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Album reviews/comments
Collection Wish list
Band
Album

Death or Glory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d
GenresHeavy Metal
LabelsNoise Records
Length54:10
Ranked#37 for 1989 , #1,394 all-time
Reviews :  1
Comments :  10
Total votes :  11
Rating :  88 / 100
Have :  4       Want : 1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2005-10-17)
Last modified by level 구르는 돌 (2015-01-24)
Videos by  youtube
Death or Glory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popularity
1.Riding The Storm6:30951
2.Renegade4:29851
3.Evilution4:43851
4.Running Blood4:30851
5.Highland Glory (The Eternal Fight)4:52851
6.Marooned5:13901
7.Bad To The Bone4:4687.52
8.Tortuga Bay3:17851
9.Death Or Glory4:00851
10.The Battle Of Waterloo7:46901
11.March On4:12801
12.Hanged, Drawn And Quartered4:38-0
13.Win Or Be Drowned4:17-0

Line-up (members)

  • Rolf Kasparek : Vocals & Guitars
  • Majk Moti : Guitars
  • Jens Becker : Bass
  • Ian Finlay : Drums

Death or Glory Reviews

Reviewer :  level   (95/100)
Date : 
Running Wild가 그들의 절정기를 장식한 걸작 Death or Glory를 발표하기까지 어떤 과정을 거쳐 왔는가? 이들의 시작은 Thrash Metal이었다. 물론 Slayer, Anthrax와 같은 정통 스래쉬 메탈 밴드들의 색깔과는 확연한 차이를 두고 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Judas Priest, Iron Maiden식의 정통 헤비메탈로 분류될 성질의 음악은 아니었다. 굳이 말하자면 멜로딕 스래쉬 메탈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동시대에 활동을 시작했던 Helloween은 Running Wild와 초기 스타일에서는 대동소이했다. Kai Hansen이나 Rolf Kasparek, 두 밴드를 이끌던 리더들의 개성은 뚜렷했지만, 그 시작점은 같은 지점이었다. Running Wild의 데뷔작 Gates to Purgatory와 Helloween의 Walls of Jericho를 들어보면 그와 같은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멜로딕 스래쉬 메탈 밴드라 할 수 있었던 Running Wild가 자신만의 노선을 뚜렷이 한 시점은 세 번째 앨범을 발표했을 때였다. Under Jolly Roger는 밴드에게 있어서 가장 중요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왜냐하면 이 시점부터 밴드는 해적 메탈이라고 불리울 고유의 사운드를 정립했기 때문이다. 직선적인 전개, 호방한 멜로디, 특이한 컨셉은 어느샌가 이 밴드를 유럽 메탈씬의 중심부로 인도했다. 이러한 양식미를 정립하고 그 다음에 탄생한 작품이 Port Royal이었다. Running Wild의 앨범들 중에서는 아마도 Death or Glory와 함께 가장 유명한 작품이라할 수 있을 것이다. 전작 Under Jolly Roger에서 형상화된 해적 메탈 노선은 좀더 뚜렷해지면서 밴드는 어느샌가 Helloween과 함께 80년대 독일 메탈 르네상스의 선봉장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였다. 밴드가 Port Royal의 후속작 Death or Glory를 발표한 것은 그 이듬해였다.

Death or Glory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단연 세련미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들 특유의 우직함과 힘이 어디 간 것은 아니지만, 세련된 프로듀싱이 감싸고 있는 사운드는 전작들과는 뚜렷한 차이를 이루고 있다. 이러한 사운드는 아마도 밴드가 좀더 큰 시장을 목표로 한 결과라고 생각된다. 아무래도 거칠고 다소 조악한 사운드만으로는 낼 수 있는 성과가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밴드와 레이블의 이러한 의도는 성공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Death or Glory는 현재까지도 가장 큰 세일즈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원래 Running Wild는 독일과 일본시장을 중심으로한 지역에서 인기를 끌고 있었다. 이 앨범이 범세계적으로 헤비메탈 팬들의 관심을 끌면서 밴드의 팬베이스를 확장하였다는 점에서 Death or Glory는 의미심장한 작품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본작에서 가장 눈에 띄는 곡으로는 단연 첫 포문을 여는 Riding The Storm이라 할 수 있겠다. 개인적으로 Running Wild의 디스코그라피에서도 손에 꼽는 곡인데, 밴드의 달라진 면모를 가장 많이 보여주는 곡이다. 6분30초라는 시간동안 다채로운 전개를 보여주는 것은 아니지만, 밴드 특유의 절륜한 멜로디와 리프를 세련미 넘치는 사운드로 포장한 이 곡은 80년대 후반 절정에 이르렀던 Rolf Kasparek의 역량을 증명하는 곡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단언컨대 Rolf Kasparek는 기존에 이보다 더 멋진 곡을 만든 적이 없다. 싱글트랙인 Bad To The Bone 또한 주목할 만한 곡이다. 전작 Port Royal에서 좀더 뚜렷이 형상화된 해적 메탈의 틀에서 주조된 이 곡은 현재까지도 라이브에서 밴드의 가장 중요한 레퍼토리중 하나이다. Running Wild하면 가장 많이 생각나는 곡이다.

명곡 Riding The Storm을 지나 Renegade와 Evilution, Running Blood는 전작에서 완성된 해적 메탈의 틀에서 만들어진 곡으로 특별히 새롭다 할 부분은 사운드의 질감말고는 없지만, 밴드 특유의 호방한 전개가 매력적인 곡들이다. Highland Glory는 앨범에 실린 유일한 연주곡으로 점점 복잡하게 전개되는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이며, Marooned는 밴드의 연원이 스래쉬 메탈이라는 사실을 밝히고 있는 트랙으로 본작에서 필청할 곡이다. The Battle Of Waterloo는 제목에서부터 드러나듯이 그 유명한 나폴레옹1세가 한 바로 그 전쟁을 말한다. 본곡은 특이한 곡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8분에 육박하는 호흡이 긴 곡이지만, 이 곡에서 드라마틱한 전개 같은 것은 찾아볼 수 없다. 지루할 법도 한 곡이지만 이 곡은 평이한 전개 속에서도 멜로디 라인의 전개만으로, 청자의 귀를 잡아끄는 독특한 매력이 있다. 다만 전쟁이라는 소재를 다루었음에도 불구하고 너무 얌전한 전개로만 일관하고 있다는 점이 다소의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Death or Glory의 영광을 뒤로하고, 오래지 않아 Running Wild에서 기타리스트 Majk Moti와 드러머 Ian Finlay가 탈퇴하고 만다. Running Wild의 초창기는 여러모로 멤버 교체가 잦았는데, 이때만큼은 밴드가 최고 수준에 이른 작품을 발표한 시점이라 불안해한 팬들도 꽤나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밴드에서 가장 큰 지분을 차지하고 있던 Rolf Kasparek는 조금도 흔들리지 않았다. 이러한 점은 후속작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물론 이후로 Running Wild가 Death or Glory 수준에 도달하는 작품을 만든적은 한 번도 없다. 그럼에도 수작이라고 할 만한 앨범은 꾸준히 나와주었으니만큼 멤버 교체에 대한 여진은 그리 크지 않았다고 본다.

독일을 진원지로 하는 유로피언 파워 메탈의 시조라는 영예는 아마도 Helloween에게 돌아가야 할 것이다. Helloween이 문제작 Keeper of the Seven Keys를 발표한 이래로 대다수의 파워 메탈 밴드들이 그 유산아래에서 활동을 하기 때문이다. 비슷한 시점에 활동했던 Running Wild는 영향력이라는 측면에서 Helloween을 결코 따를 수는 없을 것이다. Running Wild가 파워 메탈씬에 행사한 파급력은 그리 크지 않다. 평론가들이나 리뷰어들이 Running Wild에 대해서는 그리 언급하지 않고, Helloween에 대해서만 주구장창 얘기하는 것은 지극히 타당하다. 하지만 이러한 점들과는 별개로 나는 Helloween보다 Running Wild를 더 좋아한다. 이제 주류가 된 Helloween의 후예들의 음악들이 식상해지고 있는 현 시점에서 독특한 컨셉과 우직함을 무기로 내세운 Running Wild식 파워 메탈은 시대를 떠나서 지금도 신선하게 다가온다. 이러한 신선함의 중심에는 바로 이들 최고의 명작 Death or Glory가 있다.
1

Death or Glory Comments

level   (90/100)
podarené heavy/power/speed metalové album s výborným obalom
level   (80/100)
쿵짝쿵짝 들썩들썩~ 세월도 세월이거니나 음악 자체가 중세 구라파 뱃놀이 민요(?) 풍이라서 촌스럽다거나 아저씨 냄새가 난다 해도 할 말은 없지만 어쨌던 신난다~
level   (90/100)
진정한 상남자 메탈. 예전에 테이프로 사서 늘어지게 듣다가 결국 시디로 다시 샀다
level   (90/100)
단순한게 아름답다는 말이 잘 어울리는 밴드이다. 단순한 만큼 고난이도의 연주는 찾아볼수 없다. 단순하면서 좋은 곡을 만든다는게 쉬운일은 아니다. 그러나 그게 가능한 밴드가 바로 이들이다. 그게 바로 리더 롤프 카슈파렉의 장점이다.
level   (80/100)
뭔가 나쁘지는 않지만 기억에 남는 곡은 Bad To The Bone 밖에 없다.
level   (94/100)
파워메탈의 이상적 기준을 제시하는 앨범. 너무 유러피안적이지도 너무 NWOBHM스럽지도 않으면서 좋은 멜로디를 잃지 않는 훌륭한 작품.
level   (92/100)
진정한 파워 메탈.
level   (88/100)
독일 출신이지만 이들의 사운드는 브리티쉬 메틀의 냄새가 많이 풍긴다.
level   (70/100)
Rolf Kasparek는 훌륭하지만 Kai Hansen급은 아니다.
level   (88/100)
좋은곡과 별로인곡이 반반정도...

Running Wild Discography

Album title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Studio 83.3 31
preview EP - 00
preview Studio 80 21
preview Studio 95 10
preview Studio 90 82
preview Live 85 10
preview Studio 88 111
preview EP - 00
preview EP - 00
preview Studio 84 30
preview Studio 90 20
preview Studio 90 10
preview Studio 89.2 50
preview EP - 00
preview Studio 90 20
preview Studio 85 20
preview Studio 85 20
preview Live 80 10
preview Studio 85 10
preview Live 85 10
preview Studio 85 10
preview Studio 76.7 30
preview Studio 72.5 20
Info / Statistics
Artists : 31,098
Albums : 110,316
Reviews : 7,057
Lyrics : 132,120
Top Rating
 Scar Symmetry
The Unseen Empire
 rating : 84.8  votes : 31
 Slayer
South of Heaven
 rating : 88.8  votes : 45
 Within Temptation
The Unforgiving
 rating : 85.7  votes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