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Album reviews/comments
Collection
Wish list
Rivers of Nihil - Where Owls Know My Name cover art
Band
Albumpreview 

Where Owls Know My Name

(2018)
TypeStudio Full-length
GenresTechnical Death Metal
Reviewer :  level 7         Rating :  100 / 100
Date : 
메탈계 최대의 논쟁이자 난제는 "과연 진정한 의미의 프로그레시브란 무엇인가?" 일 것이다.
필자 본인 또한 이 명제에 대해 꾸준한 고민을 해왔으며, 수십년간 대답이 바뀌기도, 이전 대답을 부정하기도, 그저 물음표로 남겨두기도 해봤다.

허나 분명한것은,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Dream Theater류의 음악은 프로그레시브(진보적)라고 할 수 없다는 것이다. Dream Theater는 분명 최고의 밴드이고 지속적으로 멋진 음악을 선보여 왔지만, 테크니컬 헤비메탈 이상의 메탈 전체 패러다임에 충격을 줬던 모멘텀 그 자체라고 볼수는 없었다. 그저 메이져에서 좀 인기를 얻은 테크니컬 헤비니스였고, 일반 대중이 듣기에 다소 실험적이라고 느껴졌기에 뭉뚱그려 프로그레시브라고 칭했을 뿐이지, 메탈에 대한 심도있는 고찰하에선 이것이 과연 진보적 메탈 음악이 맞는가? 라는 의문이 들었을 것이다. 만약 테크니컬 헤비메탈에서 프로그레시브의 경지에 다달은 밴드를 꼽자면 시대를 명백히 앞서갔던 Watchtower가 더 적절할 것이다.

프로그레시브에 대한 내 나름의 결론은 "과거의 메탈 작법 토대는 가져가되, 이전에는 들어본적이 새로운 양식론을 제시하는 음악을 상당한 완성도로 해내고, 그리하여 패러다임의 혁신을 이끄는 모멘텀"에 해당되는 앨범 이다. 물론 여기에 수많은 밴드들이 해당되지 않냐, 뭐가 그렇게 희소하냐 라는 반문을 할 수 있겠지만, 대부분의 실험주의 밴드들은 "상당한 완성도로 해내는"에 부합하지 않는다. 실험만으로 끝나고 유의미한 결과를 남기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프로그레시브의 조건에 해당되는 올바른 사례는 무엇인가?
대표적으로 스웨덴의 기타 비르투오소 Yngwie Malmsteen의 1984년도작 Rising Force가 있다. 이 앨범이야말로 진정한 의미의 프로그레시브에 해당되는 앨범이다. 완전히 새로운 패러다임의 전환을 이끌어냈으며, 그 자체로도 하나의 아주 훌륭한 메탈 앨범이다.(물론 이 앨범 하나만 해당되고 그 후의 앨범은 "답습"이라고 볼수 있다.) 미국의 데스메탈/싸이키델릭 아트락 밴드 Cynic은 또 어떠한가? 이들이 1993년 내놓은 앨범 Focus는 데스메탈의 방법론에 명장 기타리스트 엘렌 홀스워스의 공간감과 에코톤을 과감히 도입해서 파격과 혁신을 이끌어 내었고, 이는 데스메탈의 지평선 자체를 넓힌 중요한 모멘텀이였다.

그리고 메탈 역사에 몇 안되는 "프로그레시브" 앨범이 바로 2018년 3월에 등장했다.
미국 펜실베니아 출신의 데스메탈 밴드 Rivers of Nihil의 Where Owls Know My Name이다. 이 앨범은 현재의 메탈계가 너도나도 비슷한 방식으로 자웅을 겨루는 우물안을 넘어 그 이상의 지향점을 시사한다.

이 앨범은 그 어떤 수식어로도 형용이 힘든 메탈 역사상 가장 위대한 감동의 대서사시 중 하나이다. 듣고도 믿을 수 없는 새로운 우주를 보여주는 앨범이며, 완전 무결한 완성도로 해낸 관악기 조합의 앰비언트는 데스메탈의 새로운 모멘텀이다. 고전 헤비메탈의 연주법을 계승했고, 극도로 발전한 테크니컬 데스메탈의 현재를 토대로 미래의 음악을 그려낸다. 이것이야 말로 미래 지향적인 진보, 프로그레시브인 것이다.

본작은 시종일관 차분한 텐션을 유지함과 동시에 멜로디에 초점을 맞춘 앰비언트적 데스메탈이다. 키보드, 색소폰, 각종 포크 악기, 어쿠스틱 선율이 적재적소에서 무게감있고 서정적인 분위기를 창조한다. 그와 동시에 블라스트 드러밍과 복잡한 기타리프들이 이어지며 과격함과 메탈릭한 감성을 잃지 않는다. 악곡은 복잡, 다변적이지만 일정 수준의 응집력은 유지하기에 혼란스럽지가 않다. 앨범의 분위기는 엇나가는법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된 통일성을 유지한다. 인트로의 선율부터 이제까지의 데스메탈에서 들어보지 못한 생소한 톤으로 시작한다. 여기부터 청자는 최면으로 빠져들어 이들의 세계를 탐험하고 온다. 이러한 경험을 창조한다는 것은 수백년전 클래식 고전 음악가들이나 할수 있는 것이다. 그걸 2018년의 이들이 해낸다.

메탈이란 인류 역사상 가장 실험적이고, 가장 복잡한 발전양상을 보이는 음악 장르이다. 인간이 추구하는 거의 모든 철학적, 종교적 가치를 다루며, 이를 통해 인간 내면을 심도 깊게 탐구하는 궁극적 예술 세계이다. 본작은 그 예술의 꼭대기에 다다른 앨범이다. 그렇기에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한 예술 작품으로 분명 손색이 없다.

난 오늘 이 위대한 메탈 드라마에 과감히 100점이라는 점수를 주겠다. 1960년대 이후 태동한 메탈, 헤비뮤직이 2018년에 와서 가장 진보적 결실을 맺은 결과가 바로 본작일 것이다.

Rivers of Nihil의 Where Owls Know My Name은 두말할 필요도 없이 인류 음악 역사상 가장 위대한 작품이다. 놓치면 안된다. 메탈의 패러다임이 바뀌는 순간이다.
2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Cancer / Moonspeak1:44-0
2.The Silent Life6:34-0
3.A Home5:19-0
4.Old Nothing4:44-0
5.Subtle Change (Including the Forest of Transition and Dissatisfaction Dance)8:34-0
6.Terrestria III: Wither3:49-0
7.Hollow5:13-0
8.Death Is Real6:09-0
9.Where Owls Know My Name6:42-0
10.Capricorn / Agoratopia7:50-0
previous next
7,363 reviews
cover art Artist name Album review     Release date Reviewer Rating Date Recommends
Asylum of the Human Predator preview Hell Within Asylum of the Human Predator Review (2005) level 7 피규어no5 90 2018-04-24 0
傳說 ​(​Korean Tales) preview 그슨대 (Gsndae) 傳說 ​(​Korean Tales) Review (2018) level 18 Sepultura 40 2018-04-24 2
Remorse preview Ordog Remorse Review (2011) level 18 Sepultura 85 2018-04-24 0
Life Is Too Short for Learning to Live preview Ordog Life Is Too Short for Learning to Live Review (2008) level 18 Sepultura 80 2018-04-24 0
III preview Ordog III Review (2007)  [Demo] level 18 Sepultura 80 2018-04-24 0
Ikotsu Mofubuki (遺骨猛吹雪) preview NECRONOMIDOL Ikotsu Mofubuki (遺骨猛吹雪) Review (2014)  [Single] level 14 휘루 65 2018-04-23 0
ZENITH preview PassCode ZENITH Review (2017) level 14 휘루 80 2018-04-23 1
bite the bullet (Regular Edition) preview PassCode bite the bullet (Regular Edition) Review (2017)  [Single] level 14 휘루 85 2018-04-23 0
The Path of the Eternal Years preview Kalpa The Path of the Eternal Years Review (2002) level 6 Bazuraon 90 2018-04-23 4
Slippery When Wet preview Bon Jovi Slippery When Wet Review (1986) level 6 Bazuraon 95 2018-04-23 3
Sickened by Holy Host / the Grand Masters Session preview Profanatica Sickened by Holy Host / the Grand Masters Session Review (2012)  [Compilation] level 14 똘복이 90 2018-04-23 5
Crow and the storm preview Ordog Crow and the storm Review (2006) level 18 Sepultura 80 2018-04-23 1
II preview Ordog II Review (2006)  [Demo] level 18 Sepultura 75 2018-04-23 1
I preview Ordog I Review (2006)  [Demo] level 18 Sepultura 75 2018-04-23 1
Triumvirát preview Cult of Fire Triumvirát Review (2012) level 6 Bazuraon 100 2018-04-22 4
Smells Like Children preview Marilyn Manson Smells Like Children Review (1995) level 10 버닝앤젤 85 2018-04-21 2
II : Remember preview 부활 (Boohwal) II : Remember Review (1987) level 7 휘동이 90 2018-04-21 3
Eat the Elephant preview A Perfect Circle Eat the Elephant Review (2018) level 10 버닝앤젤 90 2018-04-21 1
Thunder in the East preview Loudness Thunder in the East Review (1985) level 7 피규어no5 90 2018-04-20 0
Eat the Elephant preview A Perfect Circle Eat the Elephant Review (2018) level 6 병반작 90 2018-04-20 2
Bosse-de-Nage preview Bosse-de-Nage Bosse-de-Nage Review (2010) level 6 Bazuraon 80 2018-04-19 1
I.N.R.I. preview Sarcofago I.N.R.I. Review (1987) level 6 Bazuraon 90 2018-04-19 2
傳說 ​(​Korean Tales) preview 그슨대 (Gsndae) 傳說 ​(​Korean Tales) Review (2018) level 6 병반작 40 2018-04-19 8
Apex Satanist preview Nyogthaeblisz Apex Satanist Review (2016)  [Compilation] level 6 Bazuraon 90 2018-04-19 2
Seigneur Voland preview Seigneur Voland Seigneur Voland Review (2001)  [EP] level 6 Bazuraon 90 2018-04-19 1
Glad to Be Dead preview Wine from Tears Glad to Be Dead Review (2014) level 18 Sepultura 85 2018-04-19 1
Through the Eyes of a Mad preview Wine from Tears Through the Eyes of a Mad Review (2009) level 18 Sepultura 90 2018-04-19 1
Lateralus preview Tool Lateralus Review (2001) level 7 휘동이 90 2018-04-19 1
傳說 ​(​Korean Tales) preview 그슨대 (Gsndae) 傳說 ​(​Korean Tales) Review (2018) level 6 Bazuraon 40 2018-04-19 12
Sacred Son preview Sacred Son Sacred Son Review (2017) level 6 Bazuraon 70 2018-04-19 2
Among the Lightened Skies the Voidness Flashed preview Woe unto Me Among the Lightened Skies the Voidness Flashed Review (2017) level 18 Sepultura 85 2018-04-18 0
A Step into the Waters of Forgetfulness preview Woe unto Me A Step into the Waters of Forgetfulness Review (2014) level 18 Sepultura 85 2018-04-18 0
傳說 ​(​Korean Tales) preview 그슨대 (Gsndae) 傳說 ​(​Korean Tales) Review (2018) level 15 서태지 75 2018-04-18 6
Poetry of the Ill-Minded preview Shade Empire Poetry of the Ill-Minded Review (2017) level 13 Stradivarius 90 2018-04-17 0
Winter's Gate preview Insomnium Winter's Gate Review (2016) level 13 Stradivarius 95 2018-04-17 2
Palo preview Kalmah Palo Review (2018) level 13 Stradivarius 90 2018-04-17 1
Thy Dark Serenity preview When Nothing Remains Thy Dark Serenity Review (2013) level 18 Sepultura 95 2018-04-17 1
As All Torn Asunder preview When Nothing Remains As All Torn Asunder Review (2012) level 18 Sepultura 90 2018-04-17 0
Adelain preview The Elysian Fields Adelain Review (1995) level 14 똘복이 95 2018-04-16 2
Where Owls Know My Name preview Rivers of Nihil ▶  Where Owls Know My Name Review (2018) level 7 피규어no5 100 2018-04-16 2
傳說 ​(​Korean Tales)
Reviewer : level 6 Bazuraon  (40/100)
Date :  2018-04-19       Recommends :  12
일하고 왔더니 리뷰창 이게 왠 난리래.....휴...비판을 비판으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Arche님께 정말 실망했습니다. 반성은 커녕 메킹아이디 정보나 변경하시고 저... Read More
傳說 ​(​Korean Tales)
Reviewer : level 1 Seongrealstouch  (40/100)
Date :  2018-03-27       Recommends :  10
그슨대의 멤버 아체 본인이 극찬하며 기립박수를 치는 감격과 눈물의 1집 스스로 북치고 장구치며 꽹과리도 치고 연주가 끝나면 관객석으로 뛰어가 박수를 ... Read More
傳說 ​(​Korean Tales)
Reviewer : level 1 memoire  (95/100)
Date :  2018-04-04       Recommends :  10
조금만 찾아본다면, 저 판소리를 부르신분이 판소리계의 대호인 송만갑(宋萬甲, 1865-1939) 즉 이미 현세에는 생을 다하셧고 65년이후부터는 저작권이 없단건 조금... Read More
傳說 ​(​Korean Tales)
Reviewer : level 10 버닝앤젤  (70/100)
Date :  2018-04-05       Recommends :  8
과도한 국악 샘플링 사용이 욕을 먹을 수 밖에 없는 환경을 만든 듯하다 개인적인 감상으로 이 앨범은 기존 국악 컴필레이션 70% 그슨대 본인의 블랙 음악 30%다... Read More
傳說 ​(​Korean Tales)
Reviewer : level 6 병반작  (40/100)
Date :  2018-04-19       Recommends :  8
주관적이고, 메탈 전문 평론가도 아닌 지극히 평범한 사람이 쓰는 병작 리뷰 열번째이자..... 아주 그냥 사기꾼 특집...... 수정: 2018. 4. 20 pm 14:28 이 작품이 ... Read More
傳說 ​(​Korean Tales)
Reviewer : level 15 서태지  (75/100)
Date :  2018-04-18       Recommends :  6
국악 샘플이 너무 과하다. 1번과 9번은 아예 통째로 갖다 끼운것이 아닌가? 9번은 박수소리까지 들리는 걸 보니까 어느 사물놀이 공연을 갖다 쓴듯 하다. 그러다... Read More
His Silence
Reviewer : level 6 Bazuraon  (40/100)
Date :  2018-04-13       Recommends :  5
미디익스포트로 만든 가짜 블랙메탈이라는 부분은 이제 비판하기도 귀찮다. 그슨대에서 그랬듯이 심각한 샘플링 편법에 의존하는 모습이 여기서도 등장한다.... Read More
Sickened by Holy Host / the Grand Masters Session
Reviewer : level 14 똘복이  (90/100)
Date :  2018-04-23       Recommends :  5
하늘이 쨍하게 빛나는 푸르른 봄날, 신록이 우거지는 그 아름다운 날... 그 날에 골방에 앉아서 이 앨범을 듣는다는 것은 다시 한 번 인생을 돌아보는 계기가... Read More
Triumvirát
Reviewer : level 6 Bazuraon  (100/100)
Date :  2018-04-22       Recommends :  4
부모의 유전자가 훌륭하면 좋은 아이가 나오듯 체코씬 역시 마찬가지다. 체코 블랙메탈의 1세대 Maniac Butcher, Root, Master's Hammer와 같은 쟁쟁한 그룹들이 20세기에... Read More
The Path of the Eternal Years
Reviewer : level 6 Bazuraon  (90/100)
Date :  2018-04-23       Recommends :  4
최근 한국 메탈 역사상 가장 큰 쓰레기를 듣고난 이후인지 몰라도 이 앨범이 너무 그리워 다시 꺼내 들었다. 오딘(언급도 싫어하실 분들 계시지만 그저 글을 ... Read More
Info / Statistics
Artists : 32,845
Reviews : 7,363
Albums : 114,938
Lyrics : 142,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