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N.EX.T - The Return of N.EX.T Part 2 - World cover art
Band
preview 

N.EX.T

Albumpreview 

The Return of N.EX.T Part 2 - World

(1995)
TypeStudio Full-length
GenresHeavy Metal, Hard Rock, Progressive Metal
LabelsDaeyoung AV
Album rating :  90.4 / 100
Votes :  30
Lyrics > N > N.EX.T Lyrics (45) >

The Return of N.EX.T Part 2 - World Lyrics

(14)
Submitted by level Sathanas       Last modified by level Eagles
1. 세계의 문 (Part 1 유년의 끝 / Part 2 우리가 만든 세상을 보라) (9:31)
Part 1 : 유년의 끝

흙먼지 자욱한 찻길을 건너 숨 가쁘게 언덕길을 올라가면
단추공장이 내려다 보이는 아카시아 나무 그늘 아래에 너는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구멍가게 옆 복개천 공사장까지가 우리가 알고있던 세계의 전부였던 시절, 뿌연 매연 사이로 보이는 세상을 우리는 가슴 두근거리며 동경했었다. 이제 타협과 길들여짐에 대한 약속을 통행세로 내고 나는 세계의 문을 지나왔다.
그리고 너는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문의 저 편, 내 유년의 끝 저 편에 남아있다.


Part 2 : 우리가 만든 세상을 보라

아직도 세상을 보이는 대로 믿고 편안히 잠드는가
그래도 지금이 지난 시절 보단 나아졌다고 믿는가
무너진 백화점 끊겨진 다리는 무엇을 말하는가
그 어느 누구도 비난 할 순 없다 우리 모두 공범일 뿐

발전이란 무엇이며 진보란 무엇인가
누굴 위한 발전이며 누구를 위한 진보인가

*
Welcome to the world we made
home automation system's ready
Welcome to the world we made
you're the internet hero
Welcome to the world we made
the judgement day brings tragedy
Welcome to the world we made
takes us back to zero
*

아득한 옛날엔 TV는 없어도 살아갈 순 있었다
그나마 그때는 천장이 무너져 죽어가진 않았다

발전이란 무엇이며 진보란 무엇인가
누굴 위한 발전이며 누구를 위한 진보인가

**

이제 약속된 최후다.
미래의 대환상속에 병든
우리가 만든 세상을 보라.
허락된 꿈만 꾸게 하고
계산된 양식 위에 서게 하고
세상을 바꾸려는 수만을 없게 하고
그저 나아져 있기만을 바라는 자들에게서 벗어나라.
우리가 퇴락하기 전의 공간
자유롭게 꿈꾸던 공간을 기억하라.

The world we made…
can you see we're getting closer to the end?
can you see we're getting closer to the end?
can you see we're getting closer to the end?
can you see we're getting closer to the end?

**
2. Komerican Blues (Ver.3.1) (4:43)
1. K-O-M-E-R-I-C-A-N KOMERICAN KOMERICAN BLUES
아주 먼 옛날 옛적 당신들이 생각하던 세상이 아니다
아차하는 사이에도 길모퉁이 한곳에는 빌딩들이 들어선다 여자들의 옷차림은 계절따라 뒤바뀌고 남자들의 머리칼은 길어졌다 짦아진다 점점 더 빨리빨리 이것이 천구백구십년대이다 과연, 왜, 이게 뭘까 지금 무얼하고 있나 생각을 하지마라 앞뒤를 이리저리 저리이 재다간 평생 촌티를 벗어날 수 없다 요즘 젊은 애들은 정말 알수없다고 말을 하지만 이미 먼 옛날 옛적 당신들이 생각하던 세상은 갔다

상투틀던 머리위에 무스를
머리에서 발끝까지 상표를
변하는건 세상인가 사람인가
너무빨라 현기증만 나누나

2. K-O-M-E-R-I-C-A-N KOMERICAN KOMERICAN BLUES
NEWYORK, LONDON, LA, BOSTON, PARIS, TOKYO, ROME, BERLIN
예! 이 모든것이 이거리에 가득하게 줄을 지어 있고 그대의 이름은 코스모폴리탄 Komerican. Who is the komerican Komerican Blues
신문 사회면에 실리는 얘긴 나와 전혀 상관없는 남들의 얘기 평생 남대문엔 가본적도 없다 머리에서 발끝까지 상표를 달자 내가 남들보다 못한게 뭐있나 남들에 관한 얘긴 말할 필요없지 않나. 남이 하는 얘기들은 신경조차 쓰지마라

상투틀던 머리위에 무스를
머리에서 발끝까지 상표를
변하는건 세상인가 사람인가
너무빨라 현기증만 나누나
3. Mama (4:12)
한때는
당신도

많았던
소녀였죠

아직도
때로는

그렇게
느껴져요

그 많은 세월
수 많았던 사연들에도
단 하나도 당신은 변한게 없어요

하얗게 센 머리칼
하나 둘씩 늘어
눈가엔 어느새 주름져도
내겐
언제나
제일 아름다운







내 삶에
엄마는
처음
알게된
친구였어요

나보다
더 많이

알았고
이해했죠

난 이제 또 다시
험한 길을 떠나려해요
생각보다 세상은 쉽지가 않네요

하지만 나 쓰러져
세상을 배울 때엔
날 위해 눈물 흘리지 말아요
그저
나의 길을
지켜봐줘요

마.
4. 나는 쓰레기야 Part 1 (0:49)
시궁창 속에 사는 구더기조차
자신의 때가 오면 허물을 벗고
하얀 날개를 달고 나비가 되어
세상을 내려다보며 날아가는데

*난 오늘 또 하루 그냥 먹고 살고 난 쓰레기야
난 오늘 또 하루 그냥 먹고 살고 난 쓰레기야

기왕에 쓰레기라고 생각되거든 땅에 묻히기 보다 불태워져라
다타고 남은 깨끗한 재가 되어 아무런 미련없이 사라져가라
5. The Age of No God (3:20)
이젠 살아남는게 목적인 세다는 갔다
어떻게 사느냐가 문제인 시대가 왔다
좌익 우익 중도 이데올로기는 쓰레기통에 갔다
불안한 사람들은 새로운 적을 찾아 헤맨다
어디로 가는가 얼만큼 왔는가 혹은 제자리인가
거꾸로 가는가 알기는 아는가 이게 뭔 소린가

Virtual reality, Cyber sex (Dream come true)
한편엔 사람들이 굶어 죽어가고 있다
The world of confusion, the age of no god
이제는 무엇에 기대어 살텐가
어디로 가는가 얼만큼 왔는가 혹은 제자리인가
거꾸로 가는가 알기는 아는가 이게 뭔 소린가

번쩍거리는 교회에는 천국행 엘리베이터가 있다
들어가고 싶은가 입장료는 선불이다
TV is my king. Money is my god
이제는 무엇에 기대어 살텐가
어디로 가는가 얼만큼 왔는가 혹은 제자리인가
거꾸로 가는가 알기는 아는가 이게 뭔 소린가
6. 나는 쓰레기야 Part 2 (0:45)
Instrumental
7. 힘겨워 하는 연인들을 위하여 (6:26)
아직 단 한번의 후회도 느껴 본적은 없어
다시 시간을 돌린대도 선택은 항상 너야

오늘 또 하루도 너는 힘들었는지
애써 감춰보려 해도
나는 봤어 너의 눈가에 남아있는 그 눈물자욱을
스치듯이 난 모른척 했지만
친구들과 부모 모두 네게 말을해
너를 단념하라고
그렇지만 난 느껴 왜 내겐 꼭 너여야하는지

아직 단 한번의 후회도 느껴 본적은 없어
다시 시간을 돌린대도 선택은 항상 너야

힘겨운 시간은 왠지 천천히 흘러
하지만 우린 함께야
지금보다 더 많은 세월을 견뎌나가야해

아직 단 한번의 후회도 느껴 본적은 없어
다시 시간을 돌린대도 선택은 항상 너야

아직 단 한번의 후회도 느껴 본적은 없어
다시 시간을 돌린대도 선택은 항상 너야

아직 단 한번의 후회도 느껴 본적은 없어
다시 시간을 돌린대도 선택은 항상 너야
아직 단 한번의 후회도 느껴 본적은 없어
다시 시간을 돌린대도 선택은 항상 너야
8. Requiem for the Embryo (4:46)
Instrumental
9. Money (5:42)
손에 잡힐듯, 너는 아찔한 미소로 나를 부르고
한걸음 다가서면 비웃듯이 내게 멀어져가지
(oh I love you money)
온 세상에서 이제 너보다 더 아름다운 것은 없어
수 많은 사람들이 너의 노예가 되기를 원하지
때론 키스처럼 달콤한 꿈을 만들지만
(멈추지 않는 꿈을)
때론 독약처럼 쓰디쓴 절망감을 만들고
(날 몸부림치게해)

사람보다도 위에 있고 종교보다도 강하다
겉으로는 다 아니라고 말을 하지만
약한 자는 밟아버린다 강한자에겐 편하다
경배하라 그 이름은 돈, 돈, 돈, 돈(X2)

가진 자, 못 가진 자, 모두 다 조금이라도
더 가지려고 발버둥 치니 Money가 도대체
뭐니 그게뭔데 이리 생사람을 잡니 사람을
들었다 놓았다 쥐었다 하는 건 돈이 사람보다
위에 있는거니 인격도, 신분도, 품위도,
지식도 이젠 돈만이 결정하고 말해주는거니

Yo, Check this out, Money has
got everything and rules the world now
So everybody wants this
monster more and more somehow
But till U die, Can’t
get any satisfaction
It doesn’t matter how U try,
there’s no solution

넌 세상을 움직이고 도시와 공장을 만들지만
또 총과 대포를 만들어 죽음과 파괴를 부른다

때론 키스처럼 달콤한 꿈을 만들지만
(멈추지 않는 꿈을)
때론 독약처럼 쓰디쓴 절망감을 만들고
(날 몸부림치게해)
사람보다도 위에 있고 종교보다도 강하다
겉으로는 다 아니라고 말을 하지만
약한 자는 밟아버린다 강한자에겐 편하다
경배하라 그 이름은 돈, 돈, 돈, 돈
10. 나른한 오후의 短想 (단상) (2:49)
Instrumental
11. 아가에게 (5:04)
(해철)
아가야 너의 웃는 그 얼굴을 보기 위해
우리는 이렇게도 오랫동안 기다렸나봐
너의 웃음은 우리에게 말해주고 있어
또 다른 시작이 다가왔음을 아가야

(영석)
아가야 너의 얼굴 하나 안엔
그렇게도 수많은 사랑하는 사람들의
얼굴이 있어 서로 자길 많이 닮았다며
싸우곤 해도 온 집안 가득히 웃음뿐 이야
아가야

(세황)
너의 미래는 텅 빈 종이처럼 이제
시작일뿐야 온 세상 모든 것을
그 위에다 그려보렴 항상 좋은 일만
있을 수는 없지만 기쁨도,슬픔도,훗날엔
모두 아름다워

(수용)
언젠가 네가 자라나서 어른이 될 때면
세상은 지금 보단 조금은 좋아지겠지
너에게 부끄럽지 않은 세상을 만들며
우리도 조금씩 배워갈꺼야. 아가야

(해철)
니가 흘릴 눈물들은 지금의 눈물과는
다르겠지.
세상의 어두운 그늘을 알게 된 후엔
하지만 기억해 두렴. 슬프고 두려워도
피할 순 없어 넌 싸워 이겨야만해

(떼)
아가야. 너의 웃는 그 얼굴을 보기 위해
우리는 이렇게도 오랫동안 기다렸나봐
너의 웃음은 우리에게 말해주고 있어
또 다른 시작이 다가왔음을... 아가야

(다시 해철)
아가야 아침이 올 때까지 잠들렴.
언제나 눈을 뜰 땐 너의 곁에 있을 거야
아직은 무서운 꿈은 몰라도 좋을 나이.
창가에 해님이 널 부를 때까지. 안녕...
12. Hope (4:33)
지금까지 살아온
세월들 속에서
이렇게 힘든때가
없었다고 말해도
하지만 이른게 아닐까
그렇게 잘라 말하기엔
곁에있던 사람들은
언제나 힘들때면
어디론가 사라지고
혼자란걸 느끼지
하지만 그게 세상이야
누구도 원망하지마

그래 그렇게
절망의 끝까지
아프도록 떨어져
이제는 더이상
잃을게 없다고

큰소리로 외치면

흐릿하게 눈물너머
이제서야
잡힐듯 다가오는

희망을 느끼지

그언젠가 먼훗날엔
반드시 넌
웃으며 말할거야

지나간 일이라고
이제는 더이상
흘릴 눈물조차

남아있지 않을때
바로 지금이야
망설이지 말고

그냥 뛰어가는거야

흐릿하게 눈물너머
이제서야
잡힐듯 다가오는

희망을 느끼지

그언젠가 먼훗날엔
반드시 넌
웃으며 말할거야

지나간 일이라고

흐릿하게 눈물너머
이제서야
잡힐듯 다가오는

희망을 느끼지

그언젠가 먼훗날엔
반드시 넌
웃으며 말할거야

지나간 일이라고
13. Question (6:43)
병든자와 노인들은 한쪽 문으로 사라지고
또다른 문으론 지금 태어난 자들 들어온다.
단 한번도 멈춘적 없는 시간
보이지 않는 어둠을 달려간다.

내게 주어진 시간 속에서
나는 무엇을 보았고 또 느껴야 하는가
내게 다가올 끝날이 오면
나는 무엇을 찾았다 말해야 하는가.

세상을 알게 될수록 내 무거워진 발걸음은
아직 내가 걸어야 할 남은 세월을 두렵게 하네.
사랑한 것은 빨리 사라져 가고
새로운 것은 익숙해 지기 힘들어
14. Love Story (bonus track) (5:53)
Instrumental
Info / Statistics
Bands : 28,303
Albums : 101,899
Reviews : 6,574
Lyrics : 94,545
Top Rating
 Symphony X
The Odyssey
 rating : 89  votes : 33
 Adagio
Sanctus Ignis
 rating : 86  votes : 17
 Morbid Angel
Blessed Are the Sick
 rating : 84.2  votes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