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Time I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Epic Melodic Death Metal
LabelsNuclear Blast
Running time40:08
Ranked#4 for 2012 , #104 all-time (Top 2.9%)
Reviews :  4
Comments :  50
Total votes :  54
Rating :  90.9 / 100
Have :  17       Want : 3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Zyklus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When Time Fades Away4:08953
2.Sons of Winter and Stars13:3198.33
3.Land of Snow and Sorrow8:2293.33
4.Darkness and Frost2:2293.33
5.Time11:4596.73

Line-up (members)

  • Jari Mäenpää : Vocals, Guitars & Keyboards
  • Teemu Mäntysaari : Guitars
  • Jukka Koskinen : Bass
  • Kai Hahto : Drums
Wintersun's "Time" is going to be two albums, titled TIME I & TIME II.

Track 2 is split up into 4 parts:
I. Rain of Stars
II. Surrounded by Darkness
III. Journey Inside a Dream
IV. Sons of Winter and Stars

Reviews

Reviewer :  level   (100/100)
Date : 
(2015/01/11 수정)

첫 정규집 Wintersun 으로 매우 큰 호평을 받았던 핀란드출신 밴드이다. 겨울이라는 바탕으로 에픽을 추구하는것이 이들의 특징이며 그 특징을 상당히 잘 나타내주는 몇 안되는 밴드라고 생각한다. 그 힘으로 다음작품 Time I 를 만들겠다고는 하였으나 데체 무슨일이 있엇길레 8년이라는 시간을 투자를 했을까? 알고보니 이들이 그동안 꾸준히 작품에 신경을 쓰신것은 맞으나, 가장 큰 원인은 바로 음악제작과정이라고 한다. 아직 이들에게는 개인 연습실이 없고 거주지가 아파트이다보니 마음데로 소리를 키고 연주를 할수없는 상황이다. 어쩔수없이 연주를 해야할때 소리를 키우면 아랫집, 윗집에서 항의가 들어오고... 이런 환경속에서 겨우 발매한것이 Time I 이다. 이 작품을 어떻게 보면 겨우겨우 만들어냈다고 할수있다.

이런 환경속에서 여러가지 악기를 녹음하고 믹싱하고 이런저런 일을 해야는 하지만 상황이 안따라주니 결국에는 소리를 작게 틀고 작업을 하는 수밖에 없었는지 전체적으로 사운드 크기는 정말로 작다. 아마 평소 불륨을 4~5정도로 들으시는 분이라면 이 작품을 들을땐 6~7정도는 키우고 들으셔야할것이다. 하지만 이런 악한 상황속에서도 이런 작품을 만들어내신 우리 Wintersun 들이 정말로 자랑스럽다. 전작보다더 훨씬 에픽이라는 풍이 더욱 거세게 휘몰아치는 동시에 여러 신디사이저를 동반하여 화려함과 웅장함을 동시에 나타내며 전체적으로 동양적인 멜로디로 신비함을 나타내고있다. 흐름을 보면 총 5개트랙으로 나누어져 있지만 1~2번트랙으로 이어지고 그다음은 3~5번트랙으로 이어지니 실제적으론 2곡이라고 말할수있다. 에픽 다운 모습으로 이 앨범의 컨셉을 가지고있는데 시간이라는 주제와 함께 우주속에서 겨울과 별을 상징하는 자손들이 차갑게 죽어가는 행성을 살리기위해 한가닥 희망을 찾아나서는 이야기이다. 1~2번트랙은 이야기의 시작을 알리는 파트. 눈보라가 몰아치고 별이 떨어지는 밤에 하늘에서 한줄기 빛이 내려와 그 속에서 겨울과 별의 자손들이 나타나 이 행성을 살리기위해 희망을 찾아 나서기 시작하는 단계라고 할수있다. Sons of Winter and Stars 곡 속에서도 총 4개의 파트로 나누어진다.

I - Rain of Stars
II - Surrounded by Darkness
III - Journey Inside a Dream
IV - Sons of Winter and Stars

이렇게 나우어진다. 파트 1 은 비처럼 쏫아지는 별속에서 자손들의 탄생과 등장을 암시를 하고 파트 2 은 그들은 긴 잠에서 깨어났으며 그들이 꾸었던 꿈은 모두 거짓이라는것을 깨달고 자신들이 무엇을 해야하는 알아가는 단계. 파트 3 은 죽어가는 행성어딘가로 향하는 자손들이 자신들이 해낼수있는가를 의심을 하며 갈등하는 단계이며 주변의 광경을 바라보며 안타까워하는 단계. 마지막 4 파트는 이제 행성에 도착하여 자신들이 누구인지를 알려주며 자신들이 이루워야할 목적을 확실하게 깨달고 침묵을 깨부수고 희망을 찾아나서는 여정 그 이야기를 시작하고 이 곡을 끝내는 동시에 이 앨범의 첫번째 파트는 끝났다. 이렇게 Land of Snow and Sorrow 가 시작이 되며 두번째 파트가 시작된다. 첫 파트로 강한 인상과 빠른 멜로디를 보여주었다면 지금부터는 느려지고 분위기도 살짝 어두워진다. 어둠이 찾아오고 끝없는 밤속에서 한가닥의 희망을 찾아나서는 자손들 하지만 그들 앞에서 나타나는 아름다움이 그들을 유혹하여 목적을 잃게하여 아름다움에 취하여 방황을 하는 단계에 시작하며 뒤늦게 잘못됬다는걸 알게되지만 너무 늦어버리고 말았다. 이제 행성이 죽음에 임박했다는 사실을 알리는 Darkness and Frost 의 시작과 다음으로 마지막 트랙 Time 으로 이어진다. 자손들은 절망에 빠지고 이제 남은 시간도 거의 없다. 한가닥의 희망은 찾지 못한체 시간이 사라지면 자기들도 사라지게되는 운명으로 사라지는 시간에게 가지말라고 애원을 한다. 여기서 이 곡 클린보컬이 정말로 매력적인게 실제로 애원을 하는듯이 구슬픈 목소리가 매력적인 동시에 구슬픈 피리로 분위기를 한층더 강화시켜준다. 하지만 시간은 가버리고 자손들은 다시 눈을 감는 동시에 하늘에는 또다시 별이 떨이져 이 앨범을 끝냈다 라고 하고싶지만, 히든트랙이 숨겨져있다(?) 의도적인것인지는 모르겠지만 Sons of Winter and Stars 코러스 부분이 등장하며 보컬분이 장난을 치고 이 앨범을 완벽하게 마무리를 짓는다. 하지만 이것은 시간 첫번째 이야기가 끝났고 이제 두번째 이야기를 기다려야한다. 전체적으로 이 앨범은 전작보다 더 에픽이라는 모습을 한층 강화를 시켰다고 볼수있다. 적극적인 키보드와 오케스트레이션으로 겨울 그리고 우주라는 분위기를 연출하고 하쉬보컬과 클린보컬로 애절함과 강력함을 동시에 나타내는것을 보면 이들이 이런 상황에서 이런 작품을 만들어냈다는게 믿기지 않는다.

이런 열악한 상황속에서 이들은 2014년 12월말에 Time II 를 발매하겠다고 약속을 하였으나... 역시 상황은 더욱 심각해져서 결국엔 올해 12월말로 또 미루어졌다. 현재 이들은 개인 연습실을 장만할 금액을 모으고 있다고 한다. 하루빨리 상황이 좋아지고 우리들 앞으로 나타나주었으면 하는 바람이있다.
1
Reviewer :  level   (95/100)
Date : 
메킹에 몇 년간 프리보드 꾸준글 이 있었는데, 바로 Wintersun 다음앨범 언제나와요 였다. 메킹 버전의 앨범 커버는 약간 픽셀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앨범 커버가 정말 아름답다. 한번 고해상도로 감상해 보시길.
그럼 각설하고, 앨범으로 들어가보는게 맞겠다. 모두가 정-말 오래 기다린 Wintersun의 두 번째 앨범이다. Jari는 계속 낼게요 낼게요 하다가 8년이나 끌었고, 그 8년이라는 시간을 기다려 온 팬들의 마음에는 '와 x발 얼마나 대단한 걸 내려고' 라는 애증섞인 생각이 뿌리내리고 있었다. 나도 예외는 아니었다. Wintersun의 다음 앨범 소식을 들을 때마다 흥분했고 기대했다. 마침내 나온 Time은 말 그대로 대 서사시의 느낌을 가지고 있다. 시간 이라는 난해한 주제로 컨셉을 잡은 이 앨범은 결국 하나가 아닌 두 앨범으로 쪼개져서 나오기로 했는데, 그 첫 번째 파트인 Time I은 동양적인 멜로디의 인트로로 시작한다.
전작의 서정적인 느낌을 그대로 살리면서, 거기에 동양적인 요소까지 가미하며 동 서양의 Collaboration (현대음악의 META라고 들었다) 을 잘 해석해낸 Jari의 작곡 능력은 정말 발군이라고 밖에 표현할 수 없을 것 같다. 전작부터 대곡지향적인, 그러나 조금은 지루해 질 수 있다는 단점을 커버한 본작은 만일 Time I, II가 한 앨범으로 나왔다면 자칫 다시 한번 지루해 질 수도 있는 여지마저 배제해버리며 한 두 곡에 앨범의 Essence를 담는 모습으로 돌아왔다. 그냥 예전 모습에서 한 층 더 발전된 모습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 다음 작이 '다시' 한번 기다려진다.
1
Reviewer :  level   (95/100)
Date : 
본 앨범은 야리 마엔파가 Ensiferum을 탈퇴한 후 근 8년간 온갖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낸 음반이다. 앨범의 제목인 Time은 앨범을 만드는 데 걸리는 세월을 뜻한다는 농담이 생길 정도로 베이퍼웨어의 대명사가 되기 직전까지 갔다. 원래 CD를 꽉 채울 분량으로 기획했다가 앨범을 둘로 쪼개서 Time I을 먼저 발매하여 더욱 장대한 서사시로 만들겠다고 선언한 것을 보면, 야리에게 Time이라는 앨범은 인생의 1/3을 건 집착이자 도박이 아닐 수 없다.

그렇게 인생의 황금기를 바친 집착의 결과물은 무엇일까.

원래 앨범을 살펴본다고 하면 앨범 전체를 봐야 하겠지만, 귀에 들어오는 것은 1번-2번 트랙(When Time Fades Away - Sons of Winter and Stars) 뿐이다. 이는 필자가 지금까지 음악을 들어보면서 1번-2번 트랙만큼 완벽한 (익스트림) 파워 메탈 곡을 들어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별과 겨울을 상징하는 전사의 [탄생 -> 타락 -> 방황 -> 회개(혹은 구원)]이라는 이야기 구조는 이미 다스 베이더(스타 워즈), 호루스 헤러시(Warhammer 40,000), 실마릴리온 등의 예를 통해 대중 문화에서 이미 여러차례 쓰인 바 있다. 2번 트랙이 보통 파워메탈 밴드 수준의 곡이었다면 야리가 (나이가 서른 다섯인데 중2병에 다시 걸렸다면서) 이름값을 못한다며 묻혔을 것이다.
다행히도 야리가 리듬 기타/클린 보컬/익스트림 보컬을 혼자 맡으면서 밴드원 모두가 연주 실력을 발휘하고, 배경에 적절하게 합창단 코러스와 신스를 깔아준 덕분에 해당 주제는 웅장하면서도 멋있게 재탄생했다. 특히 2번 트랙의 탄생 -> 타락 부분(0:00 ~ 7:05)은 그 부분까지의 기승전결이 깔끔하게 마무리되는 동시에 타락에 몸담으면서 생길만한 감정(무언가를 희생했다는 죄책감, 그리고 죄책감 뒤에 생기는 희열)을 익스트림 보컬과 클린 보컬을 교차시키면서 아주 설득력있게 들려주고 있다. 라이브 영상에서 관객들이 발버둥치며 따라부르려 하는 것도 이렇게 멋있다고 생각되는 트랙에 몸을 맡기기 위한 것이다. 호루스 헤러시 도중에 호루스를 따랐던 스페이스 마린의 기분이 이랬을까.

또 한가지 크게 칭찬하고 싶은 점은 앨범의 음질이다. 보통 곡 하나하나마다 이렇게 많은 수의 심포닉 악기와 코러스, 음향 효과가 들어가게 되면 산만하게 들리거나 뭉개지는 것이 정상이지만, 이 앨범에서는 믹싱 과정에서 곡의 음량을 적정한 수준에서 제한하고 여타 메탈 앨범보다 다이나믹 레인지를 무려 4dB나 추가로 확보한 덕분에 모든 악기와 음향 효과가 깨끗하게 들리면서 서로를 보완해주고 있다. 귀가 피곤하지 않아서 자연스럽게 더 듣게 된다.(다이나믹 레인지를 무시하고 음량을 무식하게 올린 Insomnium의 Ephemeral은 세번 연속으로 듣는 게 힘겹고, 오케스트라를 쓴답시고 악기와 코러스를 무식하게 때려박은 Dark Passion Play는 해당 앨범과 동일 음량으로 들어보면 오케스트라 부분이 완전히 뭉개지는 것을 들을 수 있다.) 앨범의 모든 것을 제대로 들려주고 싶다는 바램에서 우러나온 배려가 아닐까.

이 앨범에서 들을만한 곡의 길이가 짧다는 평이 아주 많다. 그 말이 맞다. 전체 재생 시간 40분 중에서 인상에 남지 않는 3번 트랙을 제외하면 들을만한 부분은 CD 하나에 32분밖에 되지 않기 때문이다. 바로 이 이유 때문에 100점이 아니라 95점밖에 주지 못해서 아쉽다.
6
1 2

Comments

level   (90/100)
수작
level   (75/100)
그냥 클린보컬만 쓰고 에픽/파워메탈로 가는 편이 더 나을것 같은 느낌
level   (95/100)
Epic metal의 수작. 바라는 것이 있다면 다음 작품 빨리 발표해 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level   (100/100)
THE ALBUM!!! MASTERPIECE!!!! We're waiting time II!!!
level   (100/100)
Beyond epic! 귀가 제대로 호강하는 앨범. 어서 다음작이 나오기를....
level   (85/100)
해체 안했으니 언젠간 나오겠죠.
level   (90/100)
Time 2 언제나와요??
level   (95/100)
웅장하고 환상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정말 멋진 작품이다. 40분밖에 되지 않는 짧은 앨범이지만 다 듣고 나면 거대한 스케일의 판타지 영화를 한 편 보고 난 기분이다.
level   (95/100)
음악 자체는 기대치에 비해 아쉬운 점은 분명히 있지만, 악조건 속에서도 오랜 시간 공들여 제작한 야리 마엔파의 예술가적 집념과 열정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level   (90/100)
에픽메탈이라는걸 처음들어봤는데 마치 mmorpg에서 느끼는 웅장한 배경같은 느낌이 들었다. 특히나 이들이 변변한 연습실도없이 이런 앨범을 만들었다는게 대단하다.
level   (85/100)
훌륭하다. 아예 앨범 자체를 대곡위주의 곡 구성해 part 2까지 한꺼번에 담겨 나왔으면 어땠을까 싶다.
level   (95/100)
다음 작도 이 정도 퀄리티였으면..
level   (85/100)
나쁘지 않았다. 후속작이나 빨리 나와줬으면
level   (90/100)
겁나게 잘 만든 '서정성'의 완성형. 데뷔는 이 쪽이 더 빠르지만 NeO의 음악이 생각났다. 북유럽 밴드임에도 동양적 분위기가 어느정도 들어있다는 게 주목할 만한 특징.
level   (95/100)
유기적인 곡 전개방식과 다채로운 멜로디, 북유럽의 특유의 음산함과 따뜻한 동양적인 선율들이 공존하는 멋진 음반!
level   (95/100)
화려하다, 그리고 오래걸리는것도 이유가 있다는걸 증명해주는 노래들뿐이다
level   (100/100)
얼마안되는 트랙수가 아쉽다. time2 를 기대해봄
level   (95/100)
음질이 가장 만족스러웠음
level   (95/100)
개개의 트랙은 매우 훌륭하나 앨범 전체를 감상할땐 2번트랙의 위대함에 조금 묻혀진 느낌이 있었다
level   (90/100)
대단하다.. 영화를 귀로 듣는 기분
1 2 3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1,471Studio 85.2 182
preview 104Studio 90.9 544
preview Studio - 00
Info / Statistics
Bands : 28,306
Albums : 101,915
Reviews : 6,574
Lyrics : 94,557
Top Rating
 Devin Townsend Project
Deconstruction
 rating : 88.1  votes : 9
 Sepultura
Roots
 rating : 81.3  votes : 41
 Deathspell Omega
Paracletus
 rating : 88  votes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