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Free Board
Name :  level 21 Eagles
Date :  2017-05-30 07:37
Hits :  1358

열정적 위로, 우아한 탐닉 - 예술가의 술 사용법

※ 페북글을 그대로 옮겨와서 반말체인 점 양해해 주세요.

열정적 위로, 우아한 탐닉
예술가의 술 사용법

노무현입니다를 보러 동성로에 놀러 갔다가 교보문고 대구점에 들렀는데, 다 팔리고 마지막으로 하나 남아 있길래 얼른 집어 들었다. 위로와 탐닉이라.. 뭔가 술의 본질적 속성을 가볍게 뚫고 지나가 버리는 듯한 어휘다. MBC 기자 조승원님께서 집필하신 책으로, 현재 시/에세이 부문 베스트셀러에 올라와 있다. :)

전설적인 뮤지션들의 술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중심으로 다양한 읽을거리를 제공한다. 서양 락, 팝 음악에 관심이 많은 분이라면, 고도의 집중력이 저절로 발휘되며 빠져들 만한 부분이 수시로 등장한다. 술에 대한 지식이 많지 않은 내가 봐도 책장이 술술 잘 넘어가는 걸로 보아, 음악 애호가 주당 분들에게는 완벽에 가까운 도서가 될 것 같다. :)

역시 나는 오지 오스본, 레미 킬미스터, 머틀리 크루가 등장하는 부분이 제일 재미있게 다가온다. 태생적으로 어쩔 수 없다. ㅋㅋ 한편으로는, 습관적으로 공연장과 스튜디오를 질퍽한 술판으로 만들고도 전설의 반열에 오른 뮤지션들을 보노라면, 노력과 성공이 비례하지 않는 일그러진 모습에 다소 씁쓸하기도 하다. 아니다. 오지를 살린 건 새벽 4시까지 퍼마신 술이 아닌가. (R.I.P 랜디 로즈) 그들 음악의 원천이라고 할 수 있는 똘끼의 에너지원이 알코올이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강렬하고 기이한 삶을 살았기에 남들이 못 만드는 명곡들이 터져 나왔을게다.

국내에서 통용되는 콩글리시라고 할 수 있는 "LA 메탈"이라는 표현에 대한 부분이 나온다. 비슷한 것으로 "멜로딕 스피드 메탈"이 있다. 유럽 등지의 본토에서는 "파워 메탈"이라고 부르는데, 이 때문에 음악 관련 대화를 할 때 말문이 막힌 경험이 여러 번 있다.

평소에 밀러, 칭다오 맥주를 즐겨 먹는데, 이 책을 보고 나니 기네스 맥주와 잭 다니엘 위스키가 확 땡긴다. "뭐가 문제야? 진 시몬스는 5천명인데?" 라고 항변하는 레미의 거친 목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ㅎㅎ
File :
i3381r956.jpg  (152 KByte)    download :  2
level 11 록큰롤프    2017-05-30 10:29
잘 봤습니다. 칼럼이나 수필글들은 원래 경어체를 쓰지 않는것이 일반적입니다.
level 21 Eagles    2017-05-30 21:00
네^^ 1인칭 평어체가 화자의 시점으로 이입되기 좋은것 같습니다.
level 5 monk    2017-05-30 12:48
읽고나니 기네스 땡기네요
톡 쏘는 걸 안 좋아해서 주로 기네스를 마시는데 그럴 때마다 친구들이 옆에서 사약 마신다고 놀립니다 ㅋㅋㅋ
level 21 Eagles    2017-05-30 20:49
사약 ㅋㅋ
Post list
Number Title Name Date Hits
Notice
level 21 Eagles 2012-07-2711651
Notice
level 21 Eagles 2009-09-1121097
Notice
level 21 Eagles 2004-01-1922126
21366
level 2 siwasif 17 m ago8
21365
level 7 OBOKHAN 9 h ago81
21364
level 7 광태랑 14 h ago159
21363
level 10 BlackShadow 16 h ago98
21362
level 13 슬홀 21 h ago361
21361
level 8 휘동이 2018-09-18280
21360
level 5 좀비키티 2018-09-17333
21359
level 3 POWERWOLF 2018-09-17284
21358
level 5 라라라 2018-09-16359
21357
level 2 메탈꿈나무 2018-09-16395
21356
level 11 제주순둥이 2018-09-15332
21355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15320
21354
level 3 루이스 2018-09-1591
21353
level 4 orion 2018-09-15227
21352
level 4 orion 2018-09-15125
21351
level 8 앤더스 2018-09-15246
21350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15241
21349
level 9 dragon709 2018-09-15407
21348
level 2 LandMine 2018-09-15109
21347
level 4 darkthrone 2018-09-15226
21346
level 11 록큰롤프 2018-09-14258
21345
level 11 rag911 2018-09-14242
21344
level 4 Kvarforth 2018-09-12414
21343
level 3 sleighter7 2018-09-11260
21342
level 7 OBOKHAN 2018-09-11420
21341
level 9 DeepCold 2018-09-11174
21340
level 5 Angry Again 2018-09-111059
21339
level 7 광태랑 2018-09-10260
21338
level 8 verzox 2018-09-09161
21337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09307
21336
level 9 bystander 2018-09-09224
21335
level 5 salmonblues 2018-09-081035
21334
level 13 scratch 2018-09-08346
21333
level 3 nodtveidt 2018-09-08352
21332
level 12 녹터노스 2018-09-07247
21331
level 9 MMSA 2018-09-06326
21330
level 7 OBOKHAN 2018-09-05514
21329
level 6 B.Desekrator 2018-09-05325
21328
level 9 HolyWarrior 2018-09-05386
21327
level 2 M.pneuma 2018-09-04465
21326
level 2 메탈드래곤 2018-09-02164
21325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02410
21324
level 8 앤더스 2018-09-02506
21323
level 8 휘동이 2018-09-02483
21322
level 10 q4821747 2018-09-01323
21321
level 5 Angel Of Death 2018-08-31296
21320
level 5 라라라 2018-08-31413
   
D-32018-09-22 (SAT)
[Prism Plus]
D-102018-09-29 (SAT)
[Prism Plus]
D-162018-10-05~06
[무대륙 Mu, GBN Live House]
D-172018-10-06 (SAT)
[대구 대덕문화전당 Dream Hall]
D-302018-10-19 (FRI)
[Club Sharp]
D-312018-10-20 (SAT)
[GBN Live House]
D-322018-10-21 (SUN)
[Prism Plus]
D-352018-10-24 (WED)
[GBN Live House]
Info / Statistics
Artists : 33,850
Reviews : 7,706
Albums : 120,252
Lyrics : 147,200
Memo Box
슬홀 2018-09-18 12:27
찾았습니다...
슬홀 2018-09-18 12:26
프리보드에 글을 쓰려고 하는데 글쓰기 버튼을 못 찾겠네요 ㅜㅜ
2018 2018-09-17 23:40
하하 닉네임 변경!
휘동이 2018-09-16 00:50
얼마 전 '서치'라는 영화봤는데 이색적이고 괜찮더군요. 주인공이 한국인이라 좀 더 와닿았던듯...
Divine Step 2018-08-30 15:22
비가 엄청나게 왔습니다. 아파트 옆에 중랑천이 넘쳐서 나무가 다 떠내려갔네요.
록스타 2018-08-29 21:25
다다음주에 볼일있어 서울내려가는데 내려가는김에 도프레코드 들릴건데 기대됩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