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Horrorscope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Thrash Metal
LabelsAtlantic Records
Running time53:06
Ranked#45 for 1991 , #2,383 all-time (Top 66%)
Reviews :  1
Comments :  7
Total votes :  8
Rating :  84.1 / 100
Have :  7       Want : 0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구르는 돌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Coma5:23-0
2.Infectious4:04-0
3.Blood Money4:08-0
4.Thanx For Nothin'4:07-0
5.Bare Bones4:53-0
6.Horrorscope5:49-0
7.New Machine5:18-0
8.Frankenstein (Edgar Winter cover)3:29-0
9.Live Young, Die Free4:12-0
10.Nice Day...For A Funeral6:17-0
11.Soulitude5:26-0

Line-up (members)

Reviews

Reviewer :  level   (90/100)
Date : 
Thrash Metal씬을 대표하는 밴드로 흔히 네 밴드가 거론되곤 한다. 이들은 Big 4라고 불리는 데 구성원은 Metallica와 Megadeth, Slayer, Anthrax로 이루어져있다. Big 4는 비대중적인 스래쉬 메탈씬에서 이례적으로 성공하여 이 마이너한 장르를 수면 위로 부상시키는데 크게 기여했다. 네 밴드 중에서 Metallica가 다른 세 밴드에 비해 압도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편이었지만 스래쉬 메탈 팬들과 평론가들은 이들 모두를 Big 4라는 카테고리 안에 묶고 여타 밴드들과는 차별시했다. 하지만, 당시 스래쉬 메탈씬에는 네 밴드 못지 않은 역량을 가진 밴드가 여럿 있었다. Anthrax의 대타로 거론될 정도로 실력파 밴드인 Testament나 제3 세계를 대표하는 브라질의 Sepultura, 독일 출신의 Kreator, Destruction, Sodom 등은 Big 4에 비해 음악적인 역량면에서도 뒤지지 않는 굴지의 실력자들이었다. Overkill 역시도 이 그룹에 속한 밴드로 매우 걸출한 역량으로 스래쉬 메탈의 중진으로 여겨지는 팀 중 하나였다. 그들은 메탈 밴드들에게 험난했던 90년대, 나아가 21세기에도 꿋꿋이 전통적인 스래쉬 메탈을 고수하여 골수 팬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아온 밴드이다.

이런 Overkill을 초기에 이끌었던 인물이 바로 Bobby Gustafson이었다. 그는 뛰어난 음악적 감각으로 Overkill만의 고유한 아이덴티티를 형성하는데에 큰 영향력을 행사했다. 그의 주도하에 오늘날까지 스래쉬 메탈의 고전으로 여겨지는 Under the Influence와 The Years of Decay가 만들어진 바 있다. 하지만, 그는 밴드를 주재하는 과정에서 멤버들과 갈등을 빚기도 하였다. 결국 밴드경영 문제로 Bobby Ellsworth와 D.D. Verni 크게 다투게 되었고, Overkill의 내홍은 결국 밴드의 성공에 가장 큰 지분을 차지하고 있었던 Bobby Gustafson이 탈퇴하는 것으로 귀착되었다. 이는 밴드를 성원했던 팬들의 기대를 져버리는 일이었다.

Bobby Gustafson이 나간 상황에서 Overkill에게 있어서 가장 중요한 지상과제는 팬들의 의구심을 해소하는 것이었다. 그러기 위해서 그의 빈자리를 메우는게 무엇보다도 중요했는데, 그 자리에는 기존의 원기타가 아닌 트윈 기타로 바꾸어 기타 사운드의 비중을 늘렸다. 동시에 최대한 기존 앨범들의 사운드와 괴리감이 없도록했다. 새로이 밴드에 들어온 Merritt Gant와 Rob Cannavino의 플레이 스타일에서는 개성이 본작에서 거의 드러나고 있지는 않다. 그들의 플레이가 Bobby Gustafson의 연주와 흡사한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보아 Bobby Ellsworth와 D.D. Verni는 옛 리더의 잔재를 지우기보다는 그대로 안고 가기로 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Bobby Gustafson의 주도로 만들어진 Overkill의 포맷은 탁월했기 때문에 이는 현명한 선택이었다. 이러한 방침은 팬들이 바라는 바이기도 했다.

Overkill의 세 번째 앨범은 라인업의 변동이 있었음에도 전작들과 큰 차이를 보이고 있지 않다. Horrorscope는 The Years of Decay만큼 다이나믹하며, 화끈한 연주로 채워져있다. 리스너는 앨범의 포문을 여는 Coma가 흘러나올 때부터 전작들과 별반 다를게 없다는 사실을 감지할 수 있다. 이곡이 잔잔한 인트로를 지나 밴드 특유의 거침없는 진행으로 넘어가는 순간 기존 팬들은 마음 속으로 꽤나 안도했을 것이다. 그 뒤의 Infectious와 Blood Money, Thanx For Nothin'은 전작의 Elimination, I Hate, Nothing To Die For의 라인을 그대로 잇는 곡들로 Overkill 특유의 에너지 넘치는 순간을 잘 담아냈다. 시종일관 퍼부어지는 공격적인 플레이와 불꽃튀는 Bobby Ellsworth의 폐부를 찌르는 듯한 보이스가 인상적이다. Bare Bones의 캐치한 멜로디와 타이틀 곡, Nice Day...For A Funeral의 중후한 리프도 충분히 주목할 만하며, 마지막 곡 Soulitude의 기묘한 분위기 속에서 터져나오는 솔로는 아름다움마저 느껴진다.

Horrorscope가 나왔을 때 팬들의 불만은 그다지 없었던 듯하다. 대부분의 기성 팬들은 이 앨범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비록 전임자의 그림자가 크게 드리워진 작품이었지만, Horrorscope는 퀄리티가 매우 빼어난 앨범이었기 때문이다. 본작은 분명 이들의 대표 명반인 Under the Influence, The Years of Decay에 뒤지지 않는 작품이라 할 수 있었다. 몇몇 팬들은 새로 합류한 두 기타리스트를 Bobby Gustafson에 비해 실력 면에서 크게 떨어진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그러나 앨범을 들어보면 그러한 평이 부적절하다는 생각이 절로 들 만큼 Merritt Gant, Rob Cannavino의 제 역할을 충실히 했다. Bobby Gustafson이 빠졌을 때만해도 이 앨범을 들어야할지 망설이기도 했는데, Horrorscope는 그러한 망설임이 무색할 만큼 훌륭한 작품이다. 90년대에 접어들면 전체적으로 스래쉬 메탈씬은 위축되는 형세에 놓이게 된다. 일단 메이져로 취급받던 Big 4부터가 스래쉬 메탈의 규격을 벗어나고 있어서 팬들의 우려와 비난을 사고 있던 실정이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Overkill 같은 2선급 밴드가 스래쉬 메탈의 본질에 충실한 음악을 선보인 것은 상당히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된다.
1

Comments

level   (80/100)
아직까지는 세련미없는..찐득찐득한(?) 골수매니아 취향의 사운드를 담고 있습니다..Good!!!
level   (95/100)
výborná kvalitka
level   (80/100)
그다지 큰 특징이 없다.트윈기타로 바뀌었다지만 전작들 만큼 인상적인 기타리프도 등장하지 않고 말이다.
level   (82/100)
기타톤이 본격적으로 두꺼워짐과 동시에 리프 연주의 스타일 등등 여러 면에서 전작들과 다른 차이를 보이는 앨범. Coma같은 곡에서 그 차이를 확실히 느낄 수 있다.
level   (88/100)
트윈기타로 전환한 사운드는 괜찮지만 구스타프슨 시절의 확 땡기는 곡들이 없다.
level   (88/100)
신나고 묵직한 스래쉬곡들이 가득! 6번트랙의 베이스 솔로는 그야말로 감동.
level   (70/100)
트윈기타로 변신한 오버킬!!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1,383Studio 87.6 111
preview Studio 92.5 40
preview 411Studio 91.9 161
preview 399Studio 90.6 222
preview 2,383Studio 84.1 81
preview 3,146Studio 79.2 62
preview 2,286Studio 84.1 90
preview 1,569Studio 90.2 50
preview Studio 86.5 20
preview Studio 80 10
preview Studio 92.5 20
preview Studio 85 10
preview Studio 82.5 20
preview 3,203Studio 79 50
preview 229Studio 89.5 440
preview 673Studio 88.2 230
preview 1,505Studio 86.4 131
preview Studio - 00
Info / Statistics
Bands : 28,300
Albums : 101,890
Reviews : 6,572
Lyrics : 94,507
Top Rating
 Parasite Inc.
Time Tears Down
 rating : 91.5  votes : 15
 Thy Light
No Morrow Shall Dawn
 rating : 91.9  votes : 10
 Sodom
M-16
 rating : 87.1  votes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