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Where Owls Know My Name Review

Rivers of Nihil - Where Owls Know My Name cover art
Band
Albumpreview 

Where Owls Know My Name

(2018)
TypeStudio Full-length
GenresTechnical Death Metal
LabelsMetal Blade Records
Reviewer :  level 8         Rating :  85 / 100
Date : 
메탈계 최대의 논쟁이자 난제는 "과연 진정한 의미의 프로그레시브란 무엇인가?" 일 것이다.
필자 본인 또한 이 명제에 대해 꾸준한 고민을 해왔으며, 수십년간 대답이 바뀌기도, 이전 대답을 부정하기도, 그저 물음표로 남겨두기도 해봤다.

허나 분명한것은,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Dream Theater류의 음악은 프로그레시브(진보적)라고 할 수 없다는 것이다. Dream Theater는 분명 최고의 밴드이고 지속적으로 멋진 음악을 선보여 왔지만, 테크니컬 헤비메탈 이상의 메탈 전체 패러다임에 충격을 줬던 모멘텀 그 자체라고 볼수는 없었다. 그저 메이져에서 좀 인기를 얻은 테크니컬 헤비니스였고, 일반 대중이 듣기에 다소 실험적이라고 느껴졌기에 뭉뚱그려 프로그레시브라고 칭했을 뿐이지, 메탈에 대한 심도있는 고찰하에선 이것이 과연 진보적 메탈 음악이 맞는가? 라는 의문이 들었을 것이다. 만약 테크니컬 헤비메탈에서 프로그레시브의 경지에 다달은 밴드를 꼽자면 시대를 명백히 앞서갔던 Watchtower가 더 적절할 것이다.

프로그레시브에 대한 내 나름의 결론은 "과거의 메탈 작법 토대는 가져가되, 이전에는 들어본적이 새로운 양식론을 제시하는 음악을 상당한 완성도로 해내고, 그리하여 패러다임의 혁신을 이끄는 모멘텀"에 해당되는 앨범 이다. 물론 여기에 수많은 밴드들이 해당되지 않냐, 뭐가 그렇게 희소하냐 라는 반문을 할 수 있겠지만, 대부분의 실험주의 밴드들은 "상당한 완성도로 해내는"에 부합하지 않는다. 실험만으로 끝나고 유의미한 결과를 남기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프로그레시브의 조건에 해당되는 올바른 사례는 무엇인가?
대표적으로 스웨덴의 기타 비르투오소 Yngwie Malmsteen의 1984년도작 Rising Force가 있다. 이 앨범이야말로 진정한 의미의 프로그레시브에 해당되는 앨범이다. 완전히 새로운 패러다임의 전환을 이끌어냈으며, 그 자체로도 하나의 아주 훌륭한 메탈 앨범이다.(물론 이 앨범 하나만 해당되고 그 후의 앨범은 "답습"이라고 볼수 있다.) 미국의 데스메탈/싸이키델릭 아트락 밴드 Cynic은 또 어떠한가? 이들이 1993년 내놓은 앨범 Focus는 데스메탈의 방법론에 명장 기타리스트 엘렌 홀스워스의 공간감과 에코톤을 과감히 도입해서 파격과 혁신을 이끌어 내었고, 이는 데스메탈의 지평선 자체를 넓힌 중요한 모멘텀이였다.

그리고 메탈 역사에 몇 안되는 "프로그레시브" 앨범이 바로 2018년 3월에 등장했다.
미국 펜실베니아 출신의 데스메탈 밴드 Rivers of Nihil의 Where Owls Know My Name이다. 이 앨범은 현재의 메탈계가 너도나도 비슷한 방식으로 자웅을 겨루는 우물안을 넘어 그 이상의 지향점을 시사한다.

이 앨범은 그 어떤 수식어로도 형용이 힘든 메탈 역사상 가장 위대한 감동의 대서사시 중 하나이다. 듣고도 믿을 수 없는 새로운 우주를 보여주는 앨범이며, 완전 무결한 완성도로 해낸 관악기 조합의 앰비언트는 데스메탈의 새로운 모멘텀이다. 고전 헤비메탈의 연주법을 계승했고, 극도로 발전한 테크니컬 데스메탈의 현재를 토대로 미래의 음악을 그려낸다. 이것이야 말로 미래 지향적인 진보, 프로그레시브인 것이다.

본작은 시종일관 차분한 텐션을 유지함과 동시에 멜로디에 초점을 맞춘 앰비언트적 데스메탈이다. 키보드, 색소폰, 각종 포크 악기, 어쿠스틱 선율이 적재적소에서 무게감있고 서정적인 분위기를 창조한다. 그와 동시에 블라스트 드러밍과 복잡한 기타리프들이 이어지며 과격함과 메탈릭한 감성을 잃지 않는다. 악곡은 복잡, 다변적이지만 일정 수준의 응집력은 유지하기에 혼란스럽지가 않다. 앨범의 분위기는 엇나가는법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된 통일성을 유지한다. 인트로의 선율부터 이제까지의 데스메탈에서 들어보지 못한 생소한 톤으로 시작한다. 여기부터 청자는 최면으로 빠져들어 이들의 세계를 탐험하고 온다. 이러한 경험을 창조한다는 것은 수백년전 클래식 고전 음악가들이나 할수 있는 것이다. 그걸 2018년의 이들이 해낸다.

메탈이란 인류 역사상 가장 실험적이고, 가장 복잡한 발전양상을 보이는 음악 장르이다. 인간이 추구하는 거의 모든 철학적, 종교적 가치를 다루며, 이를 통해 인간 내면을 심도 깊게 탐구하는 궁극적 예술 세계이다. 본작은 그 예술의 꼭대기에 다다른 앨범이다. 이 위대한 메탈 드라마는 1960년대 이후 태동한 메탈, 헤비뮤직이 2018년에 와서 가장 진보적 결실을 맺은 결과가 바로 본작일 것이다.

Rivers of Nihil의 Where Owls Know My Name은 두말할 필요도 없이 올해 메탈계에서 가장 빛날 작품이다. 놓치면 안된다. 메탈의 패러다임이 바뀌는 순간이다.
5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Cancer / Moonspeak1:44801
2.The Silent Life6:34851
3.A Home5:19851
4.Old Nothing4:44801
5.Subtle Change (Including the Forest of Transition and Dissatisfaction Dance)8:34901
6.Terrestria III: Wither3:491001
7.Hollow5:13851
8.Death Is Real6:09951
9.Where Owls Know My Name6:42901
10.Capricorn / Agoratopia7:50951
previous next
7,704 reviews
cover art Artist name Album review     Release date Reviewer Rating Date Recommends
Reflections of a Floating World preview Elder Reflections of a Floating World Review (2017) level 8 피규어no5 100 1 day ago 0
Need to Control preview Brutal Truth Need to Control Review (1994) level 3 krisiunking 90 2 days ago 0
Rocker's Manual preview Won Rocker's Manual Review (2014) level 21 Eagles 95 2 days ago 1
잔을 채워라 preview Moby Dick 잔을 채워라 Review (2017) level 21 Eagles 95 3 days ago 1
Catch Thirtythree preview Meshuggah Catch Thirtythree Review (2005) level 7 Divine Step 100 4 days ago 1
Al Azif preview The Great Old Ones Al Azif Review (2012) level 19 Sepultura 85 5 days ago 0
Exile preview Regarde Les Hommes Tomber Exile Review (2015) level 19 Sepultura 90 5 days ago 1
Sampler MMXIV preview The Great Old Ones / Paramnesia / Regarde Les Hommes Tomber / Deuil Sampler MMXIV Review (2014)  [Split] level 19 Sepultura 80 5 days ago 0
Fireworks preview Angra Fireworks Review (1998) level 8 B1N4RYSUNSET 95 5 days ago 1
Sometimes the World Ain't Enough preview The Night Flight Orchestra Sometimes the World Ain't Enough Review (2018) level 5 제니 100 2018-09-16 3
The Number of the Beast preview Iron Maiden The Number of the Beast Review (1982) level 5 제니 95 2018-09-16 3
De Mysteriis Dom Sathanas preview Mayhem De Mysteriis Dom Sathanas Review (1994) level 7 Divine Step 100 2018-09-15 4
Ride the Lightning preview Metallica Ride the Lightning Review (1984) level 7 Divine Step 100 2018-09-15 1
Reign in Blood preview Slayer Reign in Blood Review (1986) level 7 Divine Step 100 2018-09-15 1
Plus une main à mordre preview Throane Plus une main à mordre Review (2017) level 19 Sepultura 80 2018-09-14 2
Derrière​-​nous, la lumière preview Throane Derrière​-​nous, la lumière Review (2016) level 19 Sepultura 75 2018-09-14 0
End Of Chapter preview Au-Dessus End Of Chapter Review (2017) level 19 Sepultura 80 2018-09-10 0
Au-Dessus preview Au-Dessus Au-Dessus Review (2015)  [EP] level 19 Sepultura 85 2018-09-10 0
Roger the Engineer preview The Yardbirds Roger the Engineer Review (1966) level 15 휘루 85 2018-09-08 2
Mental Vortex preview Coroner Mental Vortex Review (1991) level 7 Divine Step 100 2018-09-08 1
覇道明王 preview 陰陽座 (Onmyo-za) 覇道明王 Review (2018) level 8 피규어no5 70 2018-09-06 2
the orphean lyre preview Cold Body Radiation the orphean lyre Review (2017) level 19 Sepultura 85 2018-09-05 1
A Clear Path preview Cold Body Radiation A Clear Path Review (2014) level 19 Sepultura 80 2018-09-05 0
Coordinate: D1SA5T3R preview Enter My Silence Coordinate: D1SA5T3R Review (2006) level 8 피규어no5 90 2018-09-05 1
Deer Twillight preview Cold Body Radiation Deer Twillight Review (2011) level 19 Sepultura 85 2018-09-04 0
The Great White Emptiness preview Cold Body Radiation The Great White Emptiness Review (2010) level 19 Sepultura 75 2018-09-04 0
Cryptoriana - The Seductiveness of Decay preview Cradle of Filth Cryptoriana - The Seductiveness of Decay Review (2017) level 14 겸사겸사 95 2018-09-02 1
The Burning Cold preview Omnium Gatherum The Burning Cold Review (2018) level 5 제니 75 2018-09-02 3
Road to Bloodshed preview Sanctity Road to Bloodshed Review (2007) level 8 피규어no5 90 2018-08-31 2
Deathcult for Eternity: the Triumph preview The Chasm Deathcult for Eternity: the Triumph Review (1998) level 7 Divine Step 100 2018-08-30 1
Murmuüre preview Murmuüre Murmuüre Review (2010) level 19 Sepultura 85 2018-08-30 1
Freux-fuyant / Traverser les tempêtes preview Sale Freux / Sanctuaire Freux-fuyant / Traverser les tempêtes Review (2018)  [Split] level 19 Sepultura 75 2018-08-30 0
Vindilis preview Sale Freux Vindilis Review (2017) level 19 Sepultura 75 2018-08-30 0
Brutal Delivery of Vengeance preview Embalmed Brutal Delivery of Vengeance Review (2013) level 15 휘루 80 2018-08-27 2
Symbolic preview Death Symbolic Review (1995) level 7 Divine Step 100 2018-08-27 1
Blackwater Park preview Opeth Blackwater Park Review (2001) level 7 Divine Step 100 2018-08-27 6
Adieu, vat! preview Sale Freux Adieu, vat! Review (2016) level 19 Sepultura 80 2018-08-27 1
Demain, dès l'aube... preview Sale Freux Demain, dès l'aube... Review (2016)  [EP] level 19 Sepultura 80 2018-08-27 0
Use Your Illusion II preview Guns N' Roses Use Your Illusion II Review (1991) level 5 제니 100 2018-08-26 1
Appetite for Destruction preview Guns N' Roses Appetite for Destruction Review (1987) level 5 제니 100 2018-08-26 1
Firepower
level 17 이준기  (90/100)
2018-08-21       Recommends :  6
주다스 프리스트의 18번째 앨범이다. 2005년 15집 Angel of retribution 이 나올때만 해도 신선하기는 했지만 어딘가 은퇴를 앞둔 분들의 마지막 힘을 모아... Read More
Blackwater Park
level 7 Divine Step  (100/100)
2018-08-27       Recommends :  6
데스 메틀 장르에서 가장 특이한 종자를 꼽을 때 오페스가 빠지면 서운하다. 그야말로 짬뽕중의 짬뽕밴드이다 1집부터 4집까지, 우중충 어쿠스틱... Read More
De Mysteriis Dom Sathanas
level 7 Divine Step  (100/100)
2018-09-15       Recommends :  4
'헬해머는 왜 카운트의 베이스 라인을 지우지 않았을까? 사실 얘도 상또라이라 살인마와 그 희생자가 같은 앨범에서 연주한다는 그 발상이 재밌다... Read More
Stabbing the Drama
level 20 구르는 돌  (80/100)
2018-08-04       Recommends :  3
전작 Figure Number Five는 소위 말하는 ‘듣기 좋은 앨범’이었다. 이 앨범으로 밴드의 인기는 상종가를 달렸지만, 이런 말랑한 사운드로 Soilwork가 Death ... Read More
Ex_Machina
level 4 공공의적  (80/100)
2018-08-09       Recommends :  3
뻔해진 스타일, 훌륭한 음악. Crossfaith 는 흔히 트랜스 코어 or 트랜스 메탈이라고 부를 수 있는 음악군 - 특히 일본에서 두각을 보이는 - 에 속하는... Read More
The Burning Cold
level 5 제니  (75/100)
2018-09-02       Recommends :  3
심하게 멜로딕하고, 시종일관 밝고 희망찬 분위기가 계속된다. 전작도 직선적이었지만 모던하고 깔끔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어서 종종 듣는데 이건... Read More
The Number of the Beast
level 5 제니  (95/100)
2018-09-16       Recommends :  3
아직까지는 아이언 메이든을 들으면서 감동을 느끼지는 못했다. 물론 나는 똥멍청이가 아니기에 메이든의 노래를 들으면 명곡이라는 사실은 충분... Read More
Sometimes the World Ain't Enough
level 5 제니  (100/100)
2018-09-16       Recommends :  3
위클리 차트에 있길래 들어봤는데 취향을 저격당했다. 뭐지.. 이 뽕삘이 강하게 느껴지는 멜로디는..?? 그리고 This Time이랑 Turn to Miami 뮤비 보고 울... Read More
Mis•an•thrope
level 4 공공의적  (85/100)
2018-07-30       Recommends :  2
짬은 없지만 그래도 나오는 바이브. 왠지 모를 아련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기타 리프에 초반부터 튀어나오는 랩을 듣는다면, 내가 지금 2017년 앨... Read More
Inside the Unreal
level 10 악의꽃  (95/100)
2018-08-02       Recommends :  2
이탈리아 완성형 데스메탈이며 "Maleficarum"과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데스메탈 앨범이다.리프와 춤추는듯한 리듬의 극적인 템포변화가 일품인... Read More
Info / Statistics
Artists : 33,867
Reviews : 7,704
Albums : 120,315
Lyrics : 147,4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