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Free Board
Name :  level 8 verzox
Date :  2017-10-28 18:20
Hits :  656

가사가 아름다운 밴드나 앨범추천좀해주세요

시적이고 감탄이 절로나올만한 앨범 없을까요
level 9 DeepCold    2017-10-28 19:02
오페스 인섬니움 닼트랭 메이든 타잎오네거티브 HIM 꿈극장 드라코니안 카멜롯(로이시절) 고스트브리게이드 페인옵살베이션 네오블 리버사이드 아나테마 더 개더링 등등 찾아보면 넘치고 넘칩니다
level 8 verzox    2017-10-29 10:24
감사함다
level 10 Harlequin    2017-10-28 19:58
킹 크림슨이요
level 9 bystander    2017-10-28 22:03
Confusion will be my epitaph.
제 가슴에 밖혀 떨어지지 않는 가사..
level 8 verzox    2017-10-29 10:24
크..
level 9 bystander    2017-10-28 22:15
전 요즘 드는 생각이, 다른 번짓수에서 찾는 것보다 딱 그 번짓수에 가는게 훨씬 낫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시적 감탄을 원한다면 그냥 시집을 사다 읽는거죠.
음악을 듣다가 시적인 가사에 감탄하고 전율할 수는 있지만 시적경험을 굳이 음악에서 찾는 건 힘빠진다고 할까..

그래도 제가 아는 한에서 몇개 뽑자면
스매싱 펌킨스 가사들이 좋았던 걸로 기억하고.. 그리고 60, 70년대 프록 락들도 좋고.. 밥 딜런, 조니 캐쉬.
분명 더 있긴 할텐데 기억이 잘..
level 10 Harlequin    2017-10-29 10:15
공감되네요.

간혹 말씀해주신 킹 크림슨이나 밥 딜런처럼 아예 시처럼 작사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건 정말 극소수고.

노래 가사는 대게 시보다는 직관적이고 순수하게 이쁘게 쓰던가 아예 해괴하게 꼬아놓던가 둘 중 한가지로 승부를 보는 경우가 많은 듯 하네요.
말씀해주신 스매싱 펌킨스 포함해서 위딘템테이션, 옴니엄 개더룸, 아나테마 등 팀들 중에서도 밝은 몇 곡은 이쁜 편이고, 제프 버클리, 카멜, 일렉트릭 라이트 오케스트라 등도 역시 가사가 많이많이 이쁜 것 같아요.
그리고 그런 방향에서는 의외로 연주만으로 이루어진 재즈들도 비슷한 감정을 느끼게 해주는 것 같다고 평소에 느낍니다. 가사 없이도 솔직함 담백함을 그대로 전달해준다는 면에서요.
또 평소에 가사 저렇게 신경써서 적어나가는 팀들 외에도, 아티스트 본인의 사연을 담거나 가사에 신경 많이 쓴 듯한 곡들은 시적이진 않더라도 제각각 가사에 독특한 맛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Sabaton - When the Crowds Are Gone
Yes - Close to the Edge
강산에 -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
등등이요.
level 8 verzox    2017-10-29 10:25
좋은의견감사합니다
level 7 HogWorm    2017-10-29 00:36
Insomnium 전곡 가사가 좋더라고요 크게 난해하지도않고
level 8 verzox    2017-10-29 10:25
감사합니다
level 8 B1N4RYSUNSET    2017-10-29 09:46
Him 가사가 좋더군요. The sacrament 는 노래도 좋고 가사도 아름답습니다.
level 8 verzox    2017-10-29 10:25
Him 좋죠 ㅎㅎ
level 3 Nihilum    2017-10-29 22:55
이미 아실 듯 하지만 Ne Obliviscaris 가사는 시를 넘어 아예 글로 추상화를 그리죠...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level 8 verzox    2017-10-30 08:13
가사해석이 넘나 어려워요 ㅋㅋㅋㅋㅋㅋㅋ
Post list
Number Title Name Date Hits
Notice
level 21 Eagles 2012-07-2711652
Notice
level 21 Eagles 2009-09-1121099
Notice
level 21 Eagles 2004-01-1922126
21366
level 1 jokerx 12 h ago76
21365
level 7 OBOKHAN 2018-09-19311
21364
level 7 광태랑 2018-09-18283
21363
level 10 BlackShadow 2018-09-18152
21362
level 13 슬홀 2018-09-18487
21361
level 8 휘동이 2018-09-18317
21360
level 5 좀비키티 2018-09-17370
21359
level 3 POWERWOLF 2018-09-17298
21358
level 5 라라라 2018-09-16383
21357
level 2 메탈꿈나무 2018-09-16408
21356
level 11 제주순둥이 2018-09-15346
21355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15323
21354
level 3 루이스 2018-09-1592
21353
level 4 orion 2018-09-15232
21352
level 4 orion 2018-09-15126
21351
level 8 앤더스 2018-09-15254
21350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15245
21349
level 9 dragon709 2018-09-15429
21348
level 2 LandMine 2018-09-15110
21347
level 4 darkthrone 2018-09-15232
21346
level 11 록큰롤프 2018-09-14261
21345
level 11 rag911 2018-09-14245
21344
level 4 Kvarforth 2018-09-12415
21343
level 3 sleighter7 2018-09-11262
21342
level 7 OBOKHAN 2018-09-11422
21341
level 9 DeepCold 2018-09-11176
21340
level 5 Angry Again 2018-09-111071
21339
level 7 광태랑 2018-09-10262
21338
level 8 verzox 2018-09-09162
21337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09308
21336
level 9 bystander 2018-09-09228
21335
level 5 salmonblues 2018-09-081039
21334
level 13 scratch 2018-09-08351
21333
level 3 nodtveidt 2018-09-08353
21332
level 12 녹터노스 2018-09-07249
21331
level 9 MMSA 2018-09-06329
21330
level 7 OBOKHAN 2018-09-05515
21329
level 6 B.Desekrator 2018-09-05326
21328
level 9 HolyWarrior 2018-09-05389
21327
level 2 M.pneuma 2018-09-04466
21326
level 2 메탈드래곤 2018-09-02166
21325
level 3 lastsummerdream 2018-09-02412
21324
level 8 앤더스 2018-09-02507
21323
level 8 휘동이 2018-09-02487
21322
level 10 q4821747 2018-09-01323
21321
level 5 Angel Of Death 2018-08-31297
21320
level 5 라라라 2018-08-31415
   
D-22018-09-22 (SAT)
[Prism Plus]
D-92018-09-29 (SAT)
[Prism Plus]
D-152018-10-05~06
[무대륙 Mu, GBN Live House]
D-162018-10-06 (SAT)
[대구 대덕문화전당 Dream Hall]
D-292018-10-19 (FRI)
[Club Sharp]
D-302018-10-20 (SAT)
[GBN Live House]
D-312018-10-21 (SUN)
[Prism Plus]
D-342018-10-24 (WED)
[GBN Live House]
Info / Statistics
Artists : 33,853
Reviews : 7,706
Albums : 120,276
Lyrics : 147,211
Memo Box
슬홀 2018-09-18 12:27
찾았습니다...
슬홀 2018-09-18 12:26
프리보드에 글을 쓰려고 하는데 글쓰기 버튼을 못 찾겠네요 ㅜㅜ
2018 2018-09-17 23:40
하하 닉네임 변경!
휘동이 2018-09-16 00:50
얼마 전 '서치'라는 영화봤는데 이색적이고 괜찮더군요. 주인공이 한국인이라 좀 더 와닿았던듯...
Divine Step 2018-08-30 15:22
비가 엄청나게 왔습니다. 아파트 옆에 중랑천이 넘쳐서 나무가 다 떠내려갔네요.
록스타 2018-08-29 21:25
다다음주에 볼일있어 서울내려가는데 내려가는김에 도프레코드 들릴건데 기대됩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