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preview 

Rush

Album

2112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Progressive Hard Rock
LabelsMercury Records
Running time38:46
Ranked#1 for 1976 , #134 all-time (Top 3.8%)
Reviews :  4
Comments :  31
Total votes :  35
Rating :  92.3 / 100
Have :  20       Want : 1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Eagles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211220:33995
l. Overture (4:32)
ll. The Temples Of Syrinx (2:11)
lll. Discovery (4:34)
lv. Presentation (3:40)
v. Oracle: The Dream (2:00)
vl. Soliloquy (2:23)
vll. Grand Finale (2:17)
2.A Passage To Bangkok3:34903
3.The Twilight Zone3:1983.33
4.Lessons3:5286.73
5.Tears3:3483.33
6.Something For Nothing3:5988.33

Line-up (members)

Reviews

Reviewer :  level   (90/100)
Date : 
1976년, Rush는 거듭되는 흥행 실패로 해산의 기로에 서 있었다. 밴드는 Fly By Night, Caress of Steel이 연달아 실패하면서 재정적 파산 상태에 직면해 있었다. Rush가 메인스트림에서 활동할 기호는 오지 않을 것처럼 보였다. 요즘처럼 음반 한 장 실패에 더이상의 기회를 주지 않는 풍토와는 다른, 상대적으로 아티스트의 음악적 실험에도 너그러운 경향을 가졌던 70년대가 아니었다면 밴드는 진작에 퇴출되었을 것이다. 그러나 아무리 70년대가 아티스트에게 관대했던 시기더라도 음반이 세 장이나 줄줄이 망한 밴드에게 호의를 보일 정도로 호락호락한 시대는 아니었다. Rush에게 선택의 기회는 없을 것 같았다. 아무래도 Hard Rock에서 Pop Rock으로 메뉴를 바꾸거나, 아니면 얌전히 언더그라운드로 내려가야 할듯했다.

그러나 밴드는 상상할 수 없는 선택을 했다. 이들은 정말 자신들의 생명을 걸고 초강수를 둔 것이었다. 어느 밴드가 해체 직전의 상황에서 20분이 넘는 대곡을 싣겠는가. Rush는 이런 위기 상황에 대담하게도 이 일을 해치워버렸다. 이러한 행동은 Led Zeppelin이 네 번째 앨범을 밴드명과 멤버사진 없이 발표한 것에 비견할 만하다. 그러나 Led Zeppelin이 초인기 밴드였던 것을 감안하면, Rush의 모험에 비교할 바가 아니었다. 그러나 실패가 자명해 보이는 이 도박은 믿을 수 없게도 성공했다. 이전까지 별다른 반응을 얻을 수 없었던 이들의 음악에 많은 사람들이 팬을 자처하기 시작한 것이었다.

앨범 전체를 아우르는 트랙 2112는 7부작으로 구성된 대작이다. 이 곡은 밴드 멤버 셋이 작곡을 하고 Neil Peart가 가사를 붙인 곡으로 암울한 미래를 담은 곡이다. Led Zeppelin과 Yes, King Crimson이 만난다면 이런 음악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앨범의 모든 스포트라이트는 동명의 타이틀 트랙이 차지했지만 다른 곡들도 충분히 주목할 만하다. A Passage To Bangkok, Something For Nothing같은 하드록 넘버는 충분히 가치 있는 곡이다. 그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곡은 Tears로 국내에서도 사랑 받은 곡이다. 2112가 이 앨범의 존재의의 그 자체라지만, 다른 곡들도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퀄리티가 뛰어나다.

Rush의 2112는 세월의 무게를 견뎌냈다. 발표 직후에는 평론가들로부터 지독하게 과장되고 겉치레로 가득찬 앨범이라고 혹평받았지만, 지금은 그런 비판도 모두 옛 이야기가 되었다. 일단 이들로부터 영향을 받은 밴드들이 시간이 흘러 우후죽순 나오자 이러한 비난도 빛이 바래버렸다. Metallica, Smashing Pumpkins, Rage Against the Machine와 같은 밴드들의 음악에는 Rush의 영향력이 짙게 묻어 있다. 그러나 이들 밴드들보다 Rush와 가까운 밴드는 Dream Theater다. Dream Theater야말로 90년대에 나타난 Rush의 수제자라 할만하다. 그들의 복잡다단한 연주방식은 70년대에 존재했던 다른 Yes, Genesis, King Crimson 같은 프로그래시브 록 밴드들의 영향도 느껴지지만 그들이 가장 많이 닮은 것은 Rush이다. Dream Theater 본인들도 Rush의 팬이며, 자신들의 음악이 그들로부터 시작되었음을 예전에 밝혔다. 오늘날 헤비메틀씬에서 Dream Theater의 존재를 빼면 메틀의 영역은 형편없이 줄어들 것이다. Rush가 없었다면 Dream Theater의 존재도 있을 수 없다. 2112가 없었다면, Rush가 이후 록계의 판도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할 일도 없었다. 만약 Rush가 초기의 조촐한 성과에 좌절하여 음악 활동을 그만두었었더라면, 메틀 팬들은 지금 이순간 프로그래시브 메틀이 아닌 다른 무언가를 듣고 있을지도 모른다.
4
Reviewer :  level   (96/100)
Date : 
통상 Moving Pictures 와 함께 Rush 최고의 음반으로 꼽히는 음반이다.

20여분의 대곡인 타이틀곡 2112는 Progressive- 라는 형용사만 붙으면 두려워할 정도로 Progressive한 음악에 자동반사적으로 거부감부터 들던 나에게도 한번에 강력하게 어필했던 곡이다. 전성기를 달리는 Geddy Lee의 보컬은 Progressive에 대한 거부감이 들기도 전에 나의 귀를 사로잡았다. 앨범 전체를 반복해서 들어도 한동안은 2112 외의 다른곡들은 기억에 잘 안 남는다는 단점이 있었지만 나머지 트랙들도 상당히 각자의 색깔이 강한 곡들이다.

Moving Pictures를 위시한 후기작들에 흐르는 다양하고 세련된 선율은 상대적으로 적지만 정통 Hard Rock 기반에 드라마틱한 구성을 더한 이 앨범은 Progressive 팬 외에 일반 하드록 리스너들에게도 상당히 어필할수 있을 것이다.

Killing Track : 2112
0
Reviewer :  level   (90/100)
Date : 
드림씨어터만 알고 지내다가 심심해지던중.. 다들 프로그래시브메탈을
좋아하면 2112앨범은 꼭 들어봐야한다는.. 교과서적인 경로라며..
그래서 결국 나중에 들어봤던 앨범인데.. 프로그래시브메탈까지는
아니겠지만.. 마이크포트노이의 드러밍을 좋아한다면 충분히 매력적인
앨범이 되지 않을까 싶다.
76년 발매치곤 상당히 세련되고 빡신 하드락을 구사했다고 생각하는데..
닐 퍼트의 누구도 따라할수 없는 그 박자감에 흠뻑 빠져버릴수밖에 없었다.
0
1 2

Comments

level   (95/100)
아름다운 노래는 물론이고 어떻게 76년에 이런 믹싱이???
level   (90/100)
정말 좋다
level   (90/100)
작품성은 정말 대단하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잘 끌리지는 않는다.
level   (90/100)
2112에 위치가 너무 크다. 다른곡들도 나쁘지는 않다만 2112이없었다면..
level   (95/100)
메탈을 넘어서 현대 음악사에 한 자취를 남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앨범 중 하나. 40여년이 지난 지금 들어도 전혀 촌스럽지 않은 컨셉앨범.
level   (95/100)
러쉬의 가장 하드한 앨범일 것이다. 러쉬는 연주 하나하나를 귀에 박히게 만들 줄 아는 보기 드문 밴드인데 이게 가장 극대화된게 본작이다 백미인 20분짜리 대곡에서 진가가 드러나는데 화려하면서도 선을 넘지 않는 연주로 꽉꽉 채워진 사운드는 40년의 세월을 넘어 듣는이의 바지를 흥건하게 만든다
level   (95/100)
2112 is how many times you should listen to this album. Amazing from start to finish.
level   (95/100)
러쉬를 들으세요.
level   (95/100)
대곡을 만드는 방식 자체는 여타 프로그레시브 록 밴드들에 비해서 특별히 개성적이지는 않지만, 러쉬 특유의 정서와 장난아니게 죽여주는 연주력이 앨범의 가치를 높였다.
level   (70/100)
1번 트랙의 장대함에 놀랐다. 그 외에는 그닥 귀에 감기지 않았다.내겐 어중간했던 앨범.
level   (95/100)
러쉬 최고의 컨셉트 앨범. 해석된 가사를 보면서 다시 들었더니 감동이 두배.
level   (100/100)
다른 프로그레시브 락 보다 하드한 사운드가 일품
level   (95/100)
98년 남았다.
level   (80/100)
good job!
level   (95/100)
2112 뿐만 아니라 전 트랙이 하나로 이어진듯한 컨셉앨범. 투베이스 드러밍을 사용하지 않은 닐퍼트, 2112 - presentation 에서 기막힌 솔로를 보여주는 알렉스도 멋지지만, 게디 리의 앙칼진 보이스컬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level   (80/100)
개인적으론 생각한다. 이 앨범은 기념비적인 의미가 더 크다고...
level   (95/100)
podarené album, kvalitný a nápaditý prog. rock
level   (90/100)
특히 3번트랙이 인상깊었습니다. 꼭 목욕하고 난 뒤에 오는 나른하면서도 기분좋은 느낌?
level   (95/100)
단 하나의 진정한 범우주적 프로그레시브 록
level   (85/100)
예전에 몇번듣고 처분해버린 기억이... 음반의 완성도는 무시못하지만 꼭 필요한 클라이막스가 없다는게 아쉽다.
1 2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1,736Studio 87.9 72
preview 1,271Studio 89 92
preview 2,371Studio 86.2 52
preview 134Studio 92.3 354
preview 1,143Studio 90.1 80
preview 301Studio 93.9 131
preview 638Studio 92.1 101
preview 21Studio 95.4 521
preview 1,900Studio 87.1 71
preview Studio 89 41
preview Studio 91.3 40
preview 1,444Studio 90.8 51
preview 2,168Studio 87.2 50
preview Studio 92.5 20
preview 418Studio 95.4 71
preview Studio 85.5 40
preview 3,371Studio 75.2 51
preview 2,379Studio 84.7 71
preview 683Studio 92.2 90
Info / Statistics
Bands : 28,300
Albums : 101,890
Reviews : 6,572
Lyrics : 94,507
Top Rating
 Accept
Blood of the Nations
 rating : 89.5  votes : 19
 Slaughter
Stick It to Ya
 rating : 84.2  votes : 9
 Coldworld
Melancholie²
 rating : 88.8  votes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