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Slave to the Grind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Heavy Metal, Glam Metal
LabelsAtlantic Records
Running time47:58
Ranked#4 for 1991 , #268 all-time (Top 7.5%)
Reviews :  7
Comments :  39
Total votes :  46
Rating :  88.8 / 100
Have :  26       Want : 0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Eagles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Monkey Business4:19952
2.Slave to the Grind3:30903
3.The Threat3:50951
4.Quicksand Jesus5:261001
5.Psycho Love3:5787.52
6.Get the Fuck Out2:4387.52
7.Livin' on a Chain Gang3:5897.52
8.Creepshow3:58901
9.In a Darkened Room3:551001
10.Riot Act2:40951
11.Mudkicker3:53901
12.Wasted Time5:49902

Line-up (members)

Reviews

Reviewer :  level   (90/100)
Date : 
데뷔앨범 Skid Row로 엄청난 인기몰이를 한 그들의 다음 앨범은 의외였다. 80년대 후반에서 90년대초 헤비메탈의 황혼기에 번성했던 L.A메탈 스타일로 또다시 인기몰이를 할줄 알았는데 이들은 거기에 안주하지 않고 음악적으로 한층 성숙해졌을 뿐만 아니라 강렬해졌다. 무엇이 이들에게 좀 더 쉬운길을 놔두고 더 어려운 길을 택하게 했는지는 모르겠다. 어쨌든 청자로서는 이러한 변화가 더 반가웠다. Monkey Business나 Psycho Love같은 곡은 데뷔작에서는 볼 수 없었던 거친 스타일로서 굉장히 멋진 트랙이다. 개인적으로 이들의 곡들중에서 가장 선호하는 곡들이다. 이들의 음악성향이 변화하기는 했지만 동시에 대중적인 배려도 어느 정도 고려한 듯하다. Quicksand Jesus나 In A Darkened Room, Wasted Time은 전작에서 크게 히트한 18 And Life, I Remember You에 뒤지지 않는 명곡들이다. 대중적인 것을 넘어서 거의 아이돌 밴드 취급을 받던 이들이 이 정도로 진지한 음악을 할 줄은 누구도 몰랐을 것이다. 헤비함과 서정성의 조화가 된 이 앨범은 역시 헤비메탈의 황혼기를 빛낸 걸작앨범이라고 할 수 있다.
0
Reviewer :  level   (85/100)
Date : 
Skid row. 한국인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메탈 밴드를 꼽으라면 Skid row의 이름은 어떤 범주에서건 꼭 들어가게 될 것이다. 그들의 셀프 타이틀 앨범이자 1집에 수록된 곡들을 생각해 보면 당연한 일일지도 모른다. 맑고 청아한 고음 보컬을 좋아하는 데다 일본 못지 않게 멜로디컬한 곡을 좋아하는 한국이니까. Skid row 같은 스타일이 가장 잘 먹힐 수 있는 나라 아니겠는가-다른 예로 Stryper와 Steelheart를 꼽을 수 있을 것 같다. 소위 고음병 환자의 3대 우상 -ㅅ-;;;;-. 18 and life와 I remember you 같은 매력적인 발라드 트랙과 Youth gone wild, Piece of me 같은 적당히 헤비하고 멜로디컬한 헤비 트랙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는 이 앨범은 Skid row의 전성기가 도래하는 데 큰 공헌을 한 앨범이었고, Skid row가 앞으로 밟아나가게 될 행보 역시 이 전형적인 L.A 메탈 앨범의 스타일을 그대로 따라가게 되지 않나 하는 예측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1991년, 1집 발표 이후 2년이 지난 시점에서 Skid row가 발표한 2집 [Slave to the grind] 는 이러한 세간의 예측과는 상당히 비껴나간 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일단 앨범의 포문을 여는 트랙의 임팩트부터가 다르다. 전작 [Skid row] 의 오프닝 트랙이었던 Big guns와 [Slave to the grind] 의 오프닝 트랙 Monkey business를 비교해 보면 이러한 차이가 극명하게 드러난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확연하게 1집에 비해 무거워진 음악을 들고 돌아왔음이 오프닝 트랙에서부터 느껴지고 있다. 2번 트랙 Slave to the grind와 3번 트랙 The threat까지, 시종일관 경쾌하긴 하지만 훨씬 힘이 실린 음악을 끌고 나아가는 것이 1집의 약간은 경망스러울 정도의 느낌을 주는 방향성을 유지하고 있던 Skid row와는 확실히 다른 느낌이다-물론 Piece of me는 상당히 묵직했었지만서도-.

이러한 사운드적 변화를 수용할 수 있게 하는 원천은 좀 더 성숙해진 Sebastian Bach의 보컬 퍼포먼스라고 할까. 전작에서 약간 가볍고 경망스럽게까지 느껴지던, 야생마스러운 느낌이 강했던 Sebastian Bach의 보컬 퍼포먼스는 보다 깊어진 느낌이다-흡사 Helloween 시절의 Michael Kiske와 Place Vendome에서의 Michael Kiske의 차이를 보는 정도라고 할까. 물론 이는 좀 과장이 섞였겠지만-. 전작에서 다듬어지지 않고 자유롭게 뿜어지던 하이 피치 보컬에서 변모한, 보다 다듬어지고 야성미를 부각시킨 보컬을 보여준다. 자연석이 뿜어내는 야성미와, 조각상에서 뿜어지는 야성미의 차이라고 할까? 개인적으로 이런 Bach의 보컬 퍼포먼스가 절정에 이른 곡을 7번 트랙인 Living on a chain gang이라고 본다-정말 화려하기 짝이 없는 Bach의 물오른 보컬을 들려주는 트랙이다-. 여기에 적절한 수준 이상의 연주력이 결합하면서 폭발적인 헤비니스가 뿜어지고 있다.

물론 이들을 상징한다고까지 할 수 있을 명 발라드 트랙들이 앨범의 중간 중간에 포진하고 있다는 매력도 빼 놓을 수 없다. 개인적인 락/메탈 발라드 컴필레이션에서도 한 자리를 당당히 차지하고 있는 Quicksand Jesus와 In a darkened room, 그리고 Wasted time들이 바로 그 곡들. 전반적으로 전작에서보다 블루지한 느낌을 자아내는 발라드 트랙들이 헤비해진 여타 레귤러 트랙들의 활화산같은 에너지를 중화시키면서 앨범 전체의 풍미를 끌어올리는 느낌이다-이런 표현을 쓰고 나니 꼭 요리사가 요리 리뷰를 적는 기분이다 -ㅅ-;;;-. 특히나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트랙은 Quicksand Jesus다. 몇 년 전에는 Wasted time을 더 좋아라했던 것 같은데, 취향이 좀 변화했다는 느낌이다.

밴드의 송라이팅에 있어 핵이라고 할 수 있을 기타리스트 Dave Sabo와 베이시스트 Rachel Bolan이 만들어낸 곡들, 그리고 밴드의 음지에서 상대적으로 주목에서 좀 벗어난 채 적절히 밴드를 서포트하는 기타리스트 Scott Hill과 드러머 Rob Affuso, 밴드의 전면에서 폭발적인 인기몰이와 역시 폭발적인 사고뭉치 역할을 맡은 프런트맨 Sebastian Bach. 일세를 풍미하기에 지장이 없는 좋은 라인업이었다. 이런 라인업으로 이런 앨범을 한 장만 내 놓고 스타일에서의 변신을 꾀한 것은... 솔직히 이해하지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아쉬운 일이 아닐 수 없다는 생각을 해 본다. 이 앨범은 [Subhuman race] 의 방향으로 나아가는 일종의 과도기적 작품이었겠지만, 내 기억속에는 Skid row가 내 놓은 최고의 앨범으로 언제까지나 [Slave to the grind] 가 남아 있을 것 같다.
0
Reviewer :  level   (98/100)
Date : 
1989년 본조비의 지원사격이래에 조금은 상업적으로 비춰질 지도 모를 셀프타이틀을 발표한 이들은 이런 그늘을 한번에 내던져 버릴 만한 명반을 발표하는데 그것이 바로 이것이다. 과격함과 서정성을 동시에 내재한, 양면성을 절묘하게 보여주는 앨범이다. Slave To grind, Monkey Business, Psycho Love 등이 과격함을 보여주는 그것들이며Quicksand Jesus, In A Darkned Room, Wasted Time등이 서정성을 보여주는 그것들인데 Monkey Business는 너무 신나기는 하지만 바하가 랩을 해대는데 따라할 수가 없어 아쉬운 곡이며 In A Darkened Room은 낭만적인 인트로가 맘에 들어 어제 다시 본 곡이며, 특히 Quicksand Jesus는 서정성을 보여주면서도 뛰어난 음악성과 락/메탈의 본질을 흐리지 않는 곡으로 개인적 소견으로 엔딩 솔로는 가장 좋아하는 솔로 Top 5에드는 곡이며, 또한 Ozzy Osbourne의 Mr.Crowley와 더불어 페이드 아웃 시 끝까지 볼륨을 최대한 높이는 곡으로서 이들 디스코그라피중, 아니 내인생 최고의 명곡임에 틀림없다. 그렇기에 이 앨범에서 필자는 과격함보다는 서정성에 한표를 던지는 바다.

Killing Track : Monkey Business, Quicksand Jesus, In A Darkened Room, Wasted Time
Best Track : Slave To Grind, Psycho Love
0
1 2 3

Comments

level   (90/100)
1집보단 난 2집이 좋다. 7번 트랙 'Livin' on a Chain Gang'은 내게 있어 최고의 곡.
level   (85/100)
보컬의 말도안되는 스튜디오퍼포먼스는 인정해야겠지만, 곡자체의 매력은 이전보다 떨어진느낌. 하나하나 잘만들어진 곡인데 통으로 들으려니 너무 빡빡함. 그나저나 목관리좀 신경 썼어야지 바하형 전성기가 겨우 여기까지라니 재능이 아깝잖아...
level   (100/100)
제일 많이 들었던 음반이네요
level   (85/100)
전작보다 헤비해지고 거칠어진 앨범. Monkey Business는 이 밴드의 명곡들 중 하나다. 다만, 그 외의 곡들은 충분히 고퀄의 곡들인데 기억에 남진 않는다. 멜로디 부분에 신경을 썼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든다.
level   (85/100)
2집도 1집만큼 훌륭하다. 들어볼 가치가 있는 앨범이다.
level   (95/100)
Výborný album. Energický heavy/glam metal + hard rock. Dobré gitary, spev a aj bicie.
level   (90/100)
스키드로우 최고 앨범이라 칭하고 싶다.보컬은 말할것도 없고 헤비하고 강렬한 사운드가 맘에 든다.
level   (90/100)
수많은 보컬들을 만든 앨범
level   (85/100)
퀵샌드 지져쓰, 웨이스팃 타임
level   (90/100)
데뷔작이 너무 훌륭해서 진을 다 빼버리면 대개 두번째작은 범작평작으로졸작으로 망해버리는 경우가 허다한데 이른바 '소포모어 징크스'를 날려버린 빛나는 2번째앨범이었다.영화로치자면 비평과 흥행에 성공한 앨범.
level   (80/100)
스키드 로우 디스코그래피에서 그나마 헤비한 앨범
level   (95/100)
역시 이도 저도 아니고 딱 적당한 게 좋은 겁니다.
level   (90/100)
첫곡부터 엄청나다. 이렇게 헤비한 글램메탈이라니~!!!
level   (95/100)
역시 거의 모든 곡이 명곡. Quicksand Jesus의 감동. 세바의 보컬이 절정을 맞이했다.
level   (90/100)
Monkey, Slave, Quicksand, Darkened, Wasted 들이 주요곡. Wasted Time이 국내에선 제일 유명했었음. 개인적으로 Livin도 좋아함. 스키드로 최고작인듯. 자켓의 그림은 화가인 세바스찬의 아버지가 그린것
level   (78/100)
전작보다 앨범 퀼리티는 높아졌으면서 대중성은 유지했다
level   (90/100)
엄청난 퀼리티를 자랑하는 앨범. 상업적 성공을 거둔 만큼 귀에 착착 감기는 멜로디가 있지만 그렇다고 가볍지도 않은, 스키드로의 최고 명반.
level   (90/100)
데뷔 앨범에 비해 헤비한 요소가 많아졌으며 만족스러운 '빡센' 사운드를 들려줍니다..Excellent!!!
level   (80/100)
몽키 비즈니스 참 좋은데 카우벨 소리가 너무 신경 쓰인다 ㅋ
level   (90/100)
레코딩의 발전과 더불어 더욱 헤비해지고, 더욱 히스테리컬해진 세바스찬의 보컬. 누가 LA메탈 최고명작이 뭡니까를 물어본다면, 난 이 엘범을 이야기할것이다
1 2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218Studio 88.2 625
preview 268Studio 88.8 467
preview 1,518Studio 83.5 254
preview 2,845Studio 79.7 110
preview 3,412Studio 71.9 80
Info / Statistics
Bands : 28,300
Albums : 101,890
Reviews : 6,572
Lyrics : 94,507
Top Rating
 Slayer
Hell Awaits
 rating : 93.5  votes : 66
 Testament
The Formation of Damnation
 rating : 85.2  votes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