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preview 

Opeth

Album

Heritage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Progressive Rock
LabelsRoadrunner Records
Running time57:04
Ranked#21 for 2011 , #520 all-time (Top 14.4%)
Reviews :  3
Comments :  58
Total votes :  61
Rating :  85.1 / 100
Have :  23       Want : 2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Kreamzon
Last modified by level Besi Karat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Heritage2:051001
2.The Devil's Orchard6:401001
3.I Feel the Dark6:401001
4.Slither4:031001
5.Nepenthe5:401001
6.Häxprocess6:571001
7.Famine8:321001
8.The Lines in My Hand3:491001
9.Folklore8:191001
10.Marrow of the Earth4:19952

Line-up (members)

  • Mikael Åkerfeldt : Guitars, Vocals, Mellotron, Piano, Effects
  • Fredrik Åkesson : Guitars
  • Martín Méndez : Bass
  • Martin Axenrot : Drums, Percussion
  • Per Wiberg : Keyboards, Hammond Organ, Piano, Fender Rhodes, Wurlitzer
  •  
  • Guest/session Musicians:
  • Joakim Svalberg : Piano on "Heritage"
  • Björn J:son Lindh : Flute on "Famine"
  • Alex Acuña : Percussion on "Famine"
Release dates:
Japan: September 14th, 2011
Europe: September 16th, 2011
United Kingdom: September 19th, 2011
North America: September 20th, 2011

Special Edition Bonus tracks:
11. Pyre (05:32)
12. Face In The Snow (04:09)

Special edition DVD contains 5.1 mix of entire album and making of the album documentary. Also contains a card to download bonus tracks Pyre and Face In The Snow.

A video was made for "The Devil's Orchard".

"Slither" is a tribute to Ronnie James Dio.

Reviews

Reviewer :  level   (85/100)
Date : 
이 앨범 처음 들었을때 별로라고 생각한 사람은 아마도 나 말고도 많이 있을 것이다. 메킹에서도 앨범 평가에 호불호가 갈리고 있는데, 이러한 평가는 국내에만 한정된 것은 아니다. 해외에서도 이 앨범에 대해 메탈 팬들은 아우성이다. 데뷔 앨범부터 Opeth는 대단히 높은 평가를 받아왔다. 여타 밴드들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90년대가 낳은 최고의 거장인 Dream Theater조차도 때로는 혹평을 받았던 사실과는 대조적으로 이들은 거의 모든 앨범들이 극찬을 받거나 적어도 좋은 평을 받아왔다. 이 정도면 천하의 Dream Theater도 무색할 정도다. 그만큼 Opeth에 대한 메탈 팬들의 사랑은 동시대의 어떠한 밴드와도 비교자체를 불허했다.

언제나 고공행진을 거듭하던 Opeth에 대한 평가가 처음으로 흔들린 것은 Watershed에서부터이다. Watershed라는 단어의 뜻은 분수령이다. 이 제목을 고려해 봤을 때 이 앨범이 기존의 밴드가 만들어온 음악과 많이 다를 것임은 자명했다. 실제 앨범에는 클린 보컬과 키보드 파트가 늘어나 있었다. 이러한 변화에 Opeth 팬들 중에서는 날선 비판의 칼을 꺼내들었으나, 많은 사람들은 변화를 수용했다. 기본적으로 Opeth 특유의 음산한 사운드가 약해지거나 하지는 않았으며, 잘 들어보면 과연 Opeth 답다고 할 만한 부분도 있었다. 그들 특유의 작곡력이 전혀 쇠하지 않았다는 점도 높이 평가할 만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긍정적인 평가가 늘기는 했지만 Ghost Reveries에 비교해 봤을 때 떨어진다는 평가를 뒤집을 정도는 아니었다. 단지 앨범은 제목처럼 분수령일 뿐이었다.

문제는 Watershed 이후에 나올 앨범이었다. Heritage가 처음 나왔을 때 많은 팬들이 충격 받았는데 사실 이는 어느 정도 예고되어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Ghost Reveries에서부터 이미 Opeth는 강성 Death Metal 사운드와 조금씩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 Watershed에서 그러한 거리는 더욱 벌어졌다. 다음 앨범에서 더 힘을 뺀 사운드로 돌아올 것이라는 예상은 수열을 몰라도 알법한 사실이다. 거기에 Opeth는 라이브 무대에서 계속해서 그로울링을 줄이거나 아예 하지 않는 빈도가 늘어났다. 밴드가 어떤 음악을 할지 예측할 수 있는 자료는 충분히 있었다. 그러나 변화의 폭이 얼마나 클지는 밴드외에는 누구도 알 수 없었다. Heritage가 예측 불허한 점은 바로 이점이었다. Ghost Reveries에서 Watershed로의 변화와 Watershed에서 Heritage로의 변화의 차이는 정말 천지차이다. 이 앨범에서 보여주는 사운드는 거의 탈메탈화이다. 메탈의 범주에서 벗어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Opeth의 음악의 구성 성분이 주요소가 Progressive Metal과 Death Metal이라는 점을 생각해 봤을 때 그 절반을 부정해 버린 것이다. 앨범 제목은 '유산' 이건만 아이러니하게도 그 유산의 절반은 부정되어 버렸다.

앨범에서 Metal적인 요소와 그로울링을 빼고 나니 마치 70년대 Progressive Rock처럼 바뀌었다. 그중에서도 Mikael Åkerfeldt가 존경해 마지 않던 Camel이나 70년대 밴드 가운데 가장 실험을 많이 했던 King Crimson과 닮아있다. 멜로트론이 많이 사용된 사실도 그렇고 왠지 기타 연주 자체가 Robert Fripp을 연상시킨다. 이러한 사운드이니 메탈 팬들이 당혹스러워하는 것은 당연하다. 나도 처음 이 앨범 들었을 때는 Opeth의 이번 변화는 완전히 실패했다고 생각했다. 앨범을 처음 샀을 때 몇 번을 듣고 나서는 거의 2년 넘도록 방치해 두었다. 처음 샀을 때를 상기하며 다시 들어보니 그래도 Opeth구나하고 새삼 감탄도 해본다. 구성 부분의 탁월함이 어디간 것은 아니었다.

그러나 이 앨범은 좋은 메탈 앨범은 아니다. 그저 좋은 음악일 뿐이다. 아마 이 부분이 부정적인 평가를 내린 메탈 팬들이 양보할 수 없는 마지노 선이 아닌가 싶다. 그러나 Opeth는 좋은 싫든 변화했고 앞으로 이 노선이 바뀔 전망은 보이지 않는다. 그렇다면 좀더 마음을 열고 변화를 받아들이는게 좋지 않을까 싶다. Opeth는 결코 형편없는 음악을 만들어낸게 아니다. 단지 기존의 음악과 다른 음악을 가져온 것이다. 편견없이 이 앨범을 듣는다면 충분히 좋아할 여지가 있다.
1
Reviewer :  level   (90/100)
Date : 
<소리의 뼈>

Opeth의 2011년작은 2008년 Watershed부터 감지되던 변화를 수면상으로 끌어올린 작품이다. 기존에 Opeth가 보여주던 육중한 데스메탈의 리프와 그로울링을 완전히 제거하면서 멜로트론의 은은함과 블루지한 기타 톤이 주요소로 격상되는데, 이것은 마치 그들이 추구해오던 음악적 형태에서 살이 떨어져나가고 간소하게 뼈대만 남은 느낌을 들게 한다. 결과적으로 이전의 무겁고 농도 깊은 멜랑콜리함에서 벗어나 다소 가볍고 은은한 분위기를 가지게 되었다. 본작을 제 2의 Damnation으로 볼 수 없는 것 또한 분위기 상 무겁고 가벼운 느낌을 차이를 감각적으로 인지하는 것에서 그 실마리를 찿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런면에서 'Heritage'는 2011년 전에 발표한 Opeth의 작품을 볼 때와는 확연히 다른 감상법을 요구한다.

Opeth의 골수팬들이 가장 당황하고 부정적인 멘트를 남겼겠지만, 역설적으로 Heritage에는 Opeth를 오랫동안 들어온 사람만이 감지할 수 있는 요소가 많다. 예를 들면 기존 Opeth의 음악에서 자주 사용되는 기타와 베이스의 잔음, 그리고 Ghost Reveries에서 부터 그 잔음을 일정부분 대신하게 된 키보드와 멜로트론 사운드는 실상 Opeth의 음악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Heritage에서도 여전히 작곡의 중심을 이루고 있다. 다만 키보드와 멜로트론이 보다 많은 비중을 차지하게 되면서 새로운 방법을 중시하는 이른바 '전복'적인 작곡 방식은 이전의 방법과는 확연히 다른 것이다. Nepenthe에서 Häxprocess으로 이어지는 앨범의 중간 파트는 그야말로 키보드와 멜로트론만이 수면위로 넘실거리고 사라지는 음(音)의 바다라고 묘사할 수 있을 정도다. 물론 이런 전복적인 방식은 기타의 비중을 줄이고 다른 요소를 강조시킨 방법의 차이일 뿐, 본질적인 측면에서 이전의 음악과 뼛속부터 다르다고 볼 수는 없다.
또한 소리에 대한 일종의 연구가 있다는 것도 조심스레 예상할 수 있는데, 이는 기존에 Opeth가 소리위에 여러 소리를 덧입히며 몽환적인 분위기를 구성하는 것과는 대조된다고 할 수 있다. Blackwater Park를 여러 소리를 합쳐서 만든 '새로운 하나의 소리'이라고 평가한다면 반대로 Heritage는 뭉쳐있던 것들을 하나하나씩 '해체'하는 과정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이다. 이번 앨범에 수록된 10개의 트랙들이 다 어딘가 비어있는 느낌이 드는 이유는 그 때문일 것이다. 소리를 하나하나 떼어놓으면서 악기가 가진 고유한 질감이 잘 살아나는 것은 본작이 가진 최대의 메리트라고 볼 수 있다.

비록 이전의 음악과는 다르지만, Opeth를 꾸준히 들어온 사람이라면 이러한 차이점들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그 차이들을 받아들이는 심정은 저마다 다를 수 있다. 개인적으로 글을 적는 나는 긍정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다. 이들이 본작을 통해 보여주고자 한 '소리의 뼈', 즉 가장 기본적인 소리의 근본이야 말로 우리가 물려받아야 할 하나의 유산(Heritage)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Heritage는 예전부터 사람들 사이에서 논의되어 왔던 '음'에 대한 Opeth식의 답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 점에서 몇몇 팬들이 Pink Floyd나 King Crimson을 들을 때와 비슷한 느낌이 든다는 말(조금 불평도 섞인 것 같은)도 어느정도 일리가 있는 것 같다.

bgimian.egloos.com/1768979
5
Reviewer :  level   (90/100)
Date : 
2005년 Ghost Reveries를 기점으로 키보드 사운드를 확장한 밴드의 노선이 여기까지 흘러왔다. 전작에서도 여전히 남아있던 미카엘의 광폭한 그로울링이 완전히 거세되고 이른바 Damnation part 2라는 비아냥도 감수할 만한 신보가 아닐까 생각된다. 하지만 멜로트론의 향수와 우울하기 짝이 없는 어쿠스틱으로 분위기를 반전시켰던 Damnation과는 달리, 본작은 전혀 다른 궤도에 발을 올려놓았다. 헤비메탈 사운드에서 거의 벗어나 조만간 괴작의 칭호를 받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애초에 미카엘이 밴드에서 들려주던 공포스러우면서도 아름다운 멜로디 대신, 더 멜랑꼴리하거나 대놓고 고독한 분위기를 혹은 밝은 분위기를 펼쳐놓았는데, 기존의 오페스 팬들 (Blackwater Park이전이든 그 이후이든)에게 있어서는 '미친 반전' 이 아닐수 없다. 이것을 그들만의 개성이라고 받아들인다면 본작을 듣는데도 별 어려움이 없을 것이나, 예전의 사운드를 어느정도 회복하고 더 다양한 시도를 통해 자신들만의 이미지를 재각인시킨 Dream Theater를 생각하면 본작이 씁쓸하게 들리는 것은 어쩔 수 없을 터.

프로모 공개된 싱글 The Devil's Orchard는 그나마 디스토션이 끈적하게 달라붙은데다가 테크니션을 자랑하는 리프를 선사해주었지만, 일단 블루스 톤 혹은 거의 생 톤에 가까운 날것의 사운드는 몽환적인 분위기를 주기에는 탁월할지 몰라도 예전의 음울한 사운드와는 거리가 멀다. 대신 한층 더 발전한 미카엘의 클린보컬에 집중할 수만 있다면 밴드 특유의 특이한 화음 구성과 어울리는 곡의 전개에서 전작의 Porcelain Heart에서 느꼈던 그 감성을 다시 찾아볼 수는 있을 것 같다. 사실 싱글 곡이 지나면 디오에게 헌정하는 Slither의 중반부에서 파워메탈적인 리프와 리듬진행을 듣는 아스트랄한 경험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상당한 집중력을 요구한다고 할 수 있겠다. 딱히 킬링트랙은 찾기 어려우나, Nepenthe 중반에 흘러 나오는 끈적한 기타 솔로라든지, 후반부 트랙인 Famine의 구성 변화에서 두드러지는 기타애드립, The Lines in My Hand 후반의 하드락적인 필링, Folklore에서 펼쳐지는 드라마틱한 전개에서 프로그레시브적인 오페스 특유의 맛을 느낄 수 있다. 공교롭게도, 가장 인상적일 수 있는 곡은 마지막 연주곡인 Marrow of the Earth가 될지도.
2

Comments

level   (85/100)
아무리 들어도 적응이 되질 않는 괴작.
level   (85/100)
잘 만든 작품인건 분명하나 미카엘의 그로울링을 더 이상 들을수 없다는게 정말 아쉬울 따름
level   (75/100)
너무 난해하다 나에게 오페스는 초,중기때만 좋았다 이 앨범 이후부터 오페스의 후기작들은 이해가 잘 안간다 하지만 무언가 엄청난 깊이가 느껴지는 작품인것만은 확실하다
level   (95/100)
원래 오페스는 아트락밴드였음. 메탈을 버렸지만, 밴드지향점은 한결같음
level   (85/100)
완전히 방향을 틀어 버렸지만 그렇다고 해서 결코 크게 나빠졌다고는 할 수 없다. 특유의 신비한 듯 하면서도 서서히 빨려들어가는 분위기는 여전히 건재하다. 하지만 이 작품을 듣고 과거의 오페스가 전혀 그립지 않다면 그건 거짓말일 것이다.
level   (90/100)
애초에 오페스는 타 여느 밴드들과 다른 프로그레시브의 느낌을 즐기기 위해 듣는 밴드였던 것이다
level   (95/100)
역시 오페스는 '프로그레시브' 붙여도 괜찮다!
level   (90/100)
Great work! I'd happily take this improvement. Definitely shows more emphasis on the rock aspect of Opeth's sound. The best thing? They no longer muddle and mix up heavy and non-heavy parts, and that was really awful to hear on their early work.
level   (85/100)
upustenie od agresívneho spevu, hudobne je to podobné predošlým albumom, ale s väčším príklonom ku klasickému rocku s hamondkami
level   (90/100)
메탈이라 하긴 좀 뭣하지만, 블랙워터 파크보다 조금 더 좋게 들었다.
level   (90/100)
프록락으로 치면 아주 듣기 좋은데, 오페스는 메탈로 가면 안될까요?
level   (85/100)
메탈레반애들만 까는 앨범 굿굿
level   (85/100)
들으면 들을수록 소름끼치는 앨범. 옛날의 3,4,5집때가 더 좋긴 하지만 이런 오페스도 나쁘지 않다.
level   (85/100)
초중기작들이 그리운 건 어쩔 수 없지만 이 런 음악도 나쁘진 않다고 본다.
level   (95/100)
듣기 편해졌지만 작품성을 잃지않은 수작
level   (90/100)
처음 들었을땐 상당히 이질적이라 안 듣다가 들으면 들을 수록 오페쓰 느낌이 서서히 들기 시작하고 이 앨범의 진가를 깨닫게 됬다.
level   (80/100)
악써대던 다른 앨범들보다 오히려 더 음산하고 어둡게 느껴진다. 내가 너무 밝을거라고 기대한걸까
level   (75/100)
한번 듣고 그냥 쳐박아 놔서 어디에 있는지도 잘 모르겠다.. 마찬가지로 그냥 잊혀질 앫범.. 자켓만 멋있으면 다야??
level   (90/100)
이들의 한계는 도대체 어디란 말인가.
level   (85/100)
메탈의 요소를 거세했음에도 불구하고 특유의 분위기가 여전히 살아있다.
1 2 3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360Studio 89.6 303
preview 172Studio 91.7 324
preview 118Studio 91.5 443
preview 122Studio 90.9 506
preview 13Studio 93.6 11010
preview 255Studio 89.1 455
preview 52Studio 93.1 535
preview 79Studio 91 649
preview 168Studio 89.1 593
preview 520Studio 85.1 613
preview 855Studio 85.2 363
preview 927Studio 87.1 210
Info / Statistics
Bands : 28,299
Albums : 101,887
Reviews : 6,571
Lyrics : 94,476
Top Rating
 Yngwie J. Malmsteen's Rising Force
Attack!!
 rating : 81.5  votes : 17
 Darkthrone
Panzerfaust
 rating : 85.9  votes : 19
 Dark Tranquillity
Construct
 rating : 87.6  votes :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