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Metal Board
Name :  level 21 Eagles
Date :  2004-05-02 19:30
Hits :  2682

극단(極端)에의 새로운 도전, Death Metal의 미학

본 글은 장현희님이 1992년 12월에서 1993년 2월 사이에 쓰신 글로 1993년 SKC에서 발행한 {CD NEWS} 1월, 2월, 3월 호에 게재되었습니다.



◈ 극단(極端)에의 새로운 도전 Death Metal



3. Death Metal의 미학

Death Metal을 직역하면 죽음의 메틀이 되겠다. 문자 그대로 죽음을 주제로 하고 있는 헤비메틀의 한 장르이다.

OBITUARY(사망기사),  DEICIDE(신성모독자),  AUTOPSY(검시부검), DEATH(죽음), POSSESSED(접신들린), SEPULTURA(무덤), ATHEIST (무신론자),  MORBID ANGEL(공포의 천사), CARCASS(시체), CANNIBAL CORPSE(식인하는  시체), MASSACRE(살육) 등 Death Metal밴드 이름은 하나같이 끔찍하다.

  그리고 Scream Of Death(죽음의 고함),  Sacrificial Suicide(헌신적인 자살) ,Cause Of Death(죽음의  원인), Symphonies OF  Sickness(병적인 교향악) ,Necromancer(시체 애호가) 등, 노래 제목들도 끔찍의 정도를 넘어 구토와 잔학을 느낄 정도이고, 자켓 디자인  또한 해골은 보통이고 피와 살점이 난무하는 도축장이나 의학 해부실을 연상시킬 정도여서 심약한 사람에게는 악몽과도 같다.

그리고 가사는 대부분의 선량한 사람들이 듣기에는 참으로  신성모독적이거나, 무지한 사람은 전혀  알아들을 수 없는 암호와  같은 의학용어로 이루어져  있다. 물론  사운드 역시 평범한 사람들의 수준을 넘어서,HM/HR팬들조차도 절레절레 흔들만큼 과격하다.(물론 아주 가끔씩은 멜로디어스한 부분이 없는 것도 아니지만...)

그런데도 Death Metal밴드들은 나날이 탄생하고 그 확장세를 넓히고 있으며, 이들을 지지하는 팬들은 늘어가고만 있다. 도대체 무엇 때문일까? 단순한 유행? 아니면 어두운  의식의 발로? 아니면  악마의 사주를 받은 가증스럽고 사악한 행위? 그러나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후기 산업사회의 특성인 탈이념적(脫理念的)인 현상으로, 또 공포의  극복이라는 또 다른 의지의 발현(發現)으로 이해 하고픈 것이다.

세상은 나날이 복잡해지고 세분화되고 있다. 모든  가치의 척도는 경제력과 정보의 소유로  귀결되어지고, 인간적인 요소와  존귀함은 물신주의(物神主義)와 과학의 이름아래 함몰되고 있다.  이에 인간이 받는 억압과 스트레스는 나날이 가중되어 가고, 지향성을 잃은  세대는 더욱 자신들의 세계로 몰입되어 간다.

로큰롤이 태동한 것은 첫 우주선인 스푸트닉의 발사와 같은 시기인  50년대 중반이다. 그리고 하드 록이 융성한  것은 월남전과 워터게이트라는 기성 지배층의 도덕적 위선이 폭로되었을 때였다. 또한 펑크가 위력을 발휘했을 때는 바로 오일쇼크로 인한 전세계적인 불황의 시기였다. 즉 새로운 장르의 태동은 인간의 존재가치에 위협을 주는 결정적인 요인이 나타나는 시기이며, 로큰롤의 발전은 인간 고뇌의 중첩과도 궤를 같이 한다고도 볼 수 있는 것이다.

그것은 또한 인간이 받는 압력과  스트레스에 상응하여 로큰롤은 더욱 복잡해지고, 더욱 과격해진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흔히들 로큰롤을  젊은세대의 욕망의 배출구라고 하는데, 상실과 억압으로 의지를 봉쇄당한 청년층은 그 응집된 힘을 다른 경로로- 독재/권위주의 국가에서는 민중항쟁으로 발전되고, 그렇지 못한 국가에서는 또 다른 폭력이나 몰가치적인 일탈 현상을 보이는 것처럼 -해소한다는 것이기도 하다.  물질적 풍요가 범람했던 80년대는 낙관적인-퇴폐적이기도 한 L.A.Metal의 전성기였다.

그러나 점차 80년대의 거품경제의 허상이 무너지고,  지역 블록화와 국수주의적 경향이 심화되는 90년대의 청년층은 더 이상 섹스와 약물로 대변되는 L.A.Metal의 연약함과 퇴폐주의에는 만족할 수 없었고, 점차 상업화되어 가는 기존의 HM에도 안정을 찾을 수는 없었다. 그래서 그 대안으로 나온 것이 Thrash이고 그 저위(前衛)가  Death Metal이다. 무자비한 음악적 폭력이라 할 수 있는 Death Metal은 바로 그 때문에 현시대 젊은층의 욕구불만을 대신하고 해소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왜 하필 죽음인가? 라고 묻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글쎄 나로선 인간의 한계를, 곧 죽음을  벗어나고자 하는 또 하나의  의식의 발로로써 느껴진다. 즉 '태어나는 순간 죽는 것이다'라는  절대명제를 안고 살아가는 인간과 그 인간의 의식에 잠재하고 있는 불가사의한 면을 파헤치는 작업을 함으로써 죽음을 극복하는 것이 Death Metal이 아닐까 하는 것이다.

물론 이전에도 서구인들에겐 그러한 경향이 있었다.  그들은 화려한 대성당의 옆에 우울한 회색의 납골당을 세웠고, 웅장한 궁전의 벽화에 서슴없이 죽음의 무도(Danse Macabre)를 그렸다. 그리고 그런 것은 비단 서양인들만이 아닌 동양인들에게도 있었으니, 삶과  죽음의 경계는 황천(黃泉)이라는 강 하나의 사이만 있을 뿐이었고, 저승의 귀신은 인간세계에 출몰하고, 죽음은 망자(亡者)와 어깨동무를 하고 데려간다.  곧 죽음은 친숙한 존재였던 것이다. 이런 전통은 중세까지 계속되었으나, 그러나 근세이후 계몽주의의 출현은 죽음을 인간과 동떨어진, 기피해야 할 존재로 떨어트렸다. 또한 과학은 죽음을 단순한 기계의 멈춤으로 비하시켰다.

그러나 계몽주의와 과학은 스스로의  모순에 빠져, 오늘날 볼  수 있는 인간존재의 무의미함을 더욱 확산시켰으니, 이른바 존재의 부조리에 다름 아닐 것이다. 따라서 나는 감히 이렇게 추론한다. Death Metal은 바로 우리가 잃어버린 전통에의 회귀이며, 진실한 존재를  찾고자 하는 노력이다 라는 것을...

태초부터 인간은 무지와 공포,억압에 대항해 왔고  이것을 극복해 가는 과정이 바로 역사이다. Death Metal은 바로 죽음에 대한 무지와 공포,억압을 새로운 각도로 파헤치는 작업이자, 또 다른 해탈의 방식일  것이다. 그것은 바로 타의에 의해 묶여져 있던 존재의 또 다른 해방인 것이다.

Death Metal은 매우 폭이 좁은 음악이다. 어찌 보면 HM/HR보다도 더욱 완고한 음악인 것이다. 그들은 외골수적이나  순수성과 전문성을 그리고 야수적인 숭고함과 잔인함을 가지고 있다. 그것은 양면의 칼과  같이, 혼돈 속의 질서와 같은 것, 폭력 속의 자비와도 같은 것이다. 물론 아직도 Death Metal은 거칠고 조악한  음악이지만, 신선하다. 그  때문에 소외된 청년층의 불만을 삭이는 또 하나의 수단으로 존재하고 사랑 받는 것이다.

현재 Death Metal계는 춘추전국의 시기이며, 기존의 밴드들과 계속해서 나올 신진들이 경합을 벌일 것이고, 다른 장르와 같이 자연도태의 시기를 맞을 것이다. 그 중에서 살아남는 밴드도 있을 것이고, 무의미하게 사라지는 밴드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좋은 밴드는 언제 어디서나 있다.

그들은 탁월한 연주력과 작곡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폭력적인 미학을 동반한 사운드를 만들어 내고 있다. 또한 범인(凡人)의 상상력을 넘어선 비현실적인 광기의 세계를 묘사하여 또다른 해탈과 자아몰입의 세계로 인도할 것이다. 그리고 그 Death Metal을 제대로 가꾸는 것은 밴드와  팬들의 몫일 것이다.


*후기*
내가 이 원고를 청탁 받았을  때 망설였던 것이 사실이다.  솔직히 말해 나는 Death를 그다지 많이 듣지는 못했고, "잘 안다" 라고는 차마 말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편에선 나의 공부도 되겠기에 "하고 싶다" 라는 의욕이 든 것 또한 사실이다. 결국 이  특집을 맡게 되어 손을 대기는 했지만, 글쎄 "참으로 어려웠다" 라고  말하고 싶다. 그러나 SKC의 이윤섭 씨를 비롯한 제씨의 독려로 무사히(?) 마치게 되었으니 모두에게 감사할 따름이다. 부디 이 보잘것 없는 글이 기폭제가 되어 보다 나은 인재들
에 의한 더 좋은 결과를 맺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level 1 peanor    2005-07-21 23:35
간만에 만나는 좋은 글입니다. 사실 이러한 글은 미사여구를 주절거리거나, 또는 자신도 이해 못할 괘변과 변변치 못한 지식을 우쭐거리고 싶어하는 3류 낙서가 대부분인데... 보기 드물게 좋은 글 보고 갑니다. 캄솨~~ ^^
Post list
Number Title Name Date Hits
Notice
게시판 안내입니다. level 21 Eagles 2004-01-198549
761 [공연 정보] Rock Out Vol.1 (2019-05-19) [Prism Plus]  level 21 Eagles 2019-05-01138
760 [공연 정보] Moby Dick Concert (2019-06-22) [Club Rolling Stones]  level 21 Eagles 2019-05-0187
759 [공연 정보] Valley of the Headless "Of Madness Spawned" Album Realese Show (2019-05-04) [Club A.O.R]  level 9 No.8 빌리홀 2019-04-13171
758 [공연 정보] Conmin M/V Fest (2019-05-25) [West Bridge Live Hall]  level 21 Eagles 2019-04-09160
757 [공연 정보] No Mercy Fest Vol.9 (2019-06-08) [Prism Plus]  level 21 Eagles 2019-04-09224
756 [공연 정보] Pulse Rock Fest Vol.1 (2019-04-13) [Club A.O.R]  level 21 Eagles 2019-04-0989
755 [공연 정보] Thunder Struck Vol.15 (2019-04-28) [Prism Plus]  level 21 Eagles 2019-04-09121
754 [공연 정보] Ghost Live Show (2019-04-21) [Prism Plus]  level 21 Eagles 2019-04-09106
753 [공연 정보] Burn the Daegu City 7 (2019-05-18) [대구 락왕]  level 21 Eagles 2019-04-08166
752 [공연 정보] Make It Count #4 (2019-05-18) [Club A.O.R]  level 21 Eagles 2019-04-08134
751 [공연 정보] Rock Revolution Vol.8 (2019-04-07) [Dream Hall]  level 21 Eagles 2019-03-18238
750 [공연 정보] Crux, Still Crow, D-One (2019-03-31) [Prism Plus] [2]  level 21 Eagles 2019-03-18142
749 [공연 정보] Heavy Metal Magic (2019-04-06) [Prism Plus]  level 21 Eagles 2019-03-18210
748 [공연 정보] Ultimate Rock Show (2019-03-24) [Prism Plus]  level 21 Eagles 2019-03-1897
747 [공연 정보] Mara Concert (2019-04-13) [부산 OZ Live Hall]  level 1 MARAwisp 2019-03-11283
746 [공연 정보] Hard Rock 2019 (2019-03-17) [Prism Plus]  level 21 Eagles 2019-02-25205
745 [공연 정보] Malevolence Live in Korea (2019-02-27) [Club Rolling Stones]  level 21 Eagles 2019-02-25239
744 [공연 정보] Under Grind #8 (2019-03-23) [GBN Live House]  level 21 Eagles 2019-02-24270
743 [공연 정보] Still Live in Hardcore (2019-03-02) [GBN Live House] [2]  level 13 버닝앤젤 2019-02-23334
742 [공연정보] 네오블리비스카리스 내한 부산공연 (2019.03.02) [OZ HALL]  level 2 Realize 2019-02-13256
741 [공연 정보] Tribute to X (2019-02-23) [Prism Plus] [3]  level 21 Eagles 2019-01-29375
740 [공연 정보] Thunder Struck Vol.14 (2019-02-02) [Prism Plus]  level 21 Eagles 2019-01-29189
739 [공연 정보] Under the Shadow of the Moons (2019-02-16) [Drum Station]  level 21 Eagles 2019-01-29313
738 [공연 정보] Highway to Rock (2019-02-23) [대구 Club Heavy]  level 21 Eagles 2019-01-29208
737 [공연 정보] 38th Metal of Honour (2019-02-16) [부산 Moo-Monk]  level 21 Eagles 2019-01-29217
736 [공연 정보] 6th All Kill (2019-01-20) [Dream Hall]  level 21 Eagles 2019-01-02379
735 [공연 정보] Ne Obliviscaris Live in Korea (2019-03-02) [부산 OZ Live Hall]  level 21 Eagles 2018-12-31811
734 [공연 정보] The Flames of Hell (2019-01-20) [Prism Plus]  level 21 Eagles 2018-12-31318
733 [공연 정보] Down in a Hole, All Against (2018-12-08) [인천 쥐똥나무]  level 21 Eagles 2018-12-03299
732 [공연 정보] Rock Good Pan Vol.8 (2018-12-08) [Rock 'N Roll Wook's]  level 21 Eagles 2018-12-03251
731 [공연 정보] Full Metal Korea 2018 (2018-12-15~16) [V-Hall]  level 21 Eagles 2018-11-21602
730 [공연 정보] Wicked Spell Vol.3 (2018-12-29) [V-Hall]  level 21 Eagles 2018-11-21496
729 [공연 정보] Metal Collection Vol.7 (2018-12-15) [대전 Inter Play]  level 21 Eagles 2018-11-16275
728 [공연 정보] Rock Revolution Vol.7 (2018-12-16) [Dream Hall]  level 21 Eagles 2018-11-16297
   
D-42019-05-25 (SAT)
[West Bridge Live Hall]
D-182019-06-08 (SAT)
[Prism Plus]
D-322019-06-22 (SAT)
[Club Rolling Stones]
Info / Statistics
Artists : 34,699
Reviews : 8,035
Albums : 124,096
Lyrics : 157,842
Memo Box
냐호 2019-05-20 01:54
귀엽지 않나요
저스트비 2019-05-20 01:42
메탈 커뮤니티는 참 재밌는게 없을만 하면 신기한 분들이 하나씩 찾아오십니다 허허
술 룹코 2019-03-08 22:48
다크 디센트 레코드에서 음반들 할인중이네요.
술 룹코 2019-02-19 21:18
SCALD - WILL OF THE GODS IS GREAT POWER 재발매 되나 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