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Fear Inoculum

Band
TypeAlbum (Studio full-length)
Released
GenresProgressive Metal, Alternative Metal
LabelsVolcano Entertainment, RCA Records
FormatCD, Digital, Vinyl (LP)
Length1:26:39
Ranked#40 for 2019 , #2,469 all-time
Reviews :  3
Comments :  23
Total votes :  26
Rating :  82.5 / 100
Have :  2
Want : 3
Submitted by level 10 키위쥬스
Last modified by level 10 키위쥬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Tool - Fear Inoculum CD Photo by Zyklus
Fear Inoculum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10:2088.67
2.11:5388.67
3.2:1466.34
4.12:4493.67
5.3:0967.54
6.13:3792.97
7.10:0585.77
8.4:4883.36
9.15:4396.98
10.2:05735

Line-up (members)

  • Maynard James Keenan : Vocals
  • Adam Jones : Guitars
  • Justin Chancellor : Bass
  • Danny Carey : Drums, Percussion, Synthesizer

Guest / additional musicians

  • Lustmord : Sound Effects

Production staff / artist

  • Tool : Producer
  • Joe Barresi : Producer, Mixing Engineer
  • Bob Ludwig : Mastering Engineer
  • Adam Jones : Art Direction
  • Alex Grey : Cover Artwork
  • Mackie Osborne : Design, Layout
Physical version:
1. Fear Inoculum (10:20)
2. Pneuma (11:53)
3. Invincible (12:44)
4. Descending (13:37)
5. Culling Voices (10:05)
6. Chocolate Chip Trip (4:48)
7. 7empest (15:43)
Total length 79:10

Fear Inoculum Reviews

 (3)
Reviewer :  level 5   85/100
Date : 
바둑이나 체스 등에서 주로 사용하는 용어들 중 '장고'가 있다. 정확한 한 수를 두기 위해 오랫동안 생각한다는 뜻이다. 드디어 Tool이 그 장고 끝에 내놓은 5집이다. 발매 후 이들의 작곡능력부터 정체성까지 논란이 많이 되었지만 이런 폭풍 속에서도 그 중심인 '눈'으로 들어가 마음을 가라앉히고 되짚어봐야할 점이 있다.

Tool은 원래부터 독특한 밴드였다. 어떤 장르에 한정할 수 없었고 아류를 찾아보기도 힘들다. 때문에 이들이 어떤 음악을 하든 이질적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 이들만의 개성은 사라지지 않고 이번 앨범에서도 이를 증명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13년이라는 기나긴 공백기를 깨고 나온 작품이기에 이들의 변화의 흐름을 이해하려고 하는 편이 해당 작품을 대하는 바람직한 태도가 아닐까한다. 여타 밴드들의 변화가 기존 팬들의 등을 돌릴만큼 엄청난 선회를 하는 작품들도 있는데 적어도 이번 앨범은 그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진라면 매운맛을 먹다가 진라면 순한맛을 먹는 느낌정도. 괴팍함보다는 진공관에 떠 있는 듯한 기분.

곡에 대해 이야기 하자면 생각보다 타이틀곡인 Fear Inoculum은 (Culling Voices만큼) 생각보다 많이 지루했다. 하지만 Pneuma, Invincible, 7empest 등은 Tool의 건재함을 잘 드러낸 곡들이었다.
... See More
1 like
Reviewer :  level 7   65/100
Date : 
본인은 툴을 듣게 된지 얼마 되지 않았다. 지금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 1년도 안되었다. 그러나 현재 툴은 NIN, Iron Maiden과 더불어 현재 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밴드 중 하나다. 그런 내가 지금 느끼는 감정은 그저 실망뿐이다. 외계인들이 인간 껍데기는 쓸만큼 다 썼으니 육체를 벗어던지고 본인들 별로 돌아간 느낌이다. 넓은 운신을 보여주던 메이나드의 보컬은 앨범 대부분에서 리듬이든 멜로디든 꾸준한 단조로움을 보여준다. Aenema와 같이 인트로부터 흥미진진하고 곡을 몰입하게 해주는 기타리프는 온데간데 없다. 드럼, 베이스 전부 이전 앨범들에서 보여줬던 복잡한 악곡과 구조는 보다 단순하고 직선적이 되었다(10,000days에서 이러한 단점이 드러나긴 했다). 툴의 음악의 장점이자 특징은 오랜 시간 동안 복잡하고 흥미로운 리프를 에너지로 삼고, 그 에너지를 폭발시켜 결말에서 광적으로 휘발시키는 것인데, 이번 앨범은 대체로 곡의 리프가 단순하고 감흥이 없으니, 결말도, 곡도 감흥이 없게 되어 버렸다.
프로듀싱에도 문제가 있다. 드럼과 베이스 소리는 심히 작다. 필러트랙들은 Lipan conjuring과 Eon blue apocalypse와 같은 트랙에서 보여주던 서늘함은 온데간데 없어졌고 신스 사운드로 이전, 이후 곡들과의 연결성을 해친다. 그
... See More
6 likes
Reviewer :  level 9   80/100
Date : 
미국 LA 출신의 아방가르드/포스트 메탈 밴드 Tool은 얼터너티브, 스토너, 슬럿지, 프로그레시브, 나아가 Djent, 블랙메탈, 데스메탈 까지 수 많은 락/메탈 장르에 폭넓은 영향력을 행사하는 거장 밴드다.

이들은 단순히 깊이있는 음악만을 선보인것 뿐 아니라, "보는 것으로서의 락" 즉, 비주얼 아트와 컨셉 메이킹에 굉장히 공들였던 비주얼 아티스트 이기도 하다. 실제로 이들의 공연은 백그라운드 비디오가 상당히 고품질인 것으로도 유명하며 음악과 비주얼 컨셉 전부 독보적 스타일이 있기에 다소 난해한 음악임에도 예술성을 인정받아 메이져급 인기를 누리게 되었다.

Fear Inoculum은 2006년작 10,000 Days 이후 무려 13년만의 신작으로 전 세계 모든 락/메탈 팬들이 고대해온 초 기대작이다.
본작은 전작들 보다는 템포를 낮추고 다이나믹한 면을 줄인 명상적 스타일을 보여준다. 10,000 Days나 Lateralus 앨범에서 선보인 긴장감, 거친 텍스쳐, 활력있는 템포 보다는, 10분 이상의 극단적 길이의 곡들에서 마치 미궁을 탐험하는 듯한 어두움, 공간감, 그리고 미스테리한 벽화를 손전등으로 비추는 듯한 기묘함의 묘사에 중점을 두었다.

처음 들었을땐 이들의 전작들 보다 다소 지루하다고 생각될 수 있지만, 반복해서 듣다보면 느려진 박
... See More
4 likes

Fear Inoculum Comments

 (23)
level 7   90/100
프록락과 아방이락의 브렌딩을 아주 극적으로 보여주는 훌륭한 아트웍
1 like
level 9   60/100
기대를 너무 많이 해서 그럴까? Lateralus의 The Grudge와 10,000 Days의 Vicarious 같은 오프닝은 없다 치더라도 너무 밋밋해서 이게 락인지 아니면 만들다만 팝인지 모를 정도의 음악으로 느껴진다. Justin의 베이스도 Adam의 기타도 잡스러운 소리에 묻혀버린 최악의 곡구성. 후에 재평가를 한다해도 후기 Opeth처럼 긍정적인 검토를 하기엔 무리인 듯 하다.
level 5   40/100
유튜브 뮤직으로 전곡을 들어봤는데 무슨 음악을 하는건지 알수가 없다. 10분넘는 대곡들은 하품만 나온다.
2 likes
level 1   100/100
A worthy part of the Tool catalogue, since as usual, apart from the interludes, there are only good songs here.
3 likes
level 2   90/100
comeback of last 5 years, epic and bigger than everyone Tool
level 5   95/100
Thirteen years after 10,000 Days... the wait for the group's fifth album was indeed worth it. Personal Tracks: Fear Inoculum, Pneuma, Invincible, Descending, Culling Voices, and 7empest
1 like
level 10   80/100
비축-점층-폭발-소거를 여실히 따르고 매뉴얼화하는 것은 툴의 공식인데, 이를 지루하지 않게 하는것은 다패턴의 드럼라인과 베이스에 있습니다. 이 작품에서는 그러한 분위기의 환기를 신스로 더 많이 대체한 듯 한데, 마치 80년대에 불어닥친 기타신스 열풍과 비교할 법합니다. 다만, 쌓아올리는 리프가 대체적으로 비교적 단순해 트랙별로 차별화가 덜합니다
2 likes
level 6   95/100
툴이 돌아왔군요. 호불호 많이 갈리는 듯 하지만 툴은 툴이라고 느꼈습니다
1 like
level 10   80/100
확실히 툴도 긴 공백기를 무시할 순 없었다고 느껴진다.
level 9   75/100
올해는 복받았다. 툴과 오페스의 신보... 그리고 내 모쏠딱지까지
3 likes
level 9   70/100
글쎄?.. 그들의 음악을 처음 들었을 때는 우주인이 지구인들에게 한수 가르쳐주는 느낌이었지만, 반복되고 있는 지금은 그냥 편안하게 지구에 정착한 느낌이다.. "Tool은 무조건 어렵고 난해하고 무언가 수준 높은 음악을 하는 아티스트!!"라는 강박감을 벗어야할때다..
3 likes
level 13   95/100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거 같은데 난 굉장히 좋게 들었다 오늘같이 태풍이 올라오는 날씨에 차안에서 볼륨을 높이고 7empest 곡듣고 있으면 소름이....이들은 여전히 외계인이 확실하다
1 like
level 10   90/100
We cannot expect ocean waves to explode, even though it was the stream of seething lava once upon a time. Some evolution come in phases. Anyway:a bit boring considering long hiatus, still mesmerizing.
2 likes
level 9   100/100
필사적으로 발견하려는 강박의 마음에선 아무것도 찾지 못했다. 두뇌를 짓누르는 짐을 내려놓고 소리에 흘러가면 심연으로 인도하는 횃불이 나를 찾아온다.
2 likes
level 7   95/100
오랜만에 가슴 뭉클해지는 음악을 들었습니다.
3 likes
level 8   90/100
Lateralus 앨범의 곡들이 생각나는 부분이 많다. 후반부 7,8,9번 특히 Chocolate Chop Trip 트랙을 인상적으로 들었다. 전작보다 훨씬 낫지만 Ænima, Lateralus 보단 부족하다. 13년만에 내놓은 앨범이라 그런지 팬입장에서 너무 반갑기에 +5점
2 likes
level 11   80/100
필자가 유일하게 신보를 기다렸던 누메틀밴드. 전성기에 비해 많이 늘어지고 힘이 빠졌다. 그래도 곡 중간중간 번뜩이는 부분들이 있어 80점을 매겨볼까 한다.
level 8   75/100
분해해서 보면 괜찮은 연주들이겠으나, 합쳐놓고 보니 아무런 감정을 불러일으키지 못하면 그게 다 무슨 소용일까? 황홀경을 느낄 수 없는 툴 앨범이란것도 있구나라는 새롭다면 새로운 경험을 하게 한 앨범.
1 like
level 9   60/100
로버트프립이 그라인더맨 피쳐링 녹음을 위해 녹음실에 방문헀을때, 맴버들이 기타소리가 뿜어내는 귀신같은 아우라에 아주 지려버렸다는 소문이 있읍니다. 이 앨범애서 애덤존스 또한 그런 경지에 이른듯한 엄청난 아우라를 뿜어내는데 솔직히 이 앨범에서 건질것은 그것밖에 없읍니다. 60대가 되면 뇌가 썩는다는데 툴도 이젠 50대중반입니다
3 likes
level 7   85/100
대망의 이번 신보는 1집과 2집의 중간 쯤 걸쳐 있는 사운드를 들려준다. 긴장감을 고조시키면서도, 잔잔한. TOOL만의 감성을 녹인. 그런 앨범이다. 나는 너무도 오랜 시간 신보를 기다렸고 너무도 오랜 시간 1번 트랙을 들은 후 7번 트랙을 기다렸다. 그러나 앨범에 서린 분위기에 취할 정도는 된다. 멜랑콜리 사이키델릭 락이라고 한다면 적절한 정의일까?
2 likes
1 2

Tool Discography

Album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EP84.771
Album87.3202
Album92.7413
Album93.3332
Album93231
▶  Fear InoculumAlbum82.5263
Contributors to this album
level 21 Eagles  
Info / Statistics
Artists : 38,979
Reviews : 9,181
Albums : 140,321
Lyrics : 187,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