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Cryptoriana - The Seductiveness of Decay Review

Cradle of Filth - Cryptoriana - The Seductiveness of Decay
Band
Albumpreview 

Cryptoriana - The Seductiveness of Decay

TypeAlbum (Studio full-length)
Released
GenresSymphonic Black Metal
LabelsNuclear Blast
Length52:59
Reviewer :  level 1         Rating :  95 / 100
Date : 
‘전설’, ‘명작’, ‘부활’ 얼마나 멋진 말들인가. 이는 각각 대중문화에서 정말 범접할 수 없는 위치에 올랐을 때, 그것을 작품으로 증명했을 때, 그리고 긴 침체기 끝에 다시 이름값을 증명했을 때 받는 묵직한 타이틀이다. 그리고 크래들 오브 필쓰(Cradle of Filth, 이하 COF)의 (이하 Cryptoriana)는 전설의 부활을 알리는 명작이라 감히 말할 수 있다.

COF는 1991년 영국 서포크에서 결성된 심포닉 블랙메탈 밴드로, 블랙메탈을 포함해 가장 ‘빡센’ 메탈을 아우르는 익스트림 메탈씬에서 손꼽히는 강자였다. 초음파에 가까운 고음과 스크리밍을 질러대는 보컬 대니 필스(Dani Filth)를 필두로 펼치는 퍼포먼스는 결점을 찾기 어려웠다. 1998년 런던 아스토리아에서 펼친 라이브는 20년이 지난 지금까지 회자될 정도다. 초기작 이후엔 여성보컬과 심포니 편곡으로 서정성을 가미해 세계 각국 앨범 차트에 이름을 올리는 등 마니아 문화라는 한계도 일부 극복했다.

하지만 차트 성적과 별개로 COF 커리어에 있어 2000년 작 4집 이후로는 그야말로 암흑기였다. 가장 큰 원인은 보컬의 기량 저하였다. 익스트림 메탈 보컬은 목을 ‘갈아 넣는’ 창법 때문에 수명이 짧은 편이다. 강철만 같던 필스의 성대도 예외는 아니었다. 고음을 내려면 온 몸으로 짜내야 할 지경에 이르렀고 따라서 호흡은 눈에 띄게 짧아졌다. 세션은 세션대로 보컬에 맞춰 빡센 사운드를 벗어나는 과정에서 창의력을 잃고 진부해졌다. 2012년 발매한 컴필레이션 앨범 에서는 밑도 끝도 없는 오케스트라 편곡으로 ‘올해의 웃음 후보’라는 조롱까지 당했다.

올해 9월 정규 12집 로 돌아온다고 했을 때 이어진 시큰둥한 반응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다. 실망도 하루 이틀, 벌써 18년 째 폼을 찾지 못하는 ‘퇴물’에게 기대를 거는 사람은 사실상 없었다. 그러나 막상 앨범이 공개되자 영영 땅 속에 묻혀있을 줄 알았던 COF는 관짝을 부수고 나오는 데 성공했다. 본작에서 COF는 세션부터 보컬까지 전성기 퍼포먼스를 고스란히 재현했는데, 특히 대니 필스는 소모품인 성대가 이렇게까지 회복될 수 있다는 데 경외감이 들만큼 목소리를 되찾았다.

또한 분명한 킬링포인트도 눈에 띈다. 익스트림 메탈은 극단적으로 내달리는 장르 특성상 강렬하지만 그만큼 한 곡 안에서도 질리기 쉬운 편이다. 하지만 COF는 적절히 분위기를 환기하며 질주하는 와중에도 완급조절을 적절히 해낸다. ‘Wester Vespertine’의 연달은 변주, ‘Vengeful Spirit’ 기타 솔로, ‘The Night at Catafalque Manor’의 속삭임 후 쏟아지는 드럼 연타에서는 그 분위기 연출력에 절로 감탄이 나온다. 덕분에 는 평균 7분에 이르는 대곡의 향연에도 지루할 틈을 찾기 어렵다.

에서 COF가 거둔 성과는 분명하다. 우선 버릴 곡이 하나 없을 만큼 작품으로 너무나 완벽했다. 질주하는 세션, 돌고래처럼 깩깩대는 보컬, 웅장한 사운드 연출까지 지금이 전성기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또한 COF는 이를 통해 안 그래도 작고 좁은데 수축해가는 익스트림 메탈에 큰 형님이 돌아왔다는 큰 안도감을 선사한다. 15년을 혁신에 혁신으로 거듭하던 베히모스(Behemoth)마저도 주춤한 이 때, COF의 부활은 한 줄기 빛과도 같다.

설레발이라고 할 수도 있다. 장장 20여 년간 암흑기를 보낸 밴드가 좋은 앨범 하나 낸 것치곤 과분한 반응처럼 보일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본작은 근래 발표된 앨범 중 손에 꼽을 만큼 탁월한 퀄리티를 자랑하며, 그 주인공이 옛 전설이라는 점에서 감흥이 남다르다. 는 분명 향후 몇 년은 곱씹을만한 기념비적인 작품이었다.

9.5/10.0
8 likes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Exquisite Torments Await2:1592.510
2.Heartbreak and Seance6:2497.114
3.Achingly Beautiful7:0295.611
4.Wester Vespertine7:2996.915
5.The Seductiveness of Decay7:3891.111
6.Vengeful Spirit6:0090.611
7.You Will Know the Lion by His Claw7:2292.811
8.Death and the Maiden8:4892.512

Line-up (members)

  • Dani Filth : Vocals
  • Rich Shaw : Guitars
  • Ashok : Guitars
  • Daniel Firth : Bass
  • Marthus : Drums
  • Lindsay Schoolcraft : Keyboards, Female Vocals
8,767 reviews
Cryptoriana - The Seductiveness of Decay
▶  Cryptoriana - The Seductiveness of Decay Review (2017)
level 1 Hayarobi  (95/100)
May 15, 2019       Likes :  8
‘전설’, ‘명작’, ‘부활’ 얼마나 멋진 말들인가. 이는 각각 대중문화에서 정말 범접할 수 없는 위치에 올랐을 때, 그것을 작품으로 증명했을 때, 그리고 긴 침체기 끝에 다시 이름값을 증명했을 때 받는 묵직한 타이틀이다. 그리고 크래들 오브 필쓰(Cradle of Filth, 이하 COF)의 (이하 Crypt...
Dusk... and Her Embrace
level 10 B1N4RYSUNSET  (100/100)
Nov 4, 2018       Likes :  5
가장 좋아하는 앨범 다섯개를 꼽으라고 하면 본작은 꼭 한자리를 주고싶다. 주다스 프리스트의 페인킬러, 드림씨어터의 images and words, 라크리모사의 Stille 등과 더불어 내게 한치의 아쉬움도 없는 완벽함으로 각인되어있는 작품이다. 흡혈귀의 에로틱하면서 비극적인 정서를 음악으로 이... Read More
Dusk... and Her Embrace
level 깽규  (100/100)
Feb 11, 2014       Likes :  5
예전에 포니캐년에서 라이센스된 본작을 처음 들었을때는 음악이 이상하고 자켓도 너무 무서워서 (특히 앨범 뒷면의 피흘리는 여인..)잘 듣지도 못하고 서랍안에 숨겨뒀었는데 지금은 가장 아끼는 음반 중 하나가 되었네요.본작은 파고들수록 더 놀라게 되는 멋진 앨범입니다. 개인적으... Read More
Cryptoriana - The Seductiveness of Decay
level 10 Redretina  (100/100)
Sep 28, 2017       Likes :  4
'성공적인 부활'. 이제는 이렇게 불러도 괜찮을 것 같다. 전작 역시 나쁘지 않은 작품을 들고 왔지만 그래도 Thornography와 Manticore에서 맞은 뒤통수가 아직 얼얼한 상황이라 이번 앨범이 어떤 모양일 지 쉽게 기대하긴 힘들었는데, 이들은 폴 시절의 스타일은 아예 버리기로 작심한 건지 완전... Read More
Dusk... and Her Embrace
level 7 Exhumed.  (100/100)
Sep 12, 2019       Likes :  3
이 앨범은 다른 설명없이 우아하다 아름답다 소룸돋는다 이 세말로 충분하다 일단 중간중간 들어가는 사라의 보컬이 아름다움을 높히며 대니필스의 보컬이 소름을 돋게한다 사실상 크랴들 오브 필스 얄범은 한 두갸 의 앨범을 제외 하면 버릴 앨범이 하나도 없지만 이앨봄은 툭히 다른... Read More
Dusk... and Her Embrace
level 20 구르는 돌  (90/100)
Jun 2, 2010       Likes :  3
지금은 발표하는 앨범마다 실패를 거듭하여 꽤나 존재감이 옅어진 밴드가 되었지만, 그러나 과거의 Cradle of Filth는 정말 거대한 존재였다. 특히 그들이 발표한 초기 앨범들은 Symphonic Black Metal/Gothic Metal 계통의 작품들 사이에서는 경전으로 통하고 있다. 그 가운데서도 최고는 그들의 두 번째... Read More
Cruelty and the Beast
level 14 Stradivarius  (95/100)
Apr 11, 2008       Likes :  3
COF는 애초에 흡혈귀 이야기를 모티브로 삼아 음울하고 마기가 느껴지는 그야말로 '사악한' 사운드를 지향했다. 데뷔앨범 이후에 EP형식으로 나왔던 컨셉 형식의 앨범도 상당한 호평을 얻었을 정도로 그들이 90년대 초반 익스트림 고딕 블랙씬에 던져준 충격은 정말 환상적인 것이었다. 이들... Read More
Godspeed on the Devil's Thunder
level 5 Chaoser  (95/100)
Nov 19, 2019       Likes :  2
크레이들 오브 필쓰 답지 않은 남성적 웅장함을 컨셉으로도 보여주고 심포닉 블랙 메탈 3대장답지 않은 너무 대중적인 멜로디를 사용해서 5점은 깍지만 지구에서 가장 감동적인 곡들중 하나인 (블랙메탈도 포함해서) 사랑의 죽음을 포함한 질드레의 사상도 엿볼 수 있는 13번째 시저, 질... Read More
Cruelty and the Beast
level 5 Chaoser  (100/100)
Sep 27, 2019       Likes :  2
1번 곡부터 공포감을 일으키면서 시작한 전설적인 깃땅반중의 갓띵반이다. 이번해에 리마스터로 나온다고 하는데 뭐 솔직히 리마스터는 어느 팬이 만든 것이 있어서 나름 소장하고 싶은 메탈헤드들은 사면 된다고 보지만 음반 평을 해보자면 3번과 4번곡은 서로 연결되있으면서 끈적거리... Read More
Hammer of the Witches
level 10 Redretina  (90/100)
Oct 16, 2016       Likes :  2
Midian 앨범 이후의 앨범을 쭉 들으면서 더 이상 이들의 음악을 '블랙 메탈'이라고 할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해봤다. 이들의 1, 2, 3집을 지금도 좋아하고 그 이후의 앨범들도 계속해서 들어왔던 입장에서. 우리가 뭐 대단한 평론가들도 아니고 그냥 심심할 때 마다 이렇게 끄적이는 입... Read More
Info / Statistics
Artists : 36,824
Reviews : 8,767
Albums : 132,496
Lyrics : 173,5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