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Cryptoriana - The Seductiveness of Decay Review

Cradle of Filth - Cryptoriana - The Seductiveness of Decay cover art
Band
Albumpreview 

Cryptoriana - The Seductiveness of Decay

(2017)
TypeStudio Full-length
GenresSymphonic Black Metal
LabelsNuclear Blast
Reviewer :  level 14         Rating :  95 / 100
Date : 
'전성기 그 시절 그 분위기, 그 완성도에 못지 않는 완벽한 부활!!'

한창 뉴메탈이라는 장르로 처음 음악을 접했던 시절, 뉴메탈 이외에 뭐가 있는지 아는 동생에게 추천받았던 두 밴드가 Children of Bodom과 바로 이 Cradle of Filth였다. 그때가 약 2002~2003년경이니 시기상으로는 Bitter Suites to Succubi를 넘어 Damnation and a Day가 발표되는 '침체기의 서막'이었다. 그때부터 가장 좋아하는 아티스트로 COF를 첫 번째로 꼽기 주저하지 않았던 나로써는 발표된 모든 앨범들을 구매해서 악기파트 연주까지 구석구석을 달달 외울 정도로 이 팀의 음악을 즐겨 들었다. 물론 그 이후 발표되는 Nymphetamine부터는 팬심으로도 도저히 쉴드를 칠래야 칠 수 없는 수준으로 떨어졌지만 말이다.

사실 내가 가진 COF에 대한 기대감은 2018년도, 그러니까 처음 접했던 시간으로부터 약 15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좋아질 기미는 1mg도 없다는걸 이미 나 스스로 오랜기간 인지하고 있었다. 다들 잘 알지 않은가? 한 번 성향을 바꾼 아티스트가 본래 그 입맛으로 되돌아가긴 어렵고, 돌아간들 햄맛을 잃어버렸다가 다시 햄맛을 첨가한 삼양라면마냥 '어째 돌아와도 옛날만 못하네...'라는 식의 반응이 나오기가 더 쉬운 법. 근데 그 생각을 완벽하게 깨부숴버리고 얘들이 부활해서 돌아왔다니, 그야말로 감개무량 그 자체가 아니겠는가? 결혼 후 살이 뒤룩뒤룩 찐 마누라가 다시 살빼고 멋진 몸매로 돌아온걸 본 남편의 심정이 이런것일까?

어쨋든 결론만 말하자면 그냥 이건 후기 명작에는 단연코 탑이며, 어찌보면 Midian이나 Cruelty 앨범에 비벼볼만도 한, 아니 절대 꿀리지 않는 수준이다. 앨범의 전체적인 구성이나 분위기는 그야말로 V Empire ,Dusk, Cruelty, Midian 시절의 잘 만들어진 멜로디와 벰파이어 분위기를 잘 계승해왔으며, 최근에 발표된 작품들에서 보여준 '필요 이상으로 나는 스래쉬 쇠맛 리프', '큰 선율의 부재', '악곡을 더 풍성하게 해주며, 주제를 잘 드러내지 못하고 멜로디가 따로 노는 오케스트레이션/신디'같은건 이젠 옛말이다. 첫 포문을 여는 Exquisite Torments Await는 V Empire 앨범의 첫 오프닝이자 짧고 굵은 임팩트를 주는 'Ebony Dressed for Sunset'의 오마쥬 같은 구성이며, 구석구석 오밀조밀하게 잘 녹아든 테크니컬한 기타리프와 기타솔로는 Midian이나 Cruelty에서 보여준 트윈 기타 워크를 잘 계승했다 볼 수 있다. 그리고 후기 작품들에서 항상 내 귀에 거슬렸던 오케스트레이션/신디 파트는 그야말로 필요한 위치에서 적재적소의 멜로디를 구사하여 곡의 분위기를 풍성하게 해주고 있다. 그리고 이 앨범이 가장 끝내준다 생각 한 가장 큰 요인은, 앨범 전체적으로 빠지는 트랙이 단 한 개도 없다는 사실이었다. 그 잘났다는 초중기 작품에서도 약간의 '트랙 늘리기용 수록곡'은 1~2곡 정도가 있었는데, 이 앨범은 전곡이 다 명곡이니 이 어찌 칭찬하지 않을수 없겠는가?

일단 시기상으로 매우매우 부진한 가운데 이정도 대형 작품으로 완벽한 부활을 알렸으니 잘 뽑힌 라이브 DVD 한 장 내면서 후기 작품도 잘 뽑아주길 매우 기대하고 있다. 물론 가끔가다가 이런 식으로 부활하자마자 바로 또 추락하는 그런 경우도 굉장히 비일비재하지만, 일단 지금 라인업 이대로 계속 팀을 유지한다면 제2의 전성기도 COF에게는 가능해보인다. 맛이 갈대로 가버린 심블씬에서 얘들이라도 든든하게 수호자 역할을 해줘야 장르 체면을 구기지 않지 않겠는가?

(2017-11-11 작성 이전 코멘트) 85/100
1990년대 컬트 공포영화광들에게는 2010년대 이후 공포영화들이 '쓸데없는 카메라/그래픽 기술로 어떻게든 화려하게 만들어봤자 90년대 그 시절 소름끼치는 호러 분위기는 안난다'라고 느낄지도 모르겠다. 물론 정말 잘 만들어진 최신작 공포영화가 나타난다면 마냥 나쁘다고 부정하기 힘들겠지만 말이다
1 like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Exquisite Torments Await2:1592.58
2.Heartbreak and Seance6:2496.512
3.Achingly Beautiful7:0293.39
4.Wester Vespertine7:299612
5.The Seductiveness of Decay7:3891.19
6.Vengeful Spirit6:00909
7.You Will Know the Lion by His Claw7:2293.39
8.Death and the Maiden8:4892.510
previous next
7,752 reviews
cover art Artist name Album review     Release date Reviewer Rating Date Likes
Point of Entry preview Judas Priest Point of Entry Review (1981) level 15 휘루 75 6 hours ago 1
Evolution preview Disturbed Evolution Review (2018) level 4 병반작2nd 50 13 hours ago 0
Arbiter preview Hopesfall Arbiter Review (2018) level 8 피규어no5 95 1 day ago 1
Opus Eponymous preview Ghost Opus Eponymous Review (2010) level 8 B1N4RYSUNSET 100 4 days ago 2
Horna / Pure preview Horna / Pure Horna / Pure Review (2018)  [Split] level 19 Sepultura 80 4 days ago 0
J'aurais dû preview Pure J'aurais dû Review (2017) level 19 Sepultura 75 4 days ago 0
Art of Loosing One's Own Life preview Pure Art of Loosing One's Own Life Review (2015) level 19 Sepultura 80 4 days ago 0
And the Waters Turned to Blood preview Pure And the Waters Turned to Blood Review (2014) level 19 Sepultura 80 5 days ago 0
Kingdom of Wrath preview Pure Kingdom of Wrath Review (2014) level 19 Sepultura 80 5 days ago 0
Unleash the Bloody Storm preview Goreinhaled Unleash the Bloody Storm Review (2015) level 21 록스타 70 6 days ago 1
Will to Power preview Arch Enemy Will to Power Review (2017) level 7 MelodicHeaven 85 6 days ago 3
Nemesis preview NECRONOMIDOL Nemesis Review (2016) level 4 병반작2nd 50 7 days ago 3
Somewhere in Time preview Iron Maiden Somewhere in Time Review (1986) level 3 Rigby 100 2018-10-14 1
What Passes for Survival preview Pyrrhon What Passes for Survival Review (2017) level 9 verzox 100 2018-10-13 0
Last Fair Deal Gone Down preview Katatonia Last Fair Deal Gone Down Review (2001) level 13 버닝앤젤 85 2018-10-13 8
Painkiller preview Judas Priest Painkiller Review (1990) level 5 제니 100 2018-10-13 4
Last Fair Deal Gone Down preview Katatonia Last Fair Deal Gone Down Review (2001) level 8 No.8 빌리홀 55 2018-10-13 1
Endless Nightmares of a Vicious Circle preview Slow and Painful Mental Wounds Endless Nightmares of a Vicious Circle Review (2015)  [Split] level 19 Sepultura 75 2018-10-12 0
5 Ways to Walk in a Gloomy Darkness preview Slow and Painful Mental Wounds / Niemalsland / Northorn / Nicrotek / Sett 5 Ways to Walk in a Gloomy Darkness Review (2014)  [Split] level 19 Sepultura 80 2018-10-12 0
Concept of Emptiness preview Slow and Painful Mental Wounds Concept of Emptiness Review (2014) level 19 Sepultura 90 2018-10-12 0
What Should Not Be Unearthed preview Nile What Should Not Be Unearthed Review (2015) level 4 툴 이즈 쿨 75 2018-10-12 1
Unquestionable Presence preview Atheist Unquestionable Presence Review (1991) level 7 Divine Step 100 2018-10-12 1
The Damnation Game preview Symphony X The Damnation Game Review (1995) level 8 B1N4RYSUNSET 100 2018-10-11 3
Imaginaerum preview Nightwish Imaginaerum Review (2011) level 8 B1N4RYSUNSET 100 2018-10-11 1
Symphony X preview Symphony X Symphony X Review (1994) level 2 Yngpellitteri 95 2018-10-09 1
The Fool preview Fleshgod Apocalypse The Fool Review (2016)  [Single] level 8 No.8 빌리홀 95 2018-10-09 1
I Loved You at Your Darkest preview Behemoth I Loved You at Your Darkest Review (2018) level 4 병반작2nd 70 2018-10-09 0
Heaven and Hell preview Black Sabbath Heaven and Hell Review (1980) level 7 Divine Step 100 2018-10-08 2
Unleashed in the East preview Judas Priest Unleashed in the East Review (1979)  [Live] level 15 휘루 90 2018-10-08 2
Andy James preview Andy James Andy James Review (2011) level 2 Yngpellitteri 85 2018-10-07 2
Firepower
level 17 이준기  (90/100)
2018-08-21       Likes :  8
주다스 프리스트의 18번째 앨범이다. 2005년 15집 Angel of retribution 이 나올때만 해도 신선하기는 했지만 어딘가 은퇴를 앞둔 분들의 마지막 힘을 모아... Read More
Last Fair Deal Gone Down
level 13 버닝앤젤  (85/100)
2018-10-13       Likes :  8
남의 평가에 이렇게 왈가왈부 할것도 아니지만 주제넘게 한마디 하고싶다 좀 적당히 하셨으면 한다 모던한 음악과 대중성 있는 음악들을 매우 싫어... Read More
Blackwater Park
level 7 Divine Step  (100/100)
2018-08-27       Likes :  7
데스 메틀 장르에서 가장 특이한 종자를 꼽을 때 오페스가 빠지면 서운하다. 그야말로 짬뽕중의 짬뽕밴드이다 1집부터 4집까지, 우중충 어쿠스틱... Read More
The Burning Cold
level 5 제니  (75/100)
2018-09-02       Likes :  5
심하게 멜로딕하고, 시종일관 밝고 희망찬 분위기가 계속된다. 전작도 직선적이었지만 모던하고 깔끔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어서 종종 듣는데 이건... Read More
De Mysteriis Dom Sathanas
level 7 Divine Step  (100/100)
2018-09-15       Likes :  5
'헬해머는 왜 카운트의 베이스 라인을 지우지 않았을까? 사실 얘도 상또라이라 살인마와 그 희생자가 같은 앨범에서 연주한다는 그 발상이 재밌다... Read More
Painkiller
level 5 제니  (100/100)
2018-10-13       Likes :  4
파워메탈이나 주구장창 듣다가 처음 들은 헤비메탈 음악이 Painkiller였다. 처음 들었을 때는 사람 목에서 이런 목소리가 나올 수는 있나ㅇㅅㅇ 이런 ... Read More
覇道明王
level 8 피규어no5  (70/100)
2018-09-06       Likes :  3
Onmyo-za (음양좌; 온묘자)는 일본을 대표하는 멜로딕 파워메탈 밴드이자 십수장의 앨범을 발표하는 왕성한 활동으로 끊임없는 음악혼을 불태우는 메... Read More
The Number of the Beast
level 5 제니  (95/100)
2018-09-16       Likes :  3
아직까지는 아이언 메이든을 들으면서 감동을 느끼지는 못했다. 물론 나는 똥멍청이가 아니기에 메이든의 노래를 들으면 명곡이라는 사실은 충분... Read More
Sometimes the World Ain't Enough
level 5 제니  (100/100)
2018-09-16       Likes :  3
위클리 차트에 있길래 들어봤는데 취향을 저격당했다. 뭐지.. 이 뽕삘이 강하게 느껴지는 멜로디는..?? 그리고 This Time이랑 Turn to Miami 뮤비 보고 울... Read More
Rage Against the Machine
level 4 툴 이즈 쿨  (100/100)
2018-10-03       Likes :  3
한 마디로 이 앨범을 정의히자면 그루브와 완성도를 모두 싸잡아버린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앨범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논란의 도마에 항상 올... Read More
Info / Statistics
Artists : 34,003
Reviews : 7,752
Albums : 120,919
Lyrics : 148,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