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Terminal Redux Review

Vektor - Terminal Redux cover art
Band
preview 

Vektor

Albumpreview 

Terminal Redux

(2016)
TypeAlbum (Studio full-length)
GenresTechnical Thrash Metal, Progressive Metal
LabelsEarache Records
Reviewer :  level 4         Rating :  95 / 100
Date : 
소위 빡센 노래 듣는 사람들한텐 웃기게 들리겠지만, 본인은 이 정도의 빡센 노래는 거북해서 오래 듣지를 못 한다. 멀미할 것 같고 두통이 인다. 하지만 이 앨범을 듣는 순간 이 표현밖에 할 수 없었다. 그리고 1년쯤 간간이 들으면서 느낀 감상도 마찬가지다.
'Insane'
우주로 떠나야 한다면, 필히 챙길 유일무이한 앨범.

개인적으로 인상적인 구간을 끼적여 본다.

01 Charging the Void
첫 번째 트랙 선정의 탁월함. 이 앨범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잘 드러내준다.
42초~51초, 1분 2초~1분 12초, 1분 26초~1분 36초의 선율! 바로 이어서 1분 36초부터의 시기적절한 스크리밍을 필두로 2분 5초까지 이어지는 연주는 이 곡에 집중할 수밖에 없도록 만든다. 2분 5초부터 드러밍이 곡을 이어주며 2분 19초부터 기타와 깊게 깔린 베이스가 곡을 묵직하게 잡아주며 곡이 진행되는데, 간간이 베여있는 테크니컬한 드러밍이 이 곡을 타이트하게 잡아주는 것 또한 예술적. 슬슬 지루해질까 싶을 타이밍인데 3: 41부터 싱겁지 말라고 절묘한 템포 조절로 간을 잡아주시며 달려주시는데, 이런 잔재미엔 감사할 따름. 4분 38초의 짧게 쥐어짜내는 고음은 실로 괴괴한 목소리로 들려 우주적 이미지를 한 층 덧대어준다.

개인적으로 5분 15초대의 템포를 끌어당기며 감각적인 드러밍이 계속 귀에 잡히는데 이 부분도 상당히 마음에 든다. 5분 23초부터 곡이 끝날 때까지의 우아한 기품이란. 6분 20초부터의 멜로디를 말 안 할 수가 없는데, 상당히 도드라지는 테크니컬한 드러밍에도 불구하고 곡에 멜로디가 자연스레 녹아들어 간 점. 이런 것이야말로 벡터의 매력 포인트라 생각한다. 7분 47초부터 곡을 정리하고 싶어 하는 듯하며, 마지막까지 무난하고 깔끔하게 곡을 마무리한다.

02 Cygnus Terminal
심심할 때 꺼내듣는 트랙. 44초까지의 인트로가 예술이다. 3분 10초에 들어가면 가슴을 쥐어짜내며 죽고 싶을 정도로 신나지만, 품격을 잃지도 않았다. 마치 잘 정돈된 우주 해적(Space Pirate) 부대의 출연이 연상된다. 4분 51초부터 한 번 쉬어주신다. 5분 46초부터 예술적 구간을 위해 준비하시는데 이 전조도 예술이다. 그리고 이어지는 6분 9초대는, 망망한 우주선에서 한눈에 광활히 펼쳐진 대우주의 절경을 지긋이 바라보며 아름다움에 경도되는 듯하다. 6분 41초까지의 이 '미친' 우아함이란.

03 LCD (Liquid Crystal Disease)
인트로부터 아주 신나게 달려주셔서 가볍게 즐기기에 적합하여 언제 들어도 사랑스럽다. 이렇게 들뜨게 만드는, 얇지만 묵직하게 치고 들어오는 분위기는 언제고 날 미치게 만든다. 인트로의 기타 리듬부터 범상치 않은데 듣는 이로 하여금 긴장감을 유도한다. 그리고 36초부터 이 곡의 메인 리프가 정체성을 드러내며 훅 치고 들어오신다. 그리고 3분 6초부터 템포를 늦추며 이 곡의 다른 섹터로 진입을 유도하는데, 3분 11초부터의 리프는 벡터의 매력을 드러내는데, 이 부분은 가히 '악마적'이다. 4분 56초의 괴성 이후 이 곡은 다시 달릴 준비를 하시는데, 5분 44초부터는 고삐를 늦추지 않고 신나게 달려주신다. 가사 Have them screened!(개인적으론 '아저씨!' 같이 들리는 몬더그린이 발생했다)을 반복하는 파트에 취하지 않는 자 있으랴.

04 Mountains Above the Sun
이 앨범에서 유일하게 가사가 없는 연주곡. 언젠가 미디어 속에서 배경음악으로 깔리며 등장할 것 같다. 암울한 분위기의 비장미가 연상되는데, 현대식 서부극 미장센을 살릴 수 있을 것 같은 곡. 1분 7초부터는 총잡이들이 서로 총을 빼들고 난사하는 장면을 슬로 모션으로 보여줄 듯하다.

05 Ultimate Artificer
전곡을 이어 5번 트랙이 진행되는데 곡을 잇는 드러밍의 테크니컬한 전개가 귀를 사로잡는다. 57초~1분 7초의 멋진 연주. 2분 34초~2분 53초의 속주에 은은하게 묻힌 멜로디 라인이 있는데, 속주가 끝난 후엔 더 명확히 들리는 저 멜로디 라인의 분위기엔 정말이지 반해버릴 수밖에 없다. 그리고 이 멜로디 라인이 끝날 땐 3분 12초~3분 27초 구간의 짧지만 테크니컬한 기타 속주가 있는데, 이때의 흉악한 분위기엔 다시 한 번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 03:51~04:08의 잔잔한 구간은 일품인데, 역시 벡터 다운 구간. 그리고 2초 동안 이어지는 죽이는 기타와 베이스의 연결고리는... 크. 4분 39초의 가사 Ultimate artificer!는 나도 모르게 마음속으로 되뇌게 되어버린다.

06 Pteropticon
44초부터 본격적으로 질주하려는 의도가 보이는데, 뭐 그럭저럭 괜찮다. 뭔가 보여주나 싶었지만 그냥 그저 그런 02:27~02:49. 03:02~03:48까지가 기분 째지게 해준다. 이 곡 들으면 저 부분의 기타 속주 부분을 애타게 기다리게 된다. 그 외에는 매력적인 부분은 발견할 수 없었다.

07 Psychotropia
초반부에 그저 맹하니 꿀꿀거리다 끝나려나 했는데, 이 루즈함을 03:02부터 이 깝깝함을 어느 정도 해갈해준다. 03:16의 기타 리프가 이 곡의 아이덴티티가 아닌가 싶다. 04:47~06:09까지 기타와 베이스가 서로 멜로디를 주고받으며 대결구도를 만들며 휘몰아치는 광기가 이 곡의 매력 포인트. 이 부분을 제외하고선, 전체적으로 큰 재미는 느껴지지 않는다. 6분 8초부터는 기운이 빠져서 맥이 풀린다.

08 Pillars of Sand
미친 도입부. 도입부를 듣는 순간 언제나 미칠 거 같다. (그 이유는 늘 그렇듯 어떻게 진행되는지 알고 있으니까) 48초부터(그리고 1분 40초~, 4분 20초~) 시작되는 저 멜로디는 정말이지... 저 은은하게 베여있는 벡터의 진한 향기를 처음 맡았을 땐 질식해버리는 줄 알았다. 누군가에게 이 밴드가 어떤 색을 가졌는지 한 곡을 들려줘야만 한다면, 이 곡을 추천하겠다.

09 Collapse
Stratovarius - Forever처럼 앨범에 한 트랙씩 껴 넣는 발라드 트랙이 명곡인 경우가 있는데, 이 곡 역시 벡터의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준다. 그리고 '3분 21초' 저 멜로디는...

10 Recharging The Void
13분 36초의 대곡이지만, 오락거리를 곳곳에 남겨두어 그저 흘려들어도 지루할 틈이 없도록 만드는 센스 있는 작곡 능력에 감탄.
모든 부분이 수려하지만, 개인적으로 재밌게 즐긴 오락거리를 꼽자면, 2분 45초~2분 50초 / 3분 16초~4분 9초 / 4분 9초~4분 18초, 4분 38초~4분 47초 / 4분 58초~5분 41초. 이어서 호흡을 가다듬으며 페이즈 2에 돌입하는데, 이 곡의 진가는 8분 4초부터 드러난다. 예술적이다. 8분 34초의 스크리밍에 이어서 연주는 체한 곳을 뻥 뚫어버리며 우주의 장엄함을 열어젖혀 버린다.
10분 10초의 멋진 연결, 그리고 10분 29초부터의 10분 58초까지의 리드미컬한 오락거리(드러밍)를 또 하나 던져주신다. 그리고 11분 17초부터의 곡의 마지막까지 어설프게 호흡하지 않으면서 결승선까지 끝까지 내달려 이 앨범의 그 어떤 트랙보다도 압도적으로 곡을 완주해버리고 마는 괴물 같은 작곡엔 찬사를 보낼 수밖에...
12 likes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Charging the Void9:1198.926
2.Cygnus Terminal8:1595.716
3.LCD (Liquid Crystal Disease)7:3398.616
4.Mountains Above the Sun1:2296.714
5.Ultimate Artificer5:0494.614
6.Pteropticon6:0094.615
7.Psychotropia7:3991.714
8.Pillars of Sand5:1996.416
9.Collapse9:2296.816
10.Recharging the Void13:3698.825
previous next
7,825 reviews
cover art Artist name Album review     Release date Reviewer Rating Date Likes
VOIDHYMN preview NECRONOMIDOL VOIDHYMN Review (2018) level 15 휘루 70 4 hours ago 1
Gore Garry Sodomizing preview Aquagutturale Gore Garry Sodomizing Review (2018) level 15 휘루 90 9 hours ago 2
Not for Music preview Emptiness Not for Music Review (2017) level 19 Sepultura 85 1 day ago 1
Nothing But the Whole preview Emptiness Nothing But the Whole Review (2014) level 19 Sepultura 90 1 day ago 1
Error preview Emptiness Error Review (2012) level 19 Sepultura 80 1 day ago 1
Oblivion preview Emptiness Oblivion Review (2007) level 19 Sepultura 80 1 day ago 1
Demo 2005 preview Emptiness Demo 2005 Review (2005)  [Demo] level 19 Sepultura 80 1 day ago 1
Infestissumam preview Ghost Infestissumam Review (2013) level 8 B1N4RYSUNSET 100 2 days ago 2
Nihil Sanctorum preview Шумовая Экзекуция Nihil Sanctorum Review (2018) level 15 휘루 85 3 days ago 2
A Kind of Magic preview Queen A Kind of Magic Review (1986) level 17 이준기 85 3 days ago 1
Domination preview Morbid Angel Domination Review (1995) level 17 똘복이 65 3 days ago 4
Slash preview Slash Slash Review (2010) level 17 이준기 90 4 days ago 3
Pentagram preview Gorgoroth Pentagram Review (1994) level 6 툴 이즈 쿨 100 4 days ago 3
Queen preview Queen Queen Review (1973) level 17 이준기 90 5 days ago 2
Ace of Spades preview Motörhead Ace of Spades Review (1980) level 17 이준기 90 5 days ago 5
Elysium preview Stratovarius Elysium Review (2011) level 17 이준기 95 5 days ago 3
Guilty to Exist preview Emptiness Guilty to Exist Review (2004) level 19 Sepultura 80 6 days ago 1
Necrorgy preview Emptiness Necrorgy Review (2002)  [Demo] level 19 Sepultura 75 6 days ago 1
Eternal Rising preview Emptiness Eternal Rising Review (2000)  [Demo] level 19 Sepultura 75 7 days ago 1
Piekło.Labirynty.Diabły preview Morowe Piekło.Labirynty.Diabły Review (2010) level 19 Sepultura 80 7 days ago 1
Beloved Antichrist preview Therion Beloved Antichrist Review (2018) level 6 pasolini2 90 2018-12-08 6
Damned If You Do preview Metal Church Damned If You Do Review (2018) level 5 Seaofhate 90 2018-12-08 2
Popestar preview Ghost Popestar Review (2016)  [EP] level 8 B1N4RYSUNSET 100 2018-12-08 2
All Out Life preview Slipknot All Out Life Review (2018)  [Single] level 1 droct8969 75 2018-12-06 7
People of the Monolith preview Unaussprechlichen Kulten People of the Monolith Review (2008) level 17 똘복이 95 2018-12-05 5
Road Salt One: Ivory preview Pain of Salvation Road Salt One: Ivory Review (2010) level 6 경이 90 2018-12-05 5
Grom preview Behemoth Grom Review (1996) level 6 툴 이즈 쿨 90 2018-12-04 3
Lux Satane (Thirteen Hymns of Finnish Devil Worship) preview Satanic Warmaster / Archgoat Lux Satane (Thirteen Hymns of Finnish Devil Worship) Review (2016)  [Split] level 17 똘복이 90 2018-11-30 6
O turniach, jeziorach i nocnych szlakach preview Wędrujący Wiatr O turniach, jeziorach i nocnych szlakach Review (2016) level 19 Sepultura 85 2018-11-30 2
no image preview Wędrujący Wiatr Tam, gdzie Miesiąc opłakuje Świt Review (2013) level 19 Sepultura 90 2018-11-30 1
Queen of Time
level 9 DeepCold  (95/100)
2018-11-04       Likes :  10
[Marinated Roots] 뮤지션들에게 있어서 뿌리가 무엇인가를 묻는것은 꽤 여러가지로 해석될수 있는 부분이다. 가령, 트윈기타 앙상블의 전개와 갤로핑... Read More
Tiara
level 10 쇽흐  (95/100)
2018-11-11       Likes :  9
메탈이라는 음악에서의 서브장르 나누기 떡밥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이 음악은 데스라느니, 블랙이라느니 수준의 논쟁은 애교 수준이다. 어떤... Read More
Last Fair Deal Gone Down
level 13 버닝앤젤  (85/100)
2018-10-13       Likes :  8
남의 평가에 이렇게 왈가왈부 할것도 아니지만 주제넘게 한마디 하고싶다 좀 적당히 하셨으면 한다 모던한 음악과 대중성 있는 음악들을 매우 싫어... Read More
I Loved You at Your Darkest
level 14 Stradivarius  (90/100)
2018-11-16       Likes :  7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But God demonstra... Read More
All Out Life
All Out Life Review (2018)  [Single]
level 1 droct8969  (75/100)
2018-12-06       Likes :  7
슬립낫(Slipknot)이 기지개를 편다. 정규 5집 <.5: The Gray Chapter> 이후 앨범 수록곡만 싱글컷할 뿐 장장 4년 간 소식이 없던 그들이 다시 움직이기 시... Read More
Storm of the Light's Bane
level 6 툴 이즈 쿨  (95/100)
2018-11-20       Likes :  6
1990년대에는 유달리 익스트림 메탈계에서 전설적인 앨범들이 쏟아져 나온, 메탈 팬들에게 있어서는 축복받은 시절이었습니다. 본작과 동 장르의(이... Read More
Lux Satane (Thirteen Hymns of Finnish Devil Worship)
level 17 똘복이  (90/100)
2018-11-30       Likes :  6
핀란드의 두 거장 Satanic Warmaster와 Archgoat의 스플릿. 둘 다 기존 곡들 (archgoat은 무슨 베스트앨범 컴필레이션같은)을 2015년 4, 5월달에 재녹음하여 S... Read More
Beloved Antichrist
level 6 pasolini2  (90/100)
2018-12-08       Likes :  6
우리는 음악을 들으면서 공부도 하고 밥도 먹고 대화도 나눈다. 그 순간 음악을 듣는것은 메인 행위를 서포트해주는 역할로, 다시 말해 공부에 더 잘... Read More
A Blaze in the Northern Sky
level 6 툴 이즈 쿨  (100/100)
2018-10-27       Likes :  5
최근에 블랙 메탈이 너무나도 좋아져서 베히모스, 크래들 오브 필쓰, 딤무 보거 외의 밴드들을 물색하던 중 블랙 메탈계에는 절대적인 입지를 지닌... Read More
Blasphemer
level 17 똘복이  (90/100)
2018-11-08       Likes :  5
1990년, 데스메탈의 황금기에 영국에서 태어난 이 밴드는 사실 그 당시의 황금기 라인업 사이에 끼지 못하고 사라져 버린 수 많은 불나방들 중 하나로... Read More
Info / Statistics
Artists : 34,238
Reviews : 7,825
Albums : 121,885
Lyrics : 149,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