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level 1 앞으로전진's profile
Username kounsoul123   (number: 15643)
Name (Nick) 앞으로전진
Average of Ratings 92.8 (9 Albums)   [ Rating detail ]
Join Date 2017-01-28 15:54 Last Login 2018-03-05 11:01
Point 920 Posts / Comments 1 / 8
Login Days / Hits 10 / 15 E-mail
Country -
Artists submitted by 앞으로전진
0 artists
Artist name Genres Country Albums Votes Date
no data
Albums submitted by 앞으로전진
0 albums
cover art Artist name Album title Release date Rating Votes Date
no data
preview  Dehumanizing Itatrain Worship preview  μ'sick (2016)  [EP] (85/100)    2018-01-22
no image 브루탈 데스메탈이나 데스코어 등속의 장르에서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극저음 기타리프가 불러일으키는 의외의 감정중 하나가 서정성이라고 생각한다. 강력한 드럼연주에 뒷받침되어 내려갈때까지 내려간 음이 투두둥 투두둥 리듬을 타면서 뿜어내는 파동을 가만히 음미하면 머릿속이 숙연해지며 우리가 보통 서정성이라고 부르는 것의 실마리같은 것이 마음한구석에서 피어나는 경우가 있는것을 슬래밍 데스메탈류에 호감이 있는 사람이라면 100% 부정할수는 없을 것이다. 물론 잘 짜여진 곡일때의 이야기이긴 하다.

그런데 그렇다고 또 그것 하나만 주구장창 치고 있으면 순간 스치듯 느껴진 그 감흥이 곧 그저 의미없는 소리의 반복으로 전락해버리고 마는데 아티스트가 이런 부분에 착안하고 곡 전체적으로 노력을 기울여 양념을 치면 꽤 손을 부르는 작품이 만들어진다고 생각한다.

그런 관점에서 볼때 이 앨범은 꽤 그럭저럭 잘 만들어진 수작이라고 개인적으로 느낀다. 일단 기본적으로 브루탈 데스메탈로서 갖출것은 다 갖춰서, 곡이 변칙적으로 변화하면서 쫄깃쫄깃한 질감의 리듬감있는 리프가 섞여 노래를 꺼버리지 못하게 하고 있으며 장르 특유의 뒤틀리고 꼬인 리프들도 괜찮게 만들어서 배치하였고 중간중간 발랄하고 엉뚱한 멜로디를 섞어서 그로테스크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여기에 처절하면서 심금을 울리는 데스메탈식 기타솔로나 비교적 고음인 리프를 폭풍같은 연주들의 틈새에 적절하게 흘려넣어 청자가 어렴풋하게 감지하는 서정성의 실마리를 잡아서 서서히 빼주는데 1번트랙의 솔로연주나 3번트랙의 중간에 울려퍼지는 리프 등이 그 대표적 예시라고 생각한다.

앨범은 그런식으로 내내 보일듯 말듯 교묘하게 감췄다 꺼냈다 하던 감성적 멜로디를 마지막 트랙에서 대놓고 풀어내며 서정성의 절정을 이룬후 막을 내리는데, 양산형으로 쏟아져나오는 천편일률적이고 지루하기 짝이없는 데스메탈 앨범들 사이에서 수작이라고 불릴 조건을 어느정도 충족시켰다고 생각한다. 앨범의 길이가 짧은것은 브루탈 데스메탈의 리프라는 것 자체가 특출나지 않은 이상 그게 그걸로 들린다는 점, 너무 길면 자칫 교묘하게 조성한 감성이 어그러져버릴 위험이 있다는점을 생각해볼때 장점으로 받아들여진다.

쓰는걸 깜빡했는데 보컬의 돼지소리가 엄청 시끄럽고 거슬리게 들리는 경우가 있다는 단점이 있다.
5 likes
Minutes to Midnight preview  Linkin Park preview  Minutes to Midnight (2007) (100/100)    2018-01-19
굉장히 굉장히 굉장히 좋음
Hybrid Theory preview  Linkin Park preview  Hybrid Theory (2000) (100/100)    2018-01-19
오만가지 생각이 들면서 눈물만 난다.
Ritual preview  The Black Dahlia Murder preview  Ritual (2011) (100/100)    2018-01-19
이 앨범으로 말도 안되는 감동을 받던 시절이 있었는데 그때로 돌아갈수 있다면 여러가지 의미에서 더 바랄게 없을듯
Roots preview  Sepultura preview  Roots (1996) (95/100)    2018-01-19
Roots bloody roots로 익스트림 메탈을 처음 접했었다. 머리통을 꿰뚫고 정신을 날려버린 그 충격이 뇌리에 선하다.
Survivalism Boulevard preview  The Stranded preview  Survivalism Boulevard (2012) (100/100)    2017-01-31
처음 만난 순간부터 내 가슴을 변함없이 적셔준 앨범이다. 보석같은 음의 흐름들이 헤비함, 장엄함, 처절함, 신비함으로 청자의 정신을 휘감고 아픈 마음을 위안하며 동경하는 이미지들을 불러일으키고 고달픈 내일을 잊게한다. 디사모니아 문디 1,2집과 함께 에토레 리고티가 만들어낸 불후의 작품.
Allegiance preview  As Blood Runs Black preview  Allegiance (2006) (65/100)    2017-01-30
밴드 특유의 멜로디메이킹 스타일이 꽤 매력적이고 상당히 괜찮은 리프들이 많이 있는 앨범이라는 점은 인정하지만 앨범 전체에 걸쳐 아무런 감흥도 없는 브레이크다운이 별 개연성도 없이 마구 삽입되어 질질 끌어대는것은 점수를 팍 깎아먹기에 충분하다.
Shadow Walk preview  Remnants of the Fallen preview  Shadow Walk (2016) (95/100)    2017-01-29
곡 하나하나를 장인정신으로 만들어내지않았을까. 기존ep곡들이야 이미 귀가무뎌지도록 들었지만 이 앨범에서는 더 세련되게 변한 것 같다. 새 곡들 모두가 빈틈없고 전율을 일으킬만하다. 또 메탈코어임에도 브레이크다운을 무의미하게 남발하지않고 절제하여 적절히 사용한것을 칭찬하고 싶다.2,3,7,9
Nocturnal preview  The Black Dahlia Murder preview  Nocturnal (2007) (95/100)    2017-01-28
예전에 좋아했던 밴드이다. 인플레임스나 다크트랑퀼리티와는 다소 다른 스타일의 멜데스로 브루탈한 사운드에 처절하고 마음을 울리는 멜로디를 가미시키는 재주가 매우 뛰어나다. 당시 이들의 모든 앨범을 아꼈는데 이 앨범에 코멘트한다. 전곡이 보물같지만 특히 1,5,6,7,9,10을 좋아한 기억이 난다.
Track ratings submitted by 앞으로전진
0 ratings
no data
Album lyrics submitted by 앞으로전진
0 album lyrics
cover art Band Lyrics Album Lyrics Date
no data
Free board posts written by 앞으로전진
0 posts
Subject Date Hits
no data
Metal board posts written by 앞으로전진
0 posts
Subject Date Hits
no data
Info / Statistics
Artists : 34,110
Reviews : 7,780
Albums : 121,371
Lyrics : 148,9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