트 앨범이 언제나 완벽하게 팬들의 OK사인을 받는 것은 매우 드물다. 베스트 앨범에는 언제나 팬들의 바람과는 다르게, 언제나 빠지는 곡이 생길 수밖에 없고 이는 Burning Down the Opera도 결코 피할 수 없는 문제였다. 개인적으로 이 앨범의 선곡에 대해서는 대체로 만족하는 편이다. 기존의 좋아했던 곡들의 라이브 버젼도 마음에 들고, 특히 위에서 언급했듯이 눈여겨보지 않았던 트랙까지 재발견할 수 있었던 것은 수확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밴드의 전 앨범을 유심히 들어온 리스너의 입장에서는 왜 이 곡을 넣지 않았는지 이해할 수 없는 부분도 있다. 대표적으로 Edguy를 넘어 파워 메탈 전체에서도 손에 꼽히는 명곡 Theater of Salvation을 선곡하지 않은 것은 밴드의 실수라고밖에 생각되지 않는다. 여기에 Mandrake 앨범에 실린 곡들 중에서 반응이 좋았던 Golden Dawn과 All The Clowns이 아닌, Fallen Angels과 Painting On The Wall이 실려있는지에 대해서는 아쉬움이 남는다. 물론 이 곡들도 대단히 퀄리티가 높은 편이지만, 팬들의 바람과는 다소 어긋나 있지 않나 싶다.

본작에 대해서는 비록 이러한 불만요소가 있지만, 이와같은 부분들을 일소하는게 또한 밴드 본인들의 플레이다. Burning Down the Opera는 01년에서 02년의 Mandrake 홍보 투어에서 최고의 순간만을 포착하여 추린 라이브이다. 나쁘게 말하면 단순히 짜깁기한 라이브 앨범에 지나지 않은데, 이 앨범만 들어서는 그러한 부분을 눈치챌 수 없을 만큼 조심스럽게 편집되었다. 이런 방식을 통해 가장 큰 수혜를 입은 이는 Tobias Sammet이다. 압도적인 성량을 지닌 Bruce Dickinson이나 Jørn Lande 같은 사기 유닛이 아닌 Tobias Sammet에게는 차라리 이런 방식이 더 적합했을지도 모른다. 다만 이런 식의 작업은 위화감을 불러 일으킬 수도 있는데, Burning Down the Opera에서 그런 모습은 일절 찾을 수 없다. 100분 가까이 Tobias Sammet은 최상의 목소리를 들려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곡과 곡 사이의 전개도 물 흐르듯이 자연스럽다. 나머지 멤버들의 연주도 훌륭하기는 마찬가지다. Tobias Sammet에 비해 인상이 다소 흐릿하긴 하지만, 그들은 일류답게 최상의 연주를 들려주면서, 스튜디오 앨범과는 다른 라이브 앨범의 매력을 한껏 살려주고 있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Burning Down the Opera는 완벽한 라이브 앨범이라고 할 수는 없다. 특히 선곡 부분은 두고두고 아쉽기만 하다. 아마도 Theater of Salvation을 라이브로 듣고 싶은 Edguy의 팬은 나 말고도 많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단점을 단숨에 묻어버릴 만큼 Burning Down the Opera는 또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무엇보다도 전성기 라이브 앨범이라는 매리트는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이 앨범만의 유리한 이점이다. 실제로 09년에 나온 Edguy의 두 번째 라이브 앨범인 Fucking With Fire은 본작만큼 좋은 평가를 듣지 못했다. 이 시기에도 Edguy는 여전히 빛나는 존재였지만, Mandrake와 Hellfire Club에서 정점을 찍고 하강기류를 타고 있는 시점이었다. 이 시기에 멤버들의 연주는 여전히 출중했지만, Tobias Sammet은 이미 00년대 초기의 투어때처럼 마음껏 내지를 수 있는 상태가 아니었다. 그런 면을 고려해보면 밴드가 정상에 이른 시점에 Burning Down the Opera를 남겨준 것에 대해 새삼 감사하게 된다.
0

Comments

level   (95/100)
에드가이 라이브앨범은 이거 하나면 됀다
level   (90/100)
podarený živák
level   (90/100)
Edguy 최고의 라이브 앨범. 무엇보다 토비의 컨디션이 좋다
level   (90/100)
Amazing live performance:)
level   (88/100)
참 재밌게 공연했다 유쾌한 밴드임을 증명 나쁘지 않은 라이브
level   (90/100)
Save us now 한곡만으로도 최고다.
level   (86/100)
시장을 상당히 많이 의식한 베스트성 라이브다. 그럭저럭 좋다.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Studio 83 40
preview 2,946Studio 77.5 153
preview 1,312Studio 83.9 285
preview 406Studio 89 315
preview 2,915Studio 81.8 61
preview 139Studio 91.3 424
preview 142Studio 90.1 558
preview 470Studio 87.6 374
preview 1,735Studio 80.5 384
preview 2,350Studio 78.9 281
preview 656Studio 85.7 421
Info / Statistics
Bands : 28,270
Albums : 101,799
Reviews : 6,567
Lyrics : 94,281
Top Rating
 Dark Mirror Ov Tragedy
The Pregnant of Despair
 rating : 83.4  votes : 23
 Morbid Angel
Covenant
 rating : 87.3  votes : 19
 Pantera
Cowboys From Hell
 rating : 87.3  votes :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