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Album reviews/comments
Collection
Album Photos
Helloween - Keeper of the Seven Keys Part II cover art
Band
Albumpreview 

Keeper of the Seven Keys Part II

(1988)
TypeStudio Full-length
GenresPower Metal
Reviewer :  level 9         Rating :  90 / 100
Date : 
1. Invitation : 기타와 오케스트레이션의 인트로곡으로 미하엘 바이카트의 작품이다. 전작 Initiation이 마치 무언가를 암시하는 듯한 분위기를 연출했다면 Invitation은 초대라는 의미답게 잔치가 시작되었으니 모두 모여서 즐기라는 뉘앙스를 풍기는듯 하다. 필자의 느낌에 전작인 Initiation 보다 이곡이 더 낫다고 본다.

2. Eagle Fly Free : 미하엘 바이카트의 곡으로 본 앨범의 대표적인 곡이라고 말할수 있다. 16비트 사운드로 BPM 155의 빠른 템포를 가진 곡으로 사실상 이곡으로 현재의 멜로딕 파워 메틀 사운드의 특징이 정착되었다고 말해도 과언은 아니다. 초반부 6번줄 개방현을 이용한 8분음 리프로 포문을 여는데 주로 싱글노트 라인을 이용한 단음 리프와 이제는 헬로윈 사운드의 정석이 되어버린 한음 2연속음 멜로디 리프를 곡에서 들을수 있다. 이곡에서 주목할만한 사실중 하나는 바로 프리 코러스와 코러스부분에서의 리프 진행이다. 사실 헬로윈은 데뷔 초기 빠르게! 조금만 더 빠르게를 외쳤던 밴드였다. 그만큼 리프의 음표 남발도 심했고 특히 잉고 슈비흐텐베르크의 드러밍은 매우 거칠고 투박함 그 자체였다. 그러한 면을 쇄신이라도 하듯 이부분에서 음표 남발을 최소화시켜 온음표와 2분음표만으로 코드를 진행시키고 있다. 멜로디 라인은 카이 한젠의 솔로를 시작으로 카이와 미하엘의 하모니 보쓰 그리고 마르쿠스 그로스코프의 베이스 솔로 미하엘의 기타 솔로 잉고의 드럼 솔로가 차례로 등장한다. 러닝 타임 5분 08초로 그다지 긴 곡은 아니지만 그럼에도 마치 종합 선물셋트라도 되는 느낌을 갖게 하는 그러한 곡이다. 미하엘 바이카트는 곡을 만들때 대체로 프리 솔로(Pre Solo)부분을 짧게 만드는 성향이 있기 때문에 프리솔로에서의 노랫말은 거의 만들지 않는데 이곡도 마찬가지이다.

3. You Always Walk Alone : 미하엘 키스케의 곡으로 이곡은 원래 카이 한젠이 만들었지만 본인이 마음에 안든다하여 삭제하고서 키스케가 새로 만들었다고 잘못 알려져 있다. 이곡은 키스케가 ill prophecy 시절에 이미 써놓았던 곡으로 원래 6분 38초의 러닝 타임이었으나 본앨범에서는 러닝 타임이 5분 10초로 대폭 줄었다. 즉, ill prophecy 시절의 곡은 아무래도 곡의 완성도에서 문제가 있었다는 뜻이다. 이곡의 템포는 BPM 125로 인트로가 시작되지만 본격적으로 곡이 들어가는 시점에서는 템포가 170으로 바뀐다. 8분 셋잇단 구성의 진행을 가진 빠른곡으로 전작들 Victim of Fate, Phantom of Death 가 이곡과 같은 셋잇단 리듬 구성의 곡이다. 이곡에서 주목할만한 것중 하나는 바로 잉고의 드러밍이다. 잉고의 드러밍은 전작들에서 많은 문제점을 야기한바 있다. 그 이유인즉, 너무 기타 리프만 따라가는듯한 개성도 없고 투박하기 이를데 없는 그러한 모습만을 전작들에서 보여준바 있다. 그러한 문제점은 본앨범 곳곳에서 말끔히 해소된 느낌이다. 우선 자신만의 독특한 필인 연주를 만들어냈고 16분음 기타 리프만 따라가는듯한 16분음 위주의 투박한 베이스 드럼 더블 스트록 또한 몇몇곡을 제외하면 많이 자제하고 뭔가 이제는 박자를 만들줄 아는 그러한 느낌의 드러밍을 보여주고 있다. 이곡에서도 음표와 쉼표를 적절히 섞고 스네어 드럼도 두박당 한박만 넣는 형태로 마치 Feel 이 담겨 있는듯한 그러한 박자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곡은 프리 솔로부분이 상당히 길기 때문에 프리 솔로부분의 가사 또한 상당히 길다. 카이 한젠과 미하엘 키스케는 대체로 곡을 만들때 프리 솔로부분을 길게 만들고 가사까지 붙이는 경향이 많은데 이곡 역시 예외는 아니다. 중간의 기타 솔로는 보쓰 솔로가 아닌 카이와 미하엘이 서로 주고 받는 패턴으로 멜로딕 마이너 스케일에 의해 멜로디를 만들어가고 있다.

4. Rise And Fall : 미하엘 바이카트의 곡으로 잉고 슈비흐텐베르크의 초반부 드러밍이 상당히 흥미로운 곡이다. 16비트 BPM 155의 비교적 빠른곡으로 초반부는 파워 코드의 싱코페이션과 단음 리프를 이용한 형태의 리프로 포문을 연다. 이곡은 중반부부터 전형적인 헬로윈 사운드를 답습한 단음 리프의 진행을 보이고 후반부 코러스 부분에서는 2분음과 4분음만을 이용한 파워 코드와 싱코페이션의 진행을 보인다. 프리 솔로부분은 역시 바이카트의 곡답게 매우 짧은데 이부분에서 이제는 헬로윈 사운드(멜로딕 파워 메틀)의 전형이 되어버린 한음 2연속음 리프의 신들린듯한 멜로디 리프를 연주하고 있다. 기타 솔로는 하모니 보쓰 솔로가 아닌 미하엘과 카이의 몇마디를 주고 받는 형식으로 역시 멜로딕 마이너 스케일의 진행을 보인다. 후반부의 엔딩 멜로디 역시 한음 2연음 리프로 막을 내린다. 전체적으로 상당히 잘 만들어졌고 처음 듣는이도 어깨를 들썩이게 할 정도로 흥미롭고 재미난 그러한 뛰어난 곡이다.

5. Dr. Stein : 전형적인 8비트 헤비메틀 사운드로 역시 바이카트의 곡이다. 이곡 역시 Eagle Fly Free와 함께 헬로윈 라이브 무대의 단골곡으로 국내 아마추어 밴드들의 단골 커버곡중 하나이기도 하다. 기타 리프는 초반부를 제외하고는 주로 파워코드 리프의 진행 방식으로 전형적인 헬로윈 스타일하고는 다소 거리가 있고 프리 코러스 부분에서는 온음표와 2분음표 구성의 단순한 진행방식으로 다른곡들에 비해 긴장감이나 시원스러운 맛은 떨어지나 이부분에서 키보드가 테마 멜로디를 연주하고 있어 멜로디컬한 측면에서는 절대 다른곡들에 뒤지지 않는다. 프리 솔로부분은 역시 매우 짧다. 기타 솔로는 미하엘과 카이의 서로 몇소절씩 주고 받는 형태의 진행으로 특히 카이 한젠의 솔로 연주 부분에서는 딜레이 이펙터를 이용하여 두사람이 약간의 시간차를 두고 같은 연주를 하는듯한 공간감을 느끼게끔 한다. 엔딩 솔로는 키보드 연주로 마무리된다. 드럼도 스네어와 오픈 하이햇과 베이스 드럼을 분방하게 전체적으로 연주해주고 있다.

6. We Got The Right : 초반부 마르쿠스 그로스코프의 베이스 인트로가 인상적인 곡이다. 미하엘 키스케가 만든곡으로 원래 바이카트가 작곡한 곡이 있었으나 스스로 삭제하고서 키스케가 곡을 새로 만들었다고 한다. BPM 85의 비교적 미들 템포의 곡으로 You Always Walk Alone과 마찬가지로 이곡 역시 셋잇단 진행의 곡인데 16분 셋잇단과 8분 셋잇단을 혼재하였다. 8분 셋잇단 리듬부에서는 셔플리듬으로 연주하고 있다. 비록 미들 템포의 곡이라고는 하지만 셋잇단 구성으로 이루어진 곡이므로 음표수가 많기 때문에 리듬 파트에서는 빈틈이란 찾아볼수 없는 특징이 있다. 특히 드러머 잉고는 필인에서 32분음의 빠른 베이스 드럼과 스네어, 오픈 하이햇을 다채롭게 연주하고 있다. 기타솔로는 카이와 미하엘 두명의 기타리스트가 하모니 솔로를 펼치는데 패턴은 역시 16분 셋잇단 구성의 멜로딕 스피드 메틀 특유의 한음 2연속음 패턴이 주류이다. 이곡은 현재에 와서는 라이브에서 아예 연주되지 않는 묻혀진 곡중 하나이다. 물론 작곡자 키스케가 탈퇴한 이유도 크겠지만...

7. March Of Time : 카이 한젠의 곡으로 전형적인 헬로윈 스타일의 곡으로 초반부 카이 한젠의 속주 플레이가 단연 압권인 곡이다. 16비트 BPM 145의 비교적 빠른 템포의 곡으로 주 리프는 6번줄 개방현을 이용한 파워 코드의 진행으로 전형적인 헤비메틀 리프를 사용하고 있고 중반부 코러스부분에서는 온음표 구성의 싱코페이션을 이용하여 음표를 최소화시킨 모습을 볼수 있다. 기타 솔로부분에서도 카이 한젠의 속주 플레이는 여전하고 화려한데 그에 비하면 미하엘의 솔로 부분은 뭔가 대충 넘어가는듯한 느낌이 크다. 하모니 보쓰 역시 화려하지 못하고 대충 넘어가는 모습이다. 카이 한젠은 이후 감마레이로 이적한 이후에도 자신이 작곡한 곡에 대한 기타솔로 부분을 거의 독점 하다시피한 모습을 종종 보여주는데 그만큼 그의 기타 실력과 작곡실력은 매우 뛰어나고 인정할만하다. 이곡은 프리 솔로부분이 없는 대신 엔딩 솔로 이후에 한음 2연속음의 희열을 느낄수 있을 정도의 멜로디 리프를 작렬시킨다. 전체적으로 평가했을때 매우 뛰어난 곡이고 카이 한젠이 헬로윈 시절 사운드 핵을 쥐고 있었음을 여지없이 드러낸 초유의 명작이다.

8. I Want Out : 역시 카이 한젠의 곡으로 8비트 사운드의 헤비메틀 곡이다. BPM이 185에 달하기 때문에 빠른 템포의 곡으로 초반부의 멜로디 리프가 스피디하진 않지만 상당히 인상적이다. 주로 파워코드에 의한 진행을 보여주는데 전작들에서 보여주었던 16비트의 빠른 진행에 비한다면 이곡은 듣는내내 다소 공허함을 느끼기에 충분할 만큼 빠른 진행이라고는 찾아볼수 없고 초반부 1절 가사때에는 오히려 기타 리프는 없고 베이스와 드럼만으로 진행된다. 중간의 기타 솔로도 카이 한젠이 주로 연주하고 몇소절 되지 않는 하모니 보쓰는 그다지 인상적이지 못하다. 드럼 박자도 4분음과 8분음의 쿵짝 쿵쿵짝 이러한 이른바 정박 스타일로 화려하지도 않고 오히려 단순한편이다. 아마도 이러한 단순함 때문에 오히려 이곡이 많은 팬들로부터 지금까지 사랑받는게 아닐까 싶다. 카이 한젠도 감마레이에서 조차 이곡을 연주하는 모습이 많이 눈에 띈다.

9. Keeper Of the Seven Keys : 앨범의 대미를 장식하는 곡으로 바이카트의 작품이다. 어쿠스틱 기타 아르페지오를 시작으로 13분 38초라는 러닝 타임이 말해주듯 중간중간 템포가 여러차례 바뀌고 박자도 4/4박자를 기본으로 간간이 6/4박자 3/4박자로 박자가 바뀌는데 그다지 빈도는 크지 않다. 리프 진행도 위의 곡들과 그다지 차이는 없고 전작 Halloween과 러닝 타임은 비슷하나 보다 보컬 라인의 빈도가 많아졌다는 특징이 있다. 이곡은 대작인건 분명하지만 따로 설명이 필요 없을만큼 위에 해설한 곡들과 리프 진행이나 멜로디 부분에서 많은 차이는 없다.

10. Save Us - 이곡은 1988년도 본앨범이 발매되었던 당시에는 수록되지 못했던 비운의 곡이었다. 이 당시 유럽에서는 LP(Long Playing Disc)반의 발매가 많은 편이었는데 수록시간이 45분을 넘기기 어려운 단점이 있었다. 결국 그러한 수록 시간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앨범에서 삭제되어 싱글반에만 수록되었던 비운의 곡이었다. 이후 CD 재발매반부터는 정식 수록곡이 되었다. 그러나 사실 이곡은 완벽에 가까운 완성도를 지닌 명작이었음은 두말하면 잔소리이다. 8비트 진행으로 BPM 230의 매우 빠른 템포의 곡으로 본작에서 가장 프로그레시브한곡이다. 카이 한젠은 헬로윈을 떠나고서 결성한 감마레이에서 이러한 프로그레시브한 성향의 곡들을 많이 선보였고 결과는 성공으로 이어졌다. 그 밑천이 된 곡이 바로 이곡이라는 점은 부정하기 어려울것이다.

마지막으로... 헬로윈은 데뷔 초기에는 그저 그런 스래쉬 메틀밴드로 치부되었다. 그도 그럴것이 투박하고 정돈되지 못한 사운드로 일관했고 심한 음표 남발로 빈틈이란 찾을수 없는 그러한 사운드를 구사했기 때문이다. 당시에는 파워라는 측면에서 어느 밴드에게도 뒤지지 않을 만큼의 에너지를 분출시키는 사운드를 표출했던 밴드였지만 그것이 지나치게 과했다는것이 문제였다. 잉고 슈비흐텐베르크는 베이스 드럼을 주구장창 밟아대며 그저 생각없이 하이햇과 스네어를 두들겨대는데에만 일관했다. 이들의 곡중 Judas가 바로 그러한곡이다. Keeper of the Seven Keys 앨범과 전작들의 차이점은 전작들에서 180 이상까지도 올렸던 BPM을 160이상 올리지 않았다는 점이다.(16비트 기준) 그리고 과격했던 가사내용을 컨셉 형식으로 만들어서 무언가 이야기를 이끌어냈고 드러머 잉고도 무조건 밟아대고 때려대던 무의식적인 드러밍에서 이제는 무언가 지적인 박자를 만들어낼줄 아는 그러한 드러머로 거듭났다는 것이다. 스피드 메틀임에도 불구하고 이앨범은 100만장이라는 어마어마한 판매고를 올렸고 당시 헤비메틀의 불모지로 여겨졌던 국내에서 조차 골드를 따낼 정도로 반응은 뜨거웠다. 그러나 이 앨범 이후로 이렇다할 좋은 앨범도 활약도 없었고 1993년에 보컬리스트 미하엘 키스케가 떠났고 2년후에 드러머 잉고가 자살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그럼에도 현재까지 꾸준히 앨범을 발매하고 투어를 할 정도로 헬로윈은 매우 활동적인 밴드이다. 지금까지 객관성보다는 필자의 주관성만 가지고 헬로윈의 명반 Keeper of the Seven Keys Pt. II를 분석해보았다. 응용 자료는 이들의 레코딩된 곡과 기타 프로의 악보를 참조하였다.

0
4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Invitation1:0787.717
2.Eagle Fly Free5:119729
3.You Always Walk Alone5:1180.919
4.Rise and Fall4:2388.324
5.Dr. Stein5:0694.327
6.We Got the Right5:0987.220
7.March of Time5:1594.325
8.I Want Out4:4296.725
9.Keeper of the Seven Keys13:3895.727
10.Save Us (Bonus Track)5:148518
previous next
7,581 reviews
cover art Artist name Album review     Release date Reviewer Rating Date Recommends
La casa del dolore preview Nenia La casa del dolore Review (2000) level 17 똘복이 65 8 hours ago 1
Collapse / Darkness preview Eye of Solitude / Marche Funèbre Collapse / Darkness Review (2018)  [Split] level 19 Sepultura 80 15 hours ago 0
To Drown preview Marche Funèbre To Drown Review (2011) level 19 Sepultura 80 15 hours ago 1
Norizon preview Marche Funèbre Norizon Review (2009)  [EP] level 19 Sepultura 75 16 hours ago 0
Focus preview Cynic Focus Review (1993) level 5 경이 80 20 hours ago 4
Insanity and Genius preview Gamma Ray Insanity and Genius Review (1993) level 9 록큰롤프 90 21 hours ago 1
no image preview Neil Zaza 212 Review (2011) level 2 Yngpellitteri 95 23 hours ago 1
All Alone with the Thoughts preview Torrens Conscientium All Alone with the Thoughts Review (2014) level 19 Sepultura 85 1 day ago 0
Four Exits preview Torrens Conscientium Four Exits Review (2012)  [Demo] level 19 Sepultura 85 1 day ago 0
Anna preview Doomed Anna Review (2016) level 19 Sepultura 80 1 day ago 0
Stillbirth in Bethlehem preview Recluse Stillbirth in Bethlehem Review (2016) level 7 병반작 40 2 days ago 7
Aura Negativ preview Aura Negativ Aura Negativ Review (2013) level 17 똘복이 90 2 days ago 2
Fatal preview Narcotic Greed Fatal Review (1994) level 17 똘복이 95 2 days ago 1
Wrath Monolith preview Doomed Wrath Monolith Review (2015) level 19 Sepultura 85 2 days ago 0
Our Ruin Silhouettes preview Doomed Our Ruin Silhouettes Review (2014) level 19 Sepultura 85 2 days ago 0
In My Own Abyss preview Doomed In My Own Abyss Review (2012) level 19 Sepultura 80 4 days ago 0
The Ancient Path preview Doomed The Ancient Path Review (2012) level 19 Sepultura 80 4 days ago 0
Disposing Slobs of Corporal Fatberg preview Fatuous Rump Disposing Slobs of Corporal Fatberg Review (2018) level 3 엽기조폭샘 85 6 days ago 3
Doom (Original Game Soundtrack) preview Mick Gordon Doom (Original Game Soundtrack) Review (2016) level 8 피규어no5 90 7 days ago 4
Космогония смерти preview Demonibus Космогония смерти Review (2005) level 17 똘복이 70 7 days ago 1
The Enemy of Virtue preview Profanatica The Enemy of Virtue Review (2006)  [Compilation] level 17 똘복이 95 7 days ago 2
Earthless preview Doom:VS Earthless Review (2014) level 19 Sepultura 90 7 days ago 0
The Legend preview Blood Stain Child The Legend Review (2018) level 3 공공의적 60 7 days ago 2
Aeternum Vale preview Doom:VS Aeternum Vale Review (2006) level 19 Sepultura 85 2018-06-14 1
Empire of the Fallen preview Doom:VS Empire of the Fallen Review (2004)  [Demo] level 19 Sepultura 75 2018-06-14 0
Mind Tricks preview Disarmonia Mundi Mind Tricks Review (2006) level 8 피규어no5 95 2018-06-13 0
Mother Cetacean preview Slow Mother Cetacean Review (2017)  [EP] level 19 Sepultura 85 2018-06-12 0
Unsleep preview Slow Unsleep Review (2014) level 19 Sepultura 80 2018-06-12 1
Anthropophagist preview Wendigo Anthropophagist Review (2013) level 17 똘복이 85 2018-06-12 2
Svpia BPHMT preview Arsenius Svpia BPHMT Review (2014) level 17 똘복이 95 2018-06-12 1
Cauldron Messiah preview Evil Spirit Cauldron Messiah Review (2014) level 17 똘복이 80 2018-06-12 2
Degeneration preview Befallen Degeneration Review (2012) level 19 Sepultura 80 2018-06-11 1
Promo Demo 2010 preview Befallen Promo Demo 2010 Review (2010)  [Demo] level 19 Sepultura 75 2018-06-11 0
Stillbirth in Bethlehem preview Recluse Stillbirth in Bethlehem Review (2016) level 4 스트라토 40 2018-06-10 7
Yodh preview מזמור Yodh Review (2016) level 8 피규어no5 70 2018-06-10 1
Dream Evil preview Dio Dream Evil Review (1987) level 1 rocknrollkid 75 2018-06-10 1
White Horse Hill preview Solstice White Horse Hill Review (2014)  [Demo] level 19 Sepultura 80 2018-06-08 0
Death's Crown Is Victory preview Solstice Death's Crown Is Victory Review (2013)  [EP] level 19 Sepultura 80 2018-06-08 1
Knock 'em Down to Size Part I preview Solstice / Reverend Bizarre / Spiritus Mortis / Tortured Spirit / Upwards of Endtime / Griftegård Knock 'em Down to Size Part I Review (2007)  [Split] level 19 Sepultura 70 2018-06-07 0
Gloves of Metal / Fast Taker preview Solstice / Slough Feg Gloves of Metal / Fast Taker Review (2001)  [Split] level 19 Sepultura 75 2018-06-07 0
Stillbirth in Bethlehem
level 4 스트라토  (40/100)
2018-06-10       Recommends :  7
자위용 블랙메탈에 한표. 메탈이든 클래식이든 음악은 듣기 좋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메인스트림 음악이든 언더음악이든 좋으면 즐기는것 뿐이다. 블랙... Read More
Stillbirth in Bethlehem
level 7 병반작  (40/100)
2 days ago       Recommends :  7
주관적이고, 메탈 전문 평론가도 아닌 지극히 평범한 사람이 쓰는 병작 리뷰 열일곱번째 무시하려고 노력했습니다. 그냥 못 본 채 하려고 애썼습니다. 그런... Read More
Eonian
level Bazuraon  (50/100)
2018-05-18       Recommends :  4
Dimmu Borgir앨범은 Stormblast, Enthrone Darkness Triumphant 두앨범밖에 없었고 그 이후로는 기대를 아예 접어버리고 듣지도 않고 있었다. 한참 잊어버리고 있던 찰나 이들... Read More
A Blaze in the Northern Sky
level 7 No.8 빌리홀  (100/100)
2018-05-20       Recommends :  4
요즘 이바닥이 개나소나 익스트림한다고 나대기는 하는데... 깔끔한 레코딩에 멜로디만 떡칠해서 외향만 화려하게 포장해 놓고... 가관이지. 화려하고 달달... Read More
no image
level 7 병반작  (40/100)
2018-05-30       Recommends :  4
주관적이고, 메탈 전문 평론가도 아닌 지극히 평범한 사람이 쓰는 병작 리뷰 열다섯번째. 정말 가관이다, 가관이야. 지치지도 않냐? 어떻게 ㅅㅂ 공감도 웃... Read More
Doom (Original Game Soundtrack)
level 8 피규어no5  (90/100)
7 days ago       Recommends :  4
비디오게임은 이제 순전히 즐기는 사람만 즐기는 매니아적 여흥이 아니라, 인류에게 가장 중요한 즐길 거리중 하나다. 미국내 비디오게임 산업 총 매출액이 영... Read More
Focus
level 5 경이  (80/100)
20 hours ago       Recommends :  4
Cynic이 시도한 데스/헤비메탈과 재즈를 접목한 접근법의 의의와 테크닉의 수준에는 이견의 여지가 없습니다. 그렇지만 그것의 결과물이 과연 듣기에 좋은지는... Read More
Master of Puppets
level Bazuraon  (80/100)
2018-05-20       Recommends :  3
메탈리카 앨범중 가장 호불이 많이 갈리는(?) 앨범이라고 생각되는데.... 아주 오래전... 종로 어떤 레코드샵에서 중고 LP를 팔고있어 구해 들은 기억이 난다. 사... Read More
All Shall Fall
level 8 피규어no5  (90/100)
2018-05-22       Recommends :  3
노르웨이를 대표하는 최고의 블랙메탈밴드 Immortal은 원래 다작을 하는 밴드였으나, 2002년 Sons of Northern Darkness 앨범 이후 멤버 개인사정으로 갑작스레 해체한다... Read More
군가
군가 Review (2018)  [Single]
level 7 병반작  (45/100)
2018-05-22       Recommends :  3
주관적이고, 메탈 전문 평론가도 아닌 지극히 평범한 사람이 쓰는 병작 리뷰 열네번째. 러브메탈 그래요. 어이가 없죠. 그러나 단점밖에 있는 것만은 아닙... Read More
Info / Statistics
Artists : 33,204
Reviews : 7,581
Albums : 116,950
Lyrics : 144,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