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Motorhead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Heavy Metal
LabelsChiswick
Running time50:43
Reviews :  1
Comments :  3
Total votes :  4
Rating :  74 / 100
Have :  3       Want : 0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Motorhead3:10-0
2.Vibrator3:36-0
3.Lost Johnny4:13-0
4.Iron Horse/Born To Lose5:19-0
5.White Line Fever2:37-0
6.Keep Us On The Road5:55-0
7.The Watcher4:27-0
8.Train Kept A Rollin'3:16-0
9.City Kids3:24-0
10.Beer Drinkers And Hell Raisers3:25-0
11.On Parole5:57-0
12.Instro2:27-0
13.I'm Your Witch Doctor2:57-0

Line-up (members)

  • Lemmy Kilmister : Vocals & Bass
  • Eddie Clarke : Guitars
  • Philthy Taylor : Drums

Reviews

Reviewer :  level   (70/100)
Date : 
Motörhead
카우보이 모자, 휘날리는 긴 머리, 구렛나룻, 별의별 힘든 것 다 겪어 본 듯한 굵고 쉰 목소리의 소유자. 또 베이스를 치는데 기타 소리를 힘차게 압도하는 음량을 내뿜어 주는 파워의 소유자. 웬만한 메탈 마니아들은 이 정도 얘기하면 이 분의 이름, 레미 (Lemmy) 가 바로 나온다. 편히 쉬시길…… RIP…

<Process 준비 과정>
독특한 음악으로 그 당시 다른 밴드들보다 한 차원 더 앞서나갔다는 평가를 받았던 전(前) 밴드 Hawkwind에서 Lemmy는 처음으로 베이시스트로서의 역할을 확실히 해나가다 약물 휴대 협의로 체포된 후 해고됐다. 그러나 그는 자신이 추구하던 음악 방식이 아주 확고했다.
“무조건 빠르게, 건방지게, 미친듯이 질주하는 록앤롤” 음악을 만들겠다고 다짐한 그는 마지막으로 Hawkwind와 작업한 곡 “Motörhead”를 자신의 밴드의 이름으로 삼고 다른 음악 활동을 시작한다.
초반 멤버였던 기타리스트 Larry Wallis와 드러머 Lucas Fox는 다른 밴드 활동을 겸하다 첫 앨범 녹음 도중 결국 팀을 나간다. 그들이 작업한 초기 곡들은 후에 발매된 On Parole 앨범에 포함되어 있는데 당시 밴드 소속사인 United Artists에선 처음엔 이 앨범을 듣고는 절대 성공할 가능성이 없다고 보고 아예 발매하지도 않았다. 결국 그 자리에 자신과 알고 지내던 사이이자 가장 유명한 라인업인 기타리스트 “‘Fast’ Eddie Clarke”와 드러머 “Phil ‘Phility Animal’ Taylor”가 합류한다.
그런데 당시 녹음 상황은 그렇게 좋지는 않았다. 자신의 지인이지만 그 당시 경험은 없던 소속사 대표 덕분에 스튜디오와 이틀의 시간을 얻어냈지만 밴드 멤버들, 제작자, 엔지니어 모두 밤새워 가며 작업을 강행해야 했다. 다행히 이들의 작업을 지켜본 대표가 시간을 넉넉히 더 준 덕분에 앨범 작업은 간신히 마무리됐다. 발매된 이들의 첫 앨범은 UK Albums Chart 43위까지 올라갔고 이 성과 덕분에 Motörhead는 작게나마 계속 활동을 이어갈 수가 있었다.

<전체 및 곡별 평가 General & Songs>
곡들만으로 보면 아예 처음부터 신나게 달려주겠다는 의지가 확연히 드러난다. Overkill이나 Bomber, Ace of Spades보다는 음질이 급하게 진행됐던 작업 과정의 영향인지 꽤 뒤죽박죽이라는 게 단점인데 이건 그 당시의 밴드 멤버들도 동의했다. Hawkwind 때의 곡들을 재 녹음한데다가 그 당시에 더 크게 영향받았던 Rock n’ Roll 장르를 따라가려던 이유에서인지 이후에 나올 앨범들보다 달리는 맛은 적다. 하지만 Lemmy의 대표적인 베이스 음은 이미 이 앨범에서부터 확연히 드러나고 Eddie와 Phil의 실력 또한 마찬가지다. 후에 이들이 영향을 끼친 장르인 Speed Metal보단 Lemmy가 더 추구했던 Little Richard와 같은 Rock n Roll 장르와 Jimi Hendrix와 같은 Blues/Hard Rock에 더 가까운 앨범이라 평한다.

Motorhead: Hawkwind 활동 중 Speed라는 약물 복용에 대한 풍자를 목적으로 Lemmy가 직접 쓴 곡. 한 편으로 보면 익살스럽고, 또 다른 한 편으론 우스꽝스러운 가사가 들려진다. 이 앨범에서는 제일 빠른 곡으로 Hawkwind 때보다 더 직설적이고 더 난폭하고 더 빠르다. 후에 이들의 음악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확실히 보여주는 사례라 하겠다.

Vibrator: 제목만으론 무슨 뜻인지 성인 분들은 다 아실 듯하다. Motörhead가 주로 쓰는 주제 중 하나인 성(性)적 취향이 워낙 크게 드러난 곡들이 많이 있는데 이 곡이 그 중 하나다. 前 멤버 Wallis가 진동기를 마치 사람처럼 표현해 그 관점에서 가정해 쓴 곡인데 가사 하나하나의 표현이 아주 기막히다.

Lost Johnny: Hawkwind 시절에서부터 다시 쓰인 곡 중 하나. Jimi Hendrix 같은 느릿느릿한 Blues Rock의 영향이 보이지만 Lemmy의 음색, 모든 악기들의 조화가 꽤 잘 어우러진 덕분에 괜찮은 곡으로 표현되었다.

Iron Horse/Born to lose: Lemmy 대신 드러머 Phil Taylor 외 2명이 만든 곡으로 폭주족과 오토바이 사이의 관계를 표현해낸 곡. Phil이 직접 해본 경험을 써 내려서인지 자기 오토바이 위에서 기꺼이 살고 죽겠다고 표현된 의지가 인상적이다.

White line fever: 의도적인지는 몰라도 다른 곡들보다 녹음 상태가 깔끔하지 못하다. 질주보다는 허둥지둥하는 느낌이 더한데 이로 인해서인지 가사 전달, 음색 또한 뒤쳐진다.

Keep us on the Road: 후에 더 확실하게 드러날 밴드의 음색을 보여주는 곡 중 하나. 중간 속도지만 연주의 조화가 두드러진다.

The Watcher: Hawkwind 시절 곡 중 하나. Acoustic인 원곡과는 다르게 전자 기타와 드럼이 더해져 더 뒤틀리고 괴상한 느낌을 주는 곡으로 바뀌어졌다.

The Train kept A-Rollin: Tiny Bradshaw의 곡을 리메이크했다. 전부터 수많은 분들이 리메이크를 할 정도로 Rock-and-Roll 장르에 이 곡이 끼친 영향은 엄청나다고 평가 받는다. (Aerosmith와 The Yardbirds도 재녹음했고 Led Zeppelin도 처음으로 호흡 맞출 때 이 곡을 연주했단다). Motörhead의 버전은 밴드의 명성답게 더 난폭하다. 특히 Phil Taylor의 달려주는 드럼 연주가 첫 곡과 더불어 여기서 가장 잘 어울린다고 평한다.

(이후의 곡들은 재발매 때 더해진 보너스 트랙들로 싱글 곡, 앨범 작업 도중 삭제되었다가 복구된 곡들이다)

City Kids: 前 멤버 Wallis가 참여한 곡. 연주는 인상적이지만 가사 면에서는 미숙하게 보인다.

Beer Drinkers & Hell Raisers: Blues Rock 밴드의 ZZ Top 커버 곡. 두 보컬이 함께 부르는 원곡과 마찬가지로 여기선 Lemmy와 Eddie가 번갈아 가며 노래하는 몇 안 되는 곡들 중 하나. 자신 있게 내지르지 않고 미숙하게 곡을 처리한 건 아쉽다.

On Parole: 前 멤버 Wallis의 곡. 반복되는 Riff, 가사와 흐름에서부터 이미 50, 60년대 Little Richard와 같은 Rock n roll의 느낌이 확실히 표현되는 곡.

Instro: 연주곡. 세 멤버의 Hard Rock적인 조화를 잘 보여주는 곡.

I’m Your Witch Doctor: John Mayall & the Bluesbreakers 커버 곡. Eddie와 Lemmy가 함께 부르는 몇 안 되는 곡 중 하나로 후에 Riff를 따라 부르는 흐름을 제외하곤 밋밋한 느낌이 꽤 나지만 달리는 표현은 확실하다.

<Conclusion>
첫 앨범이라는 부담감을 날려버릴 정도로 이 앨범에서의 Lemmy, Eddie, Phil의 조합은 훌륭하다. 다만 외부의 압력을 받으며 서둘러 작업을 마쳐서인지 음질 면에서 꽤 뒤떨어진 것은 아쉽다. 타이틀 곡 말고는 질주하는 느낌은 이후 앨범보다 덜하고 가사 와 그 표현력에서는 뒤떨어지지만 예전의 진득한 Blues와 흥겨운 Rock ‘n’ roll 느낌의 Motörhead를 잘 보여준 앨범이라 평한다.
1

Comments

level   (60/100)
완전히 메탈이랄만한 곡은 없고 로큰롤스러운 흥겨운 하드록 곡으로 가득차있다. 재미나긴 하지만 음악적으로 그리 쳐주고 싶지는 않은..
level   (90/100)
1번 트랙 motorhead는 반드시 듣자!
level   (76/100)
역동적인 베이스라인과, 걸걸한 보컬, 빠른 (당시로서는) 기타리프의 시작, 모터헤드는 전설이다!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Studio 74 41
preview 818Studio 89.2 152
preview Studio 90 10
preview 77Studio 94.6 282
preview Studio 85 21
preview Studio 81.5 20
preview Studio - 00
preview Studio 100 10
preview Studio 85.5 21
preview Studio 95 10
preview Studio 86.5 40
preview Studio - 00
preview Studio 90 10
preview Studio - 00
preview Studio - 00
preview Studio - 00
preview Studio 100 20
preview Studio 80 10
preview 1,815Studio 89 50
preview 2,490Studio 85.6 50
preview Studio 81.3 40
preview 2,751Studio 84 50
Info / Statistics
Bands : 28,309
Albums : 101,915
Reviews : 6,577
Lyrics : 94,557
Top Ra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