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Poets and Madman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Progressive Metal, Heavy Metal
LabelsNuclear Blast, SPV GmbH
Running time1:02:35
Ranked#45 for 2001 , #1,198 all-time (Top 33.2%)
Reviews :  5
Comments :  9
Total votes :  14
Rating :  87.4 / 100
Have :  12       Want : 1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Eagles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Stay With Me Awhile5:06901
2.There In the Silence4:57901
3.Commissar5:37801
4.I Seek Power6:03851
5.Drive3:18851
6.Morphine Child10:131001
7.The Rumor5:16801
8.Man In the Mirror5:56901
9.Surrender6:40951
10.Awaken3:24851
11.Back to A Reason6:10801

Line-up (members)

  • Jon Oliva : Vocals & Keyboards
  • Chris Caffery : Guitars
  • Johnny Lee Middleton : Bass
  • Jeff Plate : Drums
  •  
  • Al Pitrelli : Session Guitars
  • Bob Kinkel : Session Keyboards

Reviews

Reviewer :  level   (85/100)
Date : 
사바타지의 11번째, 마지막 정규 앨범, 존 올리바가 Streets: a Rock Opera이후 10년만에 다시 보컬을 전담하였는데 그 동안 다른 보컬의 목소리는 들어보지 못해서 비교는 불가,, 나로선 존 올리바의 보컬에 전혀 불만이 없고 사바타지의 음악과 참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기에 불만스러운점도 없다. 락 오페라 앨범과 10년의 공백기와 크리스 올리바의 기타는 없어졌지만 진득진득한 사바타지 특유의 기타 리프는 여전해서 듣는내내 귀가 즐겁다.
이런 훌륭한 음반을 내고도 돈벌이가 되지 않는 사유로 트랜스시베리안 오케스트라에 전념하기로 한 이들의 행보가 안타깝기만 하다. 돈도 좋지만... 어차피 이제 충분히 벌만큼 벌었을텐데 돈이 안되더라도 사바타지의 새 앨범을 한번쯤 시도해보면 좋을텐데.. 두려움때문인지 귀차니즘 때문인지 그저 현재의 활동들에 만족해서 그러는지 아쉽고.. 그래도 언젠가 더 늙기전에 새 앨범이 나오길 기대해본다.
0
Reviewer :  level   (85/100)
Date : 
Savatage의 이번 앨범의 제작은 작은 산고를 거쳐야 했다. Al Pitrelli가 앨범 작업 도중 메가데스로 이적해버리고, 보컬인 Zachary Stevens도 돌연 탈퇴해 버렸다. 결국 밴드는 6인조 밴드에서 4인조 밴드로 바뀐 것이다. 그러고 보면 드럼인 Jeff Plate의 존재와 Criss Oliva가 없다는 사실을 제외하면 명반 Gutter Ballet을 만들 때의 멤버이다. 개인적으로 재커리 스티븐스의 탈퇴는 환영할 만한 일이었다. 물론 그가 뛰어난 보컬리스트인 것은 사실이다. 존 올리바보다 더 실력있는 보컬이었을지도 모르지만 사바티지는 역시 존 올리바의 독특하고 카리스마적인 보컬이 더 잘 어울린다. Edge of Thorns가 제작될 때부터 보컬이 바뀌어서 혹시 존 올리바의 목소리에 이상이 있었던 건 아닐까 했지만 그것은 아니었던 것 같다. 무엇보다 본작에서 들려주는 그의 목소리는 예전 그대로 였다. 어쨌든 두 명의 멤버가 탈퇴했음에도 사바티지는 결원을 보충할 생각도 않고 앨범 제작에 매달렸다. Streets: A Rock Opera, Edge of Thorns에서 보여주듯이 4명만으로도 이들은 명반을 만드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기 때문이다.

앨범은 처음 듣는 순간부터 이 앨범이 존 올리바의 목소리에 최대한 맞추었다는 사시을 알 수 있다. 앨범에서 느껴지는 고딕풍의 괴기스러운 분위기는 존 올리바의 광기어린 목소리와 너무나 잘 어울렸다. Stay With Me Awhile은 고딕메탈 풍의 곡으로 음산한 느낌의 키보드와 육중한 기타 리프, 그리고 존의 파워풀한 보컬이 잘 어울리는 곡이다. Commissar도 불길한 느낌의 피아노로 시작하는데 피아노는 곧 자신과 동일한 멜로디의 기타 사운드를 만나게 된다. 곡 초반부에는 다소 느린 템포와 웅장한 보컬하모니로 긴장을 조성하다가 갑자기 속도감이 붙으면서 곡의 절정을 맞이한다. The Rumor는 격렬한 발라드(?)라고 할 수 있는데 앨범에서 주목할 만한 곡이다. Awaken 역시 짧지만 인상적인 리프를 지닌 곡이고 대미를 장식하는 Back to Reason서정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그러나 앨범내에서 가장 중요한 곡은 Morphine Child라고 할 수 있다. 사바티지 역사상 이 곡은 가장 긴곡으로 그야말로 프로그래시브 역작이다. 말그대로 록 오페라라고 해야할 걸작이다.

본작은 물론 Gutter Ballet이나 Streets: A Rock Opera과 같은 최고의 명반은 아니다. 이 두앨범에 실린 곡들처럼 귀에 쉽게 들어오는 곡은 거의 없다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나 이 앨범의 감상 포인트는 개개의 곡이 아니라 앨범 전체의 분위기와 구성이다. 특히 괴기스러운 분위기는 사바티지의 어떤 앨범에서도 찾을 수 없다. 즉, 사바티지의 막지막을 장식하는 앨범으로 부족함이 없다는 얘기다. 이후에도 밴드의 멤버들이 각자 멤버들이 개인활동을 열심히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한번 들어봐야겠다는 생각은 자주 하지만 항상 듣는 것은 사바티지의 예전 앨범들 뿐이다. 지금도 나는 이들이 Savatage라는 간판을 들고 활동할 때가 그립다. 그저 이들이 만든 명반들이 그 빈자리를 달래줄 따름이다.
1
Reviewer :  level   (85/100)
Date : 
Savatage의 광기어린 발걸음은 Zachary Stevens와 함께 하게 되면서 그 걸음에서 광기를 어느 정도 지우고 이어지게 되었다. 말 그대로 호쾌하면서도 부드러운 음색으로 앨범을 전개시켜 나간 Stevens는 Jon Oliva 특유의 날카로움으로부터 밴드를 벗어나게 하는 데 큰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Zachary Stevens의 밴드 탈퇴 이후 Jon Oliva가 다시 밴드의 전면에 나서게 되면서 그 걸음에는 지워졌던 광기가 다시금 돌아오게 되었다. Savatage의 초기작들부터 Jon Oliva가 전면에 나섰던 사실상 마지막 앨범이랄 수 있을 [Streets-A rock opera] 까지의 걸음에 짙게 드리웠던 야수적인 광기가 다시 Savatage의 앨범에 그 어두움을 드리우기 시작한 것이다. 여기서 사용된 어두움이라는 단어는 결코 밴드의 미래가 암울해진다, 는 투로 사용된 단어가 아니다. 다만 그 색채에 짙게 암울한 광기가 드리워지게 되었다는 뜻일 뿐.

[Poets and madmen] 앨범 역시 Savatage의 다른 상당수 앨범들과 마찬가지로 컨셉 앨범이며, 이 앨범의 컨셉은 역시나 밴드의 오랜 친구이자 프로듀서인 Paul O'Neil에 의해 짜여진 것이다. [The hall of the mountain king] 앨범에서부터 함께해 온 프로듀서이자 밴드의 숨은 주역인 Paul O'Neil은 언제나처럼 믿음직한 컨셉을 바탕으로 앨범이 나아갈 방향을 정립했고, 그가 프로듀싱하는 이상 Savatage의 앨범은 결코 수작 이하의 물건이 나오지 않을 거라는 믿음을 입증이라도 하듯이 Savatage는 훌륭한 앨범으로 그 컨셉에 답례했다. Paul O'Neil이 만들어낸 이번 앨범의 컨셉은 실화에 기반을 두고 있다. 대략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에 죽음을 맞이한-정확히는 1994년의 일이다. 이제 거의 20여 년을 바라보는 일이 되었다-남아프리카 공화국 출신의 프리랜서 사진 작가 Kevin Carter의 비극이 바로 그 실화이다.

Kevin Carter. 1960년 9월 13일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요하네스버그에서 출생. 1994년 7월 27일, 자신의 픽업 트럭 안에서 사망. 만 서른 네 살의 젊은 나이에 죽음을 선택해야 했던 그는 퓰리쳐 상을 수상한 바 있는 전도유망한 프리랜서 사진 작가였고, 일명 Bang Bang club으로 불리는 분쟁지역 취재 사진 기자 그룹으로 활약했었다. 그의 이름이 낯설다면, 그에게 퓰리쳐 상을 안겨줌과 동시에 비극의 원천이 된, 이 사진을 보면 될 것이다-사진은 Google에서 Kevin Carter의 이름을 검색하시면 쉽게 볼 수 있을 테고, 아마 모두에게 익숙한 사진일 것이다-.

Kevin Carter는 수단에서 이 사진을 찍은 직후 나무 아래에 주저앉아 줄담배를 피우며 "하느님..." 하고 중얼거리면서 울기 시작했고, 그 후 우울함에 시달리며 계속 딸이 보고 싶다며 중얼거렸다고 알려져 있다-한겨레신문 곽윤섭 기자의 글에서 일부 인용-. 그리고 소녀를 구하지 않고 사진을 찍었다는 비난에 직면하게 된 Carter는 결국 자살을 택하고 말았다.

[Poets and madmen] 앨범은 Kevin Carter의 비극적인 죽음에 그 컨셉의 기반을 두고 있다. Kevin Carter가 느꼈을 슬픔과 분노, 그리고 그의 사진 한 장을 통해 바라볼 수 있는, 인간이 발휘할 수 있는 희대의 광기까지. 버려진 정신병원-앨범의 커버에 그려진 건물이다-에 있던 Kevin Carter와 우연히 마주ㅊ치게 되고 그의 환자 차트를 읽게 된 세 명의 청소년들의 이야기를 통해 앨범을 전개하고 있다. 밴드의 전면에 다시 서게 된 Jon Oliva는 폭발적인 광기를 여과 없이 그대로 표출해내고 있다. 이런 그의 광기는 지난 앨범들에서보다 훨씬 무겁고 광폭해진 사운드의 변화를 통해 제대로 발현되고 있다. 특히나 앨범의 하이라이트가 되는 부분은 10분이 넘는 대곡이자 전형적인 이들의 보컬 오버래핑 코러스를 제대로 사용한 명곡 Morphine child. Lord, there's something wrong을 외치는 Jon Oliva의 절절한 비통함이 실린 목소리란...

바로 다음 트랙인 What's the reason의 가사 중 일부를 인용해 본다. 이것이 Savatage가 하고 싶었던 말은 아니었을까.

Jesus, what's the reason
For these scars that will never heal
Hearts that no longer feel
Eyes that can no longer see

인류가 만들어낸 비극 속에서 울부짖는 비통한 영혼의 노래, 그것이 이 앨범이 아닐까. 그 비통함은 압도적인 폭발력으로 청자를 지배한다. 다만, Zachary Stevens의 목소리에 어느 순간 익숙해져 버린 Savatage의 팬들이라면 약간은 아쉬운 면이 있을 수도. 하지만... Jon Oliva의 그것이 이런 컨셉에는 더 어울린다는 게 개인적인 소감. Kevin Carter의 명복을 다시금 빌며.
1
1 2

Comments

level   (75/100)
Hall of Mountain King 이후로는 가장 별로..
level   (90/100)
멋진 헤비메탈 앨범. 빵빵한 드럼사운드 속에 서정적인 사운드도 포함되있는 훌륭한 앨범!
level   (90/100)
Savatage의 마지막을 장식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level   (90/100)
Savatage특유의 개성이 잘 묻어나온 앨범. 서정적이면서 웅장하고.. 울부짖는 듣한 존 올리바의 허스키한 보컬. 멋지다!
level   (95/100)
výborný
level   (92/100)
굉장히 형식적인 밴드다, 언제나 이들은 질서정연하게, 각 상황에 맞는 배치를 선호를 한다. 그렇기에 이들이 표출하는 고뇌는 굉장히 극적이다. 마치 한편의 연극처럼
level   (90/100)
사운드는 올드하게...곡구성은 한층 진보하게...3번,6번,8번,9번,11번 추천
level   (86/100)
기아에 지친 어린아이를 노려보는 독수리 사진의 속지가 인상적이다.웅장한 6번곡이 좋다.
level   (80/100)
괜찮은 컨셉앨범.... 약간 음산한 분위기가 참 괜찮다 ㅋ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Studio 87.5 42
preview Studio 81.7 30
preview 2,632Studio 84.8 51
preview 1,702Studio 87 92
preview 223Studio 91.1 314
preview 340Studio 90 295
preview 1,292Studio 85.9 185
preview 1,696Studio 84.8 153
preview 698Studio 89.3 172
preview 908Studio 90 114
preview 1,198Studio 87.4 145
Info / Statistics
Bands : 28,300
Albums : 101,891
Reviews : 6,574
Lyrics : 94,507
Top Rating
 Lamb of God
New American Gospel
 rating : 83.1  votes : 19
 Dream Theater
Systematic Chaos
 rating : 84  votes : 63
 Downhell
At the End of Death
 rating : 86.6  votes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