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The Crescents - Neo Metalnesque cover art
Band
Albumpreview 

Neo Metalnesque

(2005)
TypeStudio Full-length
GenresMelodic Death Metal
LabelsWasp Entertainment
Album rating :  84.6 / 100
Votes :  5
Lyrics > T > The Crescents Lyrics (17) >

Neo Metalnesque Lyrics

(9)
Submitted by level Mort
1. Freezing
2. The Overture of Crescent
어둠 속에서 눈을 뜬 나 여긴 어디인가
저 멀리엔 내가 두고 온 과거가 손짓한다
내가 쌓아온 작은 탑은 바람에 흩날리고
하늘 위엔 아스라히 창백한 초승달만



좁은 곳 나의 세상 이 곳이 나의 전부
언제나 이 곳에서 꿈꾸며 살아왔지
이젠 나 절대로 돌아가지 않으리
난 다시 태어나리 영원을 노래하리



껍질 속에서 하루하루 아련한 추억들로
이제는 모두 지워버려 모른 척 고개를 돌려
비단빛 날개 활짝 펼친 아름다운 나를 봐
기억의 편린에 서 있는 초라한 나는 잊어



(rebirth) 선혈처럼 눈부시게 찬란한 진홍빛 나의 rebirth
(rebirth) 애처로운 어제는 이제 모두 버려져야 할 dregs
(rebirth) 어둠 속에 웅크리던 나, 이젠 푸른 하늘을 향해 flight
(rebirth) 검은 밤의 향기를 머금고서 go to the crescent





내 발을 잡아끄는 과거 날 돌아오라 하네
내가 잠든 곳은 이 곳이라 말하며 유혹하네
주문을 외워 그렇게 날 수 없게 된다고 해도
끝끝내 닿을 그곳 나만의 utopia



껍질을 깨어낼 나 거짓된 과거에서
속박을 물리칠 나 묻혀진 진실에서
절망을 뿌리치고 이성을 떨쳐내고
눈물을 닦아내고 환희를 외치리라



(rebirth) 선혈처럼 눈부시게 찬란한 진홍빛 나의 rebirth
(rebirth) 애처로운 어제는 이제 모두 버려져야 할 dregs
(rebirth) 어둠 속에 웅크리던 나, 이젠 푸른 하늘을 향해 flight
(rebirth) 검은 밤의 향기를 머금고서 go to the crescent



(rebirth) 괴로웠던 과거에서 벗어나 꿈꾸던 나의 rebirth
(rebirth) 비참함은 다시 없으리 나는 단 하나뿐인 너의 bright
(rebirth) 기나긴 밤 지새며 날아가네 나만의 고독한 fight
(rebirth) 그 아무도 모를 곳 그 곳으로 go to the crescent
3. Priest
건드려선 안 될 판도라의 상자
이제 그 대가를 치러야만 해
절망이 나를 둘러싸고
연인도 가족도 모두 나의 적
피에 젖은 손이 나를 후려쳐
썩어가는 살이 나를 짓밟아
그녀가 나의 팔뚝을 먹고
아버지가 내 다리를 씹는구나



쓰러져 죽어가는 나에게 누군가 손을 내밀어
달콤하게 속삭이네 ‘죽여라, 베어버려라’
네가 하고 있는 일이 실로 의로우리라
견딜 수 없는 고통에 드디어 나 선택을 하네



나의 뒤엔 칠흑같은 옷을 입은 그가 서고 알 수 없는 활력으로 일으켜진 내 몸뚱이
눈에 박은 한과 분노 이제부터 시작이야
증오의 빛 불태우며 적들에게 달려가네
굶주리는 야수처럼 서슬퍼런 낫을 들고





베어라 찢어라 살육의 축제로다
너희의 피로 내 잔을 채우리라
내 영혼의 반인 악마의 보상은
억울한 죽음에서 부활함이라
싸워라 죽여라 그들을 저주하라
또다시 너의 손에 피를 묻혀라
영원을 위해 흘린 피를 기억하라
보응의 때다, 영혼이 마를 때까지 죽여라





난 너의 인형이 아니야



나의 찬양이 통곡이 되고 신을 향한 경배가 저주로 바뀔 때
회한의 노래가 들려올 때 모든 의무를 벗어던지고 분노에 찬 심판을 내리리라





건드려선 안 될 판도라의 상자
이제 그 대가를 치러야만 해
절망이 나를 둘러싸고
연인도 가족도 모두 나의 적
피에 젖은 손이 나를 후려쳐
썩어가는 살이 나를 짓밟아
그녀가 나의 팔뚝을 먹고
아버지가 내 다리를 씹는구나



그만둬 난 너의 인형이 아니야 나의 영혼에서 어서 물러나라
이성이 죽어가고 눈을 뜨는 광기
까닭모를 격분에 이제 저들을 단죄할 때
4. Curze
Blinded by me
Binded by me
Cursed by me
So mote it be



There has been unfairness done to me
I summon the elements
I invoke them
I conjure them to do my bidding
The four watchtowers whall lay their eyes and minds



there has been fear and guilt and bad blood
there shall be submission and no pity



Blinded by me
Binded by me
Cursed by me
So mote it be



I point the threefold law against them
against them it shall be pointed
threefold, a hundred fold is the cost
for my anger and pain, blinded by the pain





I conjure them to do my bidding
The four watchtowers whall lay their eyes and minds
there has been fear and guilt and bad blood
there shall be submission and no pity
I point the threefold law against them
against them it shall be pointed
threefold, a hundred fold is the cost
for my anger and pain, blinded by the pain



Blinded by me
Binded by me
Cursed by me
So mote it be
5. Blackhearted Butterfly
What if your wishes are just a common blood?
What if your happiness is in 0 or 1?
What if your will is disposable
The gun is the embodiment of Jesus Christ



What if ecstacy is mobile slavery?
What if romance is standing ablaze?
The plastic becomes the law, and this law is the second pestilence



Pulling out layer by layer
Pseudo-moral lies on truth
The ideal model with depraved nails
And their wishes are sugar-coated sin



Higher than hope - There is nothing
Higher than hope - Life is nothing
Higher than hope - Nothing but decadence
Higher than hope - There is nothing
Higher than hope - Life is nothing
Higher than hope - We are but the burning rats





With arms, legs and heart painting gold,
Soon the world will ceased to paradise
With needles that makes your portrait
Soon we'll be delivered from the ugly



Butterfly, what a beautiful wings you have
Butterfly, fly away to Sheol
Fly away to the sky that has no God
Fly away, our Blackhearted Butterfly



- 내게 마지막 소원이 있다면,
가장 화려하고 멋있는 모습으로 평생 최고의 기억만 간직한 채,
환각 속에 내 온 몸을 명예로운 희생을 가장해 불태우는 것 -



Higher than hope - There is nothing
Higher than hope - Life is nothing
Higher than hope - Nothing but decadence
Higher than hope - There is nothing
Higher than hope - Life is nothing
Higher than hope - We are but the burning rats



We are but the rats!
6. Last Judgement Day
Desperately lying on the street, the Sun is going down
They make their order, and start to paint this world black
The eyes, the brain, the soul loses their control
Darkness, come to reap them, having a face of northern sky



COME ON LITTLE BIT CLOSER TO HELL



Spitting blood, gushing blood, all the sight bloodstained anywhere
The pale God arise, and start to grind the circle of life
Touch like the fire in Hell, burn like the atom bomb,
Inferno eats the city, all the presence turn to ashes



We're ths savior, who wanna die?
New world order, who wanna die?
For our desire, who wanna die?
The God is dead, and who wanna die?



New world is born, sigh no more
New life is born, sigh no more
New God is born, sigh no more
New pain is born, sigh no more



Desperately lying on the street, the Sun is going down
They make their order, and start to paint this world black
The eyes, the brain, the soul loses their control
Darkness, come to reap them, having a face of northern sky



We're ths savior, who wanna die?
New world order, who wanna die?
For our desire, who wanna die?
The God is dead, and who wanna die?



New world is born, sigh no more
New life is born, sigh no more
New God is born, sigh no more
New pain is born, sigh no more



New world is born
New God is born
New pain is......born

심장을 터질 듯이 조여오는 공포감 속에서
눈에 보이는 모든 것들이 불길에 휩싸이고
그 뒤로 거대한 사신의 그림자가 드리우며
새카만 재와 파편들이 저 하늘을 까맣게 뒤덮는다
피바다 속을 허우적거리며 어떻게든 살아남으려 발버둥쳤지만
너무나 무력하게 소멸되어가는 대지의 모든 것들
저 넓은 바다조차 온 몸을 비틀며 이글이글 증발해가고
사지를 찢는 고통은 영혼의 뼈까지 조각조각 부순다
인간의 의지란 이렇게도 미약하였던가
자신들이 만든 문명의 부작용 하나 막지 못하는가
누구를 원망하고 또 누구를 탓해야 하는가
왜 늘 모든 것이 파괴된 후에야 후회하고 모든 걸 잃은 후에야 피눈물을 흘리는가





Last judgement day for human
Last judgement day of mankind
Last judgement day of this world
Last judgement day for........ YOU
7. Under The Crescent
빛을 잃었던가 눈 먼 아이처럼
홀로 기다렸나 오직 홀로 기다렸나



어둠으로 태어난 존재여 - 달빛이여
기울어진 생으로 남겨진 - 달빛이여
암흑으로 가득찬 축복을 - 달빛이여
서슬푸른 그 빛을 기억해



아무도 없는 어둠 속에
홀로 남겨진 고독으로
가녀린 혼을 지켜가며
영원할 날을 기다린다



아무도 없는 어둠 속을
8. Believe in Death
So sick of this world, I can't stand anymore
Everyday in my life makes my heart bitter and dry
Like a moth to a flame, my bonfire eradicates
Everything in this sight seems to turn dark, bitter



Where's my dream?
Is it my hunger?
Where's my hope?
My nerve expires
Can't hear my scream
Tasteless and monochrome
Can't spread my own wings
In my ear the Demon sings



"Take my hand, I will ease your pain, Holy messiah..."



Now I believe in death
The sweetest embrace
Vacates my blood in lust
And perishes my crust
Now I believe in death
The sweetest disgrace
When I spit my last breath
All the fear is said and done



I lost myself to love
And I lost my whole world
Everytime in this smoke
Can't even find who is me
In my itching brain
There's a horrible worm dwell
Sucking all my cells
And making my soul faint



Where's my dream?
Is it my hunger?
Where's my hope?
My nerve expires
Slice my brain
There's nothing left
Can't spread my own wings
In my ear the Demon sings



"Take my hand, I will ease your pain, Holy messiah..."



Now I believe in death
The sweetest embrace
Vacates my blood in lust
And perishes my crust
Now I believe in death
The sweetest disgrace
When I spit my last breath
All the fear is said and done
9. Ebbing Away
10. Raven, Tears The Dove
먹이를 찾아 바닥을 헤매이다 하얀 몸은 잿빛이 되고
뭘 위해 사는지도 알 수 없이 그저 눈 앞의 굶주림만 면하기 위해
머리 위를 맴도는 까마귀처럼 자유롭게 날고 싶지만
살만 쪄가는 몸으로는 공중에 뜨기도 힘이 든다
하루하루가 현세지옥, 내 의지론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무엇이 잘못된 건지, 무엇이 분노인지, 잘못되기는 한 건지



On (on)... the pale moonlight
My (my)... desperate soul
Arise (arise)... in this world called
Hell (Hell)... nothing but dead eyes
Show (show)... no mercy or sympathy
For fulling (fulling)... my endless scarcity
Oh please (please)... put off the flame in my heart that slowly eating me alive





까마귀가 가로등 위에 앉아 세상을 내려다본다
그의 시야에 퇴색되어 가는 세상의 모습들이 보인다
고개를 돌리던 까마귀의 눈에 자칭 평화의 상징이 거슬린다
태평스런 비둘기의 작태에 까마귀는 역겨움이 치민다
아무 걱정없이 이것저것 먹어치우는 날개달린 쥐새끼
저런 주제에 아직도 평화니 뭐니 좋은 말만 갖다붙이고
자신의 상징은 저승사자, 흉한 징조, 너무나 초라하다
인간, 비둘기, 너 나 할 것 없이 분노가 치민다



까마귀가 가로등을 박차고 하늘을 향해 날아오른다
바닥을 기는 비둘기 한 마리를 노리고 급격히 떨어진다
날카로운 발톱이 목을 잡는다 부리가 머리를 겨냥한다
선혈이 튄다 산산조각난다 구차한 날개가 땅을 뒹군다
두 발에 고기조각을 들고 어둠을 향해 날아오른다
평화의 상징을 찢어버리고 환희의 웃음을 내뱉는다
검은 하늘, 빛 하나 없는 암흑을 뚫고 날아간다
사람들의 머리 위를 비웃으며 까마귀는 유유히 사라져간다





On (on)... the pale moonlight
My (my)... desperate soul
Arise (arise)... in this world called
Hell (Hell)... nothing but dead eyes
Show (show)... no mercy or sympathy
For fulling (fulling)... my endless scarcity
Oh please (please)... put off the flame in my heart that slowly eating me alive



Burn in Hell
Burn in Hell
11. A Precipice
내가 사라져야만 그대가 행복해지는가
끊임없는 내 눈물은 후회만 가득한데
내 뒤에 남겨진 그대의 숨 속에 나는 지워지고
오로지 그대는 사랑과 행복 속에 세상을 채워가



서서히 무너진다
차가운 내 눈물과



내가 사라져야만 그대가 행복해지는가
끊임없는 내 눈물은 후회만 가득한데
사라져야만... 행복해지는가





내 몸을 삼키는 바람결 사이로
지나간 후회와 탄식이 가득해
그대의 기억 속 내 모습 지워져
내 속의 그대는 영원히 간직돼
내 몸을 삼키는 바람결 사이로
지나간 후회와 탄식이 가득해
그대의 기억 속 내 모습 지워져
내 속의 그대는 영원히 간직돼



사라져 사라져 영원히 사라져
그대의 기억 속 영원히 사라져
이제는 돌이킬 수 없는 망각으로 마지막까지 나를 지워 줘
사라져 사라져 영원히 사라져
그대의 기억 속 영원히 사라져
이제는 돌이킬 수 없는 망각으로 마지막까지 나를 지워 줘





망각에 나를 가둔 채
그대에게 마지막 이 선물을 보내오
기억하지 마오
Info / Statistics
Bands : 28,299
Albums : 101,887
Reviews : 6,571
Lyrics : 94,476
Top Rating
 Blood Stain Child
Mozaiq
 rating : 85.1  votes : 34
 Stryper
To Hell With the Devil
 rating : 89.9  votes : 35
 The Poodles
Metal Will Stand Tall
 rating : 88.3  votes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