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Enemies of Reality Review

Nevermore - Enemies of Reality cover art
Band
Albumpreview 

Enemies of Reality

(2003)
TypeStudio Full-length
GenresProgressive Thrash Metal
LabelsCentury Media Records
Reviewer :  level 20         Rating :  90 / 100
Date : 
Nevermore의 네 번째 앨범 Enemies of Reality의 발표는 비극적으로 탄생했다. 밴드와 레이블간의 계약관계상의 트러블은 앨범제작에 치명상을 입히면서 Enemies of Reality는 나오자마자 스캔들에 휩싸였다. 보컬인 Warrel Dane의 언급에 따르면 본작의 제작은 상당히 험난했던 듯하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Nevermore는 최선을 다하여 또다시 상당한 작품을 만들어냈는데, 문제는 이들이 레이블로부터 재정적 지원을 거의 받지 못하면서 제대로된 프로듀서를 고용하지 못한 일이다. 결국 Enemies of Reality의 처참한 사운드는 앨범 발매와 함께 현실화되었고, 팬들은 열악한 사운드를 지적할 수밖에 없었다. 여기에 대해 밴드는 재정적 여건 악화로 헤비메탈에 대한 이해가 없는 일반 Pop Music 프로듀서를 고용할 수밖에 없었다는 사실을 고백했고, Jeff Loomis는 Enemies of Reality의 사운드의 부실함을 인지하고 재녹음 의사를 밝혔다.

Jeff Loomis의 약속은 05년에야 지켜졌다. 이번에는 Andy Sneap이라는 인물이 프로듀싱을 맡았는데, 그는 전작인 Dead Heart in a Dead World의 제작에도 참여했을 뿐만 아니라 이후에 Nevermore가 해체될 때까지 발표할 모든 앨범의 프로듀싱을 했다. 전작의 성공을 고려하였을 때, 이는 최상의 선택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Dead Heart in a Dead World 이전과 이후의 밴드의 사운드의 질감은 확연히 달랐다. The Politics of Ecstasy나 Dreaming Neon Black의 사운드도 훌륭하다 할 수 있겠지만, Andy Sneap이 프로듀싱을 맡은 후의 앨범들의 사운드에는 비할 수 없었다. 앨범의 사운드를 만드는 데에 가장 큰 기여는 밴드 자신들의 노력이 가장 크다고 할 수 있지만, Enemies of Reality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프로듀서의 역량도 상당한 지분을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겠다.

하지만 Enemies of Reality의 사운드가 지향하는 바는 전작과는 일정 부분 달랐다. 밴드 특유의 염세적이면서도, 기계적이며 황량한 톤은 그대로 유지되지만 그 농도는 훨씬 짙었다. Dead Heart in a Dead World는 밴드의 디스코그라피상에서 가장 유려한 멜로디와 싱글성향이 짙은 곡들이 많은 앨범인데, Enemies of Reality는 방향성에서 차이를 두었다. 아마도 전작을 생각하고 본작을 들은 팬이라면 당황했을 법도 하다. Enemies of Reality는 전작처럼 개개의 곡들의 멜로디에 중점을 두고 만들었다기보다는 그 이전 작인 Dreaming Neon Black처럼 유기성을 염두에 두고 만들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기 때문이다.

앨범 사운드가 워낙 육중하다보니 Enemies of Reality에는 전작에 수록된 Narcosynthesis나 The River Dragon Has Come 같이 청자의 귀를 단번에 사로잡는 곡은 없다시피하다. 전반적으로 본작에 수록된 곡들은 위에서 언급했듯이 컨셉의 완성도만을 위하여 만든 듯한 냄새를 풍기고 있어 개개의 곡들은 그다지 크게 띄지는 않는다. 하지만 셀프 타이틀 곡과 I, Voyager는 예외에 해당한다. 전작인 Dead Heart in a Dead World를 제외하고 Nevermore는 그동안 유기성에 중점을 둔 앨범을 만들어왔는데, 개중에 항상 필살의 트랙들을 한두곡씩 수록해 놓아왔다. Next In Line이나 Beyond Within, I Am the Dog이 그와 같은 곡들인데, 이 곡들은 작품의 컨셉을 유지하는 가운데에서 튀지 않는 선에서 Nevermore의 멜로디메이킹 능력을 최대한 발휘된 걸출함을 자랑한다. 타이틀 곡은 담백한 멜로디와 밴드 특유의 전위적인 연주와 Warrel Dane의 비감 넘치는 보이스가 빚은 걸작으로 그동안 Nevermore가 만들어온 곡들 가운데에서도 클래스가 남다른 곡이다. I, Voyager 또한 앨범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곡으로, 특유의 분위기와 구성미가 빼어난 명곡이다.

Nevermore의 대표작으로 보통 Dead Heart, in a Dead World와 This Godless Endeavor가 거론되고 있다. 그 가운데에 끼어 있는 Enemies of Reality는 종종 정당한 평가를 못 받고 있는 느낌도 있다. 4집에서 6집으로 가는 가교라는 평가도 상당히 받고 있는데, 아쉬운 부분이 아닐 수 없다. 물론 Enemies of Reality는 전작만큼 귀에 남는 명곡은 상대적으로 적으며, 후속작 만큼 대작 느낌은 들지 않다. 팬들에게 어필할 부분은 결국 밀도높은 구성미와 전위적인 연주밖에 내세울 게 없는 작품이다. 이러한 장점 때문에 앨범에 각별한 애정을 갖고 있지만, 역시 청자를 잡아끄는 매력이 다른 앨범들에 비해 부족하다는 사실은 분명하다. 하지만, I, Voyager와 타이틀 곡 만큼은 강력 추천한다. 앨범 전체를 감상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먼저 두 곡을 먼저 접하고 앨범전체를 감상할 것을 권하고 싶다.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Enemies of Reality5:11951
2.Ambivalent4:12851
3.Never Purify4:04801
4.Tomorrow Turned Into Yesterday4:35851
5.I, Voyager5:49951
6.Create the Infinite3:39801
7.Who Decides4:15851
8.Noumenon4:37851
9.Seed Awakening4:31851
previous next
7,775 reviews
cover art Artist name Album review     Release date Reviewer Rating Date Likes
Trąby Zagłady / Pożeracze Słońc preview Plaga Trąby Zagłady / Pożeracze Słońc Review (2014)  [Compilation] level 19 Sepultura 70 18 hours ago 0
Magia gwiezdnej entropii preview Plaga Magia gwiezdnej entropii Review (2013) level 19 Sepultura 75 19 hours ago 0
Tiara preview Seventh Wonder Tiara Review (2018) level 10 쇽흐 95 3 days ago 3
Revolution Saints preview Revolution Saints Revolution Saints Review (2015) level 9 DeepCold 85 3 days ago 2
Screaming for Vengeance preview Judas Priest Screaming for Vengeance Review (1982) level 15 휘루 90 3 days ago 2
.​.​.​і тільки вітри пам'ятають моє ім'я​.​.​. preview Ніч .​.​.​і тільки вітри пам'ятають моє ім'я​.​.​. Review (2018) level 8 피규어no5 95 5 days ago 0
Blasphemer preview Blasphemer Blasphemer Review (2017) level 17 똘복이 90 5 days ago 4
Painkiller preview Judas Priest Painkiller Review (1990) level 1 rocknrollkid 100 5 days ago 2
Pożeracze Słońc preview Plaga Pożeracze Słońc Review (2011)  [EP] level 19 Sepultura 75 6 days ago 0
Trąby zagłady/Triumfalny taniec... preview Plaga Trąby zagłady/Triumfalny taniec... Review (2009)  [Demo] level 19 Sepultura 75 6 days ago 1
The Astonishing preview Dream Theater The Astonishing Review (2016) level 8 피규어no5 70 7 days ago 2
A Tragedy in Steel preview Rebellion A Tragedy in Steel Review (2002) level 17 Megametal 80 2018-11-05 0
Dusk... and Her Embrace preview Cradle of Filth Dusk... and Her Embrace Review (1996) level 8 B1N4RYSUNSET 100 2018-11-04 2
Queen of Time preview Amorphis Queen of Time Review (2018) level 9 DeepCold 95 2018-11-04 9
Dear Desolation preview Thy Art Is Murder Dear Desolation Review (2017) level 5 툴 이즈 쿨 95 2018-11-01 2
Cult of a Dying Sun preview Uada Cult of a Dying Sun Review (2018) level 19 Sepultura 85 2018-10-31 1
Devoid of Light preview Uada Devoid of Light Review (2016) level 19 Sepultura 80 2018-10-31 0
A Feast for Crows preview Corpus Christi A Feast for Crows Review (2010) level 4 Metulomon 90 2018-10-30 1
Futility Report preview White Ward Futility Report Review (2017) level 19 Sepultura 85 2018-10-30 1
Riptide preview White Ward Riptide Review (2014)  [EP] level 19 Sepultura 85 2018-10-30 0
Ritual preview Soulfly Ritual Review (2018) level 4 공공의적 85 2018-10-30 2
A Blaze in the Northern Sky preview Darkthrone A Blaze in the Northern Sky Review (1992) level 5 툴 이즈 쿨 100 2018-10-27 4
The Bleakness of Our Constant preview Eneferens The Bleakness of Our Constant Review (2018) level 8 피규어no5 95 2018-10-27 3
Silence of the Old Man / White Ward / Sauroctonos preview Sauroctonos / White Ward / Silence of the Old Man Silence of the Old Man / White Ward / Sauroctonos Review (2014)  [Split] level 19 Sepultura 75 2018-10-26 0
When Gift Becomes Damnation / Inhale My Despair preview White Ward When Gift Becomes Damnation / Inhale My Despair Review (2012)  [Demo] level 19 Sepultura 80 2018-10-26 0
Idol preview Horrendous Idol Review (2018) level 5 툴 이즈 쿨 80 2018-10-24 2
Helix preview Amaranthe Helix Review (2018) level 4 병반작2nd 55 2018-10-23 0
Lucem Ferre preview Year Of The Goat Lucem Ferre Review (2011)  [EP] level 8 B1N4RYSUNSET 100 2018-10-23 1
Illusions preview White Ward Illusions Review (2012)  [EP] level 19 Sepultura 80 2018-10-23 0
I preview White Ward I Review (2012)  [Demo] level 19 Sepultura 75 2018-10-23 0
Queen of Time
level 9 DeepCold  (95/100)
2018-11-04       Likes :  9
[Marinated Roots] 뮤지션들에게 있어서 뿌리가 무엇인가를 묻는것은 꽤 여러가지로 해석될수 있는 부분이다. 가령, 트윈기타 앙상블의 전개와 갤로핑... Read More
Last Fair Deal Gone Down
level 13 버닝앤젤  (85/100)
2018-10-13       Likes :  8
남의 평가에 이렇게 왈가왈부 할것도 아니지만 주제넘게 한마디 하고싶다 좀 적당히 하셨으면 한다 모던한 음악과 대중성 있는 음악들을 매우 싫어... Read More
De mysteriis dom Sathanas
level 7 Divine Step  (100/100)
2018-09-15       Likes :  5
'헬해머는 왜 카운트의 베이스 라인을 지우지 않았을까? 사실 얘도 상또라이라 살인마와 그 희생자가 같은 앨범에서 연주한다는 그 발상이 재밌다... Read More
Painkiller
level 5 제니  (100/100)
2018-10-13       Likes :  4
파워메탈이나 주구장창 듣다가 처음 들은 헤비메탈 음악이 Painkiller였다. 처음 들었을 때는 사람 목에서 이런 목소리가 나올 수는 있나ㅇㅅㅇ 이런 ... Read More
A Blaze in the Northern Sky
level 5 툴 이즈 쿨  (100/100)
2018-10-27       Likes :  4
최근에 블랙 메탈이 너무나도 좋아져서 베히모스, 크래들 오브 필쓰, 딤무 보거 외의 밴드들을 물색하던 중 블랙 메탈계에는 절대적인 입지를 지닌... Read More
Blasphemer
level 17 똘복이  (90/100)
5 days ago       Likes :  4
1990년, 데스메탈의 황금기에 영국에서 태어난 이 밴드는 사실 그 당시의 황금기 라인업 사이에 끼지 못하고 사라져 버린 수 많은 불나방들 중 하나로... Read More
覇道明王
level 8 피규어no5  (70/100)
2018-09-06       Likes :  3
Onmyo-za (음양좌; 온묘자)는 일본을 대표하는 멜로딕 파워메탈 밴드이자 십수장의 앨범을 발표하는 왕성한 활동으로 끊임없는 음악혼을 불태우는 메... Read More
The Number of the Beast
level 5 제니  (95/100)
2018-09-16       Likes :  3
아직까지는 아이언 메이든을 들으면서 감동을 느끼지는 못했다. 물론 나는 똥멍청이가 아니기에 메이든의 노래를 들으면 명곡이라는 사실은 충분... Read More
Sometimes the World Ain't Enough
level 5 제니  (100/100)
2018-09-16       Likes :  3
위클리 차트에 있길래 들어봤는데 취향을 저격당했다. 뭐지.. 이 뽕삘이 강하게 느껴지는 멜로디는..?? 그리고 This Time이랑 Turn to Miami 뮤비 보고 울... Read More
Rage Against the Machine
level 5 툴 이즈 쿨  (100/100)
2018-10-03       Likes :  3
한 마디로 이 앨범을 정의히자면 그루브와 완성도를 모두 싸잡아버린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앨범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논란의 도마에 항상 올... Read More
Info / Statistics
Artists : 34,099
Reviews : 7,775
Albums : 121,302
Lyrics : 148,8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