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Free Board
Name :  level 9 bystander
Date :  2017-12-01 15:40
Hits :  526

잠정적으로 결론을 냈습니다.

일단 답변을 달아주시며 미천한 제 머리를 틔어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합니다.

대중음악 어쩌고 하는 심심풀이 땅콩을 하나 씹어보곤 대충 결론을 냈습니다. 여전히 중구난방이라는 느낌은 지울 수 없지만요. 일단 몇가지 전제가 있습니다. (물론 이 전제들은 제 개인적인 개똥철학에서만 기능하는 전제로, 언제든 누군가에 의해서 박살 날 있는 전제들입니다.)
첫번째, 대중음악이냐 아니냐는 음악 내적인 부분보단 음악 외적인 부분에 초점을 둬야 한다. 왜냐하면 대중음악이라는 용어자체가 이미 대중이라는 음악 외적인 부분과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두번째, 첫번째와 맞물려서, 때와 장소 그리고 이에 따른 환경에 따라 다르니 보편적 원칙 혹은 구분은 없을 것이다.

전제를 따라 먼젓번에 던진 질문을 조금 바꿀 필요가 있다 생각했습니다. '대중음악을 가르는 기준이 무엇이냐?'는 물음은 어떻게 보면 현실과 너무나도 동떨어진 너무나도 추상적인 질문인 바, 우리에게 아주 의미있게 다가오긴 힘들어 보입니다. (물론 최종적으로 이러한 게 있을지도 모른다는 탐구가 전혀 무의미하진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질문을 더더욱 구체적으로, 특정한 때(이를테면 지금, 현재)와 장소(이를테면 한국, 북유럽)를 지정해서 질문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현재 한국에서 대중음악의 기준이 무엇인가?'
그리고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은 많은 분들이 이미 하셨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굳이 한번 더 쏼라쏼라 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P.S 나름 고심하여 생각해볼 만한게 특정 문화를 독점하는 귀족사회가 사라졌다는 점으로 보아 현대에서는 고전, 클래식 음악을 제외한 모든 것은 이미 대중음악이라는 말입니다. 그런데 사실 귀족이라는 어떤 사회적 지위는 확실히 명목상 사라졌지만 자본주의가 극에 달하고 있는 요즘 시대에 과연, 귀족이라고 불리지는 않을지언정 그에 준한 계층이 사라졌는지는 조금 의문이 들더라구요. 그리고 분명 그들만이 누릴 수 있는 문화가 있을 것이니.. 우리는 이들을 일컬어 엘리트라고 부르기도 하며 그들의 사회를 상류사회라고도 하죠. 이도 만만치 않은 문제 같네요. 그리고 이와 맞물려서 어떤 분이 말씀하셨던 대중음악의 질과 일반적 경제, 노동 수준의 관계도 이 논의에 힘을 싫어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만..
이러한 문제 설정은 굉장히 복합적으로 접근해야 될 것 같기 때문에 저는 도저히 엄두가 안 나네요.
level 9 Redretina    2017-12-01 16:51
제 생각엔 비대중문화가 현대에 와서 존재할 수 없는 이유는 접근성 때문인 것 같습니다. 말씀하신 대로 귀족은 사라졌지만 귀족에 준하는 사람들이 존재하는 건 어쩔 수 없는 사실이죠. 하지만 예전의 클래식과 같은 귀족문화는 정말 귀족들만이 향유할 수 있었고 대중들과는 동떨어져 있었던 문화였던 반면, 지금의 상류층들의 문화는 돈이 없어서 따라하지 못할지언정 접근조차 불가능한 정도는 아니죠. 언론과 통신기술의 발달로 인해서 우리는 얼마든지 그들이 어떤 옷을 입고 어떤 음악을 듣고 어떤 음식을 먹으며 어떤 차를 타고 어떤 집에 사는지 전부 다 알 수가 있죠. 그 가운데에서도 예술은 재능만 있으면 누구나 따라할 수 있는 영역이니 상류층들이라고 해서 일반 서민들과 전혀 동떨어진 것들을 즐긴다고 볼 수는 없는 것이죠. 만약 그들이 그들만의 음악이나 그림을 만드려고 한다고 해도 그게 단 한번이라도 외부에 노출되는 순간 그것은 대중문화의 영역으로 흡수되어버리겠죠. 그리고 그 단 한번의 기회를 잡으려는 언론인들이 눈에 불을 켜고 365일 24시간 기다리고 있을 것이고요. 결국 문화라는 측면에서 무언가를 돈으로 '소유'할 수 있는 부분을 제외하고는 상류층들의 문화와 일반 서민들의 문화는 다 같은 대중문화로 공유될 수 밖에 없다고 봅니다.
level 9 bystander    2017-12-02 20:03
달아주신 댓글을 읽어보고 같은 생각을 하였습니다만 이내 문제가 간단치 않다고 생각하게 됐습니다. 제 머릿속에 떠오른 몇가지 문제가
1. 생각보다 대중의 척도를 높게 잡고 있는 것은 아닌가?
2. 현장에서 보고 듣는 문화와 간접적으로 접하는 문화가 정말로 같은가?
3. 대중이 접할 수 있는 가능성이 아닌 대중이 향유하고 있는 현상 자체가 대중문화를 가름하는 기준이 아닐까?
4. 문화를 향유하는 집단이 달라지면 그 문화는 서로 다르다고 할 수 있을만큼 분열(分列)되지 않는가?

예로 존 케이지의 4분 33초를 들어보겠습니다.
1. 생각보다 이 아방가르드 곡이 뭔지도 모르는 사람이 훨씬 많을 것이다.
2. 공연장에서 듣는 4분 33초와 매체를 통해 듣는 4분 33초가 정말 같은 것인가?
3. 분명 대중에게 접할 수 있는 가능성은 완전하게 열려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대중이 이 곡을 즐겨듣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이 곡은 대중음악이 아니지 않은가?
4. 대중에게 있어서의 4분 33초와 교육을 받으며 심도깊게 고찰하는 엘리트들에게 있어서의 4분 33초가 같지는 않을거라 봅니다.

2번은 사실 굉장히 애매합니다만 제가 얘기하고 싶은 바가 무엇인지 아실거라 생각합니다.

사실 Redretina님께서 언급하신 부분들도 맞는 말이고 현실에서 쉽게 증명되는 것들이므로 결국에는 어떤 입장 혹은 태도를 취하느냐의 문제인 것 같네요. 사실 문제란게 다 이런게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특히나 현대사회에서는....
Post list
Number Title Name Date Hits
Notice
level 21 Eagles 2012-07-2711653
Notice
level 21 Eagles 2009-09-1121099
Notice
level 21 Eagles 2004-01-1922128
21368
level 4 Metulomon 13 h ago146
21367
level 13 나의 평화 16 h ago116
21366
level 1 jokerx 2018-09-19160
21365
level 7 OBOKHAN 2018-09-19461
21364
level 7 광태랑 2018-09-18375
21363
level 10 BlackShadow 2018-09-18182
21362
level 13 슬홀 2018-09-18571
21361
level 8 휘동이 2018-09-18348
21360
level 5 좀비키티 2018-09-17392
21359
level 3 POWERWOLF 2018-09-17312
21358
level 5 라라라 2018-09-16398
21357
level 2 메탈꿈나무 2018-09-16413
21356
level 11 제주순둥이 2018-09-15359
21355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15331
21354
level 3 루이스 2018-09-1594
21353
level 4 orion 2018-09-15240
21352
level 4 orion 2018-09-15128
21351
level 8 앤더스 2018-09-15260
21350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15252
21349
level 9 dragon709 2018-09-15447
21348
level 2 LandMine 2018-09-15111
21347
level 4 darkthrone 2018-09-15235
21346
level 11 록큰롤프 2018-09-14262
21345
level 11 rag911 2018-09-14246
21344
level 4 Kvarforth 2018-09-12415
21343
level 3 sleighter7 2018-09-11264
21342
level 7 OBOKHAN 2018-09-11425
21341
level 9 DeepCold 2018-09-11180
21340
level 5 Angry Again 2018-09-111079
21339
level 7 광태랑 2018-09-10268
21338
level 8 verzox 2018-09-09163
21337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09309
21336
level 9 bystander 2018-09-09228
21335
level 5 salmonblues 2018-09-081045
21334
level 13 scratch 2018-09-08354
21333
level 3 nodtveidt 2018-09-08354
21332
level 12 녹터노스 2018-09-07249
21331
level 9 MMSA 2018-09-06330
21330
level 7 OBOKHAN 2018-09-05515
21329
level 6 B.Desekrator 2018-09-05327
21328
level 9 HolyWarrior 2018-09-05389
21327
level 2 M.pneuma 2018-09-04470
21326
level 2 메탈드래곤 2018-09-02166
21325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02413
21324
level 8 앤더스 2018-09-02509
21323
level 8 휘동이 2018-09-02491
21322
level 10 q4821747 2018-09-01324
   
D-12018-09-22 (SAT)
[Prism Plus]
D-82018-09-29 (SAT)
[Prism Plus]
D-142018-10-05~06
[무대륙 Mu, GBN Live House]
D-152018-10-06 (SAT)
[대구 대덕문화전당 Dream Hall]
D-282018-10-19 (FRI)
[Club Sharp]
D-292018-10-20 (SAT)
[GBN Live House]
D-302018-10-21 (SUN)
[Prism Plus]
D-332018-10-24 (WED)
[GBN Live House]
Info / Statistics
Artists : 33,857
Reviews : 7,707
Albums : 120,302
Lyrics : 147,459
Memo Box
BlackShadow 2018-09-20 22:42
60/70년대 음반들은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네요.. 한번이라도 리이슈된다면 중고라도 구할텐데.. ㅠㅠ
슬홀 2018-09-18 12:27
찾았습니다...
슬홀 2018-09-18 12:26
프리보드에 글을 쓰려고 하는데 글쓰기 버튼을 못 찾겠네요 ㅜㅜ
2018 2018-09-17 23:40
하하 닉네임 변경!
휘동이 2018-09-16 00:50
얼마 전 '서치'라는 영화봤는데 이색적이고 괜찮더군요. 주인공이 한국인이라 좀 더 와닿았던듯...
Divine Step 2018-08-30 15:22
비가 엄청나게 왔습니다. 아파트 옆에 중랑천이 넘쳐서 나무가 다 떠내려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