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Paradise Lost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Progressive Power Metal
LabelsInsideOut Music
Running time1:01:00
Ranked#10 for 2007 , #357 all-time (Top 9.9%)
Reviews :  2
Comments :  37
Total votes :  39
Rating :  88.5 / 100
Have :  25       Want : 2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Eagles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Oculus Ex Inferni2:34951
2.Set the World on Fire (The Lie of Lies)5:5597.54
3.Domination6:291002
4.The Serpent’s Kiss5:03952
5.Paradise Lost6:3293.33
6.Eve of Seduction5:04952
7.The Walls of Babylon8:161001
8.Seven7:011001
9.The Sacrifice4:49902
10.Revelation (Divus Pennae Ex Tragoedia)9:17851

Line-up (members)

Bonus DVD contains video clips of songs shot at various venues across the globe. These clips are amateur footage with varying quality.

Tracklist:
1. King Of Terrors (Paris)
2. Out Of The Ashes (Paris)
3. Dressed To Kill (Tokyo)
4. In The Dragon's Den (Tokyo)
5. Inferno (Milan)
6. Evolution (Madrid)
7. The Odyssey - Part II (Hollywood)
8. The Odyssey - Part V & VI (Hollywodd)
9. Smoke And Mirrors (Hollywood)
10. Of Sins And Shadows (Gigantour USA)

Two bonus tracks for the Japanese release:
Sacrifice Prelude (Demo)
Opening Alternate Intro (Demo)

This album is not conceptual, but it is focused on religious themes.

Reviews

Reviewer :  level   (90/100)
Date : 
이제는 과거에 네오클래시컬 성향을 띠었었다고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이들은 변모해버렸다. 5년이라는 세월이 길긴 길었다. 심지어 이들이 해산한 것이 아닐까 하고 걱정도 했지만 이들은 더욱더 헤비한 사운드로 중무장하고 귀환했다. 컨셉앨범성향을 가지고 있다고는 하지만 그다지 이 앨범이 유기적으로 엮여있다고 생각되지는 않는다. 오히려 각곡의 개성이 너무 뚜렷하다. 처음에 이 앨범이 나왔을 때에는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클래시컬한 분위기가 헤비함에 너무 많이 묻혀서였다. 그러나 계속해서 들어본 결과 이 앨범은 역시나 심포니엑스의 작품답게 여전히 훌륭한 작곡과 훌륭한 테크닉, 구성력으로 일관했다. 특히 Paradise Lost는 지금까지 들어온 심포니엑스의 발라드 곡 중에서는 넘버원이다.
0
Reviewer :  level   (94/100)
Date : 
이쪽 계열 밴드들 중 드림 시어터와 가장 비교되는 밴드가 심포니 X가 아닐까 싶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이들의 음악 영역은 DT의 그것과는 확연히 구분되는 것이라고 본다.
본작은 SX 특유의 스타일과 헤비함이 잘 융합되어 있는 명작이다. 기존 SX의 작품들보다 헤비함의 비중이 더욱 커지긴 했으나, 그 점이 결코 단점이라고는 생각되지 않는다.

컨셉적으로는 이들의 공인 걸작 The Divine Wings of Tragedy를 계승하고 있는데(TDWoT가 단테의 신곡에서 모티브를 얻었던 것처럼, 본작은 존 밀튼의 실낙원[실락원이 아니다!!!]에서 모티브를 얻고 있다.), 적재적소에 발라드 곡들을 포진시킨 앨범 구성이나 특유의 짜임새 있는 연주력, 보컬 러셀 알렌의 놀라운 가창력까지 장점만을 골고루 모아 놓은 앨범이라고 본다. 헤비함으로 인해 멜로딕한 면이 떨어진다고 볼 수도 있지만, 자세히 들어보면 이들 특유의 웅장함과 아름다운 멜로디는 여전하다.

특히나 놀라운 건 보컬 러셀 알렌이다. DT의 제임스 라브리에가 스튜디오에서도 슬슬 힘에 부치는(식중독으로 인해 거의 노래하기가 불가능했던 시절에 비하면 회춘한 셈이지만) 모습을 보여주는 반면, 이 아저씨의 파워는 오히려 전작들보다 훨씬 강력해졌다.

추천곡은 2, 4, 5, 7, 10. 특히나 5번 트랙 Paradise Lost는 이 계열 최고의 발라드 트랙 중 하나.
0

Comments

level   (95/100)
Symphony X 강성화의 시작 변화에 성공한 Symphony X
level   (100/100)
Pure METAL!!!!
level   (95/100)
인트로를 재생하면 바로 몰입되어 앨범이 끝날때까지 시간가는줄 모른다. 전작 V나 오디세이의 네오클래시컬함과는 꽤나 다른 성향의 앨범이지만 최고다. 정말최고다.
level   (85/100)
A great powerful album. Less ballad tracks mean more heavy tracks, which account for more points! The heavy and somewhat techincal parts and Russel Allen's magnificent vocals really mix together well.
level   (75/100)
확실히 헤비하고 화려하기는 하나..기억에 남을만한 앨범은 아닌듯..
level   (85/100)
우직하게 잘 만든 앨범.
level   (70/100)
이들의 최근(이라기엔 좀 지났지만) 앨범은 이상하게 그곡이 그곡같은 기분이 든다
level   (90/100)
발매당시 너무나도 매혹적으로 들엇던 앨범이다. 자켓까지 맘에 들어서 한동안 컴퓨터 배경화면으로 햇엇는데 애들이 다들 보고 무슨 게임인 줄 알앗다는.. ㅎㅎ
level   (90/100)
초기 네오클래시컬한 음악적 성향과는 많이 변했지만 여전히 이름값은 톡톡히 한다. 개인적으론 초창기 음악이 더 좋다...추천트랙은 5,9
level   (100/100)
네오클래시컬한 느낌보단 오히려 이 쪽이 마음에 듭니다. 게다가 전 곡이 엇비슷하게 좋은 수준이라서 9집보다 높게 평하고 싶어요. 특히 3번 트랙의 무거운 느낌이 굳
level   (100/100)
모든 트랙이 명곡이고, 러셀 알렌의 보컬은 한층 더 괴물 같아졌고, 각 세션의 연주력도 극한에 이른 앨범이다. 멜로디와 헤비함, 구성과 연주력 등 프로그레시브 메탈에서 생각할 수 있는 모든요소를 한번에 잡은 그야말로 심포니x 퀄리티
level   (95/100)
호불호가 많이 갈리지만 솔직히 이앨범이 개인적으로는 보통 최고작으로 뽑히는 3집보다 낫다고 여겨진다. 5년간의 침묵이 의미있었던 묵직한 작품
level   (70/100)
확실히 처음 들을때는 강렬했지마는 이런류의 곡은 너무빨리질린다
level   (95/100)
veľmi dobre
level   (100/100)
Instant love, hard, prog , brilliant, more powerful than ever
level   (90/100)
기타너무좋네요
level   (70/100)
DVD 한정판 구성이 정말 충격적으로 엉망이었다;;;;;; 음악이야 괜찮지만. Seven의 질주감이 참 좋다.
level   (82/100)
아직은 아니다. 다음 앨범을 위한 전주곡일 뿐이다. 그들 최고의 명반이 탄생하기 전 연습작일뿐...
level   (88/100)
강력하다 !! Seven은 Killing !!
level   (98/100)
러셀앨런의 극강파워보컬과 더욱 풍성해지고 어두우면서 역사상 가장 파워넘치는 연주. 더 뭔 말이 필요하리? 이건 박물관에 넣어야한다.
1 2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2,357Studio 82.5 121
preview 623Studio 90.1 162
preview 134Studio 92 374
preview 474Studio 90.7 182
preview 63Studio 94.1 373
preview 378Studio 89 333
preview 357Studio 88.5 392
preview 116Studio 90.4 583
preview 1,100Studio 84.1 347
Info / Statistics
Bands : 28,269
Albums : 101,784
Reviews : 6,567
Lyrics : 94,264
Top Rating
 Vision Divine
Stream of Consciousness
 rating : 90.6  votes : 31
 Between the Buried and Me
Colors
 rating : 88.7  votes : 59
 Machine Head
Burn My Eyes
 rating : 86.3  votes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