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Vol. 3: (The Subliminal Verses)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Metalcore, Alternative Metal
LabelsRoadrunner Records
Running time60:18
Ranked#75 for 2004 , #2,348 all-time (Top 65%)
Reviews :  2
Comments :  38
Total votes :  40
Rating :  77.4 / 100
Have :  17       Want : 0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dImmUholic
Last modified by level Eagles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Prelude 3.03:57-0
2.The Blister Exists5:19-0
3.Three Nil4:48-0
4.Duality4:13951
5.Opium of the People3:12-0
6.Circle4:22-0
7.Welcome3:15-0
8.Vermilion4:14901
9.Pulse of the Maggots4:19-0
10.Before I Forget4:381001
11.Vermilion, Pt. 23:44-0
12.The Nameless4:28-0
13.The Virus of Life5:25-0
14.Danger – Keep Away3:13-0

Line-up (members)

  • Corey Taylor : Vocals
  • (#7) Mick Thomson : Guitars
  • (#4) Jim Root : Guitars
  • (#2) Paul Gray : Bass, Backing Vocals
  • (#1) Joey Jordison : Drums, Mixing
  • (#6) Shawn Crahan : Custom Percussion, Backing Vocals, Art Direction, Photography
  • (#3) Chris Fehn : Custom Percussion, Backing Vocals
  • (#0) Sid Wilson : Turntables
  • (#5) Craig Jones : Samples, Media, Keyboards

Reviews

Reviewer :  level   (66/100)
Date : 
분명, 이 앨범은 Slipknot의 앨범이 맞다. 하지만 Stone Sour에 가까운 사운드를 가진 이질적인 앨범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아마 맞을 것 같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Slipknot은 분명 3집을 이렇게 그들의 색깔과는 다른 앨범으로 내려는 의도가 없었을 듯 하다. 단지, 이 앨범의 프로듀서인 Rick Rubin이 끼어들었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많이 든다. 사실, 앨범을 살 때 프로듀서부터 먼저보고 사는 필자로서는 Rick Rubin이라는 이름을 보았을 때 참 마음에 안들었다. 그는 Thrash Metal계에서는 엄청나게 인정을 받는 영웅이었지만 (예를들어 Slayer의 Reing In Blood는 그의 수작을 뛰어넘은 대작이다) Nu Metal에서는 증명된 것이 없는 초짜였다. 아니나 다를까 2번 트랙인 The Blister Exists부터 Rick Rubin의 스타일이 느껴지기 시작했다, 솔찍히 참 서글펐다. Slipknot 본연의 색은 여전하지만 프로듀서의 색이 강제로 합쳐진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까지 났다. 첫 싱글이었던 Duality마저 내 예상과 기대를 완전히 저버리는 곡이었다.
그래도 인정할 것은 한다. 이들이 Bilboard Chart에서 2위를 기록했다는 사실은 이 앨범이 갖는 가장 큰 의미일 것이다.
1
Reviewer :  level   (80/100)
Date : 
[본격 메탈코어 사운드로의 진입!]

Slipknot만큼 높은 명성을 차지하면서도 많은 욕을 먹는 밴드가 있을까 싶습니다. 일단 명성면에선 등장부터 무려 9인조라는 밴드로서의 유니크함과 그야말로 '폭력적인' 음악을 선보임으로써 당시 뮤직씬에 큰 센세이션을 일으킨데다가 Download Festival이라는, 락/메탈 밴드들로서는 참여만으로도 꽤나 영광스러운 거대 페스티벌들에서 무려 헤드라이너라는 자리를 맡는, 왠만한 메이저밴드 부럽지 않은 쾌거를 이루어냈습니다. 반면, 1,2집은 메탈에 생소한 사람들에게 미친 음악 취급받아 까이고, 3,4집은 기존 1,2집들을 듣고 Slipknot에 관심을 가진 팬들에겐 변절자라는 류의 욕을 먹고... 게다가 3,4집으로 이들을 접한 팬들에겐 오히려 1,2집의 사운드가 아무것도 없다는 식의 비난을 받기도 합니다.

저는 천성이 막귀라 그런지 1~4집 중 어느 것도 버릴 것이 없어 보이는데요, 굳이 양자택일 하자면 1,2집의 원초적인 사운드도 좋지만 3,4집쪽을 더 선호하는 입장입니다.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그중 주요한 이유를 꼽아보자면 우선 3,4집(이하 후기작이라고 하겠습니다.)이 메탈 본연에 색에 더가깝고, 둘째로 Corey Taylor의 보컬이 좀더 여유로워지고 다채로운 표현력을 가진다는 점, 그리고 후기작들에 들어서면서 기타리스트 James Root의 연주 실력이 Mick Thompson 못지 않게 상승함으로써 그의 그로테스크한 플레잉이 더욱 돋보인다는 점 정도가 되겠군요. 요약하자면 짬밥이 있는 만큼 어느 정도의 연륜이 생겨서가 아닐까 싶습니다.

후기작이 '변절'이라는 칭호를 달면서 욕을 먹는다고는 하지만 Metallica, Megadeth같이 유들유들해지는 '변절'과는 그 종류가 완전히 다릅니다. 즉 여전히 난폭한 사운드는 구사하되 몇가지 표현법이 바뀐 것이죠. 이는 초기작에 비해 Craig Jones와 Sid Wilson이 만들어내는 샘플링 사운드의 비중이 크게 늘었고, 기타의 멜로디가 조금더 테크니컬한 방향으로 변화했으며 앞서 언급했듯이 Corey Taylor의 보컬의 표현력이 다양해지면서 나타난 효과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Joey Jordison의 메인 드럼을 포함해 도합 세명의 퍼커셔니스트가 만들어내는 헤비하고 난폭한 사운드는 물론 지금은 고인이 된 Paul Gray의 특색있는 베이스 연주는 변함이 없습니다.

예전과 다름없는 샘플링 사운드가 주가된 인트로 트랙 "Prelude 3.0"을 시발점으로 하여 임팩트있게 등장하는 2번트랙 "The Blister Exists"는 라이브에서도 자주 연주되는 필청트랙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기억하기 쉬운 리듬의 퍼커션이 인상적인 이곡의 여운이 가시기도 전에 "Three Nil"이라는 또 하나의 리드미컬한 킬링트랙이 나와 청자를 그야말로 정신없게 만듭니다. 이어지는 곡인 "Duality"는 곡구성때문인지 몰라도 처음 Slipknot을 접할 당시에 1집 수록곡인 "Wait And Bleed"란 곡과 자주 혼동했었던 적이 있습니다. 이 곡을 들을때면 항상 이들의 퍼커션라인에 감탄을 하곤 합니다. Joey Jordison의 신들린듯한 연주는 말할것도 없고 메인드럼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적은 비중이지만 나머지 두 퍼커션 역시 부분부분마다 절묘하게 추임새를 넣어주는듯한 연주를 들려줍니다. 특히 이들의 공연을 본 사람만이 알 수 있는, Chris Fehn이 보여주는 퍼포먼스는 그야말로 '미친 존재감'이라는 단어가 어울릴만큼 독특하고도 재미있습니다.

"Opium of the People"에서는 본 앨범 전체적으로 전작들과 비교해 기타라인이 어떻게 변했는지 짐작할수 있게 해주는 곡입니다. 기타라인의 이와같은 방향성은 다음 작품인 "All Hope Is Gone"에서 더욱 성숙해져 그들만의 새로운 스타일을 정립합니다. Joey Jordison의 화려한 드러밍을 확인 해보시려면 "Welcome"을 재생해보시면 됩니다. "Vermilion"과 "Vermilion Pt.2"시리즈는 제가 개인적으로 이 앨범에서 가장 좋아하는 곡들인데, 이 곡들에서 Corey Taylor의 상승된 표현력을 제대로 느낄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연달아 곡을 배치하지 않고 중간에 몇곡을 끼워넣음으로써 Reprise효과를 생성해 앨범 전체적인 유기성을 살리려한 노력도 엿보입니다. 그밖에 "Pulse of the Maggots"나 "Before I Forgot"도 역시 라이브에서 자주 연주되는 이들 특유의 난폭한 연주를 십분 발휘하는 곡입니다.

이 앨범을 들으면서 유일한 아쉬움이라면 13,14번 트랙의 존재입니다. 샘플링/턴테이블이 만들어내는 사운드가 완전히 중심에 서면서 나름대로 뭔가 새로운 사운드를 개척하려는 의지가 감지되기는 하지만 제가 듣기에는 정말 실망스럽기 그지없는 곡들이었습니다. 차라리 두 트랙을 제거하고 짤막한 Outro트랙으로 마무리했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강하게 남네요.

이러한 아쉬움이 있긴하지만 본격적인 방향선회를 한 앨범치고는 아주 잘 뽑혔다고 생각합니다. 저에게는 Slipknot을 처음 접하게 해준 앨범이자 후에는 Stone Sour의 음악에도 관심을 갖게 해준, 꽤나 의의 있는 작품입니다. 저에게 이랬던 앨범이 여러분들에게는 어떻게 다가갈지 궁금하네요.
2

Comments

level   (90/100)
슬립낫 앨범중 가장 순한 앨범이라 생각함. 메탈 코어 형식으로 대중성을 잡은 앨범이 아닌가 싶다. 덕분에 슬립낫을 듣는데 많은 도움이 됨.
level   (90/100)
Very good work!!!
level   (75/100)
차라리 전체로 듣기 편하다.
level   (70/100)
좋은 곡들도 몇몇 있지만 성공적인 변화라고 하기에는...그리고 문제의 발라드곡들이 등장하기 시작한 앨범
level   (90/100)
카콥을 듣기 전까지 나는 얘네들이 세계최고로 과격파 헤비니스 밴드인 줄 알았다;;;
level   (70/100)
난 그냥 이 앨범이 싫었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level   (40/100)
개인적으로 이앨범 최악이다...
level   (65/100)
Before I Forget 빼곤 딱히 할 말이 없는 앨범...
level   (85/100)
오히려 2집보다 손이 많이 가는..
level   (80/100)
전작의 강력함에서 약간의 여유를 더했다. 코리의 듀얼보컬이 빛을 발하는 앨범.
level   (65/100)
변화의 방향을 상당히 잘못잡은 느낌.
level   (60/100)
프로듀싱의 실패와 커스텀 퍼커션의 실종, 맛이 간 코리 테일러의 보컬로 슬립낫의 정체성을 상당 부분 잃고 스톤사워와 별반 다른 것이 없는 앨범. 이전과 사운드가 다르다고 까는 것은 아니나 애초에 별로다.
level   (70/100)
2집보다 훨씬 나은거 같다. 중간에 발라드 트랙은 좀 뜬금없고 코리 목상태도 맛이 갔지만 음악성은 정교해진 느낌.
level   (80/100)
그럭저럭 들을만 하다...... 4, 9, 11번 추천.
level   (60/100)
Before I Forget빼면 들을 게 없는 앨범.
level   (70/100)
상업적 성공 탓인지 아니면 자기들은 음악적으로 한길만 고집할 생각이 없다는 것인지 갑자기 얼터너티브 메탈 사운드를 갖고 와서 개인적으로 좀 놀랐던 앨범. 하지만 리프들은 꽤 실험적이고 곡들도 준수한 편이다. 지금들으면 별로지만.
level   (90/100)
개별 싱글 곡들로 엄청난 히트를 친 이들의 3집앨범. 상당히 대중화가 많이 되었지만 기본적인 이들의 분노는 잘 표현되었다. 하지만 1집과 2집에 비해 9명의 사운드가 온전히 들어있지 않아 많이 아쉽다.
level   (75/100)
전작들보다 헤비함은 떨어지지만 하나의 앨범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듣기엔 더 낫다.
level   (80/100)
예전엔 몰랐는데 아이오와따위와는 비교도 안되는 양질이고 1집과는 다른방식으로 자기들을보여준 명반. 근데 메탈킹덤에는 왜있는지 모르겠다.
level   (80/100)
I push my fingers in to my eyeeeeeeeeeeeees!
1 2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356Studio 86.1 683
preview 1,282Studio 81.7 482
preview 2,348Studio 77.4 402
preview 3,071Studio 71.4 450
preview 2,557Studio 77.2 311
Info / Statistics
Bands : 28,300
Albums : 101,891
Reviews : 6,574
Lyrics : 94,507
Top Rating
 Black Sabbath
Heaven and Hell
 rating : 93  votes : 75
 Alcest
Kodama
 rating : 81.9  votes : 10
 Tempel
The Moon Lit Our Path
 rating : 96.1  votes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