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 In
Register

Hear Nothing See Nothing Say Nothing

Band
TypeAlbum (Studio full-length)
Released
GenresHardcore Punk
LabelsClay Records
Length27:49
Ranked#6 for 1982 , #1,339 all-time
Reviews :  2
Comments :  8
Total votes :  10
Rating :  89.4 / 100
Have :  5       Want : 1
Submitted by level 이효권
Last modified by level 17 GloomingOldGuy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Discharge - Hear Nothing See Nothing Say Nothing CD Photo by 댄직
Hear Nothing See Nothing Say Nothing Information

Line-up (members)

  • Cal : Lead Vocals
  • Bones : Guitars, Backing Vocals
  • Rainy : Bass
  • Garry Moloney : Drums

Hear Nothing See Nothing Say Nothing Reviews

 (2)
Reviewer :  level 18   (70/100)
Date : 
Discharge na svojom prvom radovom albume (nepočítam demá, single a ani EP) celkom pritvrdili a skombinovali HC/Punk s prvkami Metal -u (v danej dobe máloktorá metal-ová skupina bola takto tvrdá, avšak mali iné, napísal by som až výraznejšie prednosti a preto boli pre mňa lepšie. Aké prednosti a prečo lepšie?). Nuž na dobu vydania má album podarený zvuk gitár (to je to plus), hudba je akoby zrýchlený Motorhead, avšak aj o dosť jednoduchší (čo je z môjho pohľadu škoda a výrazné mínus). Áno, je to tvrdé, na dobu vydania celkom rýchle avšak veľmi jednotvárne - hlavne bicie sú na môj vkus strašne monotónne, gitary minimalistické, ale aspoň mierne odlišné. Nemám nič proti priamočiarosti, avšak aj tvrdosť prípadne rýchlosť sa dá docieliť viacerými spôsobmi. Ak sa jedna pieseň začne podobať na druhú, tá na tretiu, atď., začne ma to po čase nudiť. Hlavným prvkom HC/Punk scény sú kritické politické texty, ktoré sú na danom albume celkom podarené (témy ako politika, moc, vojny, chudoba, hlad, atď.) a s kombináciou tvrdosti by to malo fungovať, avšak pre mňa je práve mínusom albumu daná jednoduchosť/monotónnosť. Zhrnutie - Plusy albumu: tvrdosť/zvuk, texty. Mínusy albumu: na môj vkus výrazná jednoduchosť/monotónnosť.
Reviewer :  level 16   (90/100)
Date : 
영국 Punk씬에서 가장 과격하고 가장 영향력이 있는 밴드 Discharge는 모든 Punk Rock밴드의 존경의 대상이다. 이들은 초기 Hardcore 사운드를 제공해주는 역활로 이 밴드에 의해 미국의 Hardcore Punk씬이 발전하고 커지게 되었다고 볼 정도로 영향력이 큰 밴드였다. 과격하기만 했던 초기 Hardcore Punk 사운드를 정립시키고 [Hear Nothing See Nothing Say Nothing]에선 D-Beat라는 Drum라인을 만들어내 단순히 보조만 했던 Rock음악의 Drum이 Riff화(?) 되어 버리는 다양한 리듬패턴을 만들어냈다.

Thrash Metal에 영향까지 줬던 이 앨범에서는 Thrash Riff의 기원이 되는 Riff가 들리는데 당시 Metal밴드들은 Riff가 길게 짜여진 Riff였다면 Thrash Riff는 리듬이 쪼개져 박자에 맞춰 Riff를 갈긴다. 이 앨범을 거의 시초로 Thrash Metal에 영향을 줬다고 봐도 무방하다. 공격적이고 신경질적인 Riff와 쉴틈조차 주지 않고 무작정 달리는 광폭함 등이 이 밴드의 강점이지만 아쉬운건 역시 이들의 곡들의 패턴이 너무 비슷하고 그 곡이 그 곡같아 Killing Track 같은 곡도 없어서 지루하게 느껴진다.

Metal의 계보, 역사를 거론한다면 Discharge를 빼놓을수 없다. 반드시 들어야할 밴드, 앨범.
1 like

Hear Nothing See Nothing Say Nothing Comments

 (8)
level 10   (90/100)
펑크정신?
level 6   (65/100)
이건 사실 좋아서 듣는다는것보단 좋은 부분을 찾기위해 인내하는 음악이다. 배변활동에 장애가 있는 사운드가 이어지다가 우연히 맑은 소리 하나 들리면 그걸 강조하며 자기최면을 거는 음악이다.
level 8   (90/100)
이렇게 간단한 비트와 리프가 리스너를 홀릴 수 있다는것에 한 번, 이 앨범이 이후 쓰레쉬, 블랙, 펑크 등 다분화된 장르에 영향을 다방면으로 주었다는 것에 한 번, 그리고 그 부산물들의 방대한 집적에 또다시 한번 놀라게 된다.
level 12   (95/100)
이 앨범이 없었다면 익스트림 메탈은 한참 뒤에나 발전 했을것이다.
level 17   (95/100)
D-BEAT의 창시자로 알고 있는 밴드.이 앨범이 펑크씬을 비롯해 익스트림계에 끼친 영향력은 어마어마하다. 컬트 중의 컬트 앨범.
level 7   (95/100)
이 앨범 덕분에 메탈은 스래쉬를 통해 본격적으로 반음계에 진입한 후 계속해서 진화를 이룩할 수 있었다.
level 7   (90/100)
단순한데 이리 멋질수가 있을까? 단순해서 트랙간의 개성이 너무없다는게 단점 좋은리프들이 많지만 말이다.
level   (96/100)
펜타토닉과 락의 잔재는 여기서 찾아볼 수도 없다. 반음계와 D-Beat를 사용하여 모든 파트가 하나의 톱니바퀴처럼 맞물리면서 핵폭풍을 그려내는, 펑크이면서도 극도로 메탈적인 앨범.

Discharge Discography

Album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EP-00
EP8020
▶  Hear Nothing See Nothing Say NothingAlbum89.4102
EP-00
Album7522
Live-00
Album7022
Album82.522
Album72.521
Album8020
Album87.520
Info / Statistics
Artists : 34,986
Reviews : 8,379
Albums : 125,271
Lyrics : 160,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