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Stryper - 7 Weeks: Live in America, 2003 cover art
Band
Album

7 Weeks: Live in America, 2003

TypeLive album
Release date
GenresMelodic Metal
LabelsFifty Three Five
Reviews :  1
Comments :  0
Total votes :  1
Rating :  75 / 100
Have :  1       Want : 0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Sing Along Song5:07-0
2.Makes Me Wanna Sing4:10-0
3.Calling On You3:45-0
4.Free3:39-0
5.More Than a Man4:34-0
6.Caught in the Middle4:12-0
7.Reach Out5:28-0
8.Loud 'n' Clear3:53-0
9.The Way3:50-0
10.Soldiers Under Command5:23-0
11.To Hell With the Devil5:56-0
12.Honestly4:15-0
13.Winter Wonderland3:39-0
14.Closing Prayer6:01-0

Line-up (members)

Reviews

Reviewer :  level   (75/100)
Date : 
1991년 통산 5집 앨범인 [Against the law] 를 마지막 앨범으로 한 채 Stryper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 갔다. Stryper 사운드의 중심에 있던 인물인 보컬리스트 Michael Sweet은 그 사이 세 장의 솔로 CCM 앨범을 발매하며 음악 활동 자체는 꾸준히 계속했다. 하지만 Michael Sweet이 발표한 솔로 앨범둘에서는 더 이상 Stryper에 재적하던 시절 그가 들려줬던 보컬 퍼포먼스를 들을 수 없었다. 어쿠스틱 사운드가 지배하는 그의 앨범은 그 청량한 멜로디 감각과 Sweet의 강렬한 보컬 퍼포먼스라는, Stryper가 자신의 강점으로 삼았던 음악적 색깔과는 확연히 배치되는 그런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많은 팬들이 Stryper가 그렇게 [한 때 잘 나갔던 밴드] 의 위치에 서서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줄 알았을 것이다. 본인 역시 그렇게 생각했었고, Stryper의 옛날 노래들을 중학생 때 듣기 시작하면서 그저 좋아라했을 뿐이었다.

그런데... Stryper 팬이라면 누구나 감동할 공연이 2003년에 개최되었다. Stryper의 감격적인 재결성, 그리고 2003년의 투어가 시작된 것이다. 이미 모든 멤버들은 40대에 접어들었지만, 그들의 뜨거운 열정만큼은 고작 나이라는 장벽 정도로는 막을 수 없었다. 그런 그들의 열정을 가득 담은 라이브를 수록한 것이 바로 [7 weeks-Live in America, 2003] 앨범이다. 그들은 이 라이브 앨범에서 그들이 가졌던 것들을 다시 한번 펼쳐보인다. 1989년 일본에서의 Burning flame 콘서트에서처럼 말이다. 비록 그 시점으로부터 15년에 육박하는 긴 세월이 흘러간 것은 사실이지만, 여전히 그들은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수 있었다. 이 앨범이 나왔던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앨범 사자마자 리핑해서 한 달 내내 이 앨범을 끼고 살았던 것 같다. 야자 시간에 듣다가 선생님이 [이런 노래 들으면 안 미치냐?] 라고 했던 기억이... -ㅅ-;;;

Sweet의 보컬은 아직 탄탄함을 유지하고 있는데, 물론 그 또한 40이라는 나이가 있기에 더 이상 20대 중반 당시의 그 가공할 음역을 유지할 수는 없는 것이 사실일 것이다. 그러나 그는 전성기 당시의 Soldiers under command, The way, To hell with the devil 등을 멋지게 불러내며 그의 건재를 많은 팬들에게 신고했다. 분명 음역 자체는 줄어들었지만, 그의 목소리 자체는 여전히 매력적이다. 개인적으로 호불호를 떠나 보컬로서 가진 역량 자체로만 봤을 때는 Michael Sweet이 세계 최고수의 반열에 오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완벽한 호흡과 넓은 음역, 그리고 안정적인 비브라토와 뛰어난 가사 전달력을 동시에 갖추고 있는 보컬이 흔치 않다는 것을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 특히나 그의 매력이었던 고음역의 위력을 상당 부분 상실한 지금에 와서도 완전히 꾹꾹 눌러담아져 있는 강력한 중음역은... 감탄이 나올 수밖에 없다.

선곡표를 살펴 보면, [Against the law] 앨범에서의 선곡은 단 한 곡 Caught in the middle 뿐이고, 마지막 트랙을 제외하면 거의 전 앨범에서 고르게 곡들이 골라져 있다. [Against the law] 앨범을 어쩌면 의도적으로 제외했다는 생각도 든다. 그 생각을 더욱 강하게 만드는 근거는 마지막 트랙이 Closing prayer, 즉 집회를 마무리짓기 위한 마침기도라는 점 때문. [Against the law] 시절의 음악이 나빴다는 게 아니라, 본인들이 신에게 헌신했던 그 시절을 다시금 회상하고 그 시절처럼 충실하기 위해서... 였다고 해석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Against the law] 시절의 노래들이 정말 [더럽게] 어려운 노래들이 많기에 그런 것일 수도... -ㅅ-;;;

Stryper, 그들의 재결합은 우리에게 그 먼 옛날로의 향수를 불러 일으킨다-고등학교 2학년 때가 먼 옛날이라고 하긴 그렇지만, 어언 그 시절도 6년 전 일이니만큼 나름대로 멀다면 먼 옛날일 것 같다. 22년간의 인생 중 6년 전의 일이니까...-. 그들이 존재함을 통해 우리가 받았던 많은 감동의 시간들, 그리고 그들의 해체를 통해 우리가 느꼈던 상실감, 그들이 남긴 것을 통해 우리가 얻었던 위안들... 이제 그들은 돌아왔다. 그것도 공식 스튜디오 앨범까지 발표하면서 확실하게. 남은 것은, 우리가 그들을 다시 사랑하는 것 뿐이라고 생각한다.

[2010. 5. 8 수정]
0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1,680Studio 85.5 133
preview 277Studio 89.9 355
preview 1,851Studio 82.8 203
preview 1,281Studio 86.2 173
preview 2,761Studio 81.8 81
preview 2,973Studio 80.6 72
preview 3,218Studio 76.8 80
preview 1,300Studio 89.4 82
preview 1,468Studio 89.3 70
preview Studio 85 30
Info / Statistics
Bands : 28,299
Albums : 101,887
Reviews : 6,571
Lyrics : 94,476
Top Rating
 High Power
High Power
 rating : 95.3  votes : 10
 Lost Horizon
Awakening the World
 rating : 86.6  votes : 33
 Rhapsody of Fire
From Chaos to Eternity
 rating : 89  votes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