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PW
Login  Register  Help
My album reviews/comments My collection My wish list
Band
Album

Don't Break the Oath

TypeStudio Full-length
Release date
GenresHeavy Metal
LabelsRoadrunner Records
Running time43:11
Ranked#5 for 1984 , #202 all-time (Top 5.6%)
Reviews :  2
Comments :  19
Total votes :  21
Rating :  93.1 / 100
Have :  17       Want : 1
Write a Comment
Write a Review
Add to Collection
Add to Wish List
Submitted by level Eagles
Last modified by level 구르는 돌
Videos by  youtube
Information

Track listing (Songs)

TitleRatingVotes
1.A Dangerous Meeting5:12953
2.Nightmare6:2191.73
3.Desecration of Souls4:57903
4.Night of the Unborn5:02903
5.The Oath7:3491.73
6.Gypsy3:10853
7.Welcome Princess of Hell4:06853
8.To One Far Away1:3188.33
9.Come to the Sabbath5:18953

Line-up (members)

Recorded and mixed at "Easy Sound Recording", Copenhagen, Denmark in May 1984.

The 1997 remaster includes the bonus track "Death Kiss", which is an old demo version of "A Dangerous Meeting".
Remastered at The Hit Factory, New York, NY.

There is a Russian version released in 1998 that features songs from the "Return of the Vampire" compilation, titled as "Return of the Vampire part 1". These tracks are:

10. Burning the Cross '81
11. Return of the Vampire '81
12. On a Night of Full Moon '81
13. Night of the Unborn '81
14. The Oath '82

The actual name of the song "Welcome Princess of Hell", was supposed to be "Welcome Princes of Hell". It was a title misprint, where the lyrics were correctly written in the original pressing but the title wasn't. The distinction can also be heard in the song (the prince "is" vs. prince "s"), as well as the plural connotation of the lyrics "I'm alone with my friends, We will be back, we will be back". Nonetheless, what is printed on the actual album stands as the official title.

Reviews

Reviewer :  level   (95/100)
Date : 
몇 년 전 모 블로그에 어떤 음악 매체에서 점수를 매긴 차트라하여 잠시 눈길을 끌었던 글이 있었다. 어떤 제목이었는지는 정확하게는 기억하고 있지는 않지만 Black Metal에 영향을 끼친 명반선, 뭐 대충 이런 식이었다. 블랙 메탈에 약간이라도 관심있는 리스너라면, 얼추 상위권에 어떤 작품이 올라올지는 예측할 수 있을 것이다. Heavy Metal하면 최고 명반자리에 Iron Maiden이나 Judas Priest, Metallica의 명작들이 최상위에 오르듯이 블랙 메탈씬도 거의 정해져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실제로 내 예측은 거의 맞아 들어갔다. Mayhem의 De Mysteriis Dom Sathanas나 Celtic Frost의 To Mega Therion, Venom의 Black Metal 등 블랙 메탈의 역사를 찬란하게 빛낸 걸작들은 그 목록에 빠짐없이 들어가 있어서 나름 신빙성있는 차트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의아하게 생각되었던 것은 1위 자리를 떡하니 차지하고 있던 앨범의 존재였다. 바로 Mercyful Fate의 Don't Break the Oath이 올라가 있었던 것이다. 블랙 메탈이 있기까지 이 앨범이 지엽적인 영향력을 행사한 것은 알고 있었지만, 본작이 블랙 메탈을 가리는 차트에 자리를 차지하고 있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다소 의문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의문을 제쳐놓고 봤을 때 그 차트가 한가지 정확한 사실을 짚고 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었다. 바로 본작이 비길데 없는 걸작이라는 사실이다.

King Diamond를 주축으로 하고 있는 Mercyful Fate는 밴드의 첫 스타트를 비교적 성공적으로 끊었다. 이들의 데뷔 앨범 Melissa는 음악에 있어서 독특한 비전을 품고 있던 King Diamond의 혜안이 빛나는 역작으로 헤비 메탈 팬들에게 신선한 감동을 선사해 상당한 지지를 받아냈다. 신비로움과 호러스러운 분위기가 담겨있는 이들의 작품은 헤비 메탈 팬들에게 충분히 설득력이 있었다. 물론 밴드의 데뷔 앨범이 주목을 끈 것은 사실이지만, Iron Maiden이나 Ozzy Osbourne 밴드처럼 광범위한 팬 베이스를 구축하게끔 하지는 못했다. 그래도 한가지 확실했던 것은 헤비 메탈씬에 독특한 매력을 지닌 밴드가 나타났다는 사실을 메탈 팬들로 하여금 인지하게 하는 정도의 성공은 거두었다. 그 정도면 데뷔 앨범으로서 신인 밴드가 거둔 성과치고는 괜찮은 성적을 거둔 셈이었다. 그러나 Mercyful Fate로 하여금 진정으로 위대한 밴드가 되게 해준 작품은 따로 있었다. 그것은 Melissa의 뒤를 이은 걸작 Don't Break the Oath의 몫이었다.

발매된지 30년이 지난 현시점에서 Melissa는 별다른 관심을 끌고 있는 작품은 아니지만, 사실 걸작 소리를 듣는 데에는 부족함이 없는 작품이다. 뛰어난 구성과 탄탄한 연주력, 그리고 잘짜인 멜로디 라인은 이 앨범이 훌륭한 작품이라는 사실을 여지없이 증명해 준다. 그러나 이 앨범의 비극은 후속작이 그 이상의 걸작이라는 사실이다. Don't Break the Oath는 사실 전작에 비해 특별한 시도가 담겨 있는 작품은 아니다. 그저 Melissa의 노선을 충실히 잇고 있을 따름이다. 다만 이 노선의 틀안에서 밴드는 완성도에 더 많은 심혈을 기울인 기색이 역력하다. Melissa의 유일한 약점이었던 곡들의 편차는 본작에서는 완전히 극복되었을 뿐만 아니라, 전반적으로 곡의 구성이나 연주력, 유기성 등 모든 부분에서 Don't Break the Oath는 명백하게 업그레이드 판에 해당되는 작품이라 할 수 있었다.

말 만들기를 좋아하는 일본의 호사가들은 국내의 헤비 메탈 팬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는 3대 컨셉 앨범이라는 타이틀을 만든 장본인들이다. 이들이 선정한 세 작품은 Queensrÿche의 Operation: Mindcrime과 W.A.S.P.의 The Crimson Idol, 그리고 Savatage의 Streets: a Rock Opera이다. 개인적으로 이 목록을 수정할 수 있다면, Savatage의 Streets: a Rock Opera 대신 Mercyful Fate의 Don't Break the Oath를 넣었으면 한다. 사타니즘과 오컬트적인 요소로 가득 채워진 본작의 완성도는 그만큼 높다고 생각되기 때문이다. Savatage도 예사로운 작품을 만든 것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음악적인 완성도에서 Don't Break the Oath가 좀더 우위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 앨범도 옥에 티는 엄연히 존재한다. 음악적인 완성도가 높은데 무슨 흠이 있냐고 되물을 수도 있지만, 굳이 찾는다면 접근성이 낮다는 점이다. 전작부터 Mercyful Fate의 작품은 Progressive Metal 성향을 짙게 띄고 있었다. 그러다보니 앨범의 난이도가 상당히 높은 편이다. 사실 90년대 Dream Theater를 위시한 밴드들의 구성이 더 복잡하지만, 이 밴드들은 동시에 멜로디 라인을 각별히 부각시켜 접근성을 크게 낮춘 측면이 있다. 그러나 이 앨범에서는 그러한 방식의 청자를 배려하는 면모는 거의 보이지 않는다. 분명 멜로디 라인은 대단히 훌륭하지만, 쉽게 귀에 들어오지는 않는다. 마치 작품이 전체적으로 품고 있는 음산한 분위기마냥 앨범의 전모는 짙은 안개에 휩싸인듯하다. 다만 반복청취로 귀가 뚫린 리스너라면 이 앨범에 아마도 감탄하게 될 것이다. 유기적인 구성 속에 촘촘하게 깔린 멜로디 라인은 분명 쉽게 들리지는 않지만, 가치를 아는 사람들에게는 이보다 더한 환희도 없을 것이다. 여기에 곡들 간의 유기적인 구성과 괴기스러운 분위기가 감도는 스토리가 짜여진 이 앨범에서 청자가 받을 감동은 굳이 말할 것도 없다. 이 앨범은 명불허전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Mercyful Fate는 Don't Break the Oath로 컬트적인 인기를 구가하는 메탈 밴드로 자리매김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음악을 하면서 밴드의 결속에는 점차 균열이 가기 시작했다. 이러한 균열은 멤버들간의 음악에 관한 견해 차이에서 기인한다. Mercyful Fate에서 이러한 분쟁은 King Diamond와 Hank Shermann 간의 이후 밴드 노선에 관한 의견이 엇갈리는 데에서 비롯되었다. King Diamond는 기존에 하던 대로 음산한 컨셉의 헤비 메탈 노선을 견지했던 것에 반해 Hank Shermann은 밴드가 상업적인 노선으로 선회하기를 원했다. 결국 두 사람의 간극은 메워지지 않은 채 King Diamond는 결국 Mercyful Fate를 잠정적으로 해체해 버리는 결정을 내린다. 만약 이 앨범을 끝으로 King Diamond의 커리어가 산산조각 나버렸다면 헤비 메탈 팬들에게 두고두고 아쉬움을 남겼을 것이다.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그는 자신의 이름을 내건 밴드를 통해 Mercyful Fate에서 견지한 노선에 기반한 작품을 계속해서 발표해 나간다. 이후 Mercyful Fate의 멤버들이 다시 뭉치는 것은 8년여가 지난 시점이다. 그때에는 King Diamond의 고집이 관철된 내용을 담고 있는 작품이 발매된 것으로 보면 Hank Shermann이 자신의 의견을 철회한 것으로 보인다. 팬의 입장에서는 나름 원만하게 해결된 것 같아 좋게 생각한다.
0
Reviewer :  level   (75/100)
Date : 
1981년 댄마크의 코펜하겐에서 결성된 Mercyful Fate의 두 번째 작품 Don't Break The Oath으로 블랙메틀계의 고전으로 손꼽힌다. 리더 King Diamond의 관심사인 사탄, 신비주의에 음악의 초점이 모아져 있으며 클래시컬한 느낌의 기타사운드와 King Diamond의 쭈뼛서는 가성보컬을 들을 수 있다. 박진감 넘치는 구성의 Come To The Sabbath, 한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The Oath등이 담겨 있다. 이후 King Diamond가 자신의 그룹을 결성하면서 Mercyful Fate는 자연스레 해산되며 1992년에 다시 재결성하여 93년 In The Shadows를 발표한다.

Best Track  :  Come To The Sabbath
0

Comments

level   (95/100)
명반이긴 하다
level   (95/100)
갓밴드의 갓앨범이맞다.
level   (100/100)
가장 좋아하는 헤비메탈 앨범이자 페인킬러보다 더 자주 듣는 앨범. 언제 들어도 지겹지 않다. 메탈불감증에도 탁월한 효과를 보여준다. 킹의 고음과 불길한 기타 사운드가 호러스러운 분위기를 만들어 나로 하여금 이 앨범을 찬양하게 만든다.
level   (100/100)
킹의 연기력 만으로도 왠만한 무서운 블랙메탈 다 씹어 먹으시는데 트윈기타의 맬로디마저 더해지니
level   (95/100)
강령술의 끝판왕.
level   (95/100)
Amazing cover art, amazing songs that go hand-in-hand with it. Pretty much one of the best records featuring King Diamond. His vocals add a layer of uncanny evilness to the whole atmosphere.
level   (100/100)
절대 명반. 무슨 말이 더 필요한가.
level   (90/100)
킹 다이아몬드 덕에 본 앨범의 사악함은 배가됐다.
level   (95/100)
킹 다이아몬드의 목소리는 매우 매력적이다.
level   (90/100)
이 앨범은 기타와 베이스, 그리고 분위기로 듣는다. 킹의 보컬은 아직까지도 거부감이 든다.
level   (90/100)
당시에 들었을 때보다도 지금 듣을 때 더 느낌이 좋다!.. King Diamond의 역량이 집대성 되었다는 표현도 결코 과장이 아니다..
level   (100/100)
킹 다이아몬드의 역작 2개를 고르면 이 앨범과 abigail 앨범일 것이다. 이보다 사타닉한 앨범은 이후 많아졌지만 이보다 더 오컬트스러운 앨범은 아직 못들어 봤다. 모든 트랙이 개성 넘치는 명곡이고 Nightmare와 The Oath는 특히 죽여주는 대곡이다.
level   (95/100)
훌륭한 헤비메탈 음반
level   (80/100)
celkom podarený album, ale opäť mi vadí v niektorých momentoch Kingov spev
level   (85/100)
King Diamond 목소리는 적응이 될듯말듯..
level   (90/100)
The DEAD님의 리뷰에 적극 동의한다. 전작에 비해 약간 손이 덜가긴 하지만 역시 명반 대접받아 마땅한 작품이다.
level   (86/100)
킹 다이아몬드의 전신이 된 그룹. 정통파 메틀 사운드로서 블랙을 표방하는 분기점에 위치한 수작
level   (90/100)
이앨범의 메시지는 사탄과 관련됐지만 사운드적으론 훌륭한 정통 헤비메틀이다.
level   (96/100)
헤비메탈사에 한 획을 그은 위대한 앨범

Discography

Album titleRankTypeRelease dateRatingVotesReviews
preview 1,688Studio 86.2 112
preview 202Studio 93.1 212
preview Studio 88.3 40
preview Studio 80 10
preview Studio 83 20
preview Studio 75 10
preview Studio 80 10
Contributors to this album
Info / Statistics
Bands : 28,299
Albums : 101,887
Reviews : 6,571
Lyrics : 94,476
Top Rating
 Pestilence
Consuming Impulse
 rating : 90.3  votes : 12
 Riverside
Anno Domini High Definition
 rating : 91.4  votes : 11