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Blood Eagle Review

Periphery - Blood Eagle
Band
Albumpreview 

Blood Eagle

TypeSingle
Released
GenresProgressive Metal, Djent
Labels3DOT Recordings
Length05:57
Reviewer :  level 1         Rating :  100 / 100
Date : 
이번에 나올 앨범에서 선공개된 이번 곡을 몇십번을 들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처음 들었을 때 굉장히 헤비한 사운드에 놀라고 가사를 보고 또 놀랐네요.
정말 취향에 딱 들어맞는 곡이 나왔구나 생각했습니다.
Nolly가 뮤직비디오에서 등장하지 않은것이 여러가지 의미로 다가와서 아쉽기는 하지만,
나름 퀄리티가 있는 뮤직비디오가 나온것도 좋았구요.
특히 이번 Spencer의 보컬은 이 곡의 느낌을 살리는 것에 큰 기여를 했다고 생각합니다.
익스트림 보컬 부분에서 어떤 개성을 보여주기가 쉬운일은 아니었을텐데 말이죠.
사실 그간 Periphery의 곡들은 Instrumental music의 형태가 더 완성도가 있을법한 느낌의 곡이 꽤 있었는데요.
개인적으로 이번 곡은 보컬이 빠질 수 없는 곡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가사전달력이 훌륭하고, 보컬 구성을 잘 설계한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많은 사람들이 오는 공간이고 하다보니 글을 남길 때 점수를 매겨야해서 좀 망설이게 되는데요.
팬보이로 보여질수도 있구요.
애초에 점수가 필요없다고 생각하는 편이기도한데, 이렇게 취향저격인 곡에 100점을 안줄수가 없네요.

리뷰로 글을 적은 목적이 가사 해석을 남기려고 였는데요.
제가 가사의 내용을 이해한대로 해석을 좀 해봤습니다.
가사가 딱히 어려울 내용은 아니어서 해석이라 하기 좀 그렇지만,
노르딕 신화에 관해 아예 모르시는 분이면 좀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We come for war
King of the north and norse
노르딕(북부사람들)이 선전포고를 합니다.

With drums beating, screams repeating and the hammer force of Thor
전장의 북소리와 괴성, 그리고 강력한 힘을 과시합니다.
(토르는 오딘의 아들이라는 설정이 대중화 되었지만,
원래 노르딕 신화에서 토르의 위치는 오딘 이전의 주신이었으며 신화속에서 등장하는 빈도가 가장 높습니다.
토르의 힘은 노르딕 신화에 등장하는 그 누구보다도 강하며,
또한 토르가 망치를 잃어버렸을 때 거인족에게 유린당할 것을 걱정하는 신들의 모습은 망치의 힘을 아주 잘 묘사합니다.)

Surrender not enough
The Christian seed will sing amongst the soil of trees
항복을 원하지 않고 다른 신앙을 가진 그들을 오로지 학살할 것임을 표명합니다.

From the sea is the destroyer
From the sea is the eagle drenched in blood
첫줄은 바다를 건너온 파괴자 바이킹과 그들의 처형방식을 의미하는듯 합니다.
그리고 피에 잠긴 사람의 모습을 피에 잠긴 독수리로 묘사하고 있습니다.

Blood eagle
Blood eagle is the destroyer
(블러드 이글은 매우 잔혹한 처형방식으로,
사람의 늑골을 볼수있도록 가죽을 잘라내고, 늑골을 부수고 폐를 늘어뜨려 독수리의 형상을 만듭니다.)

Blood eagle will set the wicked free
블러드 이글은 그들을 교화할 것이라고 합니다.

Rip the body from the bone now
Spread the heavens wings
블러드 이글의 대한 묘사입니다.
살을 찟고 늑골을 날개처럼 펼칩니다.
둘째줄은 또한 천국을 조롱하는 묘사이기도 합니다.

Show Valhalla glory and memory
발할라는 오딘의 병사 에인헤랴르가 머무는 곳입니다.
노르딕 사람들은 싸우다 죽어야 발할라로 갈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에 발할라는 전쟁에 관한 명분 중 하나입니다.

Let the christians sing
Let ‘em sing
크리스티안들이 비명을 지르는 것을 즐깁니다.

Let out the roar
Barbaric to the core
야만적인 심장에서 뿜어져 나오는 함성을 지릅니다.

A storm brewing, all our doing for Odin's at the door
여기서 폭풍은 오딘을 상징하며, 자신들이 벌이는 일은 모두 오딘을 위한것이라고 합니다.
문앞의 오딘이란 발할라의 문과 오딘을 말하는 것입니다.
(다른 나라를 침략하는 바이킹시대의 문화는 천둥과 비를 부르며 농민에게 숭상받던 신 토르에서 전쟁의 신인 오딘으로 주신이 바뀌게된 근거입니다.)

The spoils are not enough
We’ll let ‘em bleed
The moon takes everyone tonight
약탈한 전리품들만으로는 만족할 수 없으며,
그들을 모두 학살할 것임을 말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달이 가지는 의미에 대해 생각나는 것들이 꽤 많지만 전부 설득력이 조금 떨어져서 생략합니다.)

The Christians sing
How they sing amongst the broken wings
크리스티안들이 비명을 지르는 것을 혹은 비명을 지를 수 없는것을 보며 신기해 하거나 조롱합니다.
(사람은 폐에 숨을 넣기 위해 횡격막과 늑간근을 사용하게 되는데,
늑간근은 늑골이 부서졌기 때문에 사용할수 없고 횡격막 또한 폐를 늘어뜨리기 때문에 사용하기 어렵습니다.
소리를 내려면 숨이 성대를 통과해야 하는데 숨을 들이쉬기도 내쉬기도 어려운 상태인 것이죠.)

from the sea is the eagle drenched in blood

A soul descending swiftly
영혼이 빠르게 추락(타락)합니다.
The burning stench of afterlife
그들이 믿는 사후의 생은 불타며 악취를 풍깁니다.
No rays from heaven
천국에서 오는 빛은 없으며,(크리스티안들의 창세기에서 빛을 창조한 Yahweh를 가르키는 것 같습니다.)
Only high sun
오직 태양만이 있다고 주장합니다.
A soul descending swiftly
영혼이 빠르게 추락(타락)합니다.
The burning stench of afterlife
그들이 믿는 사후의 생은 불타며 악취를 풍깁니다.
No rays from heaven
천국에서 오는 빛은 없으며,(크리스티안들의 창세기에서 빛을 창조한 Yahweh를 가르키는 것 같습니다.)
And no son
구원자 역시 없다고 말합니다. (예수를 지칭합니다.)

Pleading to the sky once more
Weeping for the self
For the abandoned children of christ have been laid to waste on the shelf
하늘을 향해(그들의 신을 향해) 자신들을 구원할 것을 애원하는 모습을 계속 보이라고 조롱합니다.
그리고 자신만을 위해 우는 모습을 봅니다.
메시아에게 구원받을 수 없는 그들이 죽어가는 모습을 즐깁니다.

Pour out the tide of valkyries
많은 전사자들로 인해 발키리들이 많이 필요함을 의미합니다. (발키리는 싸우다 죽을 사람을 선택하는 존재로,
죽은 전사들의 혼을 발할라로 인도하는 역할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오딘이 장차 다가올 파멸 라그나로크를 대비하기 위해 자신들의 병사를 준비하는 과정입니다.)

The land is ours to claim
No man or woman escape the fire
이 땅은 우리의 땅이라고 말하며, 누구하나 가릴것없이 학살을 피할수 없을것이라고 합니다.

Now they can sing
NOW SING!
The tide of valkyries

We come for war
King of the north and norse
With drums beating, screams repeating and the hammer force of Thor
Surrender not enough
We’ll let ‘em bleed
The moon takes everyone tonight

We come for war
5 likes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Blood Eagle5:57-0

Line-up (members)

  • Spencer Sotelo : Vocals
  • Misha Mansoor : Guitars
  • Jake Bowen : Guitars
  • Mark Holcomb : Guitars
  • Matt Halpern : Drums
7,950 reviews
Periphery II: This Time It's Personal
level 9 피규어no5  (80/100)
2014-02-17       Likes :  8
Djent는 개인적으로 메탈코어의 가장 미래지향적인 발전 형태라고 생각한다. 물론 이전에 "모던 데스메탈"이라는 Soilwork, Scar Symmetry, Disarmoni... Read More
Periphery
level 함초롬  (90/100)
2013-11-14       Likes :  7
Periphery는 Misha Mansoor라는 미국 출신의 기타리스트의 솔로 프로젝트(Bulb)로부터 시작된 밴드입니다. 그는 Djent 씬에서는 빼놓을 수 없는 인물로 간주되... Read More
Blood Eagle
▶  Blood Eagle Review (2019)  [Single]
level 1 Grimfingertips  (100/100)
2019-03-01       Likes :  5
이번에 나올 앨범에서 선공개된 이번 곡을 몇십번을 들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처음 들었을 때 굉장히 헤비한 사운드에 놀라고 가사를 보고 또 놀랐...
Periphery II: This Time It's Personal
level 14 Stradivarius  (90/100)
2013-04-19       Likes :  3
전작에 비해 더욱 편해진 느낌이다. 애초에 Djent 계열의 음악을 하던 뮤지션들이 모인 그룹이었던 밴드인 만큼, 쫄깃한 엇박과 기타의 커팅, 공간계... Read More
Periphery
level 14 Stradivarius  (80/100)
2012-04-08       Likes :  2
개인적으로 Djent계열은 그다지 끌리는 부분이 없지만, 이정도의 클린보컬이라면 충분히 들어줄 만 하다. 곡 구성이 나름대로다양하고 딱히 기계적인... Read More
Periphery
level 2 Illogic88  (85/100)
2013-09-24       Likes :  1
I very appreciate this album. It has a lot of particular and beautiful riffs, but i think the best side of this album is the armonic side, like in Buttersnips or in the masterpiece Racecar. I don... Read More
Info / Statistics
Artists : 34,466
Reviews : 7,950
Albums : 122,981
Lyrics : 153,5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